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동물들 가운데에도 지능이 높고, 인간이라는 자기와 다른 존재에 대해 호기심을 느끼는 종류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경우가 돌고래, 침팬지 등이겠죠.

 

그런데 지능은 이 정도에 미치지 못해도 인간들에게 자신이 노출되는 것을 즐겨 하는, 과시욕 강한(?) 동물들이 있습니다. 이를테면 펭귄은 명백하게 자신에게 인간들이 관심을 갖는 것을 그리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또 갈매기는 지능과는 무관하게, 사람 가까이까지 날아와 공중에서 사실상 정지하는 동작을 자주 취하기 때문에(물론 인간들의 새우깡을 사랑하기 때문이겠지만) 본의와는 무관하게 포토제닉한 동물이 되었습니다.

 

물론 이것도 모두 바다표범을 접해 보기 전까지의 이야기입니다. 아사히야마 동물원에서 저는 바다표범이야말로 진정 카메라를 사랑하는 연예인 기질의 동물이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

 

 

바다표범(아자라시) 관은 바로 펭귄 관이 끝나는 곳에서 이어집니다. 펭귄관과 마찬가지로 실외와 실내로 이뤄진 전시관이 있고, 관람은 실내에서 먼저 시작하게 되어 있습니다.

 

실내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굵은 원통 기둥 모양의 투명 관. 그러니까 사람들의 관람 공간 한가운데 원통 기둥이 있고, 그 기둥 속으로 바다표범들이 드나들 수 있습니다.

 

이렇게.

 

 

기다리고 있으면 위에서 스윽 하고 한 녀석이 원통 속으로 내려옵니다.

 

이야~~하는 탄성이 여기저기서 터지죠.

 

환호를 받은 이 분은 결코 퍼포먼스를 아끼지 않습니다.

 

 

이렇게 재주를 넘어 주는 건 기본. 

 

 

자기를 바라보는 사람들 바로 앞까지 다가가 정면 포즈를 취해 주기도 합니다.

 

 

특히나 어린이가 있는 쪽에 관심을 많이 보이는 듯한 느낌까지.

 

원통 기둥 속으로 바다표범이 나타났다 사라지면 어떤 현상이 나타나는지 동영상으로 보시면 이해가 빠를 겁니다. (오디오가 중요함^)

 

 

원통 기둥 옆은 아예 한쪽 벽면을 통유리로 깔아 바다표범을 볼 수 있게 했습니다.

 

 

그 한 구석으로 이렇게 다가와 자신을 구경하는 사람들을 응시합니다.

 

 

그럼 이렇게 다들 달려들어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가끔은 이렇게 바다표범도 하늘을 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기도.

 

아무튼 바다표범이라는 동물이 얼마나 우아하고 장난기가 많은 지 보여주는데는 최적의 공간입니다.

 

그 다음은 왠지 친숙한 동물입니다.^

 

 

가족이랄까...

 

 

이 동물원에서는 행동전시라는 이름으로 동물들의 바로 코 앞까지 가서 관찰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뒀습니다.

 

우측 상단의 돔 안에서 카메라를 들이밀고 있는 사람이 보이시죠?

 

 

저 안에서 곰을 보면 이렇게 보입니다.

 

곰이 화가 나서 이 돔을 향해 달려드는 모습...은 그냥 상상 뿐. 사실 안에서 본다고 그닥 희한할 것은 없습니다. 어쨌든 백곰관의 하이라이트는 먹이를 주는 모구모구 타임입니다.

 

 

사실 우리의 백곰 브라더, 날도 더워 멱을 감고 싶을만 한데 전혀 물에 들어갈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물속에 먹을거리가 투입되는 모구모구 타임에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물속에 먹이가 투입되는 순간,

 

 

주저없이 물에 뛰어드는 우리의 브라더 아니 백곰! 하지만 너무 길어져서 동물원 편은 한번 더 늘립니다.^ 백곰의 수중 활약은 다음 편으로...

 

이걸로는 예고가 약한 것 같아 이 동물원의 마지막 스타도 소개합니다.

 

 

바로 레서팬더(lesser panda). 레드 팬더라고도 불리는 분입니다.

 

 

 

이분의 모델이었던 분이죠. 그럼 다음 편에 뵙겠습니다.^^

 

조 아래쪽 네모 안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한번씩 터치해 주세요~)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