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TBC 개국 이후 드라마 몇 편의 책임프로듀서를 맡아 봤지만 단 한번도 캐스팅이 쉬운 적은 없었습니다. 좋은 대본을 찾는 일은 물론 어려운 일이고, 좋은 기획을 대본으로 발전시키는 일 또한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리고 드라마 한 편을 같이 만드는 백여명의 스태프 중 어느 한 자리 '정말 좋은 사람'을 구하는 일 중 간단한 일은 하나도 없지만, 드라마 제작에 관여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가장 힘든 일'이 뭐냐고 물으면 아마 십중팔구는 '캐스팅'이라고 할 겁니다.

 

어떤 프로듀서도 얼마 전에 그런 얘기를 하더군요. "방송국에서 원하는 캐스팅이 안 되고 날짜는 가고 있으면 밥을 먹어도 먹는 것 같지 않고, 잠을 자고 일어나도 잔 것 같지가 않다"고. 그런데 방송국에서 일하는 사람도 똑같습니다. 아무리 좋은 대본과 훌륭한 연출이 있어도, 좋은 배우가 붙은 상태와 붙지 않은 상태는 비교할 수 없는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훌륭한 대본은 아주 유명한 배우가 없어도 그 빛을 발휘합니다. 내로라하는 톱스타가 출연해도 망하는 드라마들이 많고, 반대로 무명의 신인들이 혜성처럼 나타나 드라마도 살리고 자신도 몸값을 높이는 경우들이 비일비재하죠. 하지만 만약 그 대본에 정말 지명도 있는 배우들이 붙었다면, 그건 정말 대박이 났을 겁니다.

 

유명한 배우의 힘은 일단 마케팅에 미치는 영향이 엄청나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됩니다. 요즘 TV 드라마의 경쟁자는 다른 채널 드라마가 아닙니다. 일단 채널 자체도 엄청나게 많아졌지만 TV 외에도 스마트폰이나 IPTV, 그리고 수많은 다른 엔터테인먼트들이 경쟁자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초반에 '어? 재미있어 뵈는데 한번 볼까'하는 생각에 들게 하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다행히도 저희는 '판타스틱'을 준비하면서 주상욱김현주라는, 믿을만 한데다 대중이 좋아하는 스타들을 주인공으로 기용할 수 있었습니다. 네. 지난번에도 얘기했지만 결코 쉽지는 않았습니다.

 

캐스팅에는 설득이라는 과정이 필연적으로 따릅니다. 그리고 두 배우 모두 지난한 설득 끝에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됐습니다만, 주상욱이 망설인 이유 중에는 "어떻게 연기해야 좋을지 잘 알 수 없는 장면들이 몇개 있다"는 것이 있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바로 '발연기'였습니다.

 

당시만 해도 대본으로 이 드라마를 접한 사람들은(아, 물론 무식한 저만 그랬을 수도 있습니다) 다 의아하게 생각했습니다. '아니 발연기가 뭐가 어려워?' 잘 하는게 어렵지 못하는게 뭐가 어려울까 싶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촬영을 시작하고 1주일 안에 드디어 그 '발연기'를 눈앞에서 볼 기회가 생겼습니다. 바로 2부의 '대본 연습' 신이었습니다. 

 

 

 

이 장면은 극중 드라마 작가 소혜(김현주)가 계속해서 말도 안 되는 아이디어를 던지며 대본을 자기에게 맞게 수정해 달라는 해성(주상욱)에게 짜증이 나서 '킬러의 고뇌를 눈빛으로 연기하는' 고난도 감정 신을 쓰고, 대본 연습을 요청해서 해성을 망신시키려 하는 내용입니다.

 

신이 나서 대본을 읽어보던 해성은 마침내 감독과 상대역 여배우 앞에서 얼어붙고, 상대역 여배우는 그 자리에서 역할에 몰입해 눈물을 뚝뚝 떨어뜨리는 것을 보다가 긴장한 나머지 평소보다 더 심한 발연기를 폭발시킵니다.

 

이 장면을 현장에서 지켜보다가 아, 왜 저 장면이 어렵다고 한 건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주상욱은 해성의 캐릭터를 분석해 보고, '한류 톱스타가 할 수 있는 선의 발연기'를 구현하려 고민했기 때문에 '어렵다'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는 걸 깨닫게 된 것이죠.

 

보통 사람들이 '발연기'를 생각하면 흔히 장수원의 '로봇 연기'를 떠올립니다. 이 '로봇 연기'는 그 자체가 재미있기 때문에 아예 다른 하나의 장르로 간주해야 할 부분이지만, 아무튼 극중 해성이 로봇 연기를 보여줄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아무리 그래도 류해성은 아시아권의 톱스타로 군림하고 있는데, '로봇 연기'로 그런 자리에 갈 수는 없는 거죠.

 

그런데 막상 주상욱의 연기를 보고 있으니 그 '한류스타의 발연기'라는 것이 오히려 실감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니까 적게는 2%, 많게는 5% 정도 부족한, 아주 끔찍한 연기도 아니면서 절대 잘 한다고는 할 수 없는, 그래서 뭔가 명연기를 기대했다가는 실망하기 딱 좋은, 절묘한 선을 보여줬기 때문입니다. 실로 감탄을 자아내는 연기였습니다.

 

이 장면은 아마 방송으로 익히 보셨을테니 메이킹 영상을 가져 옵니다.

 

 

 

 

 

 

이 발연기 장면은 3부에서도 선배 배우 박원상의 지도를 받는 장면에서 다시 한번 등장합니다.

 

 

 

아무튼 그 뒤로 인터넷에 기사가 뜰 때마다 '발연기 장인'이라는 별호가 주상욱에게 붙는 걸 보고 역시 큰 노력은 누가 봐도 확연히 보인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됐습니다. 사실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연기 호흡은 누가 뭐래도 마에스트로급입니다. 정말 요소 요소에 연기 잘 하는 배우들이 포진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고 매회 '발연기'와 '깨방정'으로 분위기를 살려 주는 주상욱이 큰 주목을 받으며 노력을 제대로 평가받고 있다는 건 이 드라마 관계자로서 참 흐뭇한 일입니다. 

 

 

 

 

 

 

P.S. 그런데 이 주상욱의 기막힌 발연기 연기가 중국 팬들의 심기를 건드렸다는 이야기가 들려와 안타깝습니다. '한국에서 발연기로 소문난 배우가 중국에서는 우상으로 대접받는다는 것은 중국 시청자들이 발연기와 명연기를 구별할 줄 모른다고 비웃은 것 아니냐'는 느낌을 받으신 분들이 있는 것 같은데 이건 저희 입장에서는 너무나 억울한 이야기입니다.

 

문득 개인적인 경험이 떠오릅니다.

 

몇해 전에 홍콩에서 방송학을 강의하시는 여교수님 한분과 우연히 저녁 자리에서 만난 일이 있습니다. 한국 드라마에 조예가 깊었던 이 분은 저를 보더니 이런 저런 덕담을 하다가 "한국 여배우들은 어쩌면 그렇게 다들 예쁜 것 뿐만 아니라 연기까지 잘 하느냐. 연기 못하는 배우가 없는 것 같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누가 그렇게 연기를 잘 하더냐"고 물었더니 이 분이 그 자리에서 줄줄이 십여명의 이름을 대는 겁니다. 이영애, 송혜교, 김태희, 김희선, 수애, 최지우, 전지현, 하지원.... 그랬더니 자리에 있던 다른 분이 웃으면서 "그러냐. 그런데 지금 말한 여배우들이 모두 얘기하시는 것만큼 명배우는 아닌 것 같다. 오히려 내가 보기엔 중국 여배우들이 훨씬 더 연기를 잘 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좌중의 많은 사람들이 맞장구를 쳤습니다.

그랬더니 이 교수님이 의아한 표정을 지으면서 "누가 그렇게 연기를 잘 하더냐"고 반문하는 겁니다. 그래서 여러 사람이 "장만옥, 유가령, 관지림, 서기, 이가흔, 장백지, 판빙빙..."이라고 어렵지 않게 중화권 여배우들의 이름을 댔습니다. 그랬더니 이 분이 막 웃으면서 "그런가요? 내가 보기엔 장만옥 외에는 다 별론데..." 라고 하시더군요.

 

 

 

 

이런 시각차에 대해 여러 사람이 이야기를 하다가 그날의 결론은 1) 남의 떡이 커 보인다 2)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 연기력을 평가하기란 쉽지 않다 는 것으로 끝났습니다. 사실 2)는 우리가 평소에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의 남자 주인공들 가운데서도 조니 뎁이나 조지 클루니가 명배우로 꼽히는 반면, 키애누 리브스나 매튜 매커너히, 올란도 블룸은 수시로 관객들이나 평론가들로부터 '발연기'라고 혹평을 받습니다. 하지만 후자의 배우들은 전 세계적으로 전자의 배우들 못잖은 인기를 누리고 있죠. 특히나 비 영어권 국가의 사람들은 저 배우들의 연기력이 혹평의 대상이라는 말을 들으면 대부분 '아 그래?' 하는 반응을 보이곤 합니다. 역시 언어의 장벽이란 이럴 때에도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니 중국 시청자 여러분들이 혹시 이 글을 접하시게 된다면(그럴 가능성은 매우 낮겠지만), 저희는 중국을 비하하려는 생각 따위는 손톱만큼도 없었다는 점을 좀 알아 주셨으면 합니다. 한국에서 인기는 높지만 발연기로 놀림 받는 배우가 중국(혹은 일본, 혹은 대만, 혹은 브라질)에서 인기를 얻는 일은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한국 배우가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누린다는 설정 자체가 불쾌하시다면 그건 어쩔수가 없겠지만, 요즘처럼 문화 교류가 빈번한 시대에는 너무도 당연한 일입니다. 극중 해성이 중국에서 환대 받는 장면은 최근 중국 스타 허위주(许魏洲, 쉬웨이저우)가 내한했을 때 인천 공항에서 펼쳐졌던 대대적인 환영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텐데 말입니다. 요즘 같은 분위기에 만약 호가(胡歌, 후거) 같은 배우가 내한한다면 환영 인파로 정말 큰 혼란이 일어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니 '드라마는 드라마일뿐', 오해는 말아 주시길. 늘 얘기하지만 이 드라마는 어디까지나 로맨틱 코미디입니다. 대신 그냥 재미있게 봐 주시면 좋겠습니다.

 

 

 

 

 

P.S. 2. 주상욱의 연기와 함께 꼭 같이 거론됐으면 하는 분은 바로 이분. 둘의 케미는 진정 환상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나그네 류해성의 발연기가 없었다면 이 드라마가 주는 웃음이 반은 줄었을것 같아요. 발연기를 연기하는 주배우님의 연기력에 다들 감탄이 자자해서 팬으로서 뿌듯 합니다 ㅎㅎ 그리고 추신 백만게 동감입니다. 오창석+류해성 일명 오류커플의 케미 가히 환상입니다!! 2016.09.14 09:5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주위 많은 분들과 함께 해 주시기 바랍니다.^^ 2016.09.19 10:51 신고
  • 프로필사진 김정수 주배우의 발연기하는 연기를 보고 진짜 발연기 배우들과 비교해 봤습니다.
    남주 여주의 케미보다 브로 케미가 더 꿀잼!
    2016.09.22 10:27 신고
  • 프로필사진 한월희 주상욱의 발연기는 백치미를 더하고
    주상욱의 깨방정 연기는 친밀감을 갖게 해줘서
    너무 사랑스럽습니다~역시 주상욱이지요 백 댄디 헤어스타일도 말끔히 어울리고 참 멋진배우입니다~
    2016.09.29 00:23 신고
  • 프로필사진 김정희 주배우 로코연기는 한껏 물이 올랐어요^^
    판타스틱 정말 재밌어요~~
    2016.10.07 21:5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