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TBC 새 수목드라마 '러브 어게인' 첫방이 나갔습니다. 탄탄한 줄거리와 배우들, 연출력이 뒷받침 된 드라마이다 보니 첫 방송이지만 반응도 괜찮았습니다. 4%대 시청률로 막을 내린 '아내의 자격'의 후속이라서인지 첫회가 2%대 시청률을 기록했습니다.

그런데 드라마를 보다 보니 가장 먼저 생각나는 건 드라마 줄거리보다 여주인공 김지수였습니다. 곰곰히 생각해 보니 제가 김지수를 TV에서 처음 본 게 1994년의 '종합병원'이더군요. 뭐 저 뿐만 아니고 거의 모든 분들이 그랬을 거라고 생각되는데, 놀랍게도 김지수의 모습이 그때와 별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뱀파이어녀' 혹은 '방부제녀'라는 말이 좀 장난스럽게 쓰이곤 하는데, 김지수야말로 진정한 뱀파이어족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이건 바로 이번주 월요일에 있었던 '러브 어게인' 제작발표회장에서 찍힌 김지수의 모습입니다. 김지수는 1972년생. 오는 10월이면 만 40세가 됩니다. 극중 설정 나이가 얼추 45세면 실제 나이에 비해 큰 무리는 아닐 듯 하지만, 저 비주얼로 45세...라는 것은 진짜 45세 전후의 여성들에겐 참 불쾌한 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쨌든 서서히 거슬러 올라가 봅니다.

 

2008년작 '태양의 여자' 때 한 잡지와의 인터뷰 사진입니다.

'태양의 여자'가 벌써 4년 전 드라마라는 것도 그렇지만, 지금과 김지수는 거의 차이가 없습니다. 뭐 4년 전이니 당연히 그럴 법 합니다. 

 

2005년작, 영화 '여자, 정혜' 때의 스틸입니다.

지금보다 살짝 어려 보이는 건 헤어스타일 탓인 듯도 하고... 아무튼 뭐 그닥 달라진 건 없는 얼굴입니다. 아무튼 중요한 건 지금부터 7년 전의 모습이라는 것. 

 

2001년작 드라마 '온달왕자들'에서의 모습. 자, 한번 맨 위의 사진과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어찌 보면 며칠 전에 찍힌 사진보다, 이 모습이 나이들어 보인다고 느끼실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무려 11년 전의 모습입니다.

 

 일일드라마로 공전의 히트작이던 '보고 또 보고' 시절의 사진. 고인이 된 박용하가 옆에 있어 세월을 느끼게 하지만 아무튼 엊그제 찍은 사진이라고 해도 놀라지 않을 정도.

어쨌든 1998년, 지금부터 14년 전입니다.

 

1997년작 '내안의 천사' 시절. 오른쪽에는 장진영의 모습이 있습니다. 이 사진 역시 지금보다 조금 나이들어 보인다고도 할 수 있는 모습...^^

 

이게 실질적인 데뷔작인 '종합병원' 때의 모습입니다. 1994년. 진짜 데뷔작은 1993년의 '머나먼 쏭바강'이지만 아무튼 사람들이 기억하는 첫 작품은 이거라고 해야 할 듯 합니다.

 

이해 11월 경향신문의 인터뷰 기사에 실린 사진. 역시 지금과 다른 점이라면 살짝 남은 볼살 정도? 대개는 이 볼살이 빠지면서 좀 더 성숙한 분위기를 풍기기 마련이지만 김지수는 볼살이 없어지면서 오히려 점점 더 젊은 얼굴이 되어 간 듯 합니다.

어쨌든 제 느낌으로는 이 사진이 더 나이들어보입니다. 다른 분들에게도, 최소한 18년 전의 모습으로 보이지는 않을 듯 합니다.^^ 보통 사람들과 비하면 더욱 그렇고, 연예인들 가운데서도 18년 전의 모습과 지금의 모습이 이 정도인 사람은 몇이나 될지 모르겠습니다.

엊그제 김지수가 나온 드라마 '러브 어게인'의 티저 영상 가운데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배경에 깐 버전이 공개됐습니다. 아마 드라마로는 4부 정도에 나오는 장면일 겁니다.

 

이 영상 속에 나오는 김지수와 다음 영상 속 김지수를 한번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래쪽은 2001년 공개된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공식 뮤직비디오입니다. 공교롭게도 이 영상에서도 김지수가 주인공을 맡았습니다. 화장법이 요즘 유행과 좀 달라지긴 했지만 참 세월이 흘러도 이렇게 안 변할 수가 있나 싶더군요.

 

김지수가 데뷔한게 벌써 19년 전. 참 여러가지로 놀랍습니다.

뭐, 그냥 그렇다는 얘기죠.^


조 아래쪽 네모 안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한번씩 터치해 주세요~)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땡땡 보고또보고에 박용하가?? 기억안나네요... 2012.04.26 15:14 신고
  • 프로필사진 먹깨비 윤해영,김지수,박용하가 3남매로 나왔었죠. 박용하는 싹싹한 초등학교 선생님이었던걸로 기억.. 2012.04.27 15:03 신고
  • 프로필사진 땡땡 보고또보고에 박용하가?? 기억안나네요... 2012.04.26 15:14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박용하가 아마 성현아(악역) 상대역이었던 거로... 2012.05.03 18:09 신고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보고또보고에는 주얼리정이 나오지 않았나요? 2012.04.26 18:07 신고
  • 프로필사진 꿈이다 남자분들 눈엔 더 젊어보이나요? 제눈엔 역시 김지수도 나이를 먹는구나 싶어 위안이 되었는데...
    눈가랑 얼굴 전반적인 피부탄력이 다르잖아요. 역시 남자분들은 미묘한 차이에 둔감하다는걸 전 느끼고 가네요. 그래도 늘 아름다운 분이긴 해요.
    2012.04.26 23:21 신고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참 오랜만의 방문입니다.
    그동안 별고 없으셨는지요..

    김지수의 얼굴을 처음본건 아마 '머나먼 쏭바강'에서 야전병원 간호장교로 나온 모습이 아닌가 싶습니다.
    정신이 약간 간 '오대규' 가 (사병) 김지수에게 '오빠가 어쩌고' 하는 대사가 나오는데 야전병원의 혼란스러운 곳에서 오대규를 향해 '누구세요?' 하던 장면이 나오는데 그때 '참하게 생겼다'하고 생각했었읍니다. 지금처럼 유명한 배우가 될줄은 몰랐지요.
    2012.04.27 13:3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이고, 건강하시죠? 2012.05.02 18:23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맘 40대가 넘다보니 어릴때 노안이었던 친구들이 이제야 빛을 발하더군요.
    그때부터 쭈욱 그 얼굴이니 마흔넘은 사람이라고 보기 어려운...
    김지수도 그런 여인네중 하나겠죠. 물론 아주 young한 남친 덕일 수도 있고^^
    2012.04.28 11:2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zzzz 2012.05.02 18:23 신고
  • 프로필사진 깅깅이 얼굴 자체보다는 화장법 차이가 큰 것 같아요.
    아무래도 예전 화장이 요즘 눈으로 보면 늙어보이긴 하죠.
    한 10년 후에 지금 화장은 또 어떻게 보일런지. ㅎㅎ
    2012.04.30 17:5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무척 이상하게 보이겠죠 ㅋ 2012.05.02 18:24 신고
  • 프로필사진 교포걸 저도 화장법의 차이에 한표를... 90년대 메이크업이 (그시대 화장법의 대표적 아이콘이 김혜수씨죠) 현재의 투명 메이크업 보다 좀 나이들어 보이게 하는데 일조를 하는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왜 그렇게 눈도 입술도 찐하게 표현했을까 하고 옛사진을 다 불태우고 싶어지는 화장법 ㅋㅋㅋ.

    물론 김지수씨 동안이시기도 하구요. 김지수씨 데뷔 초기때 어떤 드라마에 이훈씨 누나역으로 나왔던게 있었던 걸로 기억나는데 제눈에 그때 참 여신으로 보였다는. 지금도 매우 아름다우십니다.
    2012.05.02 16:3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렇게 나이가 안 들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2012.05.02 18:24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화장법 차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나이가 안들어 보이는건 사실인거 같네요
    72년생이라고 알고 있는데 확실히 안들어 보이는거 같아요..
    서태지나 배용준 모두 72년생인데 같은 나이인 저는.. ㅠㅠ
    2012.05.03 18:1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