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29 배트맨과 부시 대통령이 닮았다는데...? (1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미로운 기사가 하나 떴습니다. 최근 개봉된 '다크 나이트'와 관련, 이 영화에 나오는 배트맨의 모습이 미국의 조지 W. 부시 대통령을 연상시킨다는 얘기더군요. 월 스트리트 저널(WSJ)에 실린 한 칼럼에 근거한 기사였습니다.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view.asp?page=1&gCode=int&arcid=0920984551&cp=nv

보다 보니 궁금해서 원문을 찾아 봤습니다. 그런데... 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일단 한글 기사를 좀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이유를 금방 아실 수 있습니다.


<< ‘배트맨과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닮은 꼴. 미국 보수진영을 대표하는 월스트리트저널(WSJ)는 28일 이 같은 주장을 담은 유명 추리소설가 앤드류 클래번의 칼럼을 실었다. 그는 칼럼에서 “두 사람은 선악 구별만 하는 단순한 도덕 관념, 긴급 사태를 핑계로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는 철면피라는 점이 똑같다”고 주장한다.

부시 대통령이 2001년 9·11 사건 직후 ‘테러와의 전쟁’을 선언하자 환호를 보낸 미국인들은 얼마 전 개봉된 영화 ‘배트맨:다크 나이트’편에 똑같이 열광하고 있다. 클래번에 따르면, 이 같은 미국인의 심리가 바로 보수 진영의 요람이다. 항상 정의의 승리를 위해선 모든 수단이 정당화될 수 있다고 여기는 사고방식이 네오콘(신보수주의)과 부시 정권을 낳았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특히 영화계가 보수주의를 더 한심하게 만들고 있다”며 “진보 진영이 부시 정권을 사실적으로 비판하는 반면, 보수 진영은 만화 캐릭터나 동원해 부시를 응원한다”고 지적한다. 배트맨 같은 블록버스터 ‘영웅’은 보수 이미지를 ‘단순·만용·일방주의’로 고착시킬 뿐이란다.

또한 진보 영화계가 얼핏 우월해 보이지만 진실의 한쪽 면만 부각시킨다는 점에선 보수 진영과 마찬가지라고 클래번은 꼬집었다. 테러리스트의 인권 침해 문제는 정면으로 다루면서도 테러에 희생당한 사람들의 인권엔 별 관심이 없어 보인다는 것이다. 그는 “새로 나온 배트맨 시리즈가 인기를 얻으면 얻을수록 미국 보수주의의 현재는 우울해진다”며 “이제 보수주의도 만화가 아닌 일상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기자

>> (이상 국내 모 일간지 기사.)


이 기사를 봐선 앤드류 클래번이라는 사람은 부시에 대해 상당히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요? 자, 그럼 원문을 한번 보시겠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그냥 보시라는 얘기는 않겠습니다.^^ 제가 엉뚱한 번역을 했는지도 모르니 다들 한번 검수해 주시기 바랍니다.

위 기사에서 굵게 표시한 부분을 원문에서 찾아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배트맨과 부시의 공통점

폭력과 공포에 휩싸운 도시로부터 구원을 요청하는 외침이 흘러나온다. 플래시 불빛이 밤하늘을 비치고, 흘러가는 구름 표면에 박쥐의 심볼이 비쳐진다.

가만. 저건 박쥐가 아니군. 사실, 손가락으로 따라 그려보면... 그건 마치... W처럼 보인다.

현재 모든 박스 오피스 기록을 깨고 있는 '다크 나이트'는, 내가 보기에는 의심할 여지 없이, 거의 찬가의 수준으로 조지 W. 부시가 지금과 같은 테러와 전란의 시대에 보여온 강고한 의지와 도덕적인 용기를 찬양하고 있는 영화다. W(부시)처럼, 배트맨은 그들이 이해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테러리스트들과 맞서고 있다는 이유로 (부당하게) 비방당하고 또 혐오를 사고 있다. 또 W처럼, 배트맨은 때때로 긴급 상황을 처리가히 위해 국민들의 권리를 잠시 유보해 두어야만 할 때가 있다. 물론 상황이 해결되는 즉시 그가 훼손된 권리를 원상회복 시킬 것 역시 당연하지만.

그리고 W처럼, 배트맨은 때로 사람들이 그릇된 선택을 할 수도 있는 자유로운 사회 와 파괴에만 열중하는 범죄자 집단 사이에 도덕적인 동등함(moral equivalance) 같은 것이 존재한다는 건 말도 안 된다는 점을 알고 있다. 전자(자유 사회)는 비록 어리석음에 빠지더라도 고이 간직되어야 할 것이지만, 후자(범죄자 집단)는 반드시 지옥문 안에 갇혀 감시를 받아야 할 것들이다.

따라서 '다크 나이트'는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보수적인 시각의 영화다. 그리고 지난해의 '300'같은 영화들처럼, 부시 행정부가 하찮은 것들을 위해 타협할 수 없는 가치와 필요를 묘사함으로써 흥행에서도 성공했다.

반대로,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좌경 색채의 영화들 - '엘라의 계곡 (In The Valley Of Elah)', '렌디션(Rendition)''리댁티드(Redacted)' - 등은 도덕적 균형을 설교하고, 굴복을 옹호하며, 군과 그들의 사명을 비하하고, 미국과 이슬람 파시즘 사이의 차이를 구별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고, 개봉될때마다 '충격과 공포 작전(역주=Operation Shock and Awe: 2003년 이라크 침공 때의 작전명)' 수준으로 흥행에서 박살이 났다.

그렇다면 좌경 세력이 자신들의 영화를 직설적이고 사실적으로 만들면서 자유를 만끽한데 비해, 왜 할리우드의 보수주의자들은 자신들이 사실이라고 알고 있는 것들을 말하기 위해 마스크를 써야만(역주=배트맨 이야기를 빌려서) 했을까?  도덕심, 신앙, 자기 희생, 정의를 위해 싸우는 고귀함 등등, 우리를 지키는 데 힘을 더하는 보수적인 가치들은 대체 왜 '300',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스파이더맨 3'와 같이 판타지나 만화 원작의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일까?

영화 제작자들이 이슬람 테러리즘을 사실주의적인 영화에서 다루게 되는 순간, 이런 가치들은 어디론가 사라져 버린다. 좋은 편은 나쁜 편과 구별할 수가 없고, 결국 우리를 보호해주는 영웅들이 모욕받는 쪽으로 결론이 내려진다. 대체 왜 이래야만 하나?

내게는 이런 질문들에 대한 대답이 바로 '다크 나이트'의 줄거리에 내재되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옳은 일을 하는 것은 매우 힘들고, 사실을 말하는 것은 위험하다. 많은 사람들이 이로 인해 미움을 받았고, 어떤 사람들은 죽음을 당했다. 물론 십자가에 못박힌 사람도 있다(역주=누구일까요?).

좌경세력은 우익의 도덕관을 단순하다고 비판한다. 그들은 도덕이란 상대적이며 미묘하고 복잡한 것이라고 말한다. 당연히, 그들은 그들 자신의 주장 안에서 이미 틀려 있다.

좌익이든 우익이든, 모든 미국인들은 자유가 노예보다 낫다는 것을, 사랑이 증오보다 낫다는 것을, 친절이 잔혹보다 낫다는 것을, 관용이 편견보다 낫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어떻게 이런 것들을 알게 되었는지, 늘 알지는 못하지만 아무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사실들을 알고 있다.

정말 문제가 복잡해지는 건 우리가 이런 가치들을, 이 가치들이 널리 통하지 않는 세계에서 지켜내야 할 때이다. 우리가 관용을 지키기 위해 관용을 베풀수 없는 상황, 친절의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불친절해져야 하는 상황, 우리가 사랑하는 것을 지키기 위해 증오를 품게 될 때 말이다.

스스로 이런 어려운 일들을 떠맡는 영웅들이 등장할 때면, 나머지 우리들은 그들로부터 등을 돌리려는 듯한 경향을 보인다. 우리의 도덕적인 모습을 보호하기 위해 그들을 비방하는 경향도 보인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평화적인 가치의 귀감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우리 편의)사나운 병사나 잔혹한 심문자들을 저주하고 심판받게 했다. 정작 우리의 가치들을 지킨 건 그들인데 말이다. 게리 올드먼이 연기하는 고든 경찰국장이 미움받는 배트맨에 대해 "그는 멀리 도망가야만 할 것이다. 우리가 그를 뒤쫓을테니까"라고 말하듯이.

이거야말로 진정한 도덕적 혼란이다. 우리의 예술계가 때때로 사람은 생명을 수호하기 위해 타자를 죽여야만 하고, 그들의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때로 그 가치를 침해해야 하고, 무비 스타들이 영웅인 적 하기 위해 우리의 아부의 조명 속에서 거들먹거리는 동안 진짜 영웅들은 어둠 속에서 축 처진 어깨로 살금 살금 도망치거나 모욕당해야만 할 때가 있다는 것을 보여줄 준비가 되어 있을 때라야, 그리고 그럴 때에만 우리는 부시 대통령에게 마땅히 받아야만 할 정당한 대우를 해줄 수 있고, 그때서야 테러와의 전쟁에 대한 참된 영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아마도 이건 할리우드의 보수주의자들이 그들의 가면을 벗고, 낮의 햇살 속에서 자연스럽게 얘기할 수 있는 때일 것이다. (끝)



원문입니다. 주소는
http://online.wsj.com/article/SB121694247343482821.html?mod=sphere_ts&mod=sphere_wd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at Bush and Batman Have in Common
By ANDREW KLAVAN
July 25, 2008; Page A15

A cry for help goes out from a city beleaguered by violence and fear: A beam of light flashed into the night sky, the dark symbol of a bat projected onto the surface of the racing clouds . . .

Oh, wait a minute. That's not a bat, actually. In fact, when you trace the outline with your finger, it looks kind of like . . . a "W."

There seems to me no question that the Batman film "The Dark Knight," currently breaking every box office record in history, is at some level a paean of praise to the fortitude and moral courage that has been shown by George W. Bush in this time of terror and war. Like W, Batman is vilified and despised for confronting terrorists in the only terms they understand. Like W, Batman sometimes has to push the boundaries of civil rights to deal with an emergency, certain that he will re-establish those boundaries when the emergency is past.

And like W, Batman understands that there is no moral equivalence between a free society -- in which people sometimes make the wrong choices -- and a criminal sect bent on destruction. The former must be cherished even in its moments of folly; the latter must be hounded to the gates of Hell.

"The Dark Knight," then, is a conservative movie about the war on terror. And like another such film, last year's "300," "The Dark Knight" is making a fortune depicting the values and necessities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cannot seem to articulate for beans.

Conversely, time after time, left-wing films about the war on terror -- films like "In The Valley of Elah," "Rendition" and "Redacted" -- which preach moral equivalence and advocate surrender, that disrespect the military and their mission, that seem unable to distinguish the difference between America and Islamo-fascism, have bombed more spectacularly than Operation Shock and Awe.

Why is it then that left-wingers feel free to make their films direct and realistic, whereas Hollywood conservatives have to put on a mask in order to speak what they know to be the truth? Why is it, indeed, that the conservative values that power our defense -- values like morality, faith, self-sacrifice and the nobility of fighting for the right -- only appear in fantasy or comic-inspired films like "300," "Lord of the Rings," "Narnia," "Spiderman 3" and now "The Dark Knight"?

The moment filmmakers take on the problem of Islamic terrorism in realistic films, suddenly those values vanish. The good guys become indistinguishable from the bad guys, and we end up denigrating the very heroes who defend us. Why should this be?

The answers to these questions seem to me to be embedded in the story of "The Dark Knight" itself: Doing what's right is hard, and speaking the truth is dangerous. Many have been abhorred for it, some killed, one crucified.

Leftists frequently complain that right-wing morality is simplistic. Morality is relative, they say; nuanced, complex. They're wrong, of course, even on their own terms.

Left and right, all Americans know that freedom is better than slavery, that love is better than hate, kindness better than cruelty, tolerance better than bigotry. We don't always know how we know these things, and yet mysteriously we know them nonetheless.

The true complexity arises when we must defend these values in a world that does not universally embrace them -- when we reach the place where we must be intolerant in order to defend tolerance, or unkind in order to defend kindness, or hateful in order to defend what we love.

When heroes arise who take those difficult duties on themselves, it is tempting for the rest of us to turn our backs on them, to vilify them in order to protect our own appearance of righteousness. We prosecute and execrate the violent soldier or the cruel interrogator in order to parade ourselves as paragons of the peaceful values they preserve. As Gary Oldman's Commissioner Gordon says of the hated and hunted Batman, "He has to run away -- because we have to chase him."

That's real moral complexity. And when our artistic community is ready to show that sometimes men must kill in order to preserve life; that sometimes they must violate their values in order to maintain those values; and that while movie stars may strut in the bright light of our adulation for pretending to be heroes, true heroes often must slink in the shadows, slump-shouldered and despised -- then and only then will we be able to pay President Bush his due and make good and true films about the war on terror.

Perhaps that's when Hollywood conservatives will be able to take off their masks and speak plainly in the light of day. (끝)

Mr. Klavan has won two Edgar Awards from the Mystery Writers of America. His new novel, "Empire of Lies" (An Otto Penzler Book, Harcourt), is about an ordinary man confronting the war on terr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눈이 삐었나 이곳 저곳 해외 블로거들의 주장을 살펴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아닌 것 같습니다. 확실한 건... 그렇습니다. 클래번이라는 작가가 엄청난 부시 빠에다 열렬한 공화당 지지자였다는 거죠.

대체 어떻게 저런 원문에서 그런 기사가 나왔는지 참 궁금하기만 합니다. 결론은 없습니다. 아무튼 참 믿을 게 별로 없는 세상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시간이 좀 남아서 저걸 다 번역하긴 했지만, 절대로 내용에 공감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평소에 참 접해 볼 기회가 없던 주장이라 좀 신선하긴(^^) 하더군요. 실제로 미국인들 중에는 저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꽤 있겠구나 하는 생각도.
 
...그런데 대체 얼마나 빠심이 깊어야 저 사인이 W로 보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2. 이런 기사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출처(Foreign Policy)는 제가 예로 든 기사와 다르더군요. 혹시라도 착오 없으시길.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다닥 2008.07.29 08: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침부터 상큼하게 1등

  2. 후다닥 2008.07.29 08: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단 댓글부터 달고 정독 하니..
    풉~~~
    정말 기자님 말씀 대로 어느정도 빠심이 깊어야 저게
    W로 보이는지 궁금합니다..
    어딜가나 극렬빠심은 위험합니다...
    (근데 이거 써놓고 보니 영 어감이...)

  3. 송원섭팬 2008.07.29 09: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떻게 보면 미국은 참 영리하게 영화를 통해서 자신들의 체제를
    잘 선전하는 듯한 느낌도 받게 됩니다.
    9.11이후에는 더 그런 것 같구요.

    특히 배트맨이나, 슈퍼맨 같은 히어로물들은 이미 미국에서
    코믹스로 발간될때부터 2차 대전의 승전이나, 공산주의 타도 등의
    슬로건으로 만화를 많이 진행시킨 전력으로 볼때에는
    원문을 쓴 작가의 견해도 뭐 당연히 따라 붙을 수 있다고 봅니다.

    스파이더맨, 슈퍼맨, 배트맨도 결국에는...
    세계가 위험할때는 '우리'의 힘을 빌려야 한다는
    그런 메시지로 계속 비춰지는 것 같아서..
    아무 생각없이 슈퍼맨과 배트맨에 열광했던
    그 시절이 그립기도 하구요...ㅋ

    • 송원섭 2008.07.29 10: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다크 나이트'는 참 보는 입장에 따라 여러가지로 보이는 영화인 듯 합니다. 보수주의자들은 자기네 입장, 진보주의자도 자신들의 입장에 선 걸로 보는 듯.

  4. 못피어스 2008.07.29 09: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국 혹은 미국의 대통령을 대변하는 다른 영웅들이 대부분 정체를 숨기고 얼굴을 가리는데 반해 핸콕이 맨얼굴로 다니는건 무슨 의미일까 살짝 고민해 보았습니다. 오히려 원티드의 슬로안이 미국 같다고 하면 너무 반미주의적 생각일까요? 참... 어처구니 없으면서도 이런저런 생각이 드는 기사입니다.

    • 송원섭 2008.07.29 10: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21세기의 모든 슈퍼히어로 영화들은 일단 '미국'을 어느 정도 담고 있다고 봐야지.

  5. 이니셜 W 2008.07.29 09: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럼 부시맨인가.

  6. echo 2008.07.29 10: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충 읽기에도 '옳은 일을 하고 있는 부시 배트맨이 왜 가면을 쓰고 있게 만드냐. 헐리우드의 보수주의자들이여, 부시를 가면뒤에 숨게 하지말고 떳떳하게 얼굴을 내놓을 수있는 영화를 만들어라.' 이런 취지의 글에서 저런 기사를 창조해 내다니 대단한 능력이라고 밖에요.....^^
    P.S 칼럼 자체의 '딸랑딸랑' 수준은 부시가 감동의 눈물이라도 흘려야 할듯....

  7. 우유차 2008.07.29 1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크 나이트 개봉만을 기둘리며 혹시나 사전에 취향 쏠리지 않도록 휘익 스크롤바 내렸습니다.(안 읽었다는 말을 뭐 이렇게 돌릴까) 8월 6일 이후까지는 봉인-

    Mummy 3는 혹시 안 보셨나요? ^^

  8. 하이진 2008.07.29 17: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월 스트리트 저널의 기사를 쓴 기자가 혹시 엄청난 부시 빠 아닙니까? 저 원문을 찾아보도록 유인하고 있는 건 아닐지요?^^

  9. 미쳐 2008.08.06 16: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시는 조커와 같은 놈이지..

  10. HELLO! 2009.04.28 11: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스캔들! 스캔들! 스캔들!

    비상! 비상! 비상!

    끔찍한 인종적 편견!

    바로 한국의 대통령에게 말해!

    SCANDALS! SCANDALS! SCANDALS!

    EMERGENCY! EMERGENCY! EMERGENCY!

    MANY OF THE WORST CASES OF RACIAL PREJUDICE IN WORLD HISTORY!

    PLEASE TELL PRESIDENT LEE MYUNG-BAK AND/OR PRESIDENT KIM JONG II IMMEDIATELY!

    (There are thousands of copies of the information below on the Internet in Korea.)

    LONG LIVE PRESIDENT BARACK OBAMA!

    Barack Obama is a racial minority and does not like racism.

    WORLDWIDE DISSEMINATION OF INFORMATION RELATING TO SCANDALS:

    (I) I do solemnly swear by Almighty God that George W. Bush committed atrocious, racist, hate crimes of epic proportions and with the stench of terrorism which I am not at liberty to mention. Many people know what Bush did. And many people will know what Bush did—even until the end of the world. Bush was absolute evil. Bush is now like a fugitive from justice. In any case, Bush will go down in history in infamy.

    (II) It is opined that Bill Clinton committed terrifying, racist, hate crimes during his presidency, and I am not free to say anything further about it. ‘Be sure your sins will find you out’ (Numbers 32:23).

    (III) What if basically all racial minority people would subscribe to the interpretations that George Herbert Walker Bush committed monstrous, racist, hate crimes while he was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t will eventually come out: it is only a matter of time.

    (IV) I know it may be hard to believe. However, Ronald Wilson Reagan committed horrible, racist, hate crimes during his presidency.

    Respectfully Submitted by Andrew Yu-Jen Wang, J.D. Candidate
    B.S., Summa Cum Laude, 1996
    Messiah College, Grantham, PA
    Lower Merion High School, Ardmore, PA, 1993

    (There are thousands of copies on the Internet in the USA indicating the contents of (I), (II), (III), and (IV). For example, one can go to Google right now, type “George W. Bush committed hate crimes of epic proportions and with the stench of terrorism,” hit “Enter,” and readily find 1,000 or more copies indicating content of (I). For example, one can go to Msn right now, type “It is opined that Bill Clinton committed racist hate crimes, and I am not free to say anything further about it,” hit “Enter,” and readily find more than 590 copies indicating content of (II). For example, one can go to Msn right now, type “George Herbert Walker Bush committed monstrous, racist, hate crimes,” hit “Enter,” and readily find more than 350 copies indicating content of (III). For example, one can go to Msn right now, type “Ronald Wilson Reagan committed horrible, racist, hate crimes during his presidency,” hit “Enter,” and readily find more than 300 copies indicating content of (IV). The contents of (I), (II), (III), and (IV) exist very extensively in all major search engines in the USA and in numerous search engines beyond the USA. There are thousands of copies in numerous countries around the world. For example, there are countless copies on the Internet in Australia, Belgium, Bosnia, Brazil, Bulgaria, Canada, China, Croatia, Denmark, Estonia, France, Georgia, Germany, India, Italy, Japan, Korea, Norway, Romania, Russia, Sweden, the Netherlands, the United Kingdom, Ukraine, etc. Copies in foreign countries are typically written in respective foreign languages through the use of computer programs on the Internet that make such translations possible. Copies in foreign countries indicate that the presidents or prime ministers or kings or heads of state of respective foreign countries are to be informed of the information relating to scandals. The expressions—“SCANDALS!” and “EMERGENCY!”—are used repeatedly at the top of the copies. Please feel free to go to, for example, mooter.com, google.com.au, au.yahoo.com, live.com.au, google.be, google.ca, ca.yahoo.com, baidu.com, sogou.com, google.cn, yahoo.cn, live.com.cn, jubii.dk, google.dk, dk.yahoo.com, google.ee, exalead.fr, ujiko.com (FR), google.fr, fr.yahoo.com, ujiko.com (DE), allesklar.de, de.abacho.com, dino-online.de, google.de, de.yahoo.com, google.it, it.yahoo.com, infoseek.co.jp, goo.ne.jp, google.co.jp, yahoo.co.jp, chol.com, google.co.kr, kr.yahoo.com, google.ro, yandex.ru, rambler.ru, google.ru, ru.yahoo.com, live.com.ru, entireweb.com, google.se, se.yahoo.com, vindex.nl, zoek.nl, google.nl, nl.yahoo.com, puruze.com, uk.abacho.com, ujiko.com (UK), google.co.uk, and uk.yahoo.com; and type relevant search terms, hit “Enter,” and find worldwide results.)

    “BAD NEWS FROM THE UNITED STATES: ON THE RACIST HATE CRIMES AND ETERNAL INFAMIES OF GEORGE W. BUSH, BILL CLINTON, GEORGE H.W. BUSH, AND RONALD REAGAN” BLOG OF ANDREW YU-JEN WANG

    badnewsfromtheunitedstates.blogspot.com
    _______________
    ‘If only there were a BAN against invention that bottled up memories like scent & they never faded & they never got stale.’ (Please feel free to go to baidu.com, type “ban invention that bottled up memories,” and hit “Enter.”)

  11. 록isabel marant ankle boot 2012.04.25 12: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fds2012.4.25)
    isabel marant / cuba boot http://isabelmarant-sale.com/products/ISABEL-MARANT-%7B47%7D-Cuba-Boot.html
    isabel marant gatsy pump http://isabelmarant-sale.com/products/ISABEL-MARANT-Gatsy-Pump.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