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4월2일은 거북이의 리더 터틀맨의 1주기입니다. 벌써 1년이 지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실 4월1일자로 장국영 관련 포스팅을 할까 생각을 잠시 해 봤습니다. 어제 어떤 분도 댓글을 다셨지만 이 무렵이 되면 장국영의 신화가 되살아나곤 하죠.

이상할 정도로
3월 말에서 4월 초 사이에는 아까운 한창 나이에 일찍 가버린 스타들이 많이 몰려 있습니다. 제목에도 있듯 장국영 뿐만 아니라 브랜든 리, 커트 코베인이 모두 이맘때 이승을 떠나갔습니다. 그들에 대한 기억을 정리해봤습니다.

4월, 완연한 봄날이고 꽃은 피었지만 이상하게도 찬 바람이 가시질 않는군요. 옛날 글을 다시 읽어봐도 처연한 느낌은 여전합니다.




[송원섭의 두루두루] 4월, 왜 이다지도 잔인한가

4월. 여느 해나 마찬가지로 라디오 DJ들은 '잔인한 달…'을 오프닝 멘트로 흘렸다. 그런데 근래 들어 이 말이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묘하게도 3월 말에서 4월 초 사이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떠난 세계적인 스타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일단 1993년 3월 31일은 '브루스 리' 이소룡의 아들인 영화배우 브랜든 리가 촬영장에서 어처구니없는 사고로 숨을 거둔 날이다. 당시 나이는 28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도 1987년, 그가 이국호(李國豪)라는 중국식 이름으로 출연한 영화 데뷔작 '용재강호(龍在江湖)'가 개봉됐을 때의 충격을 잊을 수 없다. 비록 백인 혼혈이라 상당히 서구적인 얼굴이었지만 뚫어질 듯 카메라를 응시하는 눈빛은 누가 뭐래도 이소룡의 재림을 알리고 있었다.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묘한 분위기의 영웅 '크로우'로 기억되는 그는 '크로우' 촬영장에서 빈 총이어야 할 총이 발사되는 바람에 숨을 거둔다. 부자 2대가 의문의 죽음을 맞은 것도 세인의 입에 오르내렸다.



2003년 4월 1일 세상을 떠난 장국영은 6주기를 맞았다. 47세의 나이를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젊음을 유지하던 그였지만, 마음의 그늘을 이기지는 못했다.

1994년 4월 5일에는 그런지 록의 대명사였던 밴드 너바나의 리더 커트 코베인이 엽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불과 27세.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죽음이었기에 유서까지 발견됐는데도 아내 코트니 러브가 개입됐다는 등 음모설이 끊이지 않았다. 생전에도 처절한 고독과 절망, 허무를 노래했던 그였기에 팬들의 눈물도 그치지 않았다.

한창 나이에 죽음을 맞은 사람은 누구라도 안타까움의 대상이 된다. 하물며 절정의 인기를 구가하던 스타들의 경우임에랴. 해가 바뀔 때마다 팬들은 나이를 먹어 가고, 언제나 젊은 채로 남아 있는 스타들의 얼굴을 바라볼 때마다 그 위에는 팬들 자신의 젊은 모습이 겹쳐진다. 그리움과 슬픔이 한데 합쳐지는 까닭이다.

더구나 올해는 국내에서도 거북이의 리더 터틀맨이 지난 2일 38세의 한창 나이에 심근경색으로 숨을 거뒀다. 언제나 즐거운 노래로 사람들의 근심을 덜어주던 그였던 탓에, 애도의 눈물이 어색하면서도 더욱 애틋하다.

4월이 왜 이토록 잔인한지, 답은 물론 없다. 다만 한창 피는 꽃소식 속에 못다 이룬 젊은 스타들의 꿈과 그들을 그리는 팬들의 눈물이 있어 이 봄을 더욱 처연하게 한다. (끝)








이국호(李國豪, Brandon Bruce Lee)
1965년 2월 1일 출생  - 1993년 3월 31일 사망.






브랜든 리 아닌 이국호의 데뷔작, '용재강호'가 국내에서 개봉됐을 때의 포스터입니다. 네이버 그래플러님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NBlogMain.nhn?blogId=grappler39 에서 퍼 왔습니다. 이런 포스터가 남아 있다니 믿어지질 않는군요.

누구나와 마찬가지로 '이소룡의 아들'이라는 선전 문구 때문에 영화를 보게 됐습니다. 물론 그리 잘 만들어진 영화는 아닙니다. 하지만 이국호의 눈빛, 상대에게 손가락을 겨누고 정면으로 상대의 얼굴을 바라보는 눈빛을 보는 순간 '그래, 저 눈빛이야!'라는 생각이 뇌리를 때렸습니다. 역시 씨는 속일 수 없는 법이더군요.

예고편에 미국 버전과 홍콩 버전이 있습니다만, 홍콩 버전이 역시 제맛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란했던 시절의 이소룡 일가 사진입니다. 당연히 왼쪽 아래가 브랜든 리, 그리고 엄마 품에 안긴 소녀가 샤론 리죠.  어렸을 때는 혼혈이라기보다는 백인 아이 같던 이 소년은 지금 아버지 곁에 누웠습니다.



이제 이렇게 시애틀의 한 묘역에 나란히 잠들어 있습니다.







장국영(張國榮)
1956년 9월 12일 출생 - 2003년 4월 1일 사망




장국영 얘기를 하자니 너무 할 얘기가 많습니다. 그건 곧 다른 포스팅으로 정리하겠습니다.
이번엔 2003년의 비극 이후 세상 사람들에게 애잔한 마음을 전한 '천장지구' 이야기만 잠깐 보태겠습니다.

홍콩 언론에 따르면 당학덕은 장국영의 장례식장에서 '아자, 천장지구유시진, 차애면면무절기(阿仔,天長地久有時盡 此愛綿綿無絶期)'라는 헌시를 전했다고 합니다.

영화 '천장지구'에 관심이 있었던 사람이라면 잘 알겠지만, 이 구절은 백거이의 '장한가(長恨歌)'에서 한 글자만을 바꾼 것입니다. '장한가'는 당 현종과 양귀비의 사랑을 소재로 하고 있는 옛 노래죠. 대단한 장시지만 유명한 끝부분만 보면 이렇습니다.


臨別殷勤重奇詞
헤어질 무렵 간곡히 다시금 전할 말 부탁했는데

詞中有誓兩心知
그 말 중에는 두 사람만이 아는 맹세의 말 있었다.

七月七日長生殿
칠석날 장생전에서

夜半無人私語時
밤 깊어 사람 없자 은밀히 속삭였던 말

在天願作比翼鳥
하늘에 나면 비익조가 되고

在地願爲連里枝
땅에서는 연리지가 되자고.

天長地久有時盡
이 하늘과 이 땅도 언젠가는 다할 날 있으련만,

此恨綿綿無絶期
이 한만은 영원히 이어져 끝이 없으리.

당학덕의 노래는 이 마지막 구 구절에서 한(恨)을 사랑(愛)으로 바꾼 것입니다.

비익조는 날개가 한쪽밖에 없어 암수가 같이 있어야 날 수 있는 새죠. 연리지는 두 그루의 나무가 줄기가 붙어 하나의 나무가 됐다는 채옹의 고사에서 나온 말로, 원래는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이 깊음을 가리키는 말이었지만 지금은 부부의 연이 두터움, 가끔은 친구 사이의 우정이 두터움을 말할 때 쓰는 말입니다.

천장지구유시진, 차한면면무절기. '장구한 천지도 언젠가는 다할 날이 오겠지만, 이 한만은 끝내 이어져 끝날 날이 없으리'라는 말을 열 네자로 압축해서 표현하는 간결미는 한문만이 갖고 있는 매력이 아닐 수 없죠.

장국영이 부른 수많은 주옥같은 곡들 중에 가장 대표적인 곡 한 곡을 골랐습니다. '영웅본색'의 주제가 '당년정(當年情)'이죠. 요즘은 바비 킴의 '사표를- 던져라-'로 더욱 익숙해진 곡이 돼 버렸지만.






커트 코베인(Kurt Donald Cobain)
1967년 2월 20일 출생 - 1994년 4월 5일 사망





코베인에 대해서도 그리 길게 보탤 말은 없습니다. 너무나 잘 알려진 사연에, 너무나 잘 알려진 인물이기 때문이죠. 그러고 보니 저와 동갑이군요.^





유서의 마지막에도 그는 아내를 사랑한다고 썼지만




팬들은 그의 아내를 증오하죠.

그를 생각하면 저는 항상 이 노래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너바나의 'Where did you sleep last night', 잘 알려진 MTV 언플러그드 버전입니다.



...과연 코트니는 그날 어디서 자고 들어갔기에 이렇게 남자를 비탄에 빠지게 했을까요.



임성훈(Turtleman)
1970년 9월 3일 출생 - 2008년 4월 2일 사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데뷔해 운동가요 '사계'를 댄스곡으로 편곡한다는 발랄한 상상력을 보여준 터틀맨은 2005년 이미 심근경색 판정을 받고 수술도 받았습니다. 심근경색과 댄스가수란 거의 양립할 수 없는 영역이죠.

하지만 그는 '병원에 누워서 인생을 마감하고 싶지는 않다'며 계속해서 곡을 쓰고 무대 활동을 해 나갔습니다. 의사들의 입장에서는 무모하기 짝이 없는, 명을 재촉하는 일이었겠지만 그는 굴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사람에겐 절대 납득할 수 없는 삶의 방식이었지만 그 자신이 선택한 길이었습니다.

터틀맨이 남긴 노래들을 고르다 보니, 추모곡으로 걸맞은 노래는 한 곡도 없더군요. 하긴, 병마와 싸우면서도 밝고 즐거운 노래들을 만든 터틀맨이고 보면 자신의 추모 분위기를 어둡고 칙칙하게 만들고 싶어 하지도 않았을 것 같습니다.

'비행기'입니다.






마지막 노래로는 이 노래가 어울릴 것 같아 마지막으로 덧붙입니다.

퀸의 'No One But You', 부제는 'Only the good die young' 입니다. 정말 훌륭한 사람들은 일찍 죽고, 좋은 일들은 이미 끝나 버린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똑같의 제목의 노래를 빌리 조엘도 불렀지만 아무래도 이 노래의 분위기가 훨씬 어울리는 것 같더군요.







댓글
  • 프로필사진 찾삼 사랑했던 사람들의 죽음은 늘 잔인합니다..
    요즘은 더더욱 많이 느끼게 되네요...
    아픔으로 성숙해지지만...좀 덜 성숙해져도 좋으니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피에쑤. 일등!
    2009.04.02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휴. 2009.04.02 10:12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2등이군요...
    커트코베인이 참 아쉽습니다...
    너바나 광팬인 후배녀석은 냉정하게 얘기해서
    코베인이 일찍 스스로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더욱 신격화
    되고 있다라는 평도 하더군요
    얼터너티브를 열었던 그의 죽음이 그래도 아쉽습니다...
    Rest in peace
    2009.04.02 09:24 신고
  • 프로필사진 halen70 아이고 후다닥님 제가 2등한줄 알았는데 글쓰는 동안 놓쳤네요.. 코베인은 둘중 하나겠죠 살아있었다면 더많은것을 들려주었거나 아님 후배님 이야기대로 신격화가 되지않았을수도 있지않을까요?.. 2009.04.02 09:3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하긴. 살아았으면 방탕한(!) 아저씨가 되어 수많은 팬들을 실망시켰을지도. 2009.04.02 10:13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핼렌님 3등이시라는.... ^^
    전에 읽었던 글에서 코베인 본인도 자기가 나이 들어서
    세파에 찌든 중년이 될까봐 고민을 많이 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꽃이 활짝 핀 이때를 영원히 기억하고자
    스스로 세상을 버렸다는 이야기도 있더군요
    2009.04.02 12:30 신고
  • 프로필사진 우유차 ㅠㅠ 2009.04.02 09:27 신고
  • 프로필사진 halen70 이국호의 용재강호 예고편의 배경음악이 정말 좋은데요.. 그당시 예스마담이나 복성고조 ,용형호제 등등의 홍콩영화에서 자주 들었던것 같은 멜로디 입니다.. 천장지구가 단순히 영화제목인줄만 알았는데.. 장한가에 나오는 귀절이었군요.. 거북이의 터틀맨과 저는 동갑인데요 저도 조심해야겠지요/.. 2009.04.02 09:37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더 놀라운 건 '천장지구'라는 제목의 영화는 중국엔 없다는 것이죠.^ 2009.04.02 10:13 신고
  • 프로필사진 halen70 앗 그러네요.. 한문이 틀리네요.. 왜그런거죠? 더 멋있게 보일려고?.. 이해가 않돼네요.. 2009.04.02 10:32 신고
  • 프로필사진 땡땡 코트니 러브가 죽인게 틀림없다니까요 2009.04.02 11:01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Please keep going Coutney, for Frances for her life which will be so much happier without me." 라고 쓴 부분의 글씨체는 다른 부분과 비교하면 한사람의 글씨라고 보기 힘들정도로 차이가 있네요.
    일단 전체적으로 F 가 / 방향으로 누워있는데 저 부분만 반대 방향으로 기울었군요. 누군가 덧붙여 쓴 티가 역력한.


    Peace, Love, Empathy......to all.
    2009.04.02 12:44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이런 세밀하시군요...
    마치 CSI나 크리미널 마인드 보는 느낌의 댓글입니다.
    예리하시기도 하여라....
    2009.04.02 13:4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곧 네번째 스핀오프 시카고판이 나오겠군요.^ 2009.04.03 10:01 신고
  • 프로필사진 tianjin77 크로우 영화와 OST는 정말 90년대를 얘기할때 빠지면 섭섭할듯 하네요.
    아~ 브랜든 리 아쉬워요 ㅠ.ㅠ
    2009.04.02 12:4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bb 2009.04.03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푸우 저도 이맘 때만 되면 오빠가 더 떠올라요.^^ 꼭 글을 쓰실 것 같아서.. 당학덕의 헌시는 이번만큼은 어디다 써놔야겠어요. 언젠가 한 번 읽고 싶어서 찾느라 고생했거든요. 근데 봐도 정말 절절하네요. 2009.04.02 12:5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장한몽' 전문을 차근차근 읽어볼까도 했으나 포기.^ 2009.04.03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누미 이소룔과 브랜든 리, 부자가 나란히 누운 두 기의 묘...를 보니 기분이 묘하군요. 저런 식의 동행은 너무 잔인하죠. 2009.04.02 14:0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냥 가족묘원이라고 생각하시면.. 2009.04.03 10:01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MADE IN HEAVEN

    I'm taking my ride with destiny
    Willing to play my part
    Living with painful memories
    Loving with all my heart

    Made in heaven Made in heaven
    It was all meant to be
    .....................

    I'm heaving to learn to pay the price
    They're turning me upside down
    Waiting for possibilities
    Don't see too many around
    Made in heaven, yes made in heaven
    ..................

    When stormy weather comes around
    It was made in heaven
    When sunny skies break through behind the cloud
    I wish it could last forever yeah
    ................

    I'm playing my role in history
    Looking to find my sole
    Taking in all this misery
    But giving it all my soul
    Made in heaven Made in heaven
    It was all meant to be
    Made in heaven Made in heaven
    ...................
    Written in the stars...

    -프레드 머큐리의 유작으로 퀸의 노래와 함께 앨범표지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스위스 몽퇴르 레이크를 배경으로 하늘을 향해 주먹을 쥔 채 오른팔을 뻗은 모습이 병마와 싸우던 강건한 그의 의지를 보는 듯 했죠. 얼마 전 EBS '세계속으로‘ 방송에 그가 말기를 보냈던 그 호수변의 집이 나왔는데 비바람이 심하더군요.
    우리는 진리를 원하나 우리 안에서는 불확실만을 보고, 우리는 행복을 추구하나 비참과 죽음만을 발견한다는 ‘팡세’속의 구절처럼, 우리네 인생이 불확실하고 비참하고 언제 죽음에 이를지 모르지만, '이 또한 하늘이 정한 것이고 단지 자신의 운명을 겸허히 수용하고 역사 속에서 마지막 본분을 다하겠다'는 프레디 머큐리의 독백이 우리의 최선이 아닐까 합니다.
    2009.04.02 15:15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아~~~
    또다시 울렁증이...
    고등학교 다닐때 친구들이랑 약속한게
    어른 되면 돈 모아서 꼭 퀸 공연 보러가자였는데
    어른되기는 커녕 대학 졸업전에 세상을 떠버렸으니
    억울 할 따름입니다....
    2009.04.02 12:32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마찬가지로 억울 할 따름입니다... 2009.04.02 12:48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제가 제일 좋아하는 group입니다.ㅜㅠ
    '모리스 베자르와 프레디 머큐리'란 포스팅을 읽고 난 다음부터 단골이...ㅠㅜ
    2009.04.02 13:1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프레디 머큐리 사후 요즘 퀸의 공연(합니다)을 보시면 악몽을 보는 느낌일겁니다. 갑자기 모리스 베자르가 모리스 자르로 보여서 깜짝 놀랐습니다. 2009.04.03 10:00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그러고보니 둘 다 프렌치고 이름도 한끗차군요. 모리스란 이름엔 뭔가가 있다?!^ 2009.04.03 11:09 신고
  • 프로필사진 아...간만에 좋은글 정말 잘 읽고 갑니다.

    저도 너바나 좋아했었는데!!!

    사실 커트코베인의 자살은 정말 안따깝네요!!
    2009.04.02 15:16 신고
  • 프로필사진 김승현+나까다 제가 막 입대해 훈련소에서 세상과는 단절된채 지내고

    있을때 훈련소 조교가 밖의 이야기를 들려준다며...

    박찬호의 승리 소식과 장국영의 죽음을 말해줬죠...

    야구광이었던 저지만 장국영의 죽음에 정말 놀랐습니다.

    전 만우절 거짓말인줄 알고 첨에는 믿지 않았었는데..

    사실이었더라구요...흑흑
    2009.04.02 16:2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하필 또 4월1일이라서. 2009.04.03 10:03 신고
  • 프로필사진 Slimer 아이러니하게도 전 94년도에 너바나의 명반들을 하나하나 접하게 되었습니다.......

    활동하는 모습은 볼 수 없었죠..
    2009.04.02 19:54 신고
  • 프로필사진 데자부 어제...
    임성훈님의 기일이었지요...
    팬클럽에서 단체로 조문하러 갔는데....
    저도 가고 싶었지만 못갔습니다...

    거북이의 노래들을 듣다보면...
    분명히 우리나라 댄스음악과는 많은 차이들이 느껴집니다.
    적어도...
    의미없는 이야기들의 나열들인 후크송들과는 비교되지 않는
    노래라고 생각합니다...

    멜로디의 진행들도 많은 고민에서 나온 흔적이 생생하구요..
    가사들도 성훈님의 경험과 가치관에서 나온
    의미있는 내용으로 가득 차 있지요...

    비행기로...
    가요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고 펑펑 울던 모습이
    아련하게 떠오르네요...

    언젠가...
    분명 다른 어떤 가수들보다 더 인정받을 날이 올겁니다...

    하늘에서는 행복하시길...
    2009.04.03 02:2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행복하시겠죠. 이렇게 그리워하는 사람이 많은데. 2009.04.03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어머나 오랫만에 장국영 뮤비를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장국영 자살사건도 타살이라고 말이 많았었는데...

    당시 동거하던 게이 애인이 재산을 노리고 밀었다고

    떨어진 시체의 방향이라든지 경찰의 대처라든지

    유명한 배우의 죽음이라기엔 너무나 허술한 모습들...

    이 역시도 이제는 밝힐 수도 없는 옛날이 되고 말았네요.

    뮤비를 보는 도중에 장국영의 웃는 모습이

    우리나라 가수출신 배우인 김정훈과 똑같아서 놀랐어요.

    김정훈도 여성적인 선과 부드러운 인상의 얼굴인데

    웃는 모습이 천상 장국영이네요.

    그전까지는 몰랐는데 뮤비보고 새로운 사실하나 알게됐네요.
    2009.04.03 10:13 신고
  • 프로필사진 애독자 90년대에 이소룡묘소에서 차로 약 20분거리에 살았던 고로 묘지에 몇번 가 보았는데 이소룡이 죽은지 꽤 오래 되었어도 항상 참배객이 있더군요. 백인들 중에도 브루스 리를 영웅으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꽤 있었는데 묘지는 참 소박했습니다. .
    그 공동묘지 바로 옆은 공원인데 주말마다 미국인들이 10여명씩 모여서 중국무술 연습도 했고요. 어떤 백인은 아예 중국 옷을 입고 이소룡이 영화 속에서 쌩쌩 휘두르는 쌍절곤을 휘두르기도 했는데 이소룡에 비해서 속도가 너무 느렸습니다. 아마 빨리 돌리기가 힘든 건가 봅니다.
    이소룡의 어머니는 독일인과 중국인의 혼혈인이었으므로 이국호는 백인의 피가 반이상이었습니다. 이소룡이 다니던 대학도 가보고 부인 린다와 처음 데이트 했다는 곳도 가본 생각이 납니다.
    이소룡은 청소년시절 갱단과 깊이 관계하고 있었으므로 그의 죽음이나 그 아들의 죽음도 혹시 이와 관계되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장국영의 죽음도 그런 의혹이 듭니다.
    2009.04.03 12:43 신고
  • 프로필사진 애독자 캐나다 벤쿠버 Cinematetheque(1131 Howe St. 소재 www.Cinematheque.bc.ca)에서 장국영주연 "동서사독 종극판"(Ashes of Time Redux)을 4월 8일과 10일은 오후7:30과 9:30, 12일은 오후 5시, 13일은 오후 7시에 상영(만다린과 광동어에 영어자막)하고
    봉준호, Michel Gondry, Leds Carax 감독 등의 "Tokyo"를 22일부터 25일, 27일, 29일에 오후 7시, 9:10에 상영(일어, 불어에 영어자막)한답니다. 이 극장정보가 일간지에 잘 안 나오기 때문에 알려 드리니 이 곳에 사시는 분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009.04.03 03:21 신고
  • 프로필사진 . 아~ 장국영 2009.04.06 16:30 신고
  • 프로필사진 acid 커트 코베인과 같은 날짜에 코지 파웰도 사망했죠. 1998년 4월 5일. 2010.04.10 15:3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