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전 보일(Susan Boyle)이라는 아줌마가 '제2의 폴 포츠로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은 다들 알고 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그 분에 대한 포스팅은 다른 사정으로 조금 미루기로 하겠습니다. 아무튼 쇼가 시작하자마자 올해의 히트 상품으로 나온 아줌마, 매우 강력합니다.

하려고 하는 이야기는 그렇다면 올해로 3년 째를 맞은 이 쇼,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서 2008년에는 누가 배출되었을까요. 아마도 잊어버리신 분들이 꽤 있을 겁니다. 바로 앤드류(안드루) 존스톤이라는 소년입니다. 그런데 왜 기억이 안 날까 하시는 분들을 위한 글입니다. 보시면서 기억을 되살려 보시기 바랍니다.

수전 보일에 대한 내용은 자연스럽게 곧 올라올 겁니다.




영국 ITV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는 그저 노래자랑이 아니라 춤과 노래 등을 복합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장기자랑 프로그램입니다. 2008년 이 프로그램에는 앤드류 존스톤이라는 소년이 등장했습니다. 그런데 너무도 폴 포츠와 흡사한 분위기를 풍겼던 겁니다.

첫 등장은 이랬습니다. (아무래도 직접 보시는게 가장 빠를 겁니다.)




열 세살이라지만 사실은 또래들보다 훨씬 큰 덩치. 그러면서도 너무나 앳되게 보이는 얼굴과 어딘가 불안한 듯한 소년다운 눈빛, 그리고 사연.

사이먼이 장래 희망을 묻자 소년은 "무대에서 노래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친구들도 너를 성원하니?"라고 묻자 소년은 "사실 학교에서 또래들로부터 이지메를 당한다(bullied)"고 말을 합니다. 노래를 시작한 것도 여섯살 때, 처음으로 아이들로부터 학대를 당한 것도 여섯살 때라는군요.

하지만 막상 노래를 시작하자 그야말로 천사같은 목소리가 흘러나옵니다. 여자 심사위원인 아만다 홀든의 입에서 '오 마이 갓'이라는 입말이 나오는게 전혀 무리가 아닙니다.

노래는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Pie Jesu'. 사라 브라이트먼을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든 노래 중 하납니다. 특히 어린이들의 목소리로 부를 때 위력적인 곡이죠.

예선 통과는 당연한 일. 이 프로그램은 예선 통과자들을 적당히 묶어서 여러 차례의 세미파이널을 치르고, 여기서 수위권에 든 출연자들을 다시 파이널에서 겨루게 합니다.

세미파이널에 등장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노래는 'Tears in Heaven'.




뭐 통과를 못할 리가 없겠죠.

그리고 바로 5월 31일, 결승전이 열렸습니다.


파이널에서의 모습입니다. Pie Jesu. 하지만 예선 때보다는 확실히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복병이 등장합니다.



지난 2007년에도 예선을 통과할 수 있었던(사이먼 혼자 통과시키자고 우겼다고 합니다) 조지 샘프슨(George Sampson)이라는 14세의 소년 춤꾼입니다.

세미파이널도 있지만 같은 노래와 같은 춤입니다. 파이널에 진출한 조지 샘슨의 춤을 한번 보시죠. 노래는 Singing in the Rain입니다.



얼핏 보기만 해도 얼굴에서 벌써 끼와 재능이 넘쳐 흐르는 것 같은 소년이죠. 조지 샘프슨과 앤드류 존스톤, 둘 다 대단하죠. 자, 여러분이라면 누구의 손을 들어 주시겠습니까.

여기서 영국 시청자들과 제작진은 조지를 우승자로 뽑았습니다.

물론 여기엔 또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큰 이유는 앤드류가 지나치게 폴 포츠를 연상시킨다는 것일 것 같군요.



숫기 없어 보이는 아름다운 목소리의 소유자, 다소 인간승리의 냄새를 풍기는 사연, 오페라 풍의 목소리... 올해에도 앤드류를 우승자로 뽑는다면 그건 너무나 '브리튼즈 갓 탤런트'라는 쇼의 성격을 한가지로 규정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올해 참가자 중에는 공교롭게도 12세의 오페라 소녀가 있었습니다.



소녀의 이름은 패럴 스미스. 앞니 치열 교정만 한다면 몇년 안에 아름다운 숙녀 가수로 성장할 가능성이 보이더군요. 물론 어렸을 때의 얼굴로 커서의 얼굴을 짐작하는 건 - 특히 백인에게는- 굉장히 위험한 일이지만 말입니다.

패럴 스미스라는 경쟁자의 존재도 상당히 앤드류에게 가야 할 표를 분산시킨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아무튼 그래서 올해에는 조지 샘프슨이 1위, 앤드류 존스톤은 3위에 그쳤습니다. 물론 3위라도 이 정도의 관심이 몰렸으면 우승자 못지 않죠.



그리고 무엇보다, 누가 선곡을 도와주는지는 모르지만 '브리튼즈 갓 탤런트'의 선곡은 기가 막힙니다. 사실 폴 포츠의 경우도 'Nessun Dorma'가 그의 목소리에 그렇게 어울리는 노래는 아니었지만, 일단 현장에서 불렀을 때의 폭발력은 다른 아리아들과 비교할 바가 아니죠.

마찬가지로 Pie Jesu도 특히나 때묻지 않은 어린 아이의 목소리로 들었을 때 감동은 형언하기 어려운 곡입니다. 저만 해도 이 노래를 들을 때 우선은 사라 브라이트먼이 생각나지만 그 다음엔 바로 샬롯 처치가 생각나거든요.



1997년, 11세때의 샬롯 처치입니다.




물론 이랬던 미소녀가 지금은 이렇게 컸지만 말입니다.




아무튼 앤드류 존스턴, 만약 폴 포츠가 없었다면 정말 최고의 깜짝 스타가 될 수 있었을 것 같은 소년인데 무척 아쉬울 것 같습니다. 물론 이 정도의 성과도 대단한 거죠. 다만 특수체질(?)이 아닌 한은 저 목소리로 죽을 때까지 노래하는 건 불가능할텐데 커 가면서 어떤 모습으로 변해갈지도 궁금합니다.


물론 이 쇼에 나오고 나서 듣보잡이 됐다든가 그런 건 아닙니다. 그렇게 내버려 둘 사이먼 코웰이 아니죠. 작년 9월에 앨범도 냈고, 무럭무럭 잘 크고 있습니다.

 





수전 보일 현상에 대한 글은 이쪽입니다.


샤힌 자파골리를 빼놓으면 안되겠죠?



댓글
  • 프로필사진 푸우 포스팅이...벌써 주말 준비에 들어가셨나요? 2009.04.17 17:2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준비라면 준비.^ 2009.04.18 09:43 신고
  • 프로필사진 순진지니 수잔아줌마는... 좀 눈에서 땀이나게 하는 분이데요..ㅋ

    경축 이빠.

    요즘 수니권 경쟁에 맛들린 순진입니다.
    2009.04.17 17:4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찌니에서 지니가 된 건 다이어트? 2009.04.18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으하하 3등....
    옛날 집에서 비슷한 꼭지 쓰셨던 것 같은데 아닌가요?
    클래식 가끔 들으면 뭐랄까
    가슴을 확 울리는 그런게 있어서 좋아요
    요즘은 셋째 임신한 어부인께서 들으실 태교음악을
    고르느라 제가 좋아하는 롹을 못들으니 섭섭할 따름입니다
    송기자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09.04.17 17:58 신고
  • 프로필사진 순진지니 후와..
    후형님께서는 진정한 애국자시군요..

    전 첫째 선적은 커녕

    해처리도 못만들어서..--;;

    축하드립니다.
    2009.04.17 18:02 신고
  • 프로필사진 하이진 부인께서 임시하셨군요. 축하드려요. 저도 세 아이의 엄마인데, 둘과 셋은 많이 달라요. 정말 많이... 후다닥님께서 더 많이 도와주셔야 할겁니다. 2009.04.17 23:2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능력자! 2009.04.18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능력자는 무슨 능력자겠습니까?
    경제적인 능력은 없으면서
    다른 능력만...(응? 이건 뭔가 아니지 싶습니다.)
    2009.04.20 11:37 신고
  • 프로필사진 경아 조지 샘프슨의 춤보단 확실히
    앤드류 존스톤의 천상의 목소리가 낫다는
    개인적 의견입니다...
    사실 폴포츠는 아마추어 대회에선 몰라도
    성악가들 하고는 비교 할 수는 없는 수준이던데
    앤드류는 타고난 미성과 음감이 있는데다 어려서
    변성기가 오더라도 꾸준히 음악 공부를 하면, 세계적인
    성악가로 성장 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요
    순위가 중요한 건 아닐테니까요...
    2009.04.17 18:3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제 생각도 그렇습니다. 2009.04.18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zizizi 영국 시청자들은 대회를 매회 보면서 조지 샘프슨의 매력에 푹 빠지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전 그저 그렇네요. 방금 케이블에서 재방해주는 빅뱅 발굴 프로그램(제목은 기억 안나네요)을 보다와서 그런가.. -_- 춤도 그저 그래 보이고..

    폴포츠, 앤드류 존스톤, 수잔 보일, 미운오리새끼가 아름다운 오페라 아리아(또는 뮤지컬 넘버)를 부른다, 라는 게 브리튼즈 갓 탤런트의 일종의 공식이 되어버린 걸까요?
    2009.04.17 20:3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공식이라기보다 전략이죠. 2009.04.18 09:45 신고
  • 프로필사진 The Blue 사실상... 1시즌 때 이후론 지지부진한 건 사실인듯해요.

    그만큼 다양성이 나오지 못하고 비슷한 패턴으로 가기 때문인듯 해요.

    오페라와 뮤지컬이 전부는 아닌데 말이죠.

    그래도 평범한... 아니 부족한 사람들의 인간승리는 감동스럽습니다. ^^
    2009.04.18 09:3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번에 다시 불을 당기는 듯 합니다. 2009.04.18 09:45 신고
  • 프로필사진 na야 맨위 영상 Pie jesu 부른 거..보고 감동먹어서 울었음..ㅠㅠ 2009.04.18 10:20 신고
  • 프로필사진 rmfody. 멋진글 감사 합니다.
    눈물을 흘리고 말았네요.
    2009.04.18 17:41 신고
  • 프로필사진 cavin 앤드루와 같은 발성은 성대를 쓰긴 하지만
    '성대로 조인 음을 입천장-머리로 울려서 내지른달까..'
    변성기가 오면 음역이 떨어지면서 거의할 수 없게 되죠..
    (보이소프라노로 합창단에서 소프라노를 했었는데
    (변성기가 오며 아예 그러한 발성이 불가능해지더군요.

    지금의 천상의 목소리를 언젠가 잃게 되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앤드루의 pie jesu가 감동으로 다가온 것 같네요..

    나중에 지금의 목소리와 발성을 잃게 되더라도 상심하거나 슬퍼하지 말고 계속해서 노래와 자신을 사랑하는 청년으로 커가면 좋겠네요..
    2009.04.19 00:24 신고
  • 프로필사진 권윤경 첨 앤드류의 목소리를 듣고 가슴이 팍 후벼파는 것처럼 전률을 느꼈더랬죠.

    제생각에... 이미 관객들은 폴포츠를 보고 왕창 감동했기 때문에, 앤드류가 훌륭했긴 해도 똑같은 반복 패턴의 결과가 나와서는 프로그램 자체의 이미지가 굳어진다는, 뻔한 짜임새라는 단점이 부각될 수 있기 때문에 사이먼은 비지니스맨의 입장에서 앤드류가 우승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일부러 샘프슨을 밀었고, 님의 말씀대로 표를 분산시켜야만 했을지도 모르죠.
    다 필요없고 어느것이 더 훌륭하냐만 놓고 보면 앤드류지만, 프로그램을 위해서는 앤드류는 우승해서는 안되었던 겁니다.
    제가 만약 프로그램 책임자 였다면 그렇게 했을 겁니다.

    그리고... 무서운 생각이지만 갑자기 파리넬리가 생각나네요. 변성기가 오면 사라지다니, 정말 너무 아까워.....
    2009.04.20 14:1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깝다는 것은 파리넬리처럼 만드시겠다는...?^ 2009.04.20 15:50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그리고 문득 이런 가정을 해봤어요. ‘만일 내일 아들이 죽는다면 어떤 기분일까?’ 그러자 우리 둘의 관계에 대해 엄청난 상실감과 후회의 감정이 들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음속으로 계속 이렇게 끔찍한 시나리오를 쓰면서 그 아이의 장례식에 대해서도 상상해 봤어요. 나는 아들에게 정장을 입혀서 묻지는 않을 거예요. 정장을 입는 타입의 아이가 아니거든요. 그 애가 그토록 좋아하던 지저분한 셔츠를 입혀서 묻을 거예요. 그렇게 그 애의 삶을 기리게 될 거예요. 그러자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아들이 죽고 나서야 나는 비로소 그 애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 주겠구나.’ 그 애가 살아있는 동안에는 그런 선물을 줄 생각이 없었던 거예요. 갑자기 그 티셔츠가 아들에게는 큰 의미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유야 어째 됐든 그건 그 애가 좋아하는 옷이니까요.
    그날 밤 집으로 돌아가서 아들에게 마음대로 티셔츠를 입어도 좋다고 말했어요. 그리고 아들을 있는 그대로 사랑한다고 말했어요. 아들을 내가 원하는 모습으로 바꾸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있는 그대로의 그 애를 사랑하는 기분은 정말 행복했어요. 이제 나는 더 이상 아들을 완벽하게 만들려고 하지 않아요. 지금 이대로의 모습도 사랑스럽다는 걸 알았거든요.
    -‘인생 수업’中-

    부모 된 입장으로서 아이의 재능보다도 이지메를 당했다는 게 안타깝네요. 어떻게 진행 될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있는 그대로의 존재로서 사랑을 받았으면 합니다.
    2009.04.20 15:4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뉘신지 모르지만 네티즌의 추앙을 받은 김연아 어머니와는 정 반대의 목표를 가진 분인가 봅니다. 2009.04.20 15:5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