티스토리 뷰

오래 전에 어른이 된 마당에 어디로 여행을 가더라도 동물원을 꼭 가는 편은 아닙니다. 심지어 세렝게티 사파리라면 모를까, 동물원을 가 보기 위해 어딘가로 여행을 간다는 건 상상하기 힘든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그런 일을 벌였습니다. 그 동물원은 일본 홋카이도의 아사히카와(旭川) 교외에 있는 아사히야마(旭山) 동물원. '펭귄 하늘을 날다'라는 책과 영화로 잘 알려진 곳이기도 합니다. 영화를 보지는 못했지만, 뭔가 늘 뻔한 동물원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전기를 마련한 전설로 자주 인용되곤 합니다.

 

그 아이디어란 바로, 펭귄이 수영하는 풀 아래로 터널을 파 구경하는 사람들이 마치 하늘 위로 날아가는 펭귄을 보는 것처럼 착각하게 하는, 그런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아사히야마(旭山) 동물원은 홋카이도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인 아사히카와(旭川) 외곽에 있습니다. 삿포로-아사히카와는 거의 30분 간격으로 슈퍼 카무이라는 급행 열차로 연결됩니다. 소요시간은 약 80분 정도.

 

 

 

그리고 역전에 내리면 아사히야마행 버스로 갈아탑니다. 2012년 7월 현재 아사히야마 역전은 공사 관계로 약간 어수선한데, 아무튼 입구를 나서서 사람들이 제일 많이 가는 방향으로 따라 가시면 됩니다. 길을 건너 모퉁이를 돌면 정류장이 있습니다.

 

 

 

 

주의사항이 하나 있다면: 웬만하면 화장실은 기차에서 내리기 전에 해치우시기 바랍니다. 월요일인데도 버스 정류장에는 줄이 꽤 길었습니다. 기차에서 내리자마자 정류장으로 가서 줄 앞쪽에 서는 것이 현명합니다. 아사히야마 동물원행 버스 시간은 기차 도착 시간에 연동되어 있습니다. 버스로 30~40분 정도 가기 때문에, 자리에 앉지 못하면 가기 전부터 진이 빠질 수도 있습니다.

 

버스요금이 얼마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사실 저는 [삿포로~사히카와 왕복 열차표]+[아사히카와~아사히야마 왕복 버스권] + [동물원 입장권] 이 포함된 연계 티켓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 티켓을 개별적으로 구매하려면 실제 판매 가격은 5900엔. 저는 이 가격이 에나프 투어(ENAF, www.enaftour.com) 여행 상품에 포함돼 있었기 때문에 아마 이보다는 조금 쌌을 듯 합니다.

 

 

 

 

아무튼 그렇게 해서 문을 통과해 안으로 들어갑니다. 입구가 절대 화려하지 않습니다. 그냥 시골 동물원이라는 느낌.

 

입구로 들어가시면 반드시 확인하셔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 동물원의 특징 중 하나인 '모구모구'라는 시간표입니다. 모구모구의 정확한 뜻은 모르겠지만 어쨌든 내용은 '사육사가 먹이를 주며 그 동물의 생태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 되겠습니다.

 

제가 저 앞에 선 것이 11:40 정도였으므로 11:45의 오랑우탄이 있었지만 오랑우탄은 13:30에도 있으므로 패스. 이후 14:30 백곰, 15:15 바다표범(아자라시), 15:45 펭귄의 모구모구 타임이 남아 있습니다. 구경을 하더라도 이 시간은 기억해 두고 움직이는 것이 좋습니다.

 

동선상 들어가서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은 이 동물원의 간판인 펭귄관입니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바로 통과하게 되는 것이 바로 이 펭귄 터널입니다. 사실 기대했던 것에 비해 규모가 크지도 않고, 터널의 길이가 길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이 터널에 들어가면 사람들의 표정이 일제히 밝아집니다. 

 

생기기는 세계 어디 가나 있는 수족관의 수중 터널과 똑같이 생겼지만, 이 터널에서는 이런 새들이 마구 날아다니기 때문이죠.^

 

 

 

이러다 고개를 들어 보면 머리 위로.

 

 

쏜살같이 날아갑니다. 정말 펭귄이 새라는 게 실감이 납니다.

 

 

 

다들 환성이 터져나오죠. 여고생들로 보이는 소녀들은 '스고이' '가와이' 난리 났습니다. 너도나도 카메라를 꺼내 들고 '펭귄 사냥'에 난리가 납니다.

 

 

 

근데 어찌나 빠른지... (사실 똑딱이 카메라의 셔터 반응 속도가 느린 탓도 있지만) 잡았다 싶으면 이렇게 되기 십상입니다. 예측 사격(!)을 하지 않으면 도저히 잡을 수가 없습니다.

 

 

 

 

 

참 이 정도로 잘 빠진 '날아가는 펭귄' 찍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똑딱이로 펭귄 잡기가 생각보다 재미있습니다. 한참을 해도 질리지 않더군요.

 

 

아저씨도

 

 

아줌마도

 

모두 펭귄 사냥에 넋이 나갔습니다.

 

 

 

 

 

그리고 나서 위로 올라갑니다.

 

구경하는 통로 배치상 정말 동물들이 가까이 느껴집니다.

 

 

 

사실 이 황제펭귄 종류는 가까이서 보면 굉장히 못되게 생겼습니다.

 

 

악당의 얼굴이죠.^ '배트맨2'의 악역인 암흑가의 두목 펭귄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가까이서 보고 나니 황제펭귄보다 이 땅딸한 녀석들이 더 맘에 들기 시작했습니다.

 

 

땅딸하다고 무시하면 곤란합니다. 훨씬 적극적이어서, 덩치큰 황제펭귄 종류보다 먹이를 먼저 먹습니다. 땅딸이들이 다 먹고 나서야 큰 놈들이 먹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놈을 만났습니다.

 

 

 

 

 

 

'해피 피트'에 나온 저 녀석과 똑같지 않습니까? ^^

 

 

 

아무튼 이런 지근거리에서 사람과 펭귄이 함께 하는 동물원은 처음입니다.

 

일설에는 이런 거리 때문에 동물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도 합니다만, 오히려 이 펭귄들은 자신들에게 쏟아지는 눈길을 즐기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자진해서 어슬렁거리며 포즈를 취해 줄 정도. (물론 동물 사정은 동물만 알겠죠.)

 

펭귄에 너무 심취해서 분량이 길어졌습니다.

 

 

 

정말 바다표범은 사진찍히기를 좋아한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조 아래쪽 네모 안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한번씩 터치해 주세요~)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