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누군가 이런 노래 들어본 적 있냐고 유튜브 링크 하나를 던져줬습니다. 화면에는 웬 싸움 잘 못 할 것 같이 생긴 비쩍 마른 백인 하나가 나와서 노래를 하고 있었습니다. 노래의 제목은 '내 노래야'. 하지만 분명히 흘러나오는 곡은 씨앤블루의 '외톨이야'였습니다.

노래의 의도는 너무나 분명했습니다. 가사 중간에는 '와이낫'도 나오고 '파랑새'도 나옵니다. 내용 중에도 '니 노래 멜로디는 너무 좋아. 조금 가져다 쓰면 안 되겠니?'라는 이야기가 반복해서 나오죠.

도대체 뭐하는 친구이길래 이런 걸 만들고 있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검색해보니 유튜브에만도 이 친구가 올려놓은 동영상이 100개가 넘더군요. 그리고 그중엔 나름 유명한 '김연아 송'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문제의 노래, '내 노래야' 부터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내용은 '외톨이야'를 직접 공격하기보다는 한국 가요계의 전반적인 문제를 꼬집는 것들입니다. '한국 노래에 나오는 영어는 모두 콩글리시야, 영어를 배워' '한국 노래는 왜 다 똑같이 들려' 등등... (이에 대한 마익흘의 본격적인 설명은 저 아래에)

그 다음은 김연아 송. 김연아에 대한 숭배의 감정을 담은 수많은 노래들 중 하나입니다.^^

 

이름은 마이클. 마익흘이라는 예명은 마이클을 한글로 재미있게 쓴 내용입니다. 나이는 27세. 그가 올린 동영상 중에는 한국식의 나이 계산 때문에 자기를 28세라고 표현하는 사람들에 대한 짜증(?)이 담긴 것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한국에 대해 좋은 이야기만 해서 호감을 얻으려는 타입은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됐습니다.

예를 들면 그가 느낀 한국의 나쁜점: 물론 마이너한 부분입니다만... 한국의 아파트 이웃들이 시끄러운 이유에 대해 제법 한국의 난방 시스템까지 연구한 흔적도 보입니다.
 

그리고 한국 나이계산에 대해 불평하는 내용.

 

그 다음은 자신이 왜 '내 노래야' 같은 동영상을 만들어서 인터넷에 올려 놓았는지에 대한 설명입니다. 내용인즉...

"노래 한 곡이 표절이냐 아니냐를 얘기하는 건 의미가 없다. 내가 듣기에 한국의 히트 가요는 모두 다 똑같다. 그 노래가 그 노래다. 이런 문제는 한국 팝 밴드들이 직접 노래를 작곡하지 않고, 누가 작곡해준 노래를 부르기 때문에 생긴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은 한국에서 앞으로 일어날 10가지를 마익흘이 예언한 것입니다. 뭐 앞으로 대학에 진학하려는 여학생들은 9개 중 하나의 얼굴을 선택해 성형하는 것이 의무화될 것이다.... 이런 등등의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앞으로 한국의 작곡가들은 모든 멜로디를 다 써먹고, 90년대에 나왔던 노래들을 제목만 바꿔서 다시 발표할 것이다. 하지만 아무도 그 노래가 예전에 있었던 노래인지 구별하지 못할 것이다"라는 내용도 있습니다. 상당히 심각한 악담...^^



일전에 한국 노래를 부르는, 미국에 사는 흑인 여성을 소개한 적도 있었는데 이번엔 한국 록에 관심이 많은 외국인을 다루게 되고 보니 참 희한한 느낌이 듭니다. 홈페이지도
http://www.timetorocktheworld.com/ 열어 놓고 있으니 궁금한 분들은 방문해보시길.


P.S. 최근에 올린 동영상 중에는 6월2일 지방선거에 투표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동영상도 있군요.^ 나름 의식있는 친구인 모양입니다.

P.S.2. 오마이뉴스에 꽤 자세한 리뷰가 실렸습니다. 이쪽도 인터뷰를 하지는 않은 듯.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378946



흥미로우셨으면 왼쪽 아래 손가락 표시를 눌러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클릭 한번이 제게는 꽤 중요합니다.^^

트위터에서 @fivecard5를 보시면 새글 소식을 실시간으로 아실수 있습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교포걸 참 한류의 인기를 실감합니다, 이런 악플러(?)도 생기고. 유튜브에 보면 Kpop을 따라한 세계각국 각인종의 노래, 춤을 구경할수 있구요, 저도 페이스북에 Kpop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는데 교포들을 겨냥한 페이지였는데 외국인들만 잔뜩 몰렸습니다, ㅋ.

    Idol Kpop은 80년대나 지금이나 별로 안바뀐것 같아요. 소방차의 통화중의 I Love You, I Need You, I Wanna Hold You의 손발이 오그러드는 가사를 지금도 대부분 못벗어나고 있죠. 고딩때 중국계 친구한테 룰라 노래가 미국 노래랑 비슷하다는 얘기를 들었을때나 대딩때 백인 룸메이트가 왜 방에서 서태지와 아이들을 듣고 있지 하고 걔 방에 들어가보니 Beastie Boys를 듣고 있다던가 하던 기억들도 수두룩 하죠 (몰려올 태클이 무섭습니다 ^^;). 그래도 전 Kpop의 중독성에 벗어나지 못합니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죠. 그래도 한국이 모방은 스타일리시하게 한다고 생각합니다. 뻔한 얘기지만 동남아도 곧 스타일리시하게 모방할테니 빨리 창조 단계로 나아가야겠죠.
    2010.05.11 11:06
  • 프로필사진 송원섭 휴우. 2010.05.11 16:29
  • 프로필사진 교포걸 송기자님, 휴우는 무슨 의미이신지??? 저는 zzz가 달릴줄 알았는데.

    악플러님, 물론 풍자인거 잘알죠. 그리고 저도 이런 유머 매우 즐깁니다. 저도 제 나름대로 이친구를 풍자하는 의미에서 악플러란 정식 단어같지 않은 단어를 물음표(?)와 같이 썼는데 풍자는 아무나 하는게 아닌가봐요 ㅜ.ㅜ
    2010.05.12 01:04
  • 프로필사진 송원섭 현실이 한숨나온단 얘기죠.^ 2010.05.12 10:59
  • 프로필사진 fword 참 한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5.12 11:26
  • 프로필사진 사랑과평화 서태지는 데뷔부터 모방으로 버틴 친구죠 뭘.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얘기. 이것저것 짬뽕해서 베낀데다가 국내에 안알려진 음악을 국내입맛에 잘 바꿔서 표가 덜 났을 뿐...그것도 재주죠. 2010.05.13 16:15
  • 프로필사진 고미 재미있는 친구군요. ㅎㅎ 2010.05.11 11:09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재미있는 사람이군요.
    이런 다양성이 인터넷의 순기능이겠죠? 저런 용자들이 많이 배출되기를
    2010.05.11 11:11
  • 프로필사진 ash 한국에서 뭘하고 지내는 혹은 지내던 사람인지 궁금합니다..

    자신의 눈이 피곤해 뵈지 않냐지만, 눈이 마음에 듭니다.....제가 피곤한가 봅니다;;
    2010.05.11 11:16
  • 프로필사진 echo 딱 꼬집어 말 잘하네요.
    특히 남이 만들어준 노래를 부르기 때문에 다 비슷하게 들린다는 점이나 표절에 대한 부분은 공감합니다.

    한국에 가 있는 제 지인은 홍대 앞에서 도원경 노래를 듣고는 소시의 Gee를 9개월이나 들어서 앉은 딱지가 마침내 떨어졌다고 하더군요.
    2010.05.11 12:10
  • 프로필사진 송원섭 zzzzz 2010.05.11 16:30
  • 프로필사진 Chic '웬 싸움 잘 못 할 것 같이 생긴 비쩍 마른 백인'

    에서 뿜었습니다 ㅎ
    2010.05.11 12:36
  • 프로필사진 송원섭 딱 그런 얼굴 아닌가요? ^ 2010.05.11 16:30
  • 프로필사진 딱 그런얼굴 아닌데요 여자들은 배나오고 싸움잘하게 생긴 깍두기보다 삐적마르고 싸움 못하게 생긴 남자좋아합니다 2010.05.11 22:57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하하. 누가 '여자들이 안 좋아하게 생겼다'고 하기라도 했나요? 2010.05.12 11:00
  • 프로필사진 후다닥 재미있는 친구네요..
    한국에 대해서 나름 많이 연구했나 본데요.. ^^;;

    그나저나 "성균관유생의 나날들" 드라마 캐스팅이 정해지긴
    했는데 윤희역이 "한효주:씨가 아니네요..
    왜 저는 한효주씨가 그걸 한다고 알고 있었을까요? ㅠㅠ
    2010.05.11 12:44
  • 프로필사진 theXUN 재밌는 분이시네요
    이분도 대단하다고 생각이들지만

    요새 쓰시는 글을 보면 유튜브 링크가 없는 글이 거의 없는 걸 보면 유튜브의 힘도 대단하다는 걸 실감하네요

    웬 헛소리인지... 점심시간에 자다가 비몽사몽 댓글남깁니다..
    2010.05.11 12:54
  • 프로필사진 도토리야 나는 파랑새도 몰겠고, "외토리야"가 제이슨 므라즈 곡 비슷하던데... 2010.05.11 13:02
  • 프로필사진 운치 초등학교 2학년인 우리 아들이 잘 쓰는 한마디가 떠오르는데요.
    " 헐 " ...
    관심이 있다는 뜻으로 좋게 봐야할지...
    2010.05.11 13:33
  • 프로필사진 구르는 앙금 익흘씨는 한국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많은 사람인가 보군요. 그가 도대체 어떤 얘기를 어떻게 하는지 좀 자세히 알고 싶은데 회사 컴퓨터로는 동영상을 볼 수 없어서 무척 궁금해요. (원래 이런 건 회사에서 봐야 더 재밌는데 말이죠.)

    그나저나 저런 외국인도 투표하라고 촉구하는 이 마당에, 저는 지방선거일 (날짜도 오늘 알았다는...)에 회사 출근 하는지 안 하는에 더 관심이 쏠려있으니 이거야 원...
    2010.05.11 14:08
  • 프로필사진 우유차 앙금 님! 2010.05.11 16:29
  • 프로필사진 교포걸 앙금님, 오랜만이시네요. 안그래도 결혼식 사진 제 페이스북에 퍼나르면서 앙금님은 어떠신지 궁금했는데. 뭐 두사람 다 신처럼 예뻤지만 위로의(?) 말씀을 드리자면 미즈 고 드레스랑 헤어 별로였어요. 2010.05.12 01:1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위로가 참...^^ 2010.05.12 11:00
  • 프로필사진 Young 마지막 동영상을 보다가 생각난 건데요. 아니 한국남자들이 그렇게 꽉 끼는 바지를 입고 다니나요?ㅋㅋ

    타이트한 바지얘기가 나오니까 예전에 있었던 일이 하나 기억나는데요. 제가 알던 여자애가 여성의류점을 했거든요. 근데 걔가 저더러 바지를 사라는 겁니다. 그래서 여자바지를 어떻게 입냐고 했더니 '유니섹스'라고 우기는 거예요. 그래서 샀죠. 입어보고 살 걸 그냥 샀습니다.

    그런데... 집에 와서 입으니까 기분이 좀 다르더라구요. 다른데는 다 좋은데 딱 거기가 상당히 타이트한 게...ㅡㅡ; 지퍼 위치도 다르고 뭔가 많이 틀린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다시 갔습니다. 못입겠다고 했더니 왜그러냐고 묻더군요. 그래서 거기가 문제라고 했더니 이 지지배왈...

    "우왕~! 언니도 남자는 남자네..."

    ㅠㅠ
    2010.05.11 19:35
  • 프로필사진 송원섭 Young 님이 마르긴 마르신 모양이군요.^^ 2010.05.12 11:01
  • 프로필사진 랜디리 본 조비랑 데스몬드 차일드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할 지가 궁금하군요. 2010.05.11 21:23
  • 프로필사진 fword 아 이 옹졸함..
    '그러는 니는 뭐 잘났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위대한 조선인
    2010.05.12 11:29
  • 프로필사진 랜디리 그게 아니라 병시나.

    지 곡 지가 안 만드는 애들이 문제가 있다는데, 글면

    1. 미국에서는 가수들이 다 자기 곡으로 노래하느냐
    2. 애초에 작곡이랑 가창이 하나로 묶여야만 할 같은 영역이냐

    이 얘기임. ㅇㅋ?
    2010.05.12 16:41
  • 프로필사진 난 본문을 읽고 있을때 이런 내용으로 딴지거는 애국자 있을줄 알았다.
    참 잘나신듯...
    2010.05.12 17:26
  • 프로필사진 무브 랜디리님은 그냥 '마이클'이 제시한 kpop의 문제점의 원인이 '밴드들이 직접 작곡을 하지 않기때문이다'라고 한것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신것 뿐인데 그걸 삐딱하게 받아들이시는 아래 두분이야말로 자기 잘난맛에 사시는분들같군요. 모든사람들의 행동을 자기가 알고있는 상식의 범위내에서 이해하고 판단하려고 들지 마십시오.
    남의 말이나 행동을 이해하려들지 않고 자기기준에서 대충 해석하고 넘어가는 분들이 전 제일 한심해 보이더군요.
    그리고 저친구가 하는 얘기가 상당부분 옳은 얘기이긴합니다만 100% 수긍하고 받아들일 내용은 아닌거 같고 또 그래선 안되는거 아닌가요. 단순히 저친구가 '백인'이기때문에 저친구의 얘기를 수긍하고, 비판적태도는 '옹졸한 애국심'으로 생각하는건 아니겠죠. 그거야 말로 '한심하고 못난'행동입니다.
    2010.05.12 18:12
  • 프로필사진 무브 저는 저 백인이 얘기하는 kpop의 문제는 결국 '지나친 상업성'에 있다고 봅니다. 가수와 노래를 '잘팔리는 상품'으로 만들기 위해 창작성과 예술성은 배제하고라도 더 쉽고 빠른방법으로 노래를 '생산해'내기때문에 특징이 없고 쉽게 잊혀지는 곡들이 넘쳐나는 것이구요.
    이런 현상들은 서태지이후 '아이돌'이 가지는 파워와 상업성을 인식한 S모 회사 같은 일부 음악기업들이 등장해 아이돌을 양산해내면서 심각해진것같구요.
    물론 그런것들을 거리낌없이 수용하는 대중들에게도 문제는 있습니다만..
    따지고보면 결국 근본적인 원인은 우리나라가 아직 선진국의 대열에 오르고 있는 과도기이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겉보기'에만 선진국으로 보일뿐 정작 국민의식이나 문화적의식수준은 선진국이 못된 우리나라의 현재 상황들과, 국민의식수준이 따라가기 벅찰정도의 경제적.문화적 고속성장이 이러한 문제들을 발생하게 된것이겠죠.
    2010.05.12 19:05
  • 프로필사진 무브 영상을 다 본것은 아니고 또 제가 영어가 짧은 탓에 저 백인이 얘기하는것들의 극히 일부분만 알아들을 수 있었긴 하지만.
    저친구는 일단 한국에 살고 있는것 같고 그래서 외국인의 시각에서 본 한국의 '이상한점?'이나 문화적차이로 인해 느낀불편함과 그것에 대한 비판이나 불평?을 얘기한거 같은데.
    제가 저 백인에 대해 받는 느낌은 '미수다'에 나오는 외국인들의 얘기와 비슷하군요. 외국인들이 '한국'과 '한국인'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를 통해 우리자신을 돌아보고 잘못된점을 고쳐야겠다. 정도.. 랄까요..

    분명 그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에는 상당히 공감가는부분이 있고 '의식있는 젊은이'라고 생각되긴 합니다만. 그의 비판적인 태도에는 낯선환경과 문화속에서 생활하면서 받는 스트레스로 인한 '한국'과 '한국인'에대한 '악감정?'이 조금 포함된것 같구요.

    그리고 노랫말에 영어를 쓴다고 '조국관'을 논하거나 하는식의 지나친 반응을 보일 일은 아닌것 같네요.
    노랫말에 외국어를 사용하거나 티셔츠에 외국어를 적거나 하는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문화적 현상입니다.
    헐리웃스타들이나 외국유명 스포츠선수들도 한글이나 한자가 적힌 의상을 입고 심지어 한글이나 한자로 문신을하는 경우도 있죠. 타문화에 대한 신비감같은것으로 인해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죠.
    물론 잘못된 영어를 사용하는것은 문제긴 합니다만. 제대로 알고 잘쓰면 문제될것은 없다고 봅니다. 저 백인이 받아들이는 '한국노랫말속의 잘못된 영어'는 국제 시상식에서 태극기가 거꾸로 걸린것에 대해 우리가 느끼는 느낌과 비슷하지 않을까요. 서로의 문화를 더 자세히 이해하고 잘 사용하면 해결될 문제겠죠.
    2010.05.12 19:49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제가 보기엔 그냥 오지랖넓은 외국인중 하나가 한국에 살면서 나름 보고 느낀걸 자신게 관점에 맞춰서 웃기게 얘기하는 정도 같네요.

    제 바램이기도 하지만, 마익흘이 얘기한거중, 삼성에서 비디오게임 시스템이 나온다는거 현실화가 됬슴 좋겠슴니다. 물론 스타크래프트와 위닝외에도 마리오형제를 누를수있는 다른 게임도 같이요. =)
    2010.05.12 23:26
  • 프로필사진 halen70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요 서양의 아티스트중에서는 마이클 쉥커가 가장 싸움 잘하게 생긴것 같습니다.. 머리색부터가 벌써 은발에, 부리부리한 눈, 그리고 훤칠한키에 카리스마가 그만 입니다만... 2010.05.13 07:02
  • 프로필사진 사랑과평화 위어드 알 얀코비치의 후예인가요?

    생긴것도 비슷...
    2010.05.13 16:16
  • 프로필사진 꼴깝 으잌ㅋㅋㅋ 시발 평소 같은 한국인이 KPop 까면 듣는척도 안하던 콧대 높은것들이...

    백인님이 틀에박히고 상투적인 말들로 까주시니까 냄비같이 질질 싸대는거 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5.14 04:54
  • 프로필사진 아 진짜-_- 진짜 우리나라는 아직;;;;; 이건 백인이고 흑인 문제도 아니고...... 어떤 의견에 대해서 비판했다고 악감정을 가졌다는건 지극히 감정적인(우리나라사람들이 잘하는) 반응입니다. 비판은 어디까지나 비판이고 거기서 끝입니다. 저 친구 보면 한국에 대해 애정도 많고 한국 노래도 좋아하더군요. 어디까지나 비판할 꺼리가 있어서 비판한거고 그게 끝입니다. 제발 의견과 감정 표현 정도는 구분할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2010.06.16 23:2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