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누구도 순탄치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시에나 밀러의 결혼이 결국 없던 일이 된데 이어 유부남과의 열애설이 한창입니다. 게다가 누드 사진까지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한다는군요.

그 유부남은 바로 발타자 게티. '게티'라는 이름에서 돈 냄새가 난다면 제대로 보신 겁니다. 배우이기도 하지만 석유 재벌의 후손이라는군요. '알리아스' 등에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올해 역대 최강의 미녀와 야수 커플이 탄생할 거라던 뉴스는 이제 물거품이 되고 말았습니다. 왜 미녀와 야수인지 밀러와 결혼할 뻔 했던 리스 이밴스의 얼굴을 보시면 알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노팅 힐'에서 휴 그랜트와 함께 살던 괴짜 친구, 바로 그 사람입니다.

이 친구의 이름은 Rhys Ifans. 예전부터 리스 이판, 리스 아이판스 등 정확한 발음을 알 수 없게 하는 희한한 이름이었는데 이번에 찾아보니 'Reese Eevans', 즉 '리스 이밴스' 라고 읽는 것이 정확한 발음이라고 합니다.

1968년생이라 1981년생인 밀러와는 무려 13년 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사진은 '노팅 힐'에서 줄리아 로버츠를 기다리던 파파라치 앞에서 팬티 바람으로 포즈를 취하는 장면, 그리고 왼쪽은 실생활에서 그가 파파라치에게 포착된 장면입니다.


자, 이 대목에서 시에나 밀러의 옛날 애인과 한번 비교해 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역 최고의 미남 스타 중 하나인 주드 로를 만나다가 리스 이밴스를 만난다는 건 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그와 시에나 밀러가 데이트를 하던 시절부터 주위에선 '미녀와 야수' 운운하는 이야기가 적잖이 오갔는데 드디어 결혼을 하게 됐군요. 그런데 반드시 '노팅 힐'에서의 모습만을 생각하면 곤란합니다. 이밴스에게는 또 다른 모습도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느낌.

그러니까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한니발 라이징'에서 한니발의 숙적인 악당 그루타스도 리스 이밴스가 연기했습니다. '노팅 힐'을 본 사람이라면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모습이죠. 이런 팔색조같은 면모가 시에나 밀러에게 매력으로 작용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이번 커플을 계기로 역대 할리우드의 미녀와 야수 커플들을 돌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화제를 모았던 가수 제임스 블런트와 슈퍼모델 페트라 넴코바.

네. 아무리 잘 봐줘도 블런트는 잘생긴 얼굴은 아닙니다. 물론 가수로는 톱스타죠.

한국에서도 CF로 잘 알려진 'You're Beautiful'이 그의 노랩니다. 하지만 노래의 마력이 시들었는지 지금은 결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니퍼 로페즈와 마크 앤서니는 잉꼬부부로 잘 살고 있습니다.

사실 벤 애플렉과 비교해 마크 앤서니의 인물을 '웃기게 생겼다'고 비웃는 사람이 많지만 앤서니는 라틴 음악계에서 최고의 스타입니다. 리키 마틴이나 엔리케 이글레시아스를 능가하는 인기남이죠.



가수들은 목소리로 어필한다면 남들도 뭔가 어필하는 점이 있어야겠죠.

이 경우엔 유머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미디언 톰 그린과 드루 배리모어. '미녀삼총사' 커플인 셈이죠.

그가 출연한 영화를 틀어놓기만 해도 방 안에 있는 사람들의 IQ가 10포인트씩 떨어진다는 톰 그린의 유머감각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아무튼 지금은 결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와 그의 마케터(우리나라로 치면 매니저?) 조던 브래트먼.

뭐 야수..라기 보단 좀 졸립게 생겼습니다. 심심찮게 구설에 오르지만 잘 삽니다.


그러나 아무래도 역대 최강은 이 커플일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은 벌써 옛날 얘기가 돼 버렸지만, 일찌기 줄리아 로버츠가 라일 로빗과 결혼한다고 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눈을 의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미녀와 야수'류의 커플들은 윈윈 커플입니다. 남자의 경우엔 본래 능력이 빼어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미녀와 맺어지는 순간 지금까지보다 두 배 이상 높은 평가를 누리게 됩니다. 일반인이고 평소에 별볼일 없는 친구로 통했더라도 미녀 여친이 드러나는 순간 '뭔가 있는 친구' 혹은 '대단한 친구' 로 불리게 되죠. 우스개로는 이런 커플이 다니면 그냥 '남자가 돈이 많은가봐'하고 만다지만, 그게 어딥니까.^^

여자 쪽에서도 이점이 있습니다. 여자들 가운데서도 '인물만 밝히는' 여자에 대한 평가는 그리 높지 않죠. 하지만 용모가 떨어지는 남자를 사귀는 여자들에겐 '겉모습보다 내면을 볼 줄 아는 생각이 깊은 여자' 라는 호평이 쏟아지게 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준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죠. '리스 이밴스 정도가 해냈는데 나라고 못할 게 뭐 있어!'라고 주먹을 불끈 쥐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군요.

아무튼 간혹 주위에서 속 없는 사람들이 '네가 손해보는 느낌'이라고 부추길 수도 있겠지만, 누가 뭐라면 어떻습니까. 사실 자기만 좋으면 그만 아닙니까. 남의 얘기에야 신경 쓸 필요가 없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자나 시에나 밀러는 언제쯤 정신을 차릴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봉이 2008.07.04 1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개인적으로는 이쁜 여자보다는 착한 여자가 훨씬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뭐 그렇다고 제 비주얼이 '야수'는 아니구여...뭐 송기자님과 흡사한 정도...--

  2. 하이진 2008.07.04 10: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현재까진 1등이네요. 아무튼... 시에나 밀러는 별로 호감 가는 배우가 아니에요. 주드 로와 사귈 때부터 별로 마음에 안 들더군요. 그런데 리스 이밴스를 사귀길래 좀 다르게 보였었는데, 또 스캔들이군요. 발타자 게티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미드인 '브라더스 앤 시스터스'에 나와서 굉장히 친근감을 가지고 있는 배우인데, 시에나 밀러와 엮이니까 괜히 속상하네요. 저는 이 배우가 별로 이쁘다는 생각도 안 들어요.

  3. Luffy 2008.07.04 11: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신 안(?)차릴 듯... 그래도 주드 로가 젤 낫네요

  4. ikari 2008.07.04 14: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누드사진 시리즈를 쭉 보면 파파라치 쪽을 힐끗 보는 사진도 있는데 찍히는 것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꽤 있어보입니다.
    그리고 막상 정신차려버리면 포스팅 대상이 되겠습니까...^^

  5. echo 2008.07.05 10: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웬 몽고반점? 하고 자세히 보니........떨어지는 낙엽이군요. -_-

    • 송원섭 2008.07.05 16: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심지어 떨어지는 잎이 아니라 나무에 달린 잎입니다. 저 사진의 각도가 가장 절묘하더군요.

  6. la boumer 2008.07.08 14: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에나 밀러 충격적 사진 많아요...사람들이 다 옷입고 점잖게 앉아있는 식탁에 혼자 실오라기 하나 안 걸치고 다리까지 쩍~ 들고 있는 사진에 2박3일 놀란 기억..
    저 아가씨가 사람들 비주얼로 충격주는 걸 좋아해서 저런 야수와 사귄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근데 저 게티씨는 찰리쉰하고 쌍동이 같이 닮았네요..그 유명한 게티 미술관네손자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