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21 청춘시대, 그 아름다운 시절을 돌이켜볼 수 있다면 (1)

 

그러니까 대략 거의 1년 전 일입니다. 어찌 어찌 하다가 '벨 에포크'라는 대본을 받아 보게 됐습니다. 평소 존경하던 박연선 작가님의 작품이라 두 손으로 고이 받들어 읽어 봤는데(당시엔 5부까지 나와 있었습니다), 1부 읽고 나면 2부가 궁금하고, 2부 읽고 나면 3부가 궁금하고, 아무튼 그래서 순식간에 5부까지 읽어버렸습니다. 그러고 나니 또 뒷 얘기가 궁금하더군요.

 

하지만 팬으로서의 자세는 자세고, 일단 냉정을 되찾고 나니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자 주인공은 어디 있지? 로맨스는? 연애 상황에서의 긴장감은?' 잘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 뭐 당연합니다. 원래 없었으니까요. 뜯어볼수록 정말 이색적인 작품이었습니다.

 

(혹시 1년 전이라니까 엄청나게 옛날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드라마 제작에서 1년은 정말 눈 깜빡할 사이에 지나가는 시간입니다. 농담 아닙니다. 예를 들어 말씀드리면, '태양의 후예'와 '닥터스'의 원본 대본은 이미 5년 전에 나와 있었습니다.)

 

 

 

 

사실 용기의 문제였습니다. 네. 위에 말한 '드라마의 흥행 요소들' 없이도 잘 되는 드라마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뭔가 '꽃같은 여대생 다섯이 한 집에 사는 이야기'라면 시청자들이 기대할 만한 상업적인 요소는 굉장히 적은 드라마가 분명했습니다.

 

그런 이야기가 잠시 오고 가다가 어찌 어찌 해서 이 드라마는 다른 방향을 타게 되고, '그래, 좋은 대본은 다 임자가 있는 거구나' 하고 미련을 접었드랬습니다. 그런데 얼마 뒤, 이 대본이 다시 시장에 등장했다는 소문이 들려왔습니다. 뭐랄까, 내가 어쩔수 없이 떠나 보낸 옛 애인이 이혼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의 기분이랄까요. (배경음악: '마치 어제 만난 것 처럼~~')

 

그리고 어느새 새로운 용자, 함영훈 CP가 "이 작품을 우리가 해 보자"고 주장했습니다. 뭐 불감청 고소원이지요. 상업적으로 큰 기대를 할 만한 로맨틱 코미디 종류는 아니었지만, 어쨌든 작품성 있는 좋은 드라마가 될 것은 분명했으니까요. 시일도 촉박했지만 아무튼 '지금 와서 이름 있는 스타들이 이 드라마에 출연할 것 같지도 않지만, 어쨌든 신선한 얼굴들로 여대생들을 채우고, 원작의 품격을 최대한 살려 가 보자'는데 다들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처음부터 이 드라마를 연출해 보고 싶어하던 이태곤 감독도 순식간에 섭외됐습니다.

 

그 준비과정에서 제가 한 거라곤 가끔 옆에서 구경하는 것 밖에 없었지만(아 네, 저는 다른 작품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 차곡차곡 들어차는 젊은 배우들의 면면을 보다 보니 드라마에 대한 애정이 새록새록 솟아나는 것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드라마의 주축인 다섯 여대생이 관건인데, 대략 이렇습니다.

 

 

 

 

 

유은재(박혜수) :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무구한 신입생. 어찌 보면 작중 화자 역할. 네 선배들이 모여 살고 있는 셰어하우스에 유은재가 들어 오면서 드라마가 시작됨.

 

용팔이 동생 박혜수가 언제 이렇게 컸는지, 새내기 여대생 느낌이 팍 납니다. 대본을 찢고 나온 듯한 적역.

 

 

 

 

정예은(한승연) : 가장 여성적인 성격. 살짝 평범한 자신에 대해 컴플렉스가 있는 여대생. 남자친구와의 관계에 목을 매지만 그렇기 때문에 그 남자친구가 항상 가장 속을 썩임.

 

카라의 한승연인데 뭐 굳이 다른 설명이 필요합니까?

 

 

 

 

송지원(박은빈) : '학보사 기자'라는 타이틀에서 연상되는 선머슴아. 입심은 신동엽인데 사실 실전 경험은 없고 입만 열면 어디서 주워들은 구라가 쏟아짐. 사람들 많은 자리에선 조용하고 어색한 걸 못 참아 나서서 분위기를 주도하지만 그러다 보면 항상 집엔 혼자 돌아오는 타입.

 

사실 박은빈이라면 단아한 한복 차림이 기억에 남는데, 이렇게 단장하니 또 새로운 느낌이군요. 아래 예고에서 막춤 신을 보시면 그 '단아한 느낌' 속에 감춰진 끼를 느낄수 있습니다.

 

 

 

 

강이나(류화영) : 직선적이고 솔직하고 화려하고 섹시한데다 개방적인 성격. 후원해 주는 '오빠'가 셋은 있어야 생활이 유지된다. 셰어하우스 멤버들 중 가장 먼저 커다란 비밀이 드러나는 역할.

 

제작진이 가장 고심 끝에 캐스팅한 역할로 알려져 있습니다. 경력 면에선 류화영보다 훨씬 앞선 후보들이 꽤 많았지만 연출을 맡은 이태곤 감독은 류화영의 눈빛 하나에 올인. 기대됩니다.

 

 

 

 

윤진명(한예리) : 공부와 알바 외에는 이 세상 어느 것에도 관심을 두지 않고 살아온 경주마 인생. 아무 여유 없는 청춘이지만 그래도 청춘에겐 청춘의 빛이 내리쬐기 마련. 대체 그녀 인생의 봄이란 어떤 것일지 궁금해지는 타입.

 

연기력으로 보나 캐릭터에 대한 이해로 보나 이 드라마를 이끌어가 줄 맏이(극중에서도 맏이). 어떻게 봐도 안정감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한예리라는 배우에겐 그리 친근하게 느껴지지 않았던 멜로멜로한 장면들이 기대되는 작품.

 

 

 

 

 

 

 

 

이렇게 서로 섞이지 않는 다섯 색깔의 여대생들이 한집에 살고 있기 때문에 '여대생 밀착 동거담'이라는 다소 선정적인(^^) 캐치프레이즈가 붙어 있습니다. 사실 기운 팔팔한 여자 다섯이 한 집에 머리 맞대고 있으면 가장 큰 화제가 뭐겠습니까. 남자와 연애겠죠. 그래서 이 드라마의 '대사 수위'는 어찌 보면 꽤 높게 느껴질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게 중요한 작품은 절대 아닙니다.

 

'아프니까 청춘' 어쩌고 하는 말도 꼰대들의 짜증나는 헛소리로 여겨지는 지금, 이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그냥 그대로 놔 두고 봐 줘'라는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청춘이라고 늘 즐거울 수도 없고, 아무리 세상이 힘들다고 절망에만 빠져 있을 수도 없는데 뭘 그리 분석하고 위로하려고 애쓰느냐는 얘기죠.

 

그냥 그대로 두고 보면 이렇습니다.

 

 

 

 

그리고 이건 제가 가장 마음에 드는 티저.

 

 

 

 

이 드라마의 원 제목이자 이들이 모여 사는 셰어하우스의 이름인 '벨 에포크 Belle epoque' 는 프랑스어로 '아름다운 시절'이라는 뜻입니다. 역사적으로는 19세기말~1차대전 발발 전까지의 태평성대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합니다만, '아름다운 시절'이라는 제목과 드라마에 나오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보고 있으면, 윤동주 시인의 시가 깔려 있는 이 티저의 영상과 절묘한 조화를 느끼게 됩니다.

 

하긴. 그 언제라고 청춘이 아름답기만 한 시절이 있었을라구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수 2016.08.12 20: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제일 재밌는 드라마네요.
    선배님~안부 전합니다.안녕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