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러니까 그것은 한번의 검색에서 비롯됐습니다.

 

마음이 울적할 때면 해외 유명 여행지의 사진을 검색해 보는 취미를 갖고 있습니다. 사실 지난번 발리의 마야 우붓을 가게 된 것도 우연히 검색질을 하다가 보게 된, 우붓 행잉 가든 리조트의 사진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어찌 어찌 하다가 사진 한 장을 보게 됐습니다.

 

바로 이 사진.

 

 

 

이 사진 한 장에 매혹돼 버렸습니다.

 

물론 페이스북을 보고 소개팅 상대의 외모를 판단하는 것이 위험하듯 단 한장의 사진으로 리조트를 평가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입니다. 이때부터 다양한 경로로 정보를 취합해 나갑니다. 리조트의 이름이 베다나 리조트 앤드 스파 Vedana Resort and Spa 이고, 베트남의 다낭 Da Nang과 Hue 사이에 위치한 곳이라는 내용 정도가 바로 파악됩니다.

 

다낭이야 어린 시절 청룡부대 국군장병 아저씨들의 무용담을 들으며 성장한 세대이니 당연히 들어 본 이름이지만 훼('후에'라고도 쓰는데 현지 발음은 확연히 '훼')라는 도시는 처음 들어 봅니다. 어쨌든 그 다음 순서는 리조트의 가격과 항공편 검색. 다낭까지는 인천 공항에서 직항이 수시로 다니고 있고, 리조트는 꽤 합리적인 가격(물론 약간의 행운이 겹치면서 초저가에 예약을 할 수 있었지만)입니다. 올 여름 휴가지로 결정합니다.

 

대개의 경우 리조트의 숙박 가격은 tripadvisor를 거치면 윤곽이 잡힙니다. expedia, hotels.com 등 세계 유명 예약 사이트들의 가격을 비교해 주기 때문이죠. 물론 동남아 지역 리조트의 경우에는 이런 예약 사이트에 비해 개별 호텔의 자기 사이트에서 더 싼 요금을 제시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아울러 제 경험에 비쳐 볼 때, 국내 여행사 가운데 '**지역 전문 여행사'들은 최하 하루 5천원 정도 씩이라도 싼 상품을 내놓는 경우가 있으니, 충분히 검색해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사실 베트남을 그냥 '동남아시아의 작은 나라'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실제론 수도 하노이에서 구 월남의 수도 호치민(왕년의 사이공)까지가 육로로 1700KM나 되는, 남북으로 꽤 긴 나라죠. 남북한을 합친 면적의 1.7배 정도 면적입니다. 인구도 1억에 육박하는 큰 나라로 중국, 라오스, 캄보디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습니다.

 

2차대전 이후 한국처럼 분단의 아픔을 겪었고 남과 북의 경계가 위 지도의 후에-다낭보다 살짝 위쪽인 북위 17도 선이었습니다. 이후 남쪽을 지지하던 미국이 1975년 대대적인 철수를 감행하고, 통일을 이룬 뒤 한동안 심각한 경제 침체와 사회주의 철권 통치의 곤란을 겪다가 1990년대 이후에야 개방이 시작된 상황. 어쨌든 다 과거의 이야기고 21세기의 베트남은 한국인 관광객을 선호하는 나라가 된지 오래입니다. 베트남 지도에서 목적지 베다나 라군 리조트는 위의 빨간 화살표 지역.

 

 

베다나 라군 리조트는 엄밀히 말해 다낭 보다는 후에 인근 지역으로 분류됩니다. 가장 가까운 공항은 후에 공항이고 약 40분 정도 소요됩니다. 리조트까지 택시를 이용하면 대략 50만 동(VND) 정도. 베트남과의 환율은 통상 20대 1로 계산하면 한국 돈으로 근사치가 나옵니다. 즉 50만 동이면 2만5천원. 10만 동 지폐가 5천원 짜리 지폐라고 생각하면 큰 무리가 없죠.

 

어쨌든 후에 공항에 내리는 경우는 하노이나 호치민 같은 다른 공항에 일단 기착한 다음 베트남 국내선을 사용하는 경우에 한정될테니 여기에 갈 일은 없습니다. 뭐 장기 베트남 여행을 생각하시는 분들은 그래도 후에 공항이 유리하겠죠.

 

 

 

한국에서 직항이 운영되는 다낭 공항까지는 대략 베트남항공이 가장 싼 요금을 제시하는 듯 합니다(저가항공 제외). 대략 4시간 소요. 화장실이 적다는 것을 제외하면 베트남 항공과 국적기의 차이는 없는 것 같습니다. 유리한 점이라면 서울-다낭 노선에 오전 출발편이 있다는 것. 아쉬운 점은 귀환편의 서울 도착 시간이 오전 6시대라 짐을 찾고 나오면 시내 귀환이 강변북로/올림픽대로의 출근 정체를 피할 수 없다는 정도. 물론 전철을 이용하신다면 전혀 문제될 것이 없겠습니다.

 

다낭 공항에서 베다나 라군 지역까지는 대략 90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63Km밖에 안 되는데 대체 왜 90분이나 걸려야 하는지가 의문이었지만, 일단 속도 제한으로 시속 60km 이상으로 달리지 못합니다. 그리고 도로 사정도 원활치 않습니다. 물론 동남아시아 다른 지역이나 우즈베키스탄 외곽 지역도 도로 사정은 비슷했지만 이 나라 운전자들의 속도 제한 준수는 대단히 엄격하더군요.

 

그런 이유로 공항-리조트 이동 비용은 꽤 비싼 편입니다. 현지 택시 회사의 대절 차량을 미리 예약해 이용하는 것이 45달러로 가장 싼 편. 사실 이 정도 가격도 베트남의 기본 물가를 생각하면 꽤 비싼 편이지만 참고로 베다나 리조트의 호텔 픽업 차량을 이용하면 140만 동(VND), 약 63달러 정도 합니다. 모 한국 렌트카 업체에 문의해 봤더니 240만 동(약 110달러)을 부르더군요.

 

물론 얼마 전 인터파크 투어를 이용한 관광객이 베트남에서 겪었던 일을 생각하면, 안전을 중시해 믿을 수 있는 업체를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그런데 문제의 그 베트남 투어가 '믿을 수 있는' 인터파크라는 브랜드 아래서 벌어진 일이라는 것. 그러니 판단은 자기 몫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희가 사용한 택시 회사입니다. http://www.lefamilytaxi.com/hue-city-tour/

 

이 회사에 대한 트립어드바이저 이용자들의 평. 주장이 좀 엇갈리는 편입니다. 기사에 따라 복불복...? ^^

 

http://www.tripadvisor.co.kr/Attraction_Review-g298085-d5501680-Reviews-Le_Family_Taxi_Private_Day_Tours-Da_Nang_Quang_Nam_Province.html#mtreview_211212768

 

아무튼 저도 가는 길에는 이 택시를, 귀국편을 타기 위해 공항으로 이동할 때에는 호텔 차량을 이용했습니다. 마지막날은 밤 이동이라 그래도 좀 더 조심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무튼 오전 11시20분 서울을 출발해 오후 2시 다낭 도착. 거의 없다시피 한 입국 절차를 마치고 공항 밖으로 나오니 무시무시한 열기가 밀려옵니다. 차량 사진을 찍고 말고 할 의사를 싹 씻어내는 더위입니다. 얼른 차에 짐을 싣고 출발하자는 생각 뿐.

 

나이 지긋한 기사 양반 믹(Mihk) 씨는 인사 수준의 영어 실력. 호텔로 향하는 길에 하이 반 고개(Hi Van Pass)를 타고 가 줄 수 있겠느냐고 물으니 흔쾌히 수락합니다.

 

 

 

하이반 패스란 다낭-베다나 리조트(혹은 후에) 노선의 중간에 있는 고갯길을 말합니다. 위 지도의 2번 노란 도로를 말하는 것이죠. 현재는 1번의 산을 뚫고 직진하는 터널이 건설되어 있어서, 굳이 다닐 필요가 없는 길이 됐지만 그래도 인적이 끊이지 않는 것은 이 도로를 달리며 바라보는 전망이 그만이기 때문입니다. 동해안으로 가는 한계령이나 미시령 길과 비슷한 의미라고나 할까요.

 

 

 

 

사실 이런 길이 있다는 걸 알게 된 게 '세계 10대 드라이빙 로드' 운운 하는 선전 문구를 봤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다낭 근처 현지 여행사들의 여행 상품에도 이 길이 있을 정도더군요. 그래서 시험삼아 기사 양반에게 '터널 말고 그 길로 가 달라'고 한 겁니다.

 

이렇게 길 오른편으로 바다가 보이고, 멀리 다낭 시내가 보입니다.

 

 

 

구름과 바다를 보며 어느새 고갯마루에 도착.

 

 

 

 

가운데 차가 저희가 타고 온 찹니다. 토요타 VIOS. 현대 액센트 급의 차량이죠. 쾌적합니다.

 

 

 

월남전 시절의 유물인 듯한 경비탑이 있고, 위에서 보듯 간단한 음료류와 기념품을 파는 노점들이 있습니다.

 

캔 음료 하나에 3만 동. 베트남 물가의 첫 경험입니다. 일반 상점에선 2만 동 정도 받습니다.

 

정상이 약간 바다 쪽으로 튀어나온 곶 같은 지점에 있어서 양쪽 모두 바다가 보인다는 게 특이합니다.

 

 

 

 

동남쪽을 보면 이렇게 다낭 쪽이 보이고,  

 

 

 

북서쪽으로는 다시 다른 바다가 보이는 형태.

 

 

고개를 다 내려온 곳에 아름다운 해변 마을이 보입니다. 랑 코 Lang Co 라는 곳입니다. 이곳도 유명 리조트가 건설되어 있고, 관광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평에는 '직접 가 보는 것보다 지나가는 차 안에서 보는게 더 아름답다'라고도...)

 

 

 

이렇게 물과 산이 보이는 길을 따라 하염없이 차를 달리면,

 

 

 

 물 한 가운데 있는 리조트에 도착합니다.

 

전체 객실은 빌라형이고 수영장 없는 육지의 빌라, 수영장이 붙은 풀빌라, 물 위에 있는 아쿠아 빌라의 세 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풀빌라 중에 침실이 2개인 대형이 몇개 있죠. 아쿠아 빌라 중에도 침실 2개+수영장이 있는 대형이 하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객실 수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제가 예약한 객실은 아쿠아 빌라.

 

 

이렇게 물 위에 건설되어 있는 집.

 

들어가면 넓고 으자자한 침대가 있고,

 

 

 

뭐 식탁과 TV,

 

 

왼쪽 창으로 보는 뷰는 이렇고,

 

 

 

침대에 누워 정면을 바라보면 이런 뷰가 나옵니다.

 

비가 잠시 뿌린 뒤라 살짝 흐린 모습.

 

그런데 9월이 우기라는 주장과는 달리 도착한 첫날 이후엔 아예 비 구경을 할 새가 없었습니다.

 

(대신 37도의 폭염이...;; 차라리 비가 좀 와 주길 바라게 됩니다.)

 

 

 

테라스로 나가 밖을 내다보면 이런 느낌.

 

 

 

오른쪽을 보면 올망졸망 다른 빌라들이 보입니다.

 

절대 프라이버시를 침해받지 않을 거리가 유지돼 있죠.

 

 

 

위성으로 크게 확대해 본 모습. 그러니까 아래쪽 1번 아래 지역에 메인 로비와 테니스 코트, 라이브러리(비즈니스룸) 등이 있고, 중간에 객실들이 있습니다. 2번 지역이 수영장과 레스토랑이 있는 지역, 3번 지역이 스파 및 요가 공간입니다.

 

메인 로비에서 스파까지는 넉넉잡아 7,800m 정도? 만약 낮에 걷는다면 단단히 땀 흘릴 각오를 해야 합니다. 구내 이동은 로비에 버기카를 요청하거나, 객실마다 자가용처럼 딸려 있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왼쪽 뷰.

 

 

욕실로 들어가면 2인이 충분히 들어갈 사이즈의 대리석 욕조가 있고,

 

 

아무튼 넓습니다.

 

 

 

가장 큰 특징은 변기가 욕실 바로 밖, 노천에 있다는 것.

 

 

 변기 뷰(?)는 이렇습니다. 하늘과 밀림을 보면서 용변을 보게 설계됐죠.

 

이 밖에도 여러가지 면에서 친환경 리조트의 면모가 드러납니다.

 

 

 

한국보다 2시간 늦은 표준시 때문에 해가 일찍 뜨고 일찍 지는 편입니다.

 

노닥노닥 짐 정리와 휴식을 취하고 저녁을 먹으러 나가는 길은 이런 모습.

 

 

 

 뒤를 돌아 보면 이런 모습.

 

 

 

레스토랑 자리에서 바라본 이른 저녁 풍경은 이런 모습.

 

 

너무나 맛 좋은 후다 Fuda 맥주로 마침내 휴가가 시작됐음을 느낍니다.

 

살면서 가장 보람 넘치는 순간.

 

물론 이때까지만 해도, 다음날 새벽 이런 하늘을 볼 수 있을 거라고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죠.

 

to be continued.

 

 

 

댓글
  • 프로필사진 길잡이 뷰가 정말 지대로군요. 갑자기 베트남이 가고싶어집니다. 몇해전 다낭을 다녀왔는데 저런 광경은 전혀 보지 못했습니다. 2015.09.13 19:12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베트남 나트랑(나짱)을 가볼까 말까 무지 무지 고민하는데 이 글을 보니 또 여기가 땡기네요.. ^^;;;
    흠냐뤼 이놈의 오라오라 병은 시도때도 없으니...
    ㅠㅠ
    2015.09.14 13:46 신고
  • 프로필사진 Chic 발리와는 다른 엄청난 물가로 인해 베트남이 너무 좋아서 작년에 2번이나 다녀왔는데 이런데가 있었는줄 몰랐네요. 호치민-다낭 사이는 거의 다 훑었는데 다음번엔 후에쪽도 가봐야겠네요. 이어지는 후기 계속 기대됩니다 ^^ 2015.09.22 08:55 신고
  • 프로필사진 키야아 탄성이 절로 납니다. 베트남은 우기가 언제인가요? 겨울에라도 2015.09.30 12:2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