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르 궁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18 [그라나다.2] 알함브라의 시작, 헤네랄리페로 가는 길 (1)

알함브라 방문은 하루 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몇달 전부터 준비가 필요하다. 그냥 가서 표를 사자면 대략 낭패.

 

티켓마스터 스페인 홈페이지 http://www.ticketmaster.es/ 를 방문해 따지지 말고 메뉴 맨 윗줄의 'Family and More'를 클릭한다. 그럼 이런 화면이 뜬다.

 

 

큼지막하게 La Alhambra 가 보인다. 클릭하고 들어가면 예매 페이지가 나타난다.

 

주의사항 페이지에는 반드시 읽어 둬야 할 것들이 상당히 많다. 우선 가장 중요한 것. 가령 10월25일의 티켓을 샀다면 그 날짜에는 오전 오후 중 자신이 선택한 시간엔 언제든 궁전 입장이 가능하다. 하지만 나스르 궁전 지역만큼은 입장 시간이 정해져 있다. 그 시간이 아니면 나스르 궁전은 들어가지 못한다. 그래서 예매때 확인하는 시간은 '나스르 궁전의 입장 시간'임을 확실히 이해해야 한다.

 

이걸 혼동하는 사람이 꽤 많은데, 요약해 보자.

 

10월25일 표를 샀는데 나스르 궁전 입장 시간을 오후 4시로 정했다 치자. 해당일의 알함브라 궁전의 오후 개장 시간은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그럼 오후 2시에 가든 3시에 가든, 나스르 궁전 이외의 지역을 먼저 마음껏 구경하고 오후 4시까지 나스르 궁전 앞에 가서 줄을 서서 입장하면 된다. 반대로 오전 10시 나스르 궁전 입장 조건으로 티켓을 샀다면, 오전 8시30분~오후2시 사이엔 마음대로 궁전 여기저기를 봐도 좋다. 단 나스르 궁전만큼은 오전 10시가 아니면 입장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걸 이해하지 못하고, 주의사항을 자세히 읽어보지 않고 예약할 때 오후 4시라니까 오후4시에 가서 나스르 궁전만 보고, 나머지는 시간이 없어서 못 보는 분들도 있다. 이런 실수는 하지 않기 바란다.

 

아울러 하절기와 동절기 사이에도 꽤 차이가 있다. 3월15일부터 10월14일까지는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개장하지만 그 이후 기간에는 오후 6시까지만 개장한다. 이밖에 몇가지 야간 개장은 동절기에는 거의 하지 않는다고 보면 된다. 이 점이 사실 매우 아쉬웠다. 애당초 처음 알함브라를 꼭 보러 가겠다고 마음먹은게 바로 그 야간 개장 때 찍은 사진 때문이었기 때문에.

 

기타 알함브라 예약 요령http://blog.naver.com/enehye85?Redirect=Log&logNo=188319175 이 블로그 해설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위 지도를 보면 아래쪽의 긴 고구마가 알함브라, 그리고 오른쪽 위의 돌도끼같은 모양이 헤네랄리페 Generalife 다.

 

헤네랄리페는 흔히 알함브라의 부속 여름 별궁이라는 이름으로 소개된다. 방문자 가운데는 이곳이 정작 알함브라 본편보다 인상적이었다는 분들도 꽤 있는데, 사실 그 말에 은근히 동의하게 된다. 아무튼 헤네랄리페가 완공된 것은 14세기. 그리고 그라나다가 기독교도의 손에 넘어간 뒤에는 예배당으로 쓰였다.

 

저 알함브라 표지판이 있는 입장 관리소는 딱 한군데 있다. 미리 예매한 티겟은 이 자리에서 등록을 해야 궁전 구역 안으로 입장할 수 있다. 현장에서 입장권을 바로 사서 들어가시는 분도 있다는데, 가을 이후엔 어떨지 모르지만 봄 여름엔 새벽부터 와서 줄을 서야 간신히 그 날짜의 입장권을 살 수 있다고들 한다.

 

그러니 딴 생각 말고, 저 위에 써 있는대로 반드시 입장권을 예매하고 가시기 바란다.

 

 

 

입장관리소를 통과하면 거대한 사이프러스 소나무 사이로 산책로가 나타난다. 조경이 멋지다.

 

 

 

하이 시즌이 아닌 10월말이지만 어쨌든 관광객은 우글우글.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조각에서 보곤 정말 저렇게 생긴 나무가 있을까 했는데, 이 지역에선 지천으로 깔려 있다. 신기함은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멋지다.

 

 

 

나무 사이로 숲 건너편, 알함브라의 한 자락이 보이고 저 멀리 구시가의 산동네도 언뜻 언뜻 보인다. 아름답다.

 

그라나다에 가 보면 알함브라야말로 천혜의 요새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된다. 코르도바는 1236년, 세비야는 1248년 함락되었지만 그라나다는 건재했다.

 

 

 

본격적인 헤네랄리페 지역의 입구. 조경이 정교해지기 시작한다.

 

 

 

이렇게 보면 원근감이 없어져서 별 것 없어 보이지만 왼쪽은 알함브라의 서쪽 끝자락인 알카자르. 오른쪽은 그 건너편의 오래된 산동네다. 탁 트인 전망에서 보면 아 소리가 나온다.

 

 

 

 

 

헤네랄리페 입구의 계단식 정원. 간이 공연장으로도 쓸 수 있을 듯. 생김새가 독특하다.

(실제로 공연을 하기도 했다는 제보가 있었다.^^)

 

대체 어떻게 깎았을까 싶은 나무 문을 지나면

 

 

전형적인 스페인/아랍식 정원의 정경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알함브라와 헤네랄리페의 상징은 물이다. 산 위에 요새를 건설하는 일은 건물만 지어서 될 일은 아니다. 바위산 위에 건물을 짓고 병력과 민간인이 거주하게 하려면 풍부한 수원이 있어야 한다. 일단 알함브라는 그 조건을 확실히 갖추고 있다.

 

그리고 특히나 알함브라는 안달루시아의 혹독한 직사광선과 더위를 조금이라도 달래기 위해 모든 조경에서 물의 활용을 극대화했다. 가는 곳마다 분수와 수로가 조경의 필수적인 요소다. 여긴 그냥 '시작일 뿐'이다. 그런데도 매혹적이다.

 

 

 

 

 

이런 그림 같은 정원 사이로

 

 

이렇게 한시간 두시간씩 앉아 있어도 전혀 질리지 않을 것 같은 도피 공간이 있다.

 

 

어릴 적 한창 꿀을 빨았던 사루비아가 만발해 있는 정경이 반갑다.

 

샐비어(Salvia)는 뭔 놈의 샐비어. 사루비아는 사루비아라고 써야 제 맛이다. 꽃 꽁무니의 달콤한 꿀 방울도.

 

 

 

 

 

어디에나 깔려 있는 라임 나무.

 

처음에는 몇개 따 볼까도 생각했는데 지나다니다 보면 너무 흔해서 아무도 안 건드리는 느낌이다. 나중에 세비야로 넘어가면, 아예 가로수가 라임나무다. 문득 은행나무가 우거진 서울 거리의 가을 냄새가 생각났다.^

 

가로수가 라임이면 어느 철에는 도시에서도 라임 냄새가 날까?

 

 

 

 

 

굳이 설명이 필요 없다. 너무나도 아름답고 평화로운 정원이다.

 

정원 사이를 헤치고 들어가면 헤네랄리페에서 가장 중요한 공간, 관개수로의 정원 Patio de la Acequia 에 도착한다.

 

 

 

 

헤네랄리페를 상징하는 바로 이 한 컷.

 

'관개수로의 정원'이란 번역 대신 그냥 '아세퀴아의 정원'이라 불리기도 한다.

 

사실 오늘날의 헤네랄리페는 거의 유적에 가깝다. 기독교도들에 의해 파괴되기 전의 헤네랄리페가 어떤 모습이었는지는 지금 알 길이 없기 때문이다. 1670년 경에 완공된 것으로 추정되는 헤네랄리페는 기독교 점령 시대에 예배당으로 개조됐다.

 

지금 남아 그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은 이 파티오 데 아세퀴아 정도. 얼마나 더 화려하고, 얼마나 더 정교했을까.

 

 

 

반대쪽에서 바라보면 이렇다.

 

 

 

난간 너머로 건너편 알함브라를 바라보는 맛도 최고.

 

 

 

 

잠시 후 알함브라에서 본격적으로 보게 되지만, 건물의 정교한 장식이 지금부터 감탄을 자아낸다.

 

 

 

 

 

 

 

 

 

 

관개수로의 정원에서 한 단계만 올라 서면 또 하나의 보물같은 정원이 나타난다.

 

 

 

 

 

이른바 '사이프러스 정원 Patio de los Cipreses'.

 

 

 

 

 

 

꼭대기의 사자상을 한번 잡아당겨 봤다. 벽돌로 된 아치와 기와를 얹은 지붕은 언뜻 친숙하게 느껴진다. 창덕궁 어느 한 구석에도 비슷한 색감의 벽돌 문을 발견할 수 있으니.

 

구불구불 돌아 계단을 올라가면 사이프러스 정원을 좀 높은 곳에서 바라볼 수 있다.

 

 

 

 

 

정교하고 아름답다. 실로 왕이 거닐었을 법한 정원이다.

 

 

난간으로 물이 흐르게 한 유수 계단의 아이디어. 꼴꼴꼴 흘러내리는 물소리가 흥취를 더한다.

 

헤네랄리페의 많은 건물들과 구조물들은 모두 '여름 스페인의 태양'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졌다. 어떻게 해서든 태양의 열기를 조금이라도 피해 보려는 시도가 엿보인다. 그러자니 그 시절에 가능한 냉각제는 '흐르는 물'과 '지나가는 바람', 그리고 '가능한 한 여러 곳의 그늘' 외에는 없었을 듯.

 

 

 

계단 위에 사려깊게 건설된 햇빛 가리개. 안달루시아의 여름을 충분히 상상할 수 있게 한다.

 

 

 

좀 더 높은 곳에서 바로본 관개수로의 정원.

 

 

규모가 그리 압도적이지는 않지만 헤네랄리페의 정원은 '이래서 사람들이 알함브라 알함브라 하는구나' 하고 수긍이 가게 하는, 정교하고도 품위있는 아름다움이 가득했다.

 

이렇게 한껏 기대를 높인 상태에서 알함브라로 넘어가게 되는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다닥 2014.01.20 09: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알함브라...
    음악 제목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저런곳이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