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다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17 욱씨남정기, 옥다정은 왜 '회사의 마녀'가 됐을까 (1)

[욱씨남정기]

 

 

 

주변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 보면 놀랍게도 대부분의 회사에 그런 얘기를 듣는 여자들이 있었습니다. '3대 마녀'니 '5대 마녀'니 하는 여자들 말입니다.

 

개중에는 진짜 성격이 나쁜 여자들도 있습니다. 물론 직장이라는 곳이 친목 단체도 아니고, 다 같이 만나 일을 하는 곳이다 보니 애당초 개개인의 인성에 지나치게 큰 기대를 하는 것 자체가 무리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개의 경우, '마녀'라고 불리는 여자들 가운데 '일 못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던 것 같습니다.

 

대개의 경우 나의 일과 남의 일을 똑부러지게 구분하는 경우, 남자들의 보조 역할을 하기 거부하는 경우, 최상층의 신뢰가 두터운 경우 등에 '마녀'라는 호칭이 붙여지는 경우가 적지 않았습니다. 가끔은 놀라운 능력을 발휘해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됐던 일'을 해 내는 여자를 '마녀'라고 부르기도 하고, 대략 미모가 뛰어난 여직원은 대개 일 보다는 다른 쪽(?)에 더 관심이 많다는 통념(물론 이런 통념은 당연히 편견의 영역에 해당합니다)을 깨고 '미모에 비해 지나치게(?) 일과 성공에 의욕을 보이는' 경우를 '마녀'라고 부르는 경우도 꽤 있는 듯 합니다.

 

이처럼 다양한 경우들이 있지만 최소한 한 가지 정도의 공통점은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회사에서 유능함을 발휘하고, 그 유능함이 아직 대다수인 남자들에게 위협으로 다가올 때 '마녀'라는 호칭이 절로 등장하는 것이 일반적인 추세라고 봐도 좋을 듯 합니다.

 

물론 유능하다고 해서 다 마녀로 불리는 것도 아니고, 마녀라고 불린다고 다 유능한 것도 아니지만, 최소한 요약해 보면 능력이 출중하건 아니건, 백이 있건 아니건, 외모가 빼어나건 아니건, 명문대를 나왔건 아니건 '무능한 여직원'을 마녀라고 부르는 경우는 없다고 봐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이것은 아마도 '위협'이라는 요소와 매우 관계가 깊은 듯 합니다.

 

(중간에 불쑥 얘기하자면, 이 글은 드라마를 만드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왜 우리는 이런 드라마를 집어 들었나'에 대한 글입니다. 그러자니 당연하게 '우리 편 입장'만 나옵니다. )

 

 

 

 

 

'욱씨남정기'라는 대본을 처음 만났을 때부터 작품의 의도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습니다. 이 드라마의 주인공 옥다정은 한번 불끈 하면 자제가 안 되는 성격 때문에 '욱씨' 혹은 '욱팀장'이라는 별명으로 불립니다. 그 '더러운 성격' 때문에 이혼을 세 번이나 했고, 꽤 능력이 있어 나이에 비해 일찍 팀장까지 승진했지만 그 뒤에는 별별 소문이 다 따라다닙니다. 성격이 지랄같은 것은 기본, 사내 스캔들이 수차례 있었고 고위층과는 소파 승진의 의혹도 있습니다. 심지어 연상 연하 가리지 않고 남자를 밝힌다는 이야기까지 따라다닙니다.

 

그런데 정작 대본과 시놉시스를 보다 보면 드러나는 여자는 이와는 좀 다른 여자입니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수시로 '욱'하고 나서서 성격 나쁘다는 이야기를 듣지만, 실제로는 상대방이 먼저 원인 제공을 하지 않는 일에 함부로 '욱'하는 여자는 아닙니다. 오히려 욱다정이 분노하는 일들은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분노해야 하지만, 다들 후환이 두렵거나 '좋은 게 좋은 거' 기 때문에 슬쩍 못본 채 넘어가는 일들입니다.

 

게다가 남의 시선을 굳이 의식하지 않기 때문에 사내 연애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고(욱다정의 첫번째 남편은 같은 회사 동료였습니다), 타고 난 미모가 출중했기 때문에 어디서나 눈에 띄었습니다. 업무에 열정적이고 수완이 뛰어났기 때문에 남자들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같이 일하기를 꺼리지 않았고 - 한국 사회에서 웬만한 회사의 관리직에 오르려면 사회관계나 리더십을 발휘하지 않고는 불가능합니다. 이건 남녀를 불문하고 당연한 얘기고, '서글서글한 여걸스러움'이 여성 관리자들에게는 필수 요소가 되어 버린지 오래입니다 - 그런 태도를 곱게 보지 않는 누군가의 술자리 뒷담화에는 이런 여자들이 수시로 등장하게 되어 있습니다.

 

어디 가나 남자들이 이끌어가기 마련인 회사 집단. 그 회사 집단에서 남자들의 질서에 순응하기를 거부한 여자들 중에 바로 욱다정이 있었다는 것이 저희의 생각이었던 것이죠.  

 

 

 

 

꼴갑(甲) 저격 사이다 드라마 '욱씨남정기' 의 초반 에피소드들을 언뜻 보면 왠지 하청기업 과장인 남정기(윤상현)를 욱다정(이요원)이 심하게 몰아붙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냉정함을 유지하면서 내용을 따라가면, 사실 옥다정이 실수하는 장면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청을 원하는 기업이 부실한 자료를 제출한 것에 대해 화를 낸 것, 다소 무례한 실수에 대해 냉정하게 대처한 것, 상사의 부당한 지시에 반발한 것, 같은 아파트 주민의 부당한 복도 점유(복도에 자전거나 가구를 내 놓는 것은 소방법 위반이라고 합니다)를 지적한 것 등 모두 따지고 보면 옥다정이 정당한 판단과 주장을 한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모두 자신들의 입장을 내세워 '먹고 살기 힘든데' '뭐 고작 그정도 가지고' '그런 일 안 당해 본 사람이 누가 있나' '하여간 유난을 떤다' 며 욱다정에게 '역시 듣던대로 성질이 더럽다'는 말을 합니다. 당연히 억울하겠지만 어차피 남들의 시선에 신경쓰지 않는 욱다정, 변명을 하거나 자기 편을 만들어 하소연을 하거나 하는 행동을 전혀 하지 않기 때문에 평판은 점점 굳어가고, 소문은 눈덩이처럼 부풀어 오릅니다.

 

 

 

 

  

사실 이 드라마의 이유가 '욱씨남정기'인 이유는 욱다정의 정 반대편에 있는 인간, 즉 '책임을 지는 순간 명이 짧아진다'는 소심함과 무사안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남정기가 처음으로 욱다정이 '소문으로 듣던 그런 여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리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공교롭게도 욱다정에게 가장 많이 당한 남정기가 다른 모든 사람들에 앞서 그녀의 진정한 모습을  알아차리고, 그 여자의 긍정적인 면을 인정해 가면서 지지리도 못났던 자신의 지나간 삶을 반성한다는 것이 상당히 매력적인 전개로 느껴졌습니다. 

 

'욱씨남정기'는 그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부당한 일을 그냥 넘기지 않아 온 탓에 '드센 여자' 혹은 '지랄맞은 여자'로 낙인 찍혀 온 한 여자가 제대로 평가를 받아 가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그녀 또한 완벽한 인간은 아니기 때문에, 바로 옆집의 속터지는 '고구마 가족'을 통해 다른 사람의 시선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깨닫고 그 자신에게 부족했던 타인과의 공감 능력을 서서히 찾아 가게 됩니다.

 

본질적으로 코미디라서 일단 보고 있는 동안 눈이 즐겁고 입이 즐겁지만, 그 속에 주변의 오해 속에서 '강한 여자'를 넘어 '마녀'로 치부되고 있는 한 여자. 그 여자가 인간으로 완성되어 가는 이야기. 이런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욱씨남정기'는 해 볼만한 드라마라고 느꼈습니다. 일단 다들 한번씩 보시면 무슨 말인지 어렵지 않게 이해하실 겁니다.

  

 

 

 

그럼 남정기는 그냥 별 의미 없는 고구마 인생이냐.... 그건 또 아니고, 그 얘기는 나중에 이어서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go one meilleur prix 2016.06.21 04: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실 이 드라마의 이유가 '욱씨남정기'인 이유는 욱다정의 정 반대편에 있는 인간, 즉 '책임을 지는 순간 명이 짧아진다'는 소심함과 무사안일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남정기가 처음으로 욱다정이 '소문으로 듣던 그런 여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리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