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주의 쇼킹했던 뉴스 중에 '해리 포터'의 여주인공 엠마 왓슨이 양익준 감독의 독립영화 '똥파리'를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꼽았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뭐 워낙 정신없이 돌아가던 나날이라 자세히 훑어보지는 못하고 그냥 제목만 보는 수준이었는데, 놀라운 가운데서도 몇가지 궁금한 내용이 있었습니다. 1) '똥파리'를 언제 봤을까? 2) 그런데 '똥파리'의 영어 제목이 뭐지? Dung Fly는 아닐테고...^^ 뭐 그런 정도였죠.

며칠 뒤에 누군가 '똥파리'의 영어 제목이 'Breathless'라고 가르쳐 주더군요. 그때까지만 해도 "흠. 리처드 기어 나오는 영화 제목과 똑같군..."이라고 생각했을 뿐입니다. 하지만 일요일 아침, 만화평론가로 잘 알려진 미디어 연구가 김낙호님의 트위터를 보고 의혹에 휩싸여 버렸습니다.

정말 엠마 왓슨이 추천한 것은 '똥파리'였을까요?



기사 내용을 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엠마 왓슨은 최근 세계적인 패션지 보그(Vogue) 인도판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www.vogue.in/content/my-beautiful-life-emma-watson




그리고 인터뷰 기사 말미에, 몇가지 질문에 간단하게 답한 부분이 붙어 있습니다.


그러니까 좋아하는 디자이너로 이자벨 마랑 등을 꼽고, 좋아하는 영화로 "양익준의 '똥파리', 장 피에르 주네의 '아멜리에', 기예르모 델 토로의 '판의 미로', 그리고 리처드 커티스의 모든 작품"이라고 대답했다는 겁니다. 기사를 쓴 기자는 'Breathless'라는 영화 뒤에 친절하게 '양익준'이라고 덧붙여 놨습니다.

어떻게 알려졌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를 안 한국 기자들이 이 내용을 대서특필하기 시작한 겁니다. 여기까지는 전혀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보그가 무슨 듣보잡 매체도 아니고, 직접 인터뷰를 한 보그가 그렇다는데 누가 뭐라겠습니까.

그런데 김낙호님(@capcold)이 이런 부분을 지적하셨습니다.



(아래 capcold님이 직접 남겨주신 댓글, '고다르 감독님은 아직 살아 계십니다.^^)

흠...

사실 만약 영화에 대해 어느 정도 이상 관심이 있는 누군가 'Breathless'라는 영화를 아느냐는 질문을 받았다면, 두 편의 영화를 떠올렸을 것입니다. 첫째는 영어로 'Breathless', 불어로 'A Bout De Souffle', 한국어로는 '네 멋대로 해라'라는 제목을 단 1960년작, 장 뤽 고다르 감독의 프랑스 고전입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장근석을 한때 '허세남'으로 만들었던, "뉴욕 헤럴드 트리뷴!" 이라는 대사의 출처가 바로 이 영화입니다. ㅋ)



그리고 한편을 더 떠올린다면 리처드 기어 주연의 1983년작 'Breathless', 국내에서는 '브레드레스'라는 제목으로 개봉됐던 영화입니다. 사실 이 두 영화는 같은 영화죠. 자동차 도둑인 한 남자가 우연히 살인사건에 연루되고, 도망쳐야 할 상황에서 한 여자와 사랑에 빠지는 바람에 목숨을 댓가로 내놓아야 하는 상황에 놓이는 이야기입니다. 리처드 기어 판 '브레드레스'는 프랑스 영화 '네 멋대로 해라'의 할리우드 리메이크입니다. 

여기에 또 하나 고려해야 할 것이, 엠마 왓슨이 장 뤽 고다르의 '네 멋대로 해라'에 심취해 있다는 것이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라는 겁니다. 왓슨은 2010년, 랑콤 광고 한편에 출연했는데, 단순히 출연한 것 뿐만 아니라 연출과 카피에도 자기 의사를 반영했고, 그 컨셉트는 장 뤽 고다르의 '네 멋대로 해라'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이런 내용은 당시 WWD라는 여성지와의 인터뷰에 나와 있습니다.
(원문은 접근이 안 되어 그 내용을 인용한 웹 문서를 가져왔습니다.)


얼마나 비슷한지는 직접 눈으로 보시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위쪽은 왓슨이 출연했던 랑콤의 광고, 아래쪽은 '네 멋대로 해라'의 여주인공 진 세버그에 대한 트리뷰트 영상입니다. '네 멋대로 해라'의 여러 장면을 짜깁기한 것입니다.









왓슨이 짧은 헤어스타일을 비롯해 의도적으로 세버그의 스타일을 추종하고 있다는 것은 전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해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런 비교도 자주 되고 있더군요.



이쯤 되면 '어, 뭔가 좀 이상한데'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왓슨이 말한 영화는 고다르의 영화였던 것일까요? 만약 그렇다면, 가능한 가설은 "엠마 왓슨은 전후 설명 없이 그냥 'Breathless'라는 영화를 좋아한다고 말했고, 기사를 작성한 기자가 영문 제목이 같은 장 뤽 고다르의 영화와 양익준의 영화를 혼동해 이 영화가 '똥파리'로 둔갑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처음으로 다시 돌아가서, '보그' 인도판 기자의 양식을 믿는다면, 반대로 의혹이 일기 시작합니다. 만약 '보그' 기자가 엠마 왓슨을 인터뷰하다 가장 좋아하는 영화를 물었을 때, 전후 맥락 없이 그냥 "'Breathless'"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가정해 봅시다.

이때 그 유명한 장 뤽 고다르의 영화를 제쳐 두고, 리처드 기어 주연의 나름 컬트 영화를 제쳐 두고, 2008년작 한국 영화일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 해서 저렇게 자신있게 (   )안에 부가 정보로 넣을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요. 보그 기자가 아니라 세계 어떤 기자라도 이렇게 과감한 판단을 내릴 가능성은 그리 높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심지어 한국 기자라도 말이죠(오히려 이 경우엔 '똥파리'의 영문 제목이 'Breathless'라는 걸 모를 가능성이 더 크겠군요.^^).

만약 그 기자가 영화에 대해 문외한이고, Breathless가 바로 고다르의 'A Bout De Souffle'라는 사실을 몰랐다면, 차라리 그래서 imdb 같은 곳에서 검색을 했다면, 이 가능성은 더 낮아집니다.




...해서 제목도 의혹 제기로 끝났지만, 사실 제가 내릴 답은 없습니다. 정리하면 분명한 팩트는 (1) '보그' 인도판 기자는 왓슨이 말한 영화가 양익준의 영화라고 분명히 적었고, (2) 왓슨은 영문 제목이 같은 고다르의 영화 팬이란 사실을 이미 공표한 바 있다, 이 두가지입니다. 

물론 이 두개의 팩트는 '왓슨이 어딘가에서 양감독의 영화를 보고 매혹됐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과 공존 가능합니다. 왓슨은 프랑스의 고전 'Breathless'와 한국의 'Breathless'를 모두 좋아하고, 이번엔 (같은 아시아 매체와의 인터뷰이므로) 신작 영화를 추천했을 수도 있습니다. 본인이 해명하지 않는 한 진실은 저 어둠 속에....


아무튼 그러고 나니 궁금증은 배가됩니다. 과연 왓슨이 추천한 영화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혹시 개인적으로 연락 되시는 분 있으면 한번 확인 부탁드립니다. 정말 궁금합니다.^^ (의혹만 제기해 놓고 뭐냐고 따지시면 저도 할 말이 없습니다. 아무튼 궁금한 건 사실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반도 백인 여배우가 한국 영화를 좋아한단다!!

    백인 여배우가 한국 영화를 좋아한단다!!

    백인 여배우가 한국 영화를 좋아한단다!!

    백인 여배우가 한국 영화를 좋아한단다!!

    백인 여배우가 한국 영화를 좋아한단다!!


    우리나라 최고! 세계제일!

    우리나라 최고! 세계제일!
    2012.03.19 11:1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뭐 무슨 말씀인지 알겠습니다.^ 2012.03.24 09:13 신고
  • 프로필사진 쪽바리물러가라 방사숭이들 물러가라 2012.05.07 13:08 신고
  • 프로필사진 왕서방 그런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살았는데... 보고나니 정말 흥미진진하군요. 이메일 한번 보내볼까요. 2012.03.19 15:4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메일에 제가 요새 왜 전화 안 받느냐고 하더라고 써 주세요.^ 2012.03.24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개인적으로 연락할 수 있었으면 좋겠군요. ^^;; 2012.03.19 15:46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맘 빙고! ㅋㅋ 2012.03.20 08:5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z 2012.03.24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 요즘 송기자 (아직도 송기자님이라고 불리우는게 맞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님의 글이 자주 올라와서 좋습니다.

    저도 처음에 엠마 왓슨이 양준익의 '똥파리'를 좋아하는 영화로 꼽았다고 해서 (참고로 저는 아직 이 영화를 안 보았습니다) 별일이네..내지는 똥파리가 대단한 영화인가 보다 싶었는데 송기자님의 글을 읽으니 아무래도 엠마 왓슨은 고다르의 영화를 말했는데 인도 보그지의 기자가 검색 실수를 해서 양준익의 영화를 언급한 것처럼 보도 되었다가 맞을 것 같습니다.

    양준익의 영화를 폄하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명색이 여배우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 몇개를 언급할 때 첫번째로 거론될 만한 영화는 아니죠. 영화자체의 완성도를 떠나서 영어권 배우에게 다가가기도 쉽지 않고요. 고다르의 영화는 사실 그럴만한 인지도가 이미 있었죠.
    2012.03.19 16:0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런데 그게 기자가 할 실수가 아니라서 말입니다. ㅋ 2012.03.24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이지연 저 인도 첸나이 살고 있는데요, 여기 사람들 의외로 한국 영화 많이 알고 있더라고요.
    제가 구독하는 인도 영자 신문 주말 섹션에 실리는 "내가 꼽은 최고의 영화 5" 코너에 한 번은 <집으로>를 꼽은 사람이 있어 깜놀했다는...^^ 그 이후엔 <시월애>를 꼽은 사람도 보았어요.
    의혹 해명엔 전혀 도움되는 얘긴 아니지만, 그 인도 기자가 양익준 감독의 영화를 알고 있을 가능성은 아주 농후합니다.
    2012.03.20 02:2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흠... 그럴수도 있겠군요.^ 2012.03.24 09:14 신고
  • 프로필사진 capcold !@#... 노파심에, 인용해주신 트윗 직후에 쓰레드로 남겼던 내용도 링크 달아놓습니다: http://twitter.com/#!/capcold/status/181081537289265152 http://twitter.com/#!/capcold/status/181092262732775424 고다르 감독님, 안 돌아가셨더라구요... OTL 2012.03.20 05:4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앗. 관심주셔서 감사합니다.^ 2012.03.24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개인적으로 연락할 수 있었으면 좋겠군요. ^^;;(2)

    그나저나 엠마왓슨이 언제 저렇게...

    하 진짜 나이드는거 느껴집니다....
    2012.03.20 16:5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뭐 잘 커서 좋구만요. 2012.03.24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대물 참 애잔하다 애잔해

    엠마 왓슨이 똥파리 좋아한다는게 그렇게 황송하고 못믿을 지경인가?

    그런 사대주의에 쩔어서.. 어휴..

    엠마 왓슨이 확실히 South Korea 영화 Breathless를

    언급하지도 않았는데 인도 보그 기자가 그 Breathless를

    똥파리로 인식하고 받아들여서 기사썼을 가능성은

    아키히로가 노벨평화상 받을 가능성과 비슷하겠다

    2012.03.21 01:16 신고
  • 프로필사진 알리 암. 그라제. 슨상님 4000억짜리 노벨상은 따라올 인간이 없당께. ㅋㅋㅋㅋㅋㅋㅋ 2012.03.24 01:2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중간 패스)

    아무튼 그래서 더욱 이상한 사건. ㅋ
    2012.03.24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나루호도~ 오호...이럴 수도 있었군요...<네 멋대로 해라>의 영어판 제목도 모르고 있었다니...반성중입니다. 2012.03.23 21:4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하하. 근데 세상일을 다 알수 있나요, 어디. 2012.03.24 09:16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저도 궁금하네요 ㅋㅋㅋ 씨네21의 김도훈 기자가 보그인디아에 메일 보내본다했는데 답이 왔는지..
    엠마가 양익준의 똥파리를 봤을 가능성은 있을거예요
    똥파리가 2010년1월에 영국에서 소규모지만 개봉을 했었으니까요..
    2012.03.31 08:13 신고
  • 프로필사진 ㅋㅋㅋㅋ 장뤽고다르가 관 속에서 울겠다닠ㅋㅋ 2013.03.12 22:48 신고
  • 프로필사진 국뽕 국뽕 2013.04.23 21:45 신고
  • 프로필사진 dkjb 네 다음 일뽕 2013.05.17 17:10 신고
  • 프로필사진 사대주의척결 이런 글을 보면 한국인들이 얼마나 사대주의에 쩔어있는지 다시 한 번 알게 된다.

    이 글에서 나타난 사대주의는 영국의 유명한 여배우가 한국이라는 나라의 똥파리라는 영화를 알고 있는 것이 이상하다는 생각이다.

    우리가 엠마 왓슨이라는 영국의 여배우를 알고 있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고, 영국의 여배우가 한국 영화를 알고 있는 것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는 발상!
    이것이 바로 사대주의자들이 가진 기본적인 사고관이다.

    똥파리는 한국에서 흥행이라는 부분에서는 돋보이지 못했지만 작품성 면에서는 해외영화제들의 상을 휩쓸다시피 했던 외국에서 더 유명하고 가치를 평가받는 영화인데, 한국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지 못하는 사대주의자들은 자신의 짧은 지식 안에서 자국의 영화를 우습게 보고, 폄하하는 마음들을 갖고 있으니 세상 돌아가는 꼴을 알 수 있을 턱이 있나.

    평생 사대주의 사상에 쩔어서 자랐으니 외국의 여배우가 한국의 영화를 좋아한다는 말을 하니 그것은 사실이 아닐지도 몰라! 그런 유명한 외국 여배우가 한국에서 흥행도 못한 한국영화를 어떻게 알 수 있겠어? 이건 거짓말일거야. 의심해 봐야 해!라는 병신같은 사고방식을 가지게 됐겠지.

    어휴.
    2016.05.21 13:49 신고
  • 프로필사진 ㅇㅇ 사대주의같은 소리하고있네 착각속에 빠져서 국뽕짓하는게 더 창피한일인데 수준 알만하다. 2018.05.04 23:4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