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폴레옹 솔로. 저는 브라운관을 수놓았던 그 헤아릴 수 없는 첩보원과 액션 영웅들 중에서도 이보다 더 멋진 이름은 기억하지 못합니다. 2:8의 정교한 가르마가 인상적인 이 멋장이 첩보원은 일리야 쿠리야킨이라는 소련 출신의 스파이와 한 조를 이뤄 많은 사건을 해결했습니다.

<첩보원 0011>, The Man from U.N.C.L.E 이라는 외화에 대해 쓰기 전에 솔직하게 고백할 것이 있습니다. 아무리 제가 쓸데 없는 것은 절대로 잊지 않는다는, 일생에 도움이 안 되는 습성의 소유자라고는 하지만 이 드라마가 방송될 때에는 너무나 어렸습니다.

그렇다 보니 나폴레옹 솔로와 일리야의 멋진 모습은 기억이 나지만, 구체적인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전혀 기억나는 것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 글은 아무래도 드라마 자체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그 주변에 대한 것으로 채워질 것 같습니다.

시리즈 오프닝입니다.




아다시피 나폴레옹이 속해 있는 기구 U.N.C.L.E은 the United Network Command for Law Enforcement의 약자로, THRUSH(Technological Hierarchy for the Removal of Undesirables and the Subjugation of Humanity)라는 악의 단체와 경쟁관계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에 대해 우선 가장 궁금한 것은 0011이라는 숫자에 대한 것입니다. 대체 왜 이 드라마가 한국에서는 '첩보원 0011'이라는 제목으로 방송되게 된 것일까요? 아무리 눈을 씻고 봐도 이 드라마에는 0011이라는 숫자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이 드라마의 구성에 이언 플레밍이 참여한 것은 사실이지만 제임스 본드의 동료들인 살인번호 소유자들은 001부터 009까지의 코드를 사용합니다. 0011이 등장했던 유일한 시리즈는 일본 만화영화인 <달려라 009>였습니다. 어린 시절, 어린이날이면 단골로 재탕해서 보여줬던 <달려라 009>의 극장판에서 0011은 쌍둥이 0010와 함께 001-009까지의 주인공들을 공격하던 전자 사이보그였습니다.  막강한 미녀 사이보그 0012와 함께 악의 편이었죠.

(또 삼천포로 빠졌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0011이라는 제목을 붙인 것은 일본 사람들입니다. 직역하면 '엉클에서 온 사나이'라는 제목으로 불렸을 이 시리즈를 놓고 일본 사람들은 고민에 빠졌을 겁니다. '첩보물 하면 007'이던 시절, 처음부터 '나폴레옹 솔로'라고 해 봐야 통할 리가 없고, '엉클에서 온 사나이'라고 직역해 봐야 '삼촌에서 오긴 뭘 와?'라는 반응밖에 없었을테니, 뭔가 첩보 드라마의 냄새를 풍기게 하려면 역시 00넘버를 부여해야 하는 상황이었죠.

그럼 왜 하필 0011일까요? 글쎄요, 001에서 009까지는 이미 007시리즈에서 다 써 먹었고, 0010은 뭔가 이진수같고 보기에 나쁘니 모양새가 그럴듯한 0011이 된 게 아닐까...했는데 사실은 이유가 있었습니다.

예고편 동영상을 보시죠.




자, 동영상을 보시면 본부 출입을 위해 가슴에 인식표를 다는 장면이 나옵니다. 여기에 0011의 비밀이 있습니다. 일본 위키피디아 내용의 번역입니다.


<뉴욕의 유엔 본부 가까이의 빌딩가운데에 있다.외관은 낡지만, 내부는 최신 설비가 갖추어지고 있다.

멤버가 본부에 들어가려면 , 빌딩의 큰길에 접한 세탁소 지하의 비밀 출입구를 사용한다.안에 들어오면 우선 게이트의 여성 오퍼레이터로부터 역삼각형의 인식 플레이트를 받아, 가슴에 댄다.플레이트는 부문 마다 색이 달라 각 멤버의 인식 번호가 쓰여져 있다(솔로는 11, 이리야는 2).이 플레이트는, 출입마다 미량의 방사성 물질이 도포되어 이것을 모르는 사람이 미처리 플레이트를 댄 것만으로 침입하려고 하면, 경보가 운다. >

네, 이것이 0011의 정체였습니다. 이 작은 단서로부터 일본인들은 0011이라는 스파이의 번호를 만들어낸 거였군요. 이런 소심쟁이들같으니.

아무튼 이 인상적인 주인공 나폴레옹 솔로의 얼굴을 잘 보다 보면 생각나는 영화가 꽤 있습니다. 물론 이 나폴레옹 솔로 시리즈가 무려 9편의 극장용 영화로 재편집되어 상영되기도 했지만(정말 이런 면은 007 못지 않습니다), 이 나폴레옹 솔로 역을 맡았던 로버트 본의 출연작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은 바로 <황야의 7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율 브리너, 제임스 코번, 스티브 매퀸, 찰스 브론슨이 나온 그 <황야의 7인> 에 이 사람이 나온단 말이야?"하고 하시는 분들, 잘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계속)


댓글
  • 프로필사진 땡땡 일본만화는 달려라 009 가 아니라 사이보그009 인걸로 기억이... 2008.07.01 18:0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한국에선 '달려라 009'였단다. '저넓은 은하수/ 헤쳐나가는/ 달려라 009/ 우리의 용사' 2008.07.01 18:39 신고
  • 프로필사진 땡땡 여기서 또 형님과의 나이차가...우리땐 사이보그009였는데 2008.07.02 13:12 신고
  • 프로필사진 NeXTSTEP 포스팅을 옮기시는 중이시군요. 로버트 본 정말 잘 생겼죠? 과묵하고 냉철한 "이리야크리야킹"(그당시 제가 불렀던대로 발음하면)을 좋아했었죠. 2008.07.01 18:1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근데 저 작품에서도 좋은건 솔로가 다 하고 일리야는 고생만 했던 기억이... 2008.07.01 18:40 신고
  • 프로필사진 누미 그래서 제가 보면서도 계속 열받았던 기억이... 2008.07.02 22:11 신고
  • 프로필사진 달봉이 저도 나폴레옹 솔로에 대한 기억이 있습니다.
    오히려 007보다 더 강렬합니다.
    그리고 달려라 009보단 저도 사이보그 009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하얀 유니폼에 커다란 단추...
    글구 초능력을 지닌 애기도 있었던거 같은데...
    코드넘버가 생각이 안나네요...
    2008.07.01 18:1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기가 001, 비행인간이 002, 여자가 003, 미식축구맨이 004, 인디언 거인이 005, 불뿜는 중국인이 006, 변신 소년이 007, 잠수 흑인이 008, 그리고 주인공이 009. 다 기억납니다.^ 2008.07.01 18:41 신고
  • 프로필사진 순진찌니 사이보그 009는 몇번의 재탕을 해먹었습니다. 그 결과로 제 막내 외삼촌은 달려라 009로 (저랑 4살 차이 납니다.) 저는 사이보그 009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ㅋㅋ 그리고 나폴레옹 솔저는 주말의 명화 시간에 꼭 아버지랑 보았던 영화인데.. 저게 티비 시리즈 였다니... 잘은 기억나지 않지만 대머리 악당도 있었던것 같구.. 사이보그 009의 직업은 카레이선데 사고로 개조되죠.. 그래서 제 꿈도 개조인간인 적이 있었습니다. ㅋㅋ 2008.07.01 19:48 신고
  • 프로필사진 thkim 내가 언제 달려라 009라고 기억하고 있었니 나도 사이보그009로 기억하고 있는데 2008.07.01 22:1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허걱;; 가족상봉;; 2008.07.01 23:56 신고
  • 프로필사진 순진찌니 혹시 현삼촌? 삼촌~~ 여기서 만나니 너무 방가워요.. 삼촌이랑 같이 정모가고 싶어요.. 원섭이형 너무 재미있구 노래도 잘해요.. 저보다 머리도 작구요.. ㅋㅋ 삼촌 연락주세요.. 제가 잘못알았나 봐요..ㅋㅋㅋㅋ 2008.07.02 16:41 신고
  • 프로필사진 얼음칼 너 전에는 0011이 MBC에서 붙인 거라고 했었잖아. 2008.07.02 10:1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새로운 연구를 통해 과거의 정설을 극복하는 것이 글쓰는 자의 도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런데 형이 그걸 기억하시는게 더 놀라운데요;; ) 2008.07.02 10:12 신고
  • 프로필사진 skywalker ㅋㅋ 이전 블로그에 아직 증거가 남아있답니다. 2008.11.10 17:3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런건 잊어버리시란 말입니다.^ 2008.11.10 17:58 신고
  • 프로필사진 lacookie 악당 사이보그 쌍둥이가 0011, 0012고 미녀 사이보그가 0010 아니었던가요? 쌍둥이는 서로 전기 +,- 극이라 서로 부딪쳐서 죽었던걸로 기억하는데요, 확실하지는 않지만... 2008.07.02 10:2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갑자기 달려라 009 포스팅으로 변신) 그랬나요? 0010, 11, 12 부분은 영 헷갈리는군요. 2008.07.02 10:46 신고
  • 프로필사진 땡땡 001 두뇌개조 아기
    002 공중전투
    003 시력청력 미모의 사이보그
    004 온몸이 무기
    005 파워 인디언
    006 화영방사기, 땅굴파기
    007 변신 사이보그
    008 수중활동 사이보그

    출처:http://www.cyborg009.wo.to/
    2008.07.02 13:1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봐, 위에 다 써 놨다구. 세칸만 올라가 2008.07.02 14:16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달려라 009는 전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제연식 이전인듯 싶어요..
    하지만 나폴레옹솔로는 기억이 납니다.
    토요명화 단골 레파토리였던 것 같은데요
    제기억에는 007보다 므흣한 면이 조금 적어서 아쉬워
    했던 기억이 쿨럭(그때부터 오다쿠기질이..)
    2008.07.02 13:0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쪽도 꽤 므흣했는데...? 2008.07.02 14:16 신고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다시 말씀드리지만 0011나폴레옹 솔로를 송기자님께서 아신다는게 이상합니다. 60년대 후반 (68년도쯤) TV프로인데 그때 연세가 어떻게 되셨었나요? 2008.07.02 13:5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70년대 중반에 mbc에서 방송했습니다. 매주 토요일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2008.07.02 14:16 신고
  • 프로필사진 카리스마황 토요명화로 본 예전 기억이 다시 돌아오네요. 그런데 예전에 A특공대라는 미드에서 시즌 몇인지 모르겠는데 A특공대 양반들이 도망자가 아닌 정부조직에서 일하게 되는데 그 정부조직 우두머리로 로버트 본이 등장합니다. 그 에피소드 중 한때 함께 일하다 배신한 요원으로 그 금발 친구가 등장합니다. 어린시절 로보트 본이 진급해서 그렇게 된거구나 하고 두개를 연결시켰는데 과연 그럴지 지금 궁금하네요.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2008.07.02 15:1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러고보니 정말 a특공대에 나온 기억이 나는군요. 2008.07.02 16:47 신고
  • 프로필사진 이태희 저 자료를 어덯게 구했나요? 정말 아련한 추억속의 명 첩보드라마입니다.그리고 009는 제목이 무적영영구로 만화영화였죠? 어린이날이나 명절때마다 약 2시간짜리로 재탕 삼탕으로 방영했는데 그래도 재밌어서 보고 또보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혹시 자료그림이라도 없나요? 2008.07.02 16:0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인터넷에 널려 있죠. 아주 많이.. 2008.07.02 16:47 신고
  • 프로필사진 사랑과평화 역시! 나폴레옹 솔로를 송기자님이 놓치실리 없죠!!! 2008.07.05 17:5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 2008.07.06 01:12 신고
  • 프로필사진 la boumer 도대체 무슨 말인지 영 갈피를 못잡는 1인...386 세대에게 이런 다채로운 만화영화의 추억이 있다니 놀랍군요..

    70년대생인 제가 가장 문화적 풍요를 누리고 산 줄 알았더니...부럽습니다, 그려.. 사실 요새 만화나 영화는 테크닉만 뛰어나지 창의성,독창성이나 깊이는 없는 것같다고 하면..나도 어느새 늙다리?

    특히 만화는 그림체가 점점 유치해지는 것 같아요.8-90년대 만화가 훨씬 수준 높은것 같다고 나 홀로 외칩니다~
    2008.07.08 14:07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거만하게) 훗. '달려라 번개호(스피드레이서)'라는 건 보셨나요? 2008.07.08 14:30 신고
  • 프로필사진 la boumer 그건 노래만 간신히 기억 --:;말도 못하는 아기때 좋아라 하면 보던 기억은 나는데 말이지요..근데 그림이 미국에서도 워낙 유명하긴 하지요. 주제가도 한국거랑 거의 똑같아요..Nirvana가 공연때 가끔 SpeedRacer 주제가를 연주 하기도 했다네요..ㅎㄷㄷㄷ..하여튼 내가 이러니 무려 80년생인 비군은 뭘 알고 찍었나 몰러요..ㅋㅋㅋ 2008.07.08 14:42 신고
  • 프로필사진 맑음 어릴 때 봤던 TV 외화들....
    너무 어릴 때라 스토리는 하나도 기억나지 않지만 세인트, 매닉스(혹은 메카닉이었던가?), 아벤져라는 이름들은 기억나는군요.
    어린 눈에도 그 셋의 특징은 구분이 되더군요. 매닉스는 뭔가 드라이한, 하드보일드한 느낌이었습니다. 재미없었죠.
    세인트는 이름 외에는 아무것도 기억 안 납니다. 로저 무어가 세인트에 출연했었다고 쓰셨던데, 그게 바로 이 세인트인가요?
    아벤저는 진짜 재미있었습니다. 리얼리즘과는 담 쌓은 드라마였지요. 우아한 신사풍의 괴도와 요염한 여자가 한 조가 되어 움직였었죠, 아마?
    아벤져 얘기 좀 해주세요. 매회 엔딩 때마다 주인공 남녀가 이런저런 자동차에서부터 사이드카, 심지어는 애드벌룬까지, 매회 다양한 탈 것들을 타고 가는 모습을 보여 주는 것도 재미있었었는데....
    2008.11.13 04:3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http://isblog.joins.com/fivecard/7 2008.11.13 09:39 신고
  • 프로필사진 심경태 어이없네 2011.05.11 20:05 신고
  • 프로필사진 심경태 내용좋네요~~~~~~~~~~~~~~~~~~~~~~~~~~ 2011.05.11 20:07 신고
  • 프로필사진 심경태 내용좋네요~~~~~~~~~~~~~~~~~~~~~~~~~~ 2011.05.11 20:07 신고
  • 프로필사진 심경태 내용좋네요~~~~~~~~~~~~~~~~~~~~~~~~~~ 2011.05.11 20:0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