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 세가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03 '님과 함께'를 보다 떠오른 '한지붕 세가족'의 추억 (10)

'우리 결혼했어요'가 아닙니다. '꽃보다 할배'도 아닙니다.

 

가상 결혼 프로그램이면서 새롭게 등장한 실버 예능의 기수입니다. 제목은 '님과 함께'.

 

티저를 보시면 느낌이 확 올 겁니다. 제목은 '재혼자들'.

 

 

 

 

그러니까 임현식-박원숙씨가 드라마 아닌 예능에서 가상 부부 체험을 하는 얘깁니다.

 

두 분은 수없이 많은 드라마에서 커플 연기(주로 서민적인 정서가 뚝뚝 떨어지는)를 보여주셨습니다.

 

그중에서도 대표작은 뭐니 뭐니 해도 '한지붕 세가족'.

 

그 변형입니다. 2차 티저. '한지붕 새가족'.

 

 

 

 

'산업 폐기물 같은 맛'...이란.

 

그런데 문득 이런 얘기를 하고 있으니 추억의 드라마가 솔솔 생각납니다. 바로 '한지붕 세가족'.

 

 

 

'봄바람 분다고 장독대 꽃피나'로 시작하는 김창완의 국악풍 주제가가 인상적인 오프닝.

 

 

 

 

 

'한지붕 세가족'은 자료에 따르면 1986년 11월9일부터 1994년 11월13일까지 방송됐습니다. 방송 시간은 몇번 바뀌었지만 시작부터 끝까지 일요일 아침을 고수했던 작품입니다. 참 지금 보니 젊은 모습.

 

 

 

제목이 한지붕 세가족인 것은 주인 집(현석)이 집의 2층과 별채를 세놓았기 때문입니다. 서울의 서민 거주 지역에선 드물지 않게 볼 수 있는 거주 형태였죠. 그 시절을 잘 모르는 분들은 영화 '완득이'에 나오는 동네를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워낙 오래 전 일이라 정확하게 기억나진 않지만 아빠 임현식, 엄마 박원숙, 아들 이건주로 구성된 순돌이네는 동네의 전파사 및 만물 수리점이었죠. 그리고 순돌 아빠의 라이벌(?)로는 동네 세탁소 주인인 만수 아빠 최주봉이 있었습니다. 건강하지 못했지만 우등생인 만수와 늘 노는 것과 먹는 것만 밝히는 순돌이의 캐릭터가 대조를 이뤘습니다.

 

세월이 흘러 집 주인이 임채무로 바뀐 뒤에는 임채무의 처남 강남길과 애인 차주옥, 그리고 강남길의 어린 시절 친구인 김영배가 주인공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그러니까 위 사진은 90년대 '한지붕 세가족'의 모습인 듯 합니다.)

 

 

 

 

특히 강남길의 고교 동창이며, '시골 고등학교에선 동네와 학교를 주름잡는 멋진 친구였지만 나이를 먹어 이제는 허세밖에 안 남은' 김영배의 캐릭터가 인상적이었죠.

 

 

 

사실 작가와 연출자들은 소재도 떨어지고 시청률도 고르지 않아 몇번이고 종영이 검토됐지만 그럴 때마다 "'한지붕 세가족'을 없애지 말아 달라"는 요청이 MBC로 빗발쳤다고 합니다. 거의 모든 드라마에 '회장님'과 '사모님'이 나오던 것은 그때나 지금이나 별 차이 없었지만 그래도 이 시절엔 서민들의 애환을 그린 이런 드라마가 있었죠.

 

또 수많은 스타들이 '한지붕 세가족'을 통해 안방극장에 신고식을 치렀습니다.

 

위의 사진에 보이는 한석규 음정희를 비롯해 김혜수 차인표 등도 이 드라마를 거쳐갔죠.

 

그래도 화려한 스타 후보생들보다는 역시 서민적인 정취를 가진 연기자들이 '한지붕 세가족'에선 더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8년을 방송한 '한지붕 세가족'도 막을 내리고, 다들 나이를 먹었습니다.

 

개구장이 꼬마였던 순돌이 이건주가 어느새 어른이 됐죠.

 

 

 

 

 

 

 

 

그리고도 몇해 더 세월이 흘러 순돌아빠와 순돌엄마는 예능 속에서 맺어졌습니다.

 

재혼을 염두에 둔 가족 예능인 '님과 함께'에는 순돌이네 커플과 함께 이영하-박찬숙 커플도 출연합니다.

 

 

인생에서 일어날 법 한 웬만한 일들은 다 겪어 본 사람들의 이야기.

 

과연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이어질지... 청춘들과는 또 다른 재미가 기대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과평화 2014.02.05 17: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호...오랜만에 보니 새롭네요...

    한지붕 세가족 이전에도 임현식-박원숙씨가 부부로 나온적이 있었는데...

    80년대 초반 드라마인데, 임현식씨가 택시 운전사였고...

    임현식씨가 세들어 살던집에 주인집 딸래미가 이미영(전영록씨의 전부인)이었었고...

    하도 오래전에 그리고 초딩 저학년 시절에 본거라 다른 인물들은 잘 기억이 안나는데, 이미영-임현식-박원숙씨는 또렷이 기억나네요.

    그래서, 훗날 한지붕 세가족 할대...어 둘이 또 부부로 나오네 하면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이런 쓸데없는 기억은 왜 그리 오래 남는지...쿨럭...

  2. 후다닥 2014.02.06 17: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 옛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근데 이정길씨도 집주인으로 나오지 않앗었나요?
    기억이 가물가물 한디...

  3. 후다닥 2014.02.10 17: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 몇군데 검색해보니 임채무씨 다음 주인집이 이정길씨였다네요
    김원희씨가 이정길씨 딸이고..

  4. 노래가정겨운.. 2014.02.10 19: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릴때지만 기억이 나네요...서양에 맥가이버가 있다면
    한국엔 순돌이아빠가 있다...이런 농담도 기억이 새록새록...

  5. 김형석 2015.04.09 07: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짜 오랜기억이네요. 지금봐도 재미있을듯 ..

  6. 단역 2015.04.27 05: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혹시 여기에 길잃은 아기로 나오는 단역 여자아이는 없나요?2~3살 정도일텐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