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히스 레저가 마침내(혹은 예상대로) 아카데미상을 차지했습니다. 죽은 히스 레저가 산 다른 명배우들을 압도한 셈이죠. 레저의 수상이 '당연한 것 아니냐'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꽤 있겠지만, 아는 분들은 다 아십니다. 이게 얼마나 힘든 수상이었는지를.

지금은 히스 레저가 요절한 재능있는 스타의 대명사처럼 불리지만 그 전에도 수많은 요절 스타들이 있었죠. 이소룡이 있었고,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이 있었고, 도어즈의 짐 모리슨이 있었고, 약간 범위를 넓히면 기타의 제왕 지미 헨드릭스도 꼽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이름들을 모두 합해도 '제임스 딘'이라는 이름의 강력한 상징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그런데 히스 레저는 이번 수상으로 제임스 딘의 신화를 넘어 선 셈이 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올해 히스 레저가 수상할 수 있었던 환경을 살펴보겠습니다. 여론의 지원은 말할 것도 없고, 후보의 선정을 보면 아카데미가 교묘하게 레저의 수상을 지원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올해 남우조연상의 후보들입니다.

Heath Ledger for The Dark Knight (2008)
Josh Brolin for Milk (2008/I)
Robert Downey Jr. for Tropic Thunder (2008)
Philip Seymour Hoffman for Doubt (2008/I)
Michael Shannon for Revolutionary Road (2008)

조쉬 브롤린의 '밀크'는 보지 못해 뭐라 말할 수 없겠지만 왕년의 오스카 수상자들에 비해 필모그래피나 지명도에서 많이 떨어집니다. '레볼루셔너리 로드'의 마이클 섀년은 연기는 좋았지만 극중 비중이 너무 작았죠. 윈슬렛 부부가 살고 있는 집에 두 번 방문하면 그의 역할은 끝입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위력을 무시할 사람은 아무도 없겠지만 '트로픽 선더'로 오스카를 받는다면 그건 그 자체가 패러디 코미디의 소재가 될 겁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강력한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이 있습니다. 영화도 오스카가 좋아하는 진중한 소재에다 연기 또한 흠잡을 데 없이 막강합니다. 하지만 역시 너무 연극적인 소품인데다, 아카데미는 이미 주연상을 받은 배우에게 조연상을 주는 것을 꺼린다는 속설(한 평론가의 주장입니다)도 있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예년에 비해 히스 레저의 조커 연기와 경쟁할만한 후보가 똑부러지게 눈에 띄지 않습니다. 물론 이건 레저의 운이기도 하죠. 지난해의 '노인들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하비에르 바뎀 같은 역사에 남을 연기가 같은 해에 나왔다면 조커 아니라 조커 할아버지를 했어도 수상을 장담할 수 없었을 겁니다. 이렇게 해서 오스카 81년 사상 두번째의 사후 연기상 수상의 영광이 레저에게 돌아가게 된 것이죠.

(어떤 사람들이 그동안 사후 수상에 실패했는지 궁금한 분들은 맨 아래 링크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그전에 한번 정리한 적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면, 이런 전설은 1956년 이미 탄생할 수도 있었습니다. 지금까지도 청춘의 상징으로 꼽히는 명우 제임스 딘이 1955년 사망한 뒤, 영화 '에덴의 동쪽'으로 1956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기 때문이죠. 세상을 떠난 사람이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오른 것도 당시로서는 전례가 없는 일이었습니다. 그만큼 딘의 사망은 반향이 컸습니다.

당시의 여론은 너무도 당연하게, 딘의 수상으로 전설을 완성시키자는 분위기가 거셌지만 그 해의 대세는 어네스트 보그나인의 '마티'였습니다.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고, 흥행에서도 대박을 기록했죠. '블랙록에서의 하루'에서의 스펜서 트레이시도 당대의 터프 가이들을 상대로 인상적인 연기(트레이시를 괴롭히는 악당들 중 하나로 보그나인이 출연합니다^)를 펼쳤고, 제임스 캐그니와 프랭크 시나트라의 이름도 쟁쟁합니다.

Marty (1955) - Ernest Borgnine
Bad Day at Black Rock (1955) - Spencer Tracy
East of Eden (1955) - James Dean
- This was the first posthumous acting nomination in Academy Awards history.
Love Me or Leave Me (1955) - James Cagney
Man with the Golden Arm, The (1955) - Frank Sinatra
 
하지만 제임스 딘이 1956년에 주연상을 받기 어려울 운명이라는 건 이미 정해져 있었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이유는 바로 그 1년 전인 1955년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휩쓴 작품과 관련이 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엘리아 카잔 감독의 '워터프론트(On the waterfront)'는 1955년 남우주연(말론 브란도), 여우주연(에바 마리 세인트)과 작품-감독-각본상 등 핵심 5개 부문을 싹쓸이하는 등 8개 부문을 석권한 걸작입니다. 총 10개(1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는데 그중에서도 남우조연 부문에는 무려 3명이 후보로 올라가 집안 싸움을 벌였습니다. 결국 표가 분산된 탓인지 아무도 못 받았죠.

어쨌든 이 작품이 화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로 1년 전 같은 시상식에서 이렇게 싹쓸이를 해 간 엘리아 카잔 감독의 영화에서 2년 연속으로 남우주연상을 준다는 건 아무래도 자연스럽지 않습니다. 특히나 아카데미가 싫어하는 수상의 방식입니다.

아카데미상은 한 해에 한 영화에 상을 몰아주는 데에는 전혀 인색하지 않지만, 같은 배우나 같은 감독의 영화에 2년 연속으로 좋은 대우를 해 주는 것은 상당히 꺼리는 듯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예가 톰 행크스의 3회 연속 남우주연상 수상 좌절 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4년 '필라델피아', 95년 '포레스트 검프'로 행크스가 2년 연속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나서 96년 벽두, 언론은 '행크스의 3연패가 유력하다'며 바람을 잡았습니다. 해당작은 론 하워드 감독의 '아폴로 13'. 그리고 마땅히 행크스를 저지할만한 다른 작품은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여론의 예상이 불쾌하기라도 했던 듯 아카데미는 행크스를 아예 그 해의 남우주연상 후보에서 제외시켜 버렸습니다. 물론 '데드 맨 워킹'의 션 펜이나 '일 포스티노'로 사후에 후보에 오른 마시모 트로이지 등 당시에도 쟁쟁한 경쟁자들이 있었지만 수상자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의 니콜라스 케이지였습니다.

만약 여론이 너무 일찍부터 '행크스 3연패'라는 식으로 몰아 가지 않았더라면 행크스는 진짜 사상 초유의 3연패를 달성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Leaving Las Vegas (1995) - Nicolas Cage
Dead Man Walking (1995) - Sean Penn
Mr. Holland's Opus (1995) - Richard Dreyfuss
Nixon (1995) - Anthony Hopkins
Postino, Il (1994) - Massimo Troisi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1957년으로 돌아갑니다. 제임스 딘은 이번엔 '자이언트'로 남우주연상을 다시 한번 노크합니다. '자이언트'는 록 허드슨, 엘리자베스 테일러, 제임스 딘이라는 막강무비의 세 주역 때문에 화제가 안 될래야 안 될수가 없는 작품이었죠. 특히 비뚤어진 성격의 석유 재벌 역을 맡은 제임스 딘의 연기는 그 아니면 할 사람이 없었다고 할만한 독특함으로 빛났습니다. 영화가 그의 사후 1년 뒤인 56년에 공개됐으므로 57년 오스카 후보에 오른 겁니다.

King and I, The (1956) - Yul Brynner
Giant (1956) - James Dean
Giant (1956) - Rock Hudson
Lust for Life (1956) - Kirk Douglas
Richard III (1955) - Laurence Olivier

하지만 이 해의 제왕은 생애 절정의 연기를 보여준 '왕과 나'의 율 브리너였습니다. 이 해의 제임스 딘은 사망한지 2년이나 됐다는 점이 이번엔 감점 요인이 된데다, 공연한 록 허드슨과도 표를 나눠 가져야 하는 문제에 부딪혔습니다. 물론 무엇보다 지금까지도 '왕과 나=율 브리너'로 통하는 인상적인 명연기를 보여준 대머리 왕의 위력이 너무 컸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연기는 배우가 책임질 수 있지만 영화의 흥행은 당시의 대진운을 비롯해 수많은 다른 외부 요인들에 의해 어디로 갈 지 모릅니다. 연기상의 경우에도 상을 받고 못 받는 데에는 그 해의 다른 배우들, 영화의 완성도, 심지어 그 전년이나 전전년의 수상 기록, 같은 해의 다른 시상식 결과 등 수많은 요인들이 영향을 미칩니다.

한마디로 한 배우의 전설을 완성시키는 데에는 실력 못잖게 운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히스 레저는 비록 사후이긴 했지만 제임스 딘보다 운이 좋았던 셈입니다. 물론 그런 연기를 다시 볼 수 없다는 건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지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저의 오스카를 대리수상한 아버지 킴, 어머니 샐리, 그리고 누나 케이트 레저입니다. 영화 스태프로 일하고 있는 케이트 레저의 '케이트'와 히스 레저의 '히스'는 모두 소설 '폭풍의 언덕'에서 따 온 것이라는군요. 히스클리프같은 비운의 주인공 이름을 따 온 바람에 슬픈 운명을 맞게 된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문득 스칩니다.





p.s. 사후 수상은 대단히 감동적인 이벤트이지만, 이것 역시 '이벤트'일 뿐이라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절대 순수할 수 없는, 사람들의 감정에 기대 시상식에 대한 관심을 극대화하는 이벤트죠. 아카데미가 81년 역사 동안 단 두번밖에 사후 시상을 하지 않았다는 것은 그만큼 사람들이 시상식을 공정하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감정적인 선동에 치우치지 않았다는 것이죠.

따라서 사후 시상을 당연한 일이라거나, 바람직한 일이라고 보는 시선은 위험합니다. 사망한 최진실에게 상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어떤 시상식을(물론 비난받아 마땅한 시상식이긴 했지만) 비난하는 것은 대중의 기호에 영합하는 것 이상의 아무 것도 아닙니다.  노벨상은 아예 사망한 사람을 수상자로 결정하는 것을 규정으로 금지하고 있습니다. 감정적인 판단을 배제하고, 순수하게 업적으로만 평가하자는 생각입니다. 시상식장이 추도식장으로 바뀌어서는 안된다는 것이죠.

관련된 글은 이쪽입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후다닥 ㅎㅎㅎ 저도 그 긴 혀가 나오는 사진 보고선
    KISS형님들을 생각했더랬습니다...
    히스레저 죽어서라도 상 받았으니 다행이긴 합니다
    확실히 글 읽고 보니 제임스딘이랑 묘한 매치가 되긴 하네요
    시상식을 못 봤는데 숀편형님 소감이 꽤 재치 있었다는 글들이
    좀 보이긴 하네요.. ^^
    2009.02.24 11:04
  • 프로필사진 umakoo 혹시 1등인가요? (글 읽는 동안 순위가 무섭게 떨어졌군요. ㅎㅎ)
    히스테릭한 웃음소리와 혀놀림(;;)으로 저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한 고 히스 레저의 수상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역시 기자님 글은 읽을 수록 다양한 지식과 재미에 놀라게 되네요.
    2009.02.24 11:08
  • 프로필사진 구본씨 이번 글도 역시 잼있었어용~
    어네스트 보그나인 이름 오랫만에 듣네요.
    보그나인 하면 <에어울프>의 도미니크 산티니 아저씨죠.
    전 이상하게 주연보다 조연들이 좋더라구요.
    2009.02.24 11:2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역시 에어울프를 빼놓고 그분을 정리할 수가 없지^ 2009.02.24 14:20
  • 프로필사진 달봉이 개인적으로 크리스찬베일의 연기도
    일품이라고 생각되는데...
    상복이 없는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여...
    제가 크리스찬베일의 연기를 좋아해서여..
    특히, 약간 혀짧은 발음에 바람이 새는
    목소리가 더 매력적인듯...^^
    2009.02.24 11:44
  • 프로필사진 송원섭 상복은 좀 없는 배우죠. 2009.02.24 14:21
  • 프로필사진 푸우 어제 소식을 듣고 오빠의 글 기대하고 있었어요.
    근데 전 그 '샴푸병' 듣고는 250ml 이하의 샴푸를 쓰나보다라는 잡생각만;;
    2009.02.24 11:51
  • 프로필사진 송원섭 z 2009.02.24 14:22
  • 프로필사진 뽁뽁 히스 레저의 죽음이 그의 연기를
    더 주목하게 하는 요소라는게 좀 아쉽기도..

    잭 니콜슨의 조커, 히스 레저의 조커
    저한테는 둘 다 매력적이라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어요.
    2009.02.24 12:02
  • 프로필사진 인생대역전 일각에서는 '다크 나이트'가 배트맨의 영화가 아니라
    조커의 영화이고, 따라서 조연상이 아니라
    히스 레저는 주연상을 받아야 하는게 아니냐...하는
    그런 말까지도 있더군요.
    그런 마케팅의 일환에 '낚여서'(^^) 재개봉한
    '다크 나이트'를 또 관람했지만요..ㅋ

    ps. 그나저나 조쉬 브롤린이 부시로 나온다던
    영화는 과연 우리나라에서는
    개봉이 가능하기나 할까요...?
    2009.02.24 13:02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제말이 그말입니다. 이건 조연상 사기유닛 2009.02.24 14:22
  • 프로필사진 echo 여러가지로 연대가 맞아 Heath Ledger가 탄 것도 무시못하겠지만 올해의 경우는 또 누가 있을까 싶더군요.

    제임스딘은 오스카 수상을 못했어도 죽기 전에 이미 legend였고, 레저는 죽고나서 상을 받음으로써 legend이 된 격이지요.
    2009.02.24 13:28
  • 프로필사진 김괜저 좋은 연기자가 귀중한 상을 받아서 마찬가지로 좋게 생각합니다.
    그런데 후보 지명이 히스레저에게 딱히 호의적이었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네요. 조시 브롤린은 작년도 올해도 영화마다 호평이었기 때문에 그가 받았더라도, 누가 뭐래도 훌륭했던 필립 시무어 호프만이 받았더라도 이상하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여우조연상 후보 여럿이 마이클 섀넌보다도 짧은 등장을 했다는 점도 그렇구요.

    저는 제임스 딘만큼의 전세계적 인기보다는 리버 피닉스의 연기 인생과 더 비슷한 점이 많이 보이더군요. 이미지도 연기도 떠난 방식도 오래 남을 인생도 그렇습니다
    2009.02.24 15:2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스타일도 꽤 비슷하군요. 2009.02.24 16:45
  • 프로필사진 skywalker 기사 윌리엄의 꽃미남 기사와 조커 역할을 소화해낸 것 만을도 이미 레전드라는 생각. 2009.02.24 15:51
  • 프로필사진 하이진 요즘처럼 세상 소식을 잘 듣지 못하고 살 때는 여기만이 세상과의 소통 창구입니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했군요. 히스 레저가 역시나 조연상을 탔구요.
    이제 9백6십만을 넘었으니 곧 천만이 되겠군요.
    2009.02.24 15:56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저도 이곳 아니면 비비빅인지 바비부인지 장동건씨가 부상으로 비비빅(하드)달라고 옹알이 하고 있는줄 알고 있을겁니다.^^;; 2009.02.24 16:24
  • 프로필사진 송원섭 비비빅인지 바비부인지... ;;; 2009.02.24 16:46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숀펜 수상소식에 마돈나 언니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합니다. ('음, 꽤 잘나가는군, 걍 살껄 그랬나' 하고 있을지도...^^;;) 2009.02.24 16:10
  • 프로필사진 echo 숀펜과 영화 Milk의 hidden story, 마돈나 언니가 숀펜과 헤어진 진짜 이유일까요?^^;;
    https://www.youtube.com/watch?v=bHsi3eE5o7g
    2009.02.25 01:42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오우~ (부부간의 일은 부부당사자들만이...^^;;) 2009.02.25 13:00
  • 프로필사진 echo "I was built like you, I would"에서 완전히 뒤집어 지는 줄 알았다는.^^;; 2009.02.25 23:14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오랜만에 제가 아는 배우들이 많이 나왔군요.
    '보그나인'은 '에어울프' 에서 우리와 친숙해진 얼굴이지요. 저는 '베라크루스' 라는 영화에서 처음대했는데 그영화는 '게리 쿠퍼'와 '버트 랑카스타'의 연기가 워낙 강해서 같이 출연했던 '보그나인'이나 '찰스 브론슨'등의 조연이 빛을 보지 못했던 영화였던것 같읍니다. 후에 명배우가 되었던 '브론슨'을 알아보는 사람도 없었지요.
    2009.02.24 17:26
  • 프로필사진 ccoon 히스레져에게 상을 안기기위해 조연으로 신청했었다고(아마도 추측이었겠거니) 들었던거 같아요. 분명 주연인데 말이죠(엉엉) 2009.02.25 02:19
  • 프로필사진 roch2 글 잘~읽고갑니다.......영화를 사랑하고 배우를 아끼시는 분들 이여 더욱 감동적입니다.......여긴 정말 탐나는배우들이 너무 많은곳입니다.....히스레저가 운명을 달리한 곧에서 얼마떨어지지않은데서 살거등요......그밖에 수많은 예술인이 숨시며 드너든담니다......오늘 이글을 보고나니 우리도 그대열에 진입해있음을 공감하며 이만 인사드립니다 2009.02.25 06:53
  • 프로필사진 노가다 보그나인 은 예전에 와일드번치에서 본것 같은데
    맞나요.
    2009.02.25 10:08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네. 장군 역으로 나왔죠. 2009.02.25 10:54
  • 프로필사진 박준용 옛날 영화중 포세이돈 어드벤쳐 라는 영화에서 정말 고집덩어리 퇴직형사로도 나왔었지요. 제 기억엔 마티에서의 늙은 총각연기 보다 훌륭했던 거 같은데 2009.02.25 17:47
  • 프로필사진 박준용 와일드 번치에서 장군은 아니었읍니다. 2009.02.25 17:4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 죄송합니다. '특공대작전(Dirty Dozen)'과 헷갈렸습니다. '와일드 번치'에선 총잡이였죠.^^ 2009.02.25 17:52
  • 프로필사진 어떤사람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그런데 오타가 있네요, "95년 '필라델피아', 96년 '포레스트 검프'로 행크스가 2년 연속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나서 97년 벽두, 언론은 '행크스의 3연패가 유력하다'며 바람을 잡았습니다. " -> 이건 각각 94년, 95년, 96년으로 1년씩 당겨야 되는거 아닌가요?
    2009.02.25 10:1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앗, 감사합니다. 중요한 지적. 정신이 없군요.^ 2009.02.25 10:54
  • 프로필사진 마루삼아 다크나이트의 조커역할의 사람이 죽었다는 소식이처음

    다크나이트의 조커가 히스레저라는 사실을 두번째

    그 히스레저가 기사윌리엄의 그라는것을 알고

    눈물을 흘렸네요...ㅠㅠ..아까운사람 하나 잃었어요..
    2009.02.25 19:39
  • 프로필사진 과객 댓글 보니 이미 고친 것도 있었나 본데, 아직도 본문에 오류가 보이네요. 본문에서는 "이유없는 반항" 이라고 쓰고 인용한 영문에서는 "East of Eden" 이라고 되어있으니 어떤게 맞나요? 그리고 노벨상은 "사망한 사람에 대한 시상" 을 합니다, 아주 특별한 경우에. 수상자 발표 (10월) 이후에 사망한 사람에게는 여전히 12월에 시상을 하고 있읍니다. 그러니 글에 오류가 없으려면, "사망한 사람을 수상자로 선정하지는 않는다" 라고 해야겠지요. 2009.02.26 07:57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런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유없는 반항'은 엘리아 카잔의 작품이 아니죠. 지적 감사합니다.

    두번째 지적은 '아주 특별한 경우'의 얘기군요. 윗글을 보고 설마 수상자 발표 이후에 대상자가 죽으면 수상자를 변경할 거라고 생각할 분이야 없겠죠.^
    2009.02.26 08:08
  • 프로필사진 케빈스페이시 개인적으로 히스레저의 작품중

    다크나이트보다 오히려 브로크백마운틴을 인상깊게 봤습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연기외에 좀처럼 표현하기 힘든 내면연기를 이렇게 자연스럽게 표출하는 배우는 오랜만이더군요

    만약 이대로 계속 배우생활을 했다면 드니로나 알파치노에 못지않은 거물이 됐을텐데 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찌됐던 이번 아카데미 히스레저의 수상은 어찌보면 당연한수순으로 보이네요
    2009.03.23 13:4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