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은 당연히 '하이랜드로 가는 길(2)'입니다. 아직 (1)을 안 보신 분은 그쪽부터 들렀다 오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까지 거쳐온 호수들과 네스호는 물 색에서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일단 물빛이 지독하게 검습니다. 우리의 뻥기사 왈, "5미터 이상만 잠수하면 자기 손도 잘 안 보인다." 뭐 그런데 물 색으로 봐선 정말 믿을만 합니다.

물론 그늘진 곳에 있거나, 물이 워낙 깊거나 하면 검은 색으로 보이죠. 하지만 네스호의 물은 그런 수준이 아닙니다. 실제로 이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담 아니고 콜라색입니다. 왜 그런지를 물어봤습니다.

"호수를 구성하는 암반에 포함된 광물이 녹아 들어가서 그렇다."

그럼 마시면 콜라 맛이 날까?

"장난하지 마라. 마시면 죽을 수도 있다."

그렇군요. 네네. 그럼 네시는 어떻게 사나요?

"물고기도 많이 산다."

...음, 그럼 그 물고기는 먹을 수 있을까?

"너무 어려운 건 물어보지 마라. 나 동물학자 아니다. 가이드다."



아무튼 다리 아래로 흐르는 물을 보다가 호수쪽으로 이동합니다.

왜 항상 멋진 호수에는 요트가 떠 있는 걸까요. 검은 물 위의 흰 배. 로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드디어 본격적으로 네스호가 시작되는 지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도에서 보시면 알겠지만 포트 오거스투스에서부터 네스호는 아주 가늘고 길게 뻗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좋아서 이 정도지, 저 앞의 산자락이 안 보이는 날이 태반이라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다리 쪽으로 오니 네스호와 다른 호수를 연결하는 갑문이 열리고 있습니다. 고도차이가 있는 두 호수를 이렇게 갑문으로 연결해 배가 왕래할 수 있게 해 놨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시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호수는 어딘가 깊숙한 곳에서 동굴 같은 것으로 연결되어 있을 거라고 추정한답니다.

왜 추정만 하지? 연결된 곳 찾으면 될텐데.

"물이 꺼매서 안 보인다니깐!"

아니 양쪽에 사는 물고기한테 표지를 붙여 놓고, 물고기가 왕래하는지 보면 될 것 아닌가베. 이건 가이드가 화낼까봐 못 물어봤습니다. (사실은 영어가 짧아서 못 물어봄.)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귀향이라는 겁니다.

지도에도 포트 오거스투스까지만 나와 있고, 이제 귀환해야 오후 8시에 맞출 수 있다며 기세를 올립니다. 방심했다가 허를 찔렸습니다.


사실 네스호를 좀 더 보고 싶었거든요. 네스 호 연안에 있다는 유명한 우르크하트 성(Urquhart Castle)도 보고 싶었고, 혹시라도 인버네스 구경이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했는데... 투어 상품 중에 인버네스까지 가는 것도 있었는데 그걸 마지막에 자세히 확인하지 않은 죄인 듯 합니다.

참고로 우르크하트성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린 날이면 더 멋질 것 같은 폐허입니다.

다음번에는 아무래도 인버네스를 한번 가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인버네스에서 하룻밤 정도 자고 네스호 주변을 천천히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와야 할텐데.^^ 뭐 거기를 안 가면 어디고 다른 곳을 갈 수 있겠죠.

그렇게 해서 기나긴 귀환 길에 올랐습니다. 스코틀랜드의 도로는 그리 잘 닦인 편이 아닙니다. 거의 2차선 도로라 어쩌다 사고라도 나거나 수리중일 때는 온 도로가 정체상태로 변합니다. 데이 투어 날짜를 주말을 피해 잡은게 꽤 다행이라고 느껴졌습니다.

오는 도중의 길도 매우 멋졌지만 정말 지치더군요. 필트로이라는 마을에 마지막으로 들렀습니다. '글렌의 군주'라는 드라마의 무대가 되는 멋진 도시라는데, 그냥 관광객들의 주머니를 털자는 예쁘장한 쇼핑 타운이더군요. 별로 들러서 구경할 가치는 없었습니다. 그러려면 그냥 네스호나 더 구경하고 오지...

에딘버러로 돌아오니 이미 캄캄해져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는 발푸어 호텔. 웨이벌리 중앙 역 바로 앞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열두시간의 하이랜드 투어가 끝났습니다.

다음에는 식생활편을 올려볼까 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la boumer hahaha.1st come, 1st served..

    가이드님과 제법 맞먹으셨군요,
    사모님때문에 사진이 사네요
    2008.09.20 01:1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2008.09.20 12:46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물색이 정말 희안하네요.

    허걱 키차이가 ...사진 스크롤하다 놀랐다는. 근데 앉아있는 사진이었군요.^
    2008.09.20 01:2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 2008.09.20 12:47 신고
  • 프로필사진 순진찌니 역시 형수님은 모델..
    미녀와 야수.. 형님과 형수님...ㅋㅋㅋ
    느무느무 좋네요..
    가고 싶어요.
    가을엔 형님 추천으로 오사카 갈까 하는뎅..
    내년엔 여기나 들러야 겠어요..
    암튼 물색이 저러니까. 울 괴물 네시가 안잡히고 사는거 아닐까요.. 아직도 순진하게 괴물 네시를 믿는 30대 노 중년입니다.
    2008.09.20 09:5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ditn;; 2008.09.20 12:47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아무데나 카메라를 갖다대도 멋진그림이 되는군요. 호텔도 멋지고....이번에 총 몇장 정도 찍어오셨나요? 여행을 다니다보면 사진 찍는것도 일이더군요. 2008.09.20 10:0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1000장 정도는 이제 기본이죠. 2008.09.20 12:47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오우 대단하신~~ 기본 1000장에 놀랐습니다. 2008.09.21 00:05 신고
  • 프로필사진 우유차 아, 여행 사진들 보면 정말 떠나고 싶습니다. 출장같은 거 말고… *_*
    저도 네시는 분명히 검은 물 밑 어디에 있을 거라고 믿는 사람이에요!!
    2008.09.20 10:5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https://www.youtube.com/watch?v=ZIqR0gdfwxw 2008.09.20 12:48 신고
  • 프로필사진 하이진 기자분들 중에 은퇴 후에 여행 다니면서 여러 매체에 글 기고하시면서 사시는 분들이 계시다는 말을 들었어요. 우리 지도 교수님 애인도 그렇다고 하더군요. 참고로 우리 지도 교수님은 처녀십니다. 갑자기 그 분이 생각나네요.

    암튼 사진 멋지네요. 역시 두 분이 함께 찍으니까 훨씬 보기 좋습니다. 근데 혹시 부인께서 키가 더 크신건 아니죠?^^
    2008.09.20 21:0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서얼마; 2008.09.21 13:41 신고
  • 프로필사진 Say 어째 하이랜드보다는
    사모님의 미모와 그에 못미치는 송기자님(죄송합니다.ㅡㅜ)
    이야기가 더 많네요;; 쿨럭;;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을 보고 왔더니 (2)가 더 재밌게 느껴지는군요~
    (2)->(1)->(2)재복습했습니다. ㅎㅎ

    그나저나 가이드 발끈하는거 왠지 상상이 되는걸요?
    난 동물학자가 아니라규~! ㅋㅋㅋ
    2008.09.21 14:1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2008.09.21 22:10 신고
  • 프로필사진 orcinus 황량하지만 참 아름다운 자연이지요....?

    네스호의 물색도 그렇고....

    아일랜드의 경우는 가이드가 아일랜드의 호수와 시내에는 기네스가 흐른다. 라고 설명을 합니다. 왜그런지는 물어봐도 그냥 얼버무리는 편이고...
    2008.09.21 14:2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네. 역설이지만 생명을 포기한 아름다움이란게 뼈를 깎는 다이어트로 굶은 미녀를 보는 것과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잠시 들더군요. 2008.09.21 22:09 신고
  • 프로필사진 arete 커플사진은 처음 보는 듯한 느낌이 드네요...;; 핫핫.
    언니는 아직도 예전 그대로이신듯!
    2008.09.22 11:07 신고
  • 프로필사진 덴다 highland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이라면(아니 온 영국을 통틀어) 중부 해안가 마을 Oban에서 먹어 본 칠리소스가 곁들여진 신선한 게, 굴, 가리비요리 + 구스베리 와인인데(생각만 해도 침이...) ^^이걸 드셨나요~? 2008.09.22 17:1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신선한 게, 굴, 가리비라면 뭐 한국에서 먹어도 맛있다. (해안가는 안 가봤음). 하긴 그렇게 따지면 나도 태어나서 가장 굴을 맛있게 먹은 곳이 아나폴리스. 2008.09.23 08:26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