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04 바람의 화원, 김홍도의 또다른 실수 (14)
'바람의 화원'이 마침내 막바지로 치달았습니다. 마지막회를 남겨 둔 상태에서 소설 원작 최고의 하이라이트인 김홍도와 신윤복의 화사대결, 즉 그림 대결 장면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한국 방송계에서는 '경합이나 대결이 나오지 않으면 사극이 아니다'라는 우스개가 나올 정도로 '대결'의 미학이 빠지지 않고 등장했습니다. 한방의학 드라마 '허준'에서는 살아있는 닭의 몸에 아홉개씩의 침을 놓는 구침지희가 나왔고, '대장금'에선 끊이지 않는 후계자 선발이 열렸죠. '주몽'에서는 태자 자리를 놓고 세 왕자가 경합을 벌였고, '이산'에서는 그리 중요하진 않았지만 송연(한지민)이 화사경합에 참가해 기량을 겨뤘습니다.

하지만 '바람의 화원'에서의 화사경합은 '이산'에서의 경합과는 중량감이 다릅니다. 참가자가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화가들인 단원과 혜원이었기 때문이죠. 사극의 거장 이병훈 PD마저도 '그림 대결에서의 박진감 묘사에는 자신이 없었다'고 털어놨던 화사경합을 '바람의 화원'은 어떻게 묘사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바람의 화원' 전체의 공과를 떠나 3일 방송된 화사대결은 한국 드라마에 남을 명장면 중 하나로 꼽을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물론 화사대결을 위해 지난 몇회 동안 제자리걸음을 했던 드라마의 지지부진한 진행은 비판받아도 싸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원작 소설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김조년은 정향과 윤복의 관계에 대한 질투로 사제간의 화사 대결을 벌이게 만듭니다. 이 부분에서 동기가 좀 납득이 안 가는 부분도 있고, 뭐하러 이런 짓을 벌이나 싶기도 하지만, 아무튼 그 덕분에 시청자들은 최고의 가상 대결을 보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대결에 등장하는 그림은 신윤복의 '쌍검대무(雙劍對舞)'와 김홍도의 '씨름도'. 두 사람은 김조년의 발제에 따라 '쟁투'라는 주제에 맞는 그림을 각각 그려 제출합니다...라는 것은 물론 작품의 설정입니다.

실제로 이런 대결이 있었다는 근거도, 두 그림이 같은 시기의 작품이라는 근거도 실제로는 전혀 없죠. 다만 '대결'을 소재로 한 두 작가의 작품을 갖고 이런 설정을 만들어 낸 이정명 작가의 상상력은 참 탁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것이 쌍검대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것이 씨름도입니다. 두 그림 모두 너무나 유명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름도에서 동그라미를 친 부분이 바로 이 화사대결의 승부를 가를 수 있었던 김홍도의 '왼손 오른손 실수' 장면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왼손과 오른손이 바뀌어 있지요.

알고 보면 유명 화가들도 이런 실수를 한다고 합니다.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에도 그런 실수가 있다는군요.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11/12/2007111200050.html

드라마에서는 이 실수가 김홍도의 의도적인 것일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살짝 풍깁니다. 또 이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김홍도는 황혼을 이용하죠. 황토색과 주황색을 주로 쓴 이 씨름도가 황혼녘의 햇살을 받으면 더욱 선명하고 아름답게 보인다는 설명입니다. 물론 황토색 위주의 채색이 쓰인 것은 김홍도가 사실은 색맹이었다는 역사적으로 아무 근거 없는 설정과 맞물린 것입니다.

사실 김홍도는 비슷한 실수를 한 적이 또 있습니다. 바로 아래 그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무동도'에서도 오른쪽 아래에 앉은 악공의 손이 거꾸로 그려져 있습니다. 저 각도로도 악기를 잡을 수는 있지만, 연주를 할 수는 없겠죠.

아무튼, 장태유 PD의 사설을 풀어가는 솜씨는 지루하기 짝이 없지만, 화사 대결을 묘사한 손길은 매우 뛰어났습니다. 특히 씨름 그림을 그리기 위해 김홍도가 정지 상태의 사람들 사이를 누비는 장면이나 두 기생의 실제 검무 장면이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만 원작에 나와 있는 두 그림의 숫자 균형 중 '쌍검대무'쪽의 7+2+7(그림의 상단, 중단, 하단의 사람 수)만을 살리고, 씨름도의 숫자 균형을 다루지 않은 것은 좀 아쉬웠습니다. 이날 방송이 55분여만에 끝난 걸 봐선 편집할 시간이 없었기 때문인 듯 하기도 하고...

보충 설명하자면 김홍도의 '씨름도'의 사람 수 배치는 좌측 상단에 8명, 우측 상단에 5명, 중앙에 2명, 좌측 하단에 5명, 우측 하단에 2명씩입니다. 좌측 상단에서 우측 하단으로 대각선을 그어 놓고 보면, 정확한 대칭이 이뤄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이 선을 따라서 배치된 사람 수는 12명, 그리고 우측 상단에서 좌측 하단으로 대각선을 그어 봐도 12명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런 숫자의 배열을 보면 불균형 속의 균형이 보입니다. 이런 계산이 다 되고 나서 비로소 '거장 김홍도'가 그려 지는 겁니다.

그렇다면 이 드라마는 대결에서 누구의 손을 들어 주고 있을까요. 소설이든 드라마든, 두 사람의 대결은 무승부로 표현하고 있지만 이 무승부란 신윤복의 승리라고 봐도 좋을 듯 합니다. 지난번에도 한번 얘기했듯 조선왕조실록에도 등장하는 대화원 김홍도에 맞서 이름조차 기록되지 못한 화원 신윤복이 그 시대를 넘어 지금에 와서 동등하게 평가받고 있으니 말입니다. (관련글은 아래 링크 참조)



당대에는 비루하고 천한 것으로 여겨졌던 파격적인 화풍이 세월이 흐른 뒤에 제 값을 인정받은 셈이라고나 할까요. 당시의 환경에서 이런 그림을 계속 그려왔던 신윤복이란 화가의 고집을 생각하면, 이 드라마를 반체제 드라마 취급했던 지만원씨의 얘기가 말이 된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농담이지만 역시 무슨 얘긴가 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 참조)



아무튼 '바람의 화원'은 두 화원의 대결을 통해 지지부진했던 중반의 기억을 씻고 깔끔한 마무리를 이룰 수 있을 듯 합니다. 비록 배우들의 이름값에 비하면 10%대 중반을 넘지 못한 시청률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봐야겠지만 나름대로 명품 드라마라는 이름도 얻었고, '그림그리기'라는 행위를 본격적으로 영상으로 옮겨 놓은 최초의 드라마라는 점에서도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기념비를 세웠다고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의 화원'과는 이렇게 안녕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위에서 잠시 얘기한 유명 화가 실수 시리즈 중의 하납니다. 이 그림은 고흐의 '해바라기(Sunflowers)'. 수많은 해바라기 그림 중 하나로 일명 '14송이 해바라기'입니다. 고흐 자신이 '14송이를 그린 해바라기 그림'이라고 이 그림을 지칭했기 때문이죠.

그런데 문제는 이 그림의 해바라기는 분명히 15송이라는 겁니다. 고흐가 잘못 셌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무슨 다른 이유가 있는 걸까요? ^^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maste 2008.12.04 09: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1등!^^

    흐흐흐.. 바람의 화원.을 포함한 요즘 형님의 드라마와
    방송관련 이야기에 끄덕끄덕하고 있습니다.


    너무 추운 겨울이라는.ㅠㅠ

  2. seba 2008.12.04 09: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흐의 해바라기...왼쪽 하단의 다 채피지 못한 몽우리는 꽃으로 치지 않아서 그런것은 아닐까요? ㅎㅎ

    이쯤에서 영화 미인도는 어떤 내용일지 궁금해지네요.

  3. 후다닥 2008.12.04 09: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단 순위권입니다.. ^^
    요앞에 긋 댓글이 올라왔길래 새로운 포스트가 올줄 알고
    1등을 노렸으나 잠시 차에서 자고 오는새에 포스트가 올라왔네요
    하여간 바람의 화원 대작 드라마에 치어서 손해 많이 본 경우인것 같아서 살짝 아쉽습니다
    문근영씨 연기가 꽤 좋았던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4. 손녀딸 2008.12.04 09: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어제 본방사수..답답해서 보다말다 재방보고 그랬지만 웬지 어제하고 오늘은 본방을 봐야할것 같아서..
    저는 개인적으로 군선도 재연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 송원섭 2008.12.04 09: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마지막은 또 봐 주시는 센스.^ 그동안 진행 정말 느렸죠.

  5. echo 2008.12.04 09: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흠..구도는 김홍도가 나머지는 신윤복이 나은 것 같네요.

    저 해바라기를 그릴 당시 고흐는 이미 미쳐있었겠죠. 갑자기 vincent가 듣고 싶어진다는...

  6. magnolia 2008.12.04 11: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구도를 그런식으로 따지면 신윤복 그림도 마찬가지 아닌가요? 좌측 상단의 양반과 기생 무리가 6명 우측 하단 북채를 잡은 1명, 도합 7과 좌측 하단의 퍼져 앉은 양반들 무리가6명과 우측 상단의 담뱃대(?) 잡은 아이 1명, 도합 7.
    북채를 잡은 이로 부터 중앙과 좌 상단으로 올라가면서 보이는 역 피라미드식 구도가 1:2:7, 담뱃대를 잡은 이로부터 중앙과 좌 하단으로 내려오면서 보이는 피라미드식 구도 역시 1:2:7. 신윤복 식 구도가 더 재밌는데요?

  7. 달봉이 2008.12.04 15: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바람의 화원은 한번도 시청한적이 없고...
    얼마전 미인도를 봤는데...
    다른건 몰라도 마지막에 신윤복이 나룻배위에서
    미인도를 띄우는 장면은 정말 예술이더군여...
    영상미가 뛰어났던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8. 봄고양이 2008.12.05 05: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씨름도는 사실 장지에 슥슥 그린 화첩 그림이라 김홍도가 대결을 위해 그렸다고 치기엔 너무 약한감이 있지않나 합니다.^^ 손이 뒤바뀌는것도 저런 서민을 위한 그린 그림에 숨은그림찾기같이 넣었다는 얘기도 있고요. 김홍도가 비단에 그린 그림들을 보면 그얘기가 맞는듯 싶습니다.

  9. 윤호매니아 2008.12.07 00: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김홍도의 씨름이나 무동 같은 경우, 실수로 보이는 부분은 실수가 아니라 재치로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김홍도 전문으로 불리시는 고 오주석님의 글을 보면 알 수 있을 겁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고 오주석님의 책을 읽어보시면 우리 옛그림이 얼마나 경이로운지 아실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 개인적으로는 오주석 선생님께서 살아계셔서 드라마 "바람의 화원"의 미술자문 격으로 참여하셨다면 드라마의 내용이나 그림 해석 면에서 많은 부분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