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학교이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18 꽃남 이민호의 성장이 가장 아쉬운 사람은? (67)
'꽃보다 남자'의 이민호가 인기 상종가를 누리고 있습니다. 스타들 중에는 가끔 아무런 어려움을 겪지 않고, 어느날 갑자기 딱 한 작품이나 노래 한 곡으로 곧바로 톱스타 진용에 합류하는 사람들이 있죠.

하지만 이민호는 그렇지 않습니다. 2006년 EBS 드라마 '비밀의 교정'으로 데뷔한 이래, 아슬아슬하게 오디션에서 떨어지면 그 작품은 대박이 나고, 천신만고끝에 캐스팅된 작품은 조기종영을 하거나 흥행에서 참패했기 때문입니다.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성형수술을 한 것도 아니죠. 이런 건 그냥 운이라고 해야 할 듯 합니다.

마침내 '꽃보다 남자'의 히트가 이런 설움을 모두 씻어버리는 순간입니다. 그렇다면 현재 이민호가 뜬 걸 보고 가장 아쉬워하는 건 누굴까요. 뭐니뭐니해도 영화 '울학교 이티'의 제작진입니다. 5개월 정도만 버티고 개봉을 했더라면 그렇게 무너지지 않았을텐데 말입니다.

이민호 하나면 사실 아쉬움은 그리 심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당시 이 영화에는 무명의 똘망똘망한 배우들이 학생들로 줄줄이 출연하고 있었죠. 어떤 얼굴들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학교 이티'는 강남의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체육교사로 철밥통 생활을 즐기고 있던 천선생(김수로)이 어느날 체육시간을 줄이고 국-영-수 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학교 방침에 따라 직장을 놓칠 위기에 놓이면서 시작됩니다.

하지만 일이 되려다 보니 어찌어찌하다가 대학 재학 시절에 따 놓은 영어교사 자격증이 있었다는 사실이 기억납니다. 이 자격증을 발판으로 천선생은 영어 교사로 변신을 노립니다. 이것이 바로 이티(ET: English Teacher)의 정체죠.

이 영화는 시사회 직후엔 각계의 호평으로 "잘하면 300만 정도는 가능하겠다"는 기대를 자아냈지만 불행히도 스크린에 걸렸을 때에는 빛을 보지 못했습니다. 1주일 앞서 개봉한 '맘마미아'와 '신기전'이 의외로 흥행 돌풍을 일으켰고, 같은 9월11일 개봉한 '영화는 영화다'도 선전하는 가운데 묻혀 버린 피해자가 됐죠. 적절한 웃음과 따뜻함이 조화를 이룬 영화라는 것이 중론이었지만 일각에서는 '너무 착한 영화'라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아무튼 극장 관객 70만은 영화의 완성도에 비해 아쉬운 숫자인 것이 분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이 영화가 지금 개봉한다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나오는 겁니다. 지난해 9월11일 개봉 당시만 해도 이 영화는 김수로의 원맨 무비로 홍보할 수밖에 없는 영화였습니다. 그만치 다른 배우들의 지명도가 떨어졌기 때문이죠.

아역 출신으로 고정팬을 어느 정도 확보한 백성현이 있었지만 극중 비중은 그리 크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지금이라면 얘기가 달라질 겁니다. 바로 F1 이민호가 꽤 큰 비중으로 나오기 때문이죠. 이민호는 이 영화에서 부잣집 아들 출신의 반항아로 우여곡절을 거쳐 천선생을 마음으로부터 이해하게 되는 인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의 이민호라면 극중 비중도 편집 과정에서 훨씬 더 커졌을 겁니다. 지금의 웨이브 머리 모습이 다소 느끼하다면 저 때는 보다 야성미가 강조된 모습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이 영화가 개봉된지 2주 뒤, 드라마 '바람의 화원'이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박신양 문근영이야 당연한 얘기지만 여기서 기생 정향 역을 맡은 문채원이 각광을 받았죠. 네티즌들이 문근영과 문채원의 묘한 관계를 '닷냥커플'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면서 문채원의 고전미 넘치는 마스크가 화제가 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채원은 영화에선 가난으로 시달리다가 원조교제에 나서는 여학생 은실 역을 맡았습니다. 물론 정의감 넘치는 이티 천선생의 도움을 받는 캐릭터죠. 그늘진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개봉 3개월 뒤, 아무도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영화 '과속스캔들'이 바람을 탔습니다. 현재 6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코미디 사상 두번째로 많은 관객('미녀는 괴로워'의 661만 바로 다음)을 기록하고 있죠.

이 영화를 통해 가장 큰 덕을 본 것은 신인 박보영이었습니다.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던 박보영이라는 이름이 '제2의 전도연'으로까지 불릴 정도로 집중적인 조명이 쏟아졌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보영은 '울학교 이티'에서는 반의 모범생이자 전교 1등 송이로 출연하죠. 공부도 잘 할 뿐만 아니라 마음 속 깊이 아이들을 사랑하는 천선생을 진심으로 이해하는 최고의 후원자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울학교 이티'가 지난해 9월11일이 아니라 올해 1월에 개봉했다면 어땠을까요. 박보영-문채원은 몰라도 이민호의 덕은 확실히 볼 수 있었을 듯 합니다. 지난해까지는 영화를 다 찍어 놓고도 홍보비 문제로 개봉이 미뤄지는 영화들도 많았다는 점을 생각해 보면, 깔끔한 완성도를 자랑하는 '울학교 이티'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는 게 아쉽기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참, 오뉴월 하루 볕이 다르다고 한장 자랄 나이의 청춘들이라 그런지 벌써 이때의 모습과 지금의 모습이 사뭇 달라 보이는군요.





꽃보다 남자에 대한 다른 이야기:



무명시절 이민호가 겪었던 고초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Tiisue 2009.01.18 17: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개봉하믄 안되나?
    "고양이를 부탁해"도 입소문나서 다시 개봉했던거 같은데..
    재개봉하기엔..제작사 이미 늦은건가?

  3. 돈 벌자 2009.01.18 17: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시 개봉 해 부러 ㅋ ㅋ

  4. elel 2009.01.18 18: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솔직히영화개봉했을때도 입소문괜찮았엇습니다.보고난사람들이 의외로 괜찮다고 그랬는데 정말 운때가안맞았나보네여..일단김수로가 나온다고해서 가벼운코미디로만생각한사람들이 많았을거같네여. 보면서 참괜찮은영화라고생각했음..

  5. ㅎㅎ 2009.01.18 18: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무도 이름을 몰랐던 박보영은 좀 아닌듯...ㅋㅋ

  6. 흐음 2009.01.18 18: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공의 적 초반에서도 나오셧지요?ㅎㅎ

    칼맞고 죽는 배역이지만

    나름 의미잇는 역활이엇음.

  7. suying 2009.01.18 18: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이라면 이민호의 몸값이 비쌌겠고 그랬으면 캐스팅을 안하지 안았을까요???;

  8. ym 2009.01.18 19: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home.ebs.co.kr/home3776/html001/info_cast.html 이민호 팬이라면 여기 들어가서 박두현 클릭 해보삼 이걸 고처야 진정한 이민호 팬!!

  9. ㅎㄷㄷㄷ 2009.01.18 19: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백성현이신분
    약간 권지용 닮은것같기도 하고....
    아님 말고;;;;

  10. 공감.. 2009.01.18 19: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얼마전에 알았어요 그 똘망똘망한 학생이 박보영이고, 그 반항아가 이민호고, 그 자존심 강한 애가 정향이었다는... 정말 개봉시기로 쪽박찬 영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작품성이나 내용 막론하고 개봉 시기만 조정했어도 울학교ET 이 세사람 덕좀 볼 수 있었을 텐데

  11. 이영화 2009.01.18 20: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짜 잘 만들었는데 못 떠서 아쉬웠어요
    내용면에서도 좋았고 충분히 지금 개봉했으면
    과속스캔들만큼은 아니더라도 떴을 영화인것 같아요
    극장에서 볼땐 김수로랑 백성현 말고는 다 몰랐었는데
    지금 불과 몇개월만에 다들 성장한 배우들이 다 있네여

  12. gggggggg 2009.01.18 21: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울학교 이티랑 꽃남이랑 촬영지도 같잖아요 아쉽네요

  13. 정재연 2009.01.19 02: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헐..정말 6개월 지나고 보니 호화캐스팅이었네;; 이민호에 박보영에 닷냥이까지;;;;;

  14. 양현성 2009.01.19 03: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이영화 정말 대단하네요... -_-;;
    진짜 이 영화 나올당시만해도..
    그냥 김수로 원맨 이었는데..
    지금은 완전 초호화 캐스팅..

    ㅡㅡ;;;

  15. umakoo 2009.01.19 1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위에 양현성님 말씀대로 정말 초(?)호화 캐스팅이 되었군요. 울학교이티 괜찮은 영화라는 평을 많이 보네요. 꼭 봐야겠습니다.

  16. 가을남자 2009.01.19 11: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개봉하면 관객 500만은 된다에 올인하겠읍니다.

  17. 후다닥 2009.01.19 13: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몇군데 비슷한 기사가 뜬것 같더군요..
    흠 울학교 이티 보러 갈까 하다 안갔는데
    갑작스레 후회가 되네요..
    진짜 재개봉하면 대박터질듯 합니다..

  18. zizizi 2009.01.24 17: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패밀리가 떴다'에서 김수로 씨가 영화 안 되었다며~ 다신 원톱 안 한다며~ 괴로워하던 영화가 이거 맞지요? 기자님 말마따나 지금 개봉했더라면 원톱 영화가 아니었겠네요. 이래서 모든 게 운때라는 게 있다 봅니다.

  19. 아쉽당 ㅜㅜ 2009.02.05 04: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꽃남 보면서 금잔디 역은 박보영이 더 잘 어울렸을텐데...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같이 영화에도 나왔었다니ㅜㅜ
    이민호랑 박보영이랑 꽃남 나왔음 참 좋았겠네요 ㅜㅜ

  20. rlaaltjs 2009.02.10 16: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민호캐릭터구준표여친이랑잘어울린당

  21. montreal florist 2010.01.11 12: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영화였군여 봐야겟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