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람이 밥만 먹고 살 건 아니기 때문에 좋은 동네에 가면 구경을 해야 합니다.

 

애당초 목적지를 다낭과 훼의 중간에 있는 리조트로 잡았을 때부터 훼 구경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했습니다. 흔히 사람들이 훼를 가리켜 '베트남의 경주'라고 합니다. 그만치 유적이 풍부하다는 뜻. 물론 시대를 따지면 1802년부터 1945년까지 응우옌 왕조의 수도였던 도시이브로 경주라는 호칭이 맞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리조트가 훼 중심가에서 약 40Km 정도. 고속도로(?)에서도 시속 60 이상을 내지 못하는 베트남의 교통 법규때문에 대략 1시간 정도를 잡아야 합니다. 여러가지 여건을 감안해 기사 딸린 택시를 하루 전세 내는 것이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현지 택시 회사와 교섭해 50달러에 합의를 봤는데, 막상 실제 길에 나가니 약간의 하소연(?)이 있어 60달러로 10달러를 더 주기로 했습니다.

 

(물론 그쪽에서 합의를 깬 것이기 때문에 강하게 맞설 수도 있었지만 굳이 한국 돈 1만원 정도로 후회할 일을 만들지 말자는 생각이 앞섰습니다. 아무튼 그 정도의 시세라는 것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른 인건비에 비해 운전 관련 비용은 아주 싸지는 않은 듯.)

 

아무튼 첫번째 목적지로 삼은 곳은 카이딘(Khai Dinh) 황릉입니다.

 

 

 

카이 딘 황제는 1916년에서 25년까지 재위했던 응우옌 왕조의 12대 황제입니다. 연호를 따서 홍종 계정제(弘宗 啓定帝)라고도 불렸던 황제입니다. 카이 딘은 '계정'이란 이란 이름을 베트남어로 읽은 것입니다.

 

물론 저도 베트남 역사엔 별 관심도 없고, 잘 알지도 못합니다만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베트남 사람들의 이름과 한국 사람의 이름이 한자로 써 놓았을 때 거의 똑같다는 사실을 알면 깜짝 놀라더군요. 카이 딘 황제의 이름을 한자로 쓰면 완복창(阮福昶), 왕조의 이름인 응우옌은 한자로 완(阮)씨를 가리킵니다. 이밖에도 유물에 남은 한자의 사용을 보면, 베트남은 태국이나 말레이시아보다는 한국이나 일본에 가까운 나라입니다. '동남아'라는 지역명으로 뭉뚱그려 얘기하곤 하지만 문화적으로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올라가 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정교한 건물 생김새가 매력적입니다만, 건립 연대가 20세기다보니 많은 부분이 시멘트입니다. 이 사실을 알고 나면 흥미가 좀 떨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능 앞의 이런 문신상도 중국이나 한국에선 흔히 볼 수 있는.

 

 

 

볼만한데 재질이 시멘트라 큰 감동은 없는.

 

 

거대 석비가 있습니다만, 비문은 어느새 해독 불가.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이 유적은 20세기 초에 축조된 것입니다.

 

 

 

뭔가 십자가 모양의 느낌이나,

 

 

정자 실루엣의 가시 모양이나,

 

 

건물의 모양새에서 누가 봐도 유럽 풍의 영향이 역력합니다.

 

 

아무튼 저 멀리 관음상(?)이 보입니다.

 

 

 

 

훼 근처의 명물로 유명한 이 해수관음상인 듯. 낙산사 해수관음보다는 좀 더 서구형의 세련된 모습입니다. 색도 순백색...

 

 

 

 

 

 

 

 

 

 

그리고 내부의 계성전. 이곳이 바로 황제의 묘입니다.

 

 

 

베트남이 한국과 같은 한자 문화권이라는 사실을 잊고 있다가 이렇게 보고 있으면 자꾸 정신을 차리게 되죠.

 

 

 

자, 빨리 택시 안으로 달려가야 합니다. 안 그러면... 타죽을 것 같습니다. 거의 40도.

 

본격적인 훼 시내 관광이 시작됩니다.

 

시내 한복판으로 오면 바로 이 거대한 국기봉에 도달합니다.

 

 

 

 

 

바로 이 쑹 강 앞에 국기봉이 있고, 그 뒤가 황궁입니다.

 

 

 

황궁의 남쪽 입구인 오문(午門). 자금성과 마찬가지 배치입니다. 여기까진 거의 중국인데,

 

 

 

해자가 녹차색이라는 데서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연꽃(?) 종류가 피어있을 때엔 장관이라고 하더군요.

 

 

굳이 차이가 있다면 한국의 홍살문 비슷한 것이 경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태화전. 그러니까 자금성의 정전과 이름이 같습니다. 한국으로 치면 근정전이겠죠. 내부는 촬영 금지.

 

 

그런데 이 태화전 뒤가 너무나 허전합니다. 엄청난 넓이가 전성기 때 황궁의 규모를 짐작하게 하지만, 지금은 텅 비어 있습니다.

 

 

 

간혹 이렇게 건물이 한채씩 덩그러니 있을 뿐,

 

 

 

쇠락의 흔적이 가슴아픕니다. 이곳이 다 전각과 나인들로 가득 찼던 곳이라는 거죠.

 

 

 

그나마 중간에 이런 회랑이 복원되어 과거의 영화를 되새길 수 있게 합니다.

 

 

 

 

 

여기가 거의 황궁의 끝자락. 그래도 남아 있는 황금 용이 과거의 영화를 되새기게 합니다.

 

 

 

 

택시 기사에게 본래 두 시간 정도 걸릴 거라고 들었지만, 도저히 두 시간을 버틸 수가 없었습니다. 너무 뜨거워서...

 

 

 

궁궐의 동쪽 입구로 바로 빠져 나올 수밖에 없더군요.

 

다낭-훼 부근은 북위 17도선, 그러니까 한국의 38선 부근입니다. 치열한 전투의 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곳이죠.

 

하루빨리 베트남 사람들도 훼의 황궁을 복원하면서 과거의 상처를 잊었으면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