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뜬금없이 이런 얘기가 왜 나오나 궁금하신 분들도 있을 겁니다. 사실은 지난 주말 방송된 '박중훈 쇼' 첫회 때문에 다시 기어나온 겁니다. (주중에도 재방송?)

언젠가부터 한국의 진짜 톱스타들은 토크쇼나 오락 프로그램에 나오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나와도 정말 재미가 없어졌습니다. 너무도 바르고 고운 모습들만을 고집하기 때문이죠. 물론 원조 바른생활 사나이 차인표처럼(왕년에 '허리케인 블루' 패러디를 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작심하고 무너져서 온 국민을 즐겁게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대다수는 절대 그런 모헙을 하지 않습니다.

'박중훈 쇼'가 장동건에 이어 정우성을 두번째 출연자로 정했습니다. 과연 이번에는 재미있을까요? 정우성은 가끔씩 의외의 모습을 보여주는 편이라 첫회보다는 훨씬 부드러울 지 모릅니다. 그런데 문득, 할리우드 스타들은 어떻게 하는지에 대해 썼던 포스팅이 생각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시작부터 설명을 하겠습니다. 미국에는 지미 키멜 Jimmy Kimmel이라는 토크쇼 사회자가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을 건 '지미 키멜 라이브'라는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는데, 이 쇼를 끝낼 때마다 독특한 엔딩 멘트를 사용해왔습니다.



(이렇게 생겼습니다)

뭔고 하니...

누가 게스트로 나오든, 누구와 인터뷰를 하던 중이건 마지막 멘트로 ", 오늘 방송은 이걸로 마무리하겠습니다. 시간이 다 됐군요. 대기하고 있던 맷 데이먼씨, 죄송하지만 다음 번에 만나야 할 것 같습니다. 안녕히계십쇼" 라고 말하는 겁니다.

설명이 필요없겠지만 굳이 달자면 "우리는 맷 데이먼 정도는 시간이 남을 때를 대비한 예비 출연자로 쓰고 있다. 즉 우리 쇼에 나오는 사람들은 맷 데이먼보단 훨씬 중요한 스타들이다"라는 식의 농담입니다. 참 한국같으면 상상하기 힘든 일이죠. 물론 미국이라도 '(사람 좋은)맷 데이먼이니까 참는다' 수준의 얘깁니다. 아무튼 맷 데이먼은 자신이 이런 멘트의 소재로 쓰이고 있다는 걸 꽤나 즐기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왜냐하면 이 프로그램에 직접 출연을 했기 때문이죠.



그러나 직접 출연 또한 굴욕의 연속입니다. 지미 키멜은 맷 데이먼을 소개하면서 데이먼의 모든 출연작 제목을 거론하는 데 1분 넘는 시간을 소모합니다. 그러면서도 가증스럽게(^^) 데이먼을 "굳이 소개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유명한 분(A man who needs no introduction)"이라고 덧붙입니다.

환호와 함께 등장해 지미 키멜의 옆자리에 앉는 맷. 하지만 여지없이 이날도 ", 시간이 다 됐습니다. 맷 데이먼씨, 죄송하지만 이만---"의 선언이 이어집니다.

맷 데이먼의 'Fuck, Fuck, Fuck' 시리즈도 볼거립니다.

이어지는 공격. 지미 키멜은 정체불명의 하수인 기예르모를 보내 영화 '오션스 13'의 시사회장을 기습합니다.



천진난만한 웃음이 무기인 기예르모는 '지미 키멜 라이브'가 방송되는 방송국의 주차장 관리인 또는 경비원으로 일하는 인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물론 그의 솜씨로 보아 방송 훈련을 쌓지 않은 일반인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습니다만 아무튼 대강 그렇게 넘어가야 합니다.

기예르모의 활약을 살짝 정리해봤습니다.
(뭐 제 짧은 영어 실력으로 한거니 엉성하기 짝이 없습니다. 오류수정 환영입니다.^)


제작자 제리 와인트로브

기예르모(이하 기): 나도 좀 배우로 써 줘요
제리 와인트로브 : 난 돈은 많이 안 줘
: 사실 지미 키멜도 나한테 돈 주고 이런거 시키는 건 아니에요.
제리: , 그렇군 ;;;

수퍼 데이브 오스본

: (포스터를 가리키며) 그런데 왜 당신은 사진(picture)에 없지?
수퍼: 나는 저 영화(picture)에 나와! (해설: 기예르모가 말하는 picture는 영화 포스터. 하지만 수퍼 데이브 오스본이 말하고 있는 픽처는 영화 '오션스 13'. 같은 단어로 뜻이 달라지는 것을 이용한 말장난.)
: (포스터를 가리키며) 봐요. 당신 얼굴은 저 사진에 없잖아.
수퍼: 나 분명히 영화에 나와. 나는 플롯상 미리 공개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당신 저 영화를 보기나 했어?
: (완전히 무시) 맛 데이몬! 맛 데이몬!
수퍼: (열받음) 이봐. 데이먼은 바빠. 여기서 당신이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은 나밖에 없다고! 알아? (계속 무시당함)

엘렌 버킨

: 당신 정말 이뻐.
: 고마워.
: 브래드 피트보다 이뻐. (^^;;;;;;)
: (...너 뭐냐)
: 그렇게 수많은 잘생긴 남자들과 수퍼 데이비드 오스본과 함께 영화 찍은 기분이 어때요?
: , 오스본은 내가 좋아하는 타입인데. (예의상)

돈 치들 (이 부분은 정말 자신이 없습니다.)

: 돈 치들씨, 안녕하세요.
돈 치들 : 내 이름 좋아해?
: 그럼요
: 대체 무슨 뜻으로 좋아하는거지?
: 당신 보고 있으니 배가 고파져요. (뭐냐;;)
: (쓰러짐)
: 치토스 먹는게 생각나요.
: (뭐라는거냐 -_-;;;)


앤디 가르시아

기예르모와 인사를 나누던 앤디가 옆에 온 버니 맥과 포옹한다.
: 나도 안아줘요! 나도 안아줘요!
앤디, 마지못해 안아준다.


알 파치노

: 안녕하세요 알 파치노씨! 안녕하세요!
: (미소)
: 당신은 어떤 바다인가요?
(오션스 13... 바다가 13개 있다는 뜻으로 슬쩍 넘겨서 그중 당신은 어느 바다냐는...)
: (기이한 표정) 내가 무슨 바다냐고?
: .
: (한참 고민하다가) 글쎄... 대서양(Atlantic)?
: (혼자서 알 파치노가 멋지다며 감탄한다. 글쎄... 별로 재미있는 개그도 아니었는데.)

조지 클루니

: 클루니씨, 우리 엄마가 당신 영화를 좋아할까요?
: 지금 여기 계세요? 이리 오슈. , 거래합시다.
엄마: (조지 클루니 옆으로 온다)
: , 당신이 영화를 돈 내고 보면, 지미 키멜이 차를 사 줄겁니다.
: 엄마, 들었어요?
: 클루니씨, 고마워요.
: 아녜요. 정말 예쁘시네요.
: 클루니씨, 그런데 섹시하게 보이는게 어려워요?
: (예의 눈빛) 이봐, 우리끼리니까 얘기지만 그거 하나도 안 어려워. 아주 쉬워. 그냥 있으면 돼. 어머니한테 물어봐.
: 엄마, 클루니씨 섹시해요?
: Very Sexy!

브란젤리나

: 안젤리나! 안젤리나! 나 좀 입양해 줘! 나 좀 입양해 줘(Adopt me)!

맷 데이먼

: 맛 데이먼! 맛 데이먼!
: 안녕하세요!
: (냉정하게 돌아서서 카메라를 보고) 시간이 다 됐군요. 이만 마칩니다.
: (당황한 척;;) 너 뭐야! (생각하는 척) 혹시 지미 키멜이 보내서 온거냐?
: (전혀 개의치 않고) , 데이먼씨, '오션스14'때 봅시다.

.......


세번째 테러. 지미 키멜은 '본 얼티메이텀' 촬영장으로 자객 기예르모를 보냅니다.

이건 뭐 설명하고 자시고 할 것도 없을 듯.

", , , 예이슨 본!"



그래서 마침내 맷 데이먼의 복수가 시작됩니다.

지미 키멜에게는 나이는 좀 많지만 섹시한 애인이 있죠. 이름은 사라 실버맨입니다.




잘 보시고 기억을 더듬어 보면 '스쿨 오브 락'에서 잭 블랙을 구박하던, 함께 살던 친구의 여자친구입니다. 코미디쪽에 재능이 있죠. 미국의 정선희랄까...

'저게 뭐가 섹시해!'라고 하실 분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아무튼 이 사라 실버맨이 지미 키멜 라이브에 게스트로 나와 갑자기 고백할 게 있는데 말로 하긴 그렇다며 비디오 클립을 공개합니다.

그 비디오가 바로 유명한 'I'm F***ing Matt Damon!' 입니다.




천연덕스러운 얼굴로 후렴구를 외치는 맷 데이먼의 천진난만(?)한 모습이란... '침대에서도! 마루에서도! 타월을 깔고도! 문에 대고 서서도! ....' (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걸 찍는지 정말 궁금하기 짝이 없습니다.)



, 현재까지 나온 마지막 타이틀입니다.

맷 데이먼에게 여자친구를 빼앗긴(?) 지미 키멜이 복수를 시도합니다. 데이먼이 자기 여자를 빼앗았으니 자기는 데이먼의 가장 친한 친구인 벤 애플랙과 잤다고 선언을 해 버리는 겁니다.

그게 바로 저번에 보신 'I'm F***ing Ben Affleck!' 비디오입니다. 화려한 캐스팅을 주목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마지막에 피아노에서 일어나는 조쉬 그로번(점잖고 깔끔한 노래와 이미지로 인기있는 가수죠)을 보고 쓰러졌습니다.



참 이런 걸 보다 보면 미국이란 나라와 그 나라 사람들의 희한한 사고방식이 흥미롭기도 하지만... 역시 뭐니 뭐니 해도 맷 데이먼은 연구 대상이란 생각이 듭니다.

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런 장난질(?)에 맞장구를 쳐 주는 것인지.

한 매체가 그에게 "지미 키멜의 여자를 빼앗은 소감"을 물어본 적이 있습니다.



마냥 실제 상황인 것처럼 진지하게 대답해주는 맷 데이먼. 아예 이 역할에 푹 빠졌군요.

아무튼 맷 데이먼, 참 연구대상입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gogigui 정말 눈물 흘려가며 웃었어요 :)
    멧 데이먼 정말 센스있고 멋있네요~
    더 좋아졌어요~ 유머에 반할 수 밖에 없네요-
    2008.12.19 01:41 신고
  • 프로필사진 5thBeatles 대박이군요... ㅎㅎㅎ :) 2008.12.19 02:13 신고
  • 프로필사진 la boumer 지미 아저씨, 사라언니랑 최근에 헤어졌어요.
    사라언니 요즘은 저거보다 많이 안 이뻐요.
    지미 키멜은 지금도 쇼 끝날때마다
    꿋꿋이 맷 대이먼을 외치지요..
    몇년째야 벌써...ㅋㅋ
    그럼 이만.
    2008.12.19 04:05 신고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맷 데이먼'을 독일 축구선수 '발락'과 닮았다고 하는 사람들이 가끔 있더군요. 그러나 '부기 나이트'의 '마크 윌버그'가 '발락과' 거의 똑같읍니다. 2008.12.19 09:3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맷 데이먼과 마크 월버그를 구별 못하는 사람도 꽤 됩니다.^^ 2008.12.19 09:37 신고
  • 프로필사진 하하하 정말 유쾌합니다.. 2008.12.19 09:51 신고
  • 프로필사진 tianjin77 맷데이먼과 마크 월버그를 잘 구별못하는분들을 위한 영화가 있죠. 디파티드 ^^
    전 졸면서 봐서 여전히 구분이 잘안되던군요.
    2008.12.19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 그거 아주 죽음이죠. ㅋㅋㅋ 2008.12.19 10:16 신고
  • 프로필사진 덴다 ㅍㅎㅎㅎㅎㅎ 저런걸 만들어내는 기획자들의 위트와 용기와 능력에 감탄~ 2008.12.19 10:48 신고
  • 프로필사진 거눈 전 이렇게 똘끼 있는 애들이 참 좋더라구요 -0- 2008.12.19 11:10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멧대이먼 보기엔 순박한 청년 처럼 생겨서 4차원이군요
    ㅎㅎㅎ
    저도 저런 약간 똘끼 있는 사람들이 좋아요
    2008.12.19 11:42 신고
  • 프로필사진 맛돌이 브래드 핏, 해리슨 포드, 로빈 윌리암스, 핑크, 조안 젯
    게다가
    쇼킹, 섹시한 카메론 디아즈의 손동작 ..ㅎㅎ
    로빈윌리암스의 생수 얼굴에 뿌리기도 쇼킹...ㅎㅎ

    저번에 미국에서 온 영어강사 부부에게
    이 동영상에 대해 말했더니
    정작 걔네들은 지미 키멜 쇼도 잘 모르더라는...
    세인트루이스(걔네 고향)면 촌구석도 아닌데
    왜 모르냐고 했더니
    자기네들은 tv 잘 안 본다고 그러던데요...
    2008.12.19 15:2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미국이야말로 그 많은 채널의 그 많은 쇼들을 무슨 수로 다 알겠습니까.^^ 2008.12.19 19:16 신고
  • 프로필사진 b군 ABC면 메이저 방송국인데 정말 TV를 안 보는 부부인가 보네요. 2008.12.20 07:06 신고
  • 프로필사진 ㅇㅇ 미국사람들중에 TV나 신문 안보는 사람이 정말 상당합니다.
    제 직장에는 한 1/4정도는 안보더군요.
    나라가 커서 전국구 가십도 잘 없고, 채널도 너무 많죠.
    2008.12.20 00:39 신고
  • 프로필사진 kvs 맷 데이먼 뿐만 아니라 헐리웃 톱 스타들은 이런 장난에 많이들 응해주죠.
    저스틴 팀버레이크나 갑자기 이름 생각 안나는 레옹의 꼬맹이도 그렇고요.
    오락프로에 임하는 자세 자체가 다른듯... 우리나랑 톱스타들과는.
    2008.12.20 16:0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 부분이 참 안타깝죠. 2008.12.20 18:15 신고
  • 프로필사진 zizizi 기자님, ocean's 13 시사회 동영상이 잘렸어요. 너무 궁금해서 유튜브 가서 찾아보고 왔다는.. ㅋㅋ 너무 재밌군요. 조지 클루니에게 키스 받았다고 좋아하는 기예르모 모자, 넘 귀여워요..

    전 F**k 영상, 그전에 교포친구가 보내줘서 그 전에 보았는데, 지미 키멜이 전국구에서 유명한 건 아닌가 보죠? 근데 제가 잠깐 뉴욕에 있을 때 느낀 건데, 미국 사람들, 진짜 토크쇼 좋아하더군요. 하룻밤에 한 채널에서도 몇 개씩..

    미국인들은 자기 자신을 주제로 한 유머에 관대할 뿐 아니라 즐거워하면서 같이 동참하는 자세가 참 재밌어요. 초연상연하커플로 늘 화제였던 데미 무어와 애쉬튼 쿠처 커플도 Saturday Night Live에서 장난 아니었던 듯. 데미 무어가 아예 할머니 분장을 하고나왔다는.. 그런 그녀를 보면서 "이 여자 너무 아름답지 않습니까?"하는 애쉬튼을 보면서 우와, 멋지다 생각했었습니다.
    2008.12.22 22:0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나오는 걸로 바꿔 놨습니다.^^ "나 좀 입양해줘!" 2008.12.23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아싸리요 저 사라 실버맨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시트콤 사라 실버맨쇼도 있는데, 그 골때리는 정도가 왠만한 미국 시트콤의 평균을 넘어섭니다. 정말 광끼가 넘치는 여자입니다(개인적으로 저런 여자에게 매력을 느낀다는;;;;). 2008.12.24 01:10 신고
  • 프로필사진 미야사랑 제가 눈여겨보는 헐리우드연예인중에서 저스틴 팀버레이크도 있는데, 저스틴도 만만찮게 망가지더라구요. 시간이 있으시다면 저스틴도 포스팅하시면 재미있을듯..ㅎㅎ 2009.02.14 10:43 신고
  • 프로필사진 요쏘섹시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박스뮤비와 나탈리 포트만의 욕설랩이 생각 나네요 ㅋ 정말 다들 센스쟁이들이네요 ㅋㅋ 이미지관리 전혀 안해도 너무 멋져요~!!! 와우 카메론 디아즈의 멋진 손가락 동작 평생 안잊혀질꺼같아요 ㅋㅋ 2009.02.21 16:19 신고
  • 프로필사진 진 님 완전 재미나네요 ㅋㅋ 맷 데이먼과 사랑에 빠지겠어요 ㅋㅋㅋㅋ 스크랩해갑니다. 2009.02.27 21:39 신고
  • 프로필사진 ktall so cooooooooooooooooooool!!!

    맷데이번....내가 내가 찍었다....
    2009.04.24 05:50 신고
  • 프로필사진 나그네 기절, 우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2010.02.03 23:02 신고
  • 프로필사진 Jean 대박이네요.
    완전 숨도 못쉬고 웃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3.12 03:0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