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좀비 영화 '월드워 Z'의 반향이 꽤 컸던 듯 합니다. 인터넷 서점에 들러 보니 아직도 맥스 브룩스의 원작 소설 '세계대전 Z'와 '좀비 서바이벌 가이드'가 아직도 장르소설 부문 차트에 올라 있더군요. 최근에는 김봉석 평론가의 '좀비 사전'이라는 새 책도 나왔습니다.

 

아래의 정의는 그냥 아주 압축된 내용이라고 보시면 될 듯 합니다. 물론 진짜 좀비가 어디선가 나타나 여러분을 공격할 거라고 생각진 않지만, 왜 갑자기 첨단 과학이 검색자 마음까지 읽어주는 21세기에 걸어다니는 시체 이야기가 사람들의 관심사가 됐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문화어 사전 (6)


좀비[명사]

뜻: 살아 있는 시체


좀비(zombie)는 카리브해 연안 지역에서 사용되는 크레올(Creole)어로 ‘움직이는 시체’라는 뜻이다. 부두교 주술사가 시체에 마법을 걸어 다시 살아 움직이게 한 것을 말한다. 서구 전설 속의 언데드(undead)와 사실상 같다.


미국 대중문화 시장에 좀비가 최초로 등장한 것은 전설적인 호러 전문배우 벨라 루고시 주연의 1932년작 ‘화이트 좀비’라는 것이 정설이다. 이후 좀비 영화는 조지 로메로 감독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의 성공으로 상업적인 폭발력을 과시하며 하나의 독립된 장르로 거듭났다.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에는 ‘좀비’라는 말이 아예 나오지 않지만, 로메로가 정립한 세 가지 원칙, ▲사람의 살을 먹이로 하고 ▲뇌를 파괴해야만 동작을 멈추며 ▲좀비에게 물린 사람은 좀비가 된다는 설정(1954년 나온 리처드 매드슨의 소설 ‘나는 전설이다’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것이 정설이다)은 이후 거의 모든 좀비 영화의 기초가 된다. 이후 ‘좀비의 정의’에 가장 심취했던 사람은 영화 ‘월드워Z’의 원작자인 맥스 브룩스다.

 

 

 

 

소설(가상 논픽션) ‘세계대전Z’와 ‘세계대전Z 외전’을 쓴 맥스 브룩스는 저서 ‘좀비 서바이벌 가이드’를 통해 좀비의 유래와 발생 근거, 신체적 특징과 퇴치법을 놀라울 정도로 치밀하게 규정했다. 그러나 정작 브룩스의 작품을 기초로 한 영화 ‘월드워Z’는 브룩스의 설정을 여러 곳에서 무시하고 있다. 브룩스가 묘사한 좀비는 인간의 절반 정도 속도로 움직여야 하지만 영화 ‘월드워Z’의 좀비는 표범처럼 날쌔고, 심지어 점프력도 뛰어나다. 그래서 영화 ‘월드워Z’는 원작 팬들로부터 심한 비판을 받았다.

 

 

인기 미드 '워킹 데드'는 좀비 역을 연기하는 엑스트라를 공모하는데 경쟁률이 수백대 1까지 올라가는 초 인기라고 합니다. 대체 왜 이렇게 좀비 되기를 갈망하는지...^^

 

 

심지어 이런 좀비 분장 도구까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파는 곳은 여기.

http://www.funshop.co.kr/goods/detail/25055?t=s 

 

뭐 재미있을 거 같긴 합니다만...^^

 

 

 

1970년대 이후 살아 움직이는 시체를 부르는 이름은 ‘좀비’로 통일되어 가는 분위기지만, 아직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이름들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중국의 강시(殭屍)다.


전승에 따르면 강시는 본래 변방에서 군역을 살다가 굶어 죽거나 얼어 죽은 시체를 말한다. 이 시체들을 남쪽 고향으로 운반하기 위해 도사의 법력을 이용,  한줄로 세워 멀리 이동하게 했다 는 것이다. 죽어서 굳은 시체이므로 무릎을 굽히지 못하고, 양발로 콩콩 뛰어야만 움직일 수 있었다.

강시(殭屍)가 등장하는 문헌으로는 청나라 때 기효람(紀曉嵐)의 소설 ‘열미초당필기(閱微草堂筆記)가 대표적으로 꼽힌다. 무공이 뛰어난 의원 호궁산(胡宮山)이 젊어서 강시를 만나 구사일생으로 살아남는 이야기다. 이 강시는 눈에서 붉은 빛이 나고 송곳니와 손톱이 길었는데 온몸이 통나무처럼 단단해 때리고 차도 끄덕없었고, 간신히 나무 위로 피신해 목숨을 건졌다는 것이다.

 

이 강시의 모습은 1980년대 홍콩에서 대유행한 강시 영화에 그대로 적용됐다. 그 대표작인 임정영 주연 ‘강시선생(1985)’은 중국어권을 비롯한 동남아권에서 크게 히트했고, 서구에도 ‘Mr.Vampire’라는 제목으로 소개됐다. 다만 본래 산 사람의 양기를 빨아들이는 강시가 송곳니로 사람을 깨무는 것으로 묘사된 것은 명백히 뱀파이어 영화의 영향이다.

 

 

 

라고 쓰긴 했습니다만, 사실 홍콩 영화계에서도 강시 영화의 원조를 찾자면 아무래도 홍금보 주연 '귀타귀(1980)' 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할 듯 합니다. 이 영화에서 이미 강시, 시체 조종, 귀신 쫓는 마법 등에 대해 나올 것은 다 나왔습니다. 심지어 나중에 '강시선생' 시리즈의 최대 수혜자가 되는 배우 임정영도 이 '귀타귀'에 출연했죠.

 

최근 들어 창작자들이 자신의 작품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기존의 설정들을 무시하고 자신의 작품에 등장하는 괴물들에게 새로운 성격을 부여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느리고 사고력이 없는 기존의 좀비들과 달리 21세기의 좀비들은 빠르고(‘28일 후’), 강력한 전투력을 지니고 있으며(‘월드워Z’), 심지어 연애까지 할 수 있는(‘웜 바디스’) 존재로 급격히 진화하고 있다.

 

 

 

 


유명세(有名稅) [명사]

 

뜻: 명성을 얻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이익

많은 사람들이 ‘유명해짐으로서 얻는 기세, 혹은 지위, 혹은 특전’ 등의 뜻이라고 오용하는 말. 이 때문에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는 어린이들도 유명세를 ‘타고’, 벚꽃 철을 맞으면 관광 명소들이 유명세를 ‘누리고’, 아이돌 스타들은 해외에서도 유명세를 ‘떨친다’는 표현이 난무한다.

그렇지만 ‘유명세’는 한자로 有名稅라고 쓴다. 잘 보면 ‘세’가 ‘권세 勢’가 아니고 세금 稅’다. 즉 ‘유명세’란 ‘유명해졌기 때문에 내야 하는 세금’, 즉 ‘명성의 대가로 어쩔 수 없이 참아야 하는 불이익’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유명세를 얻다’나 ‘유명세를 누리다’, 심지어 ‘유명세를 타다’ 등은 써서는 안 되는 잘못된 표현이다. 어디까지나 유명세는 ‘치르는’ 것이다. 한류스타가 된 연예인이 마음대로 시장 떡볶이집에 갈 수 없는 경우나, 어린 시절 아무 생각 없이 싸이월드에 쓴 글 때문에 곤경에 처하는 것 등이 ‘유명세를 치르는’ 좋은 예.

 

 

이건 아무리 강조해도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틀리게 쓰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 아주 간단합니다. '유명세를 탄다'고 쓰면 안 됩니다. '유명세를 치르다' 만이 맞는 표현입니다. 아무리 유명한 사람들이 마구 쓴다고 해도, 배운 사람은 이렇게 쓰면 안 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펀샵에 심지어 일시수급불능;; 2013.08.19 15:44 신고
  • 프로필사진 Calmdillianda http://www.wisewomeninvestor.com/resources/styles/wallet_news_6570.html
    http://www.wisewomeninvestor.com/resources/styles/wallet_news_6564.html
    http://www.wisewomeninvestor.com/resources/styles/wallet_news_6522.html

    あなたが同様に上昇するたびに友人は子供のための付加的な服装や果物の余地があるので、一緒に、あなたはかなりしたい若者のために提供しています。

    http://www.wastatehorseexpo.com/data_access/news/newsview_80000.html
    http://www.wisewomeninvestor.com/resources/styles/wallet_news_6570.html
    http://www.wastatehorseexpo.com/data_access/news/newsview_80009.html

    ルイ·ヴィトンの証券取引所では、コレクションが存在に活気づくであろう来ている取得welllikedが記述することができます。

    http://www.wastatehorseexpo.com/data_access/news/newsview_80007.html
    http://www.wittcin.com/attachments/12/fashion_news97676.html
    http://www.wisewomeninvestor.com/resources/styles/wallet_news_6522.html

    アクセス用の前面側のジーンバンクにあなたの実際の光降水コートがありますと言われています..
    2013.08.21 11:35 신고
  • 프로필사진 halen70 요즘 날씨가 너무나도 더워서 그런지 세계적으로 정신이 오락가락 하시는 분들이 많아지셨네요.. 이분은 얼마전 신발깔창 하시던 그분 인것 같소만... 참 이리도 할일 없는것을 보니 부럽네요.. 뭐 생활하기 어렵고 먹고살기 힘들면 이럴수가 없죠.. 2013.08.23 01:4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