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연히, 아무 생각 없이, 어쩌다 가회동 한옥촌을 가 보게 됐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 아무튼 갑자기 갔더랬습니다. 물론 40년 넘게 서울에서 산 터라 그곳이 어디인지는 너무나 잘 알았지만 그리 친숙한 곳은 아니었습니다.

아무튼 서울을 잘 모르시는 분들이라면 한번 가볼만 한 곳, 서울에 오래 살았지만 도대체 문화라고는 영 부족해 보이는 강남에만 사시던 분들은 특히 가볼만 한 곳입니다. 담장에 둘러싸인 집과 자그마한 마당, 그리고 담장 밖으로 보이는 날렵한 한옥 지붕이 마음을 푸근하게 합니다.

이 정도면 충분히 약을 판 셈인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회동이 어디야, 하실 분도 있겠지만 사실 친숙한 동네입니다. 한창때를 누리고 있는 삼청동길을 광화문에서 북악산 쪽으로 가다 보면 오른쪽으로 한옥들이 쭉 들어차 있는 마을이 보입니다. 그쪽 언덕 위가 바로 가회동입니다.

또는 삼청동길을 내려가다가 감사원쪽으로 우회전해 넘어가는 길, 혹은 현대빌딩에서 헌법재판소 쪽으로 죽 내려가서 있는 길 양쪽이라고 표현해도 됩니다. 오래 전의 가회동은 실제로 진짜배기 한옥들이 꽉 차 있는 길이었는데 요즘은 꽤 고친 집들이 섞여 있더군요.

어찌하다가 들어가게 된 곳이 가회미술관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화와 부적을 주로 전시하는 미술관... 물론 미술관이라고 부를 수 없을 정도로 작고 아담한 규모지만 들어가서 쉬어갈만 합니다. 입장료가 있습니다. 3000원. 잠깐 구경하고 나면 연근차를 주시는데 그냥 차값이라고 생각해도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 벽에는 하나 가득 부적이 붙어 있습니다. 부적들 옆에는 조그맣게 설명이 붙어 있기도 합니다. 귀신 쫓는 부적, 도둑 안 맞는 부적, 남편 잡아 놓는 부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중에서 제일 귀여운 부적을 골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악귀 퇴치 부적이라는데, 악귀가 과연 무서워할지, 귀여워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마당엔 모란꽃이 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옹기 항아리 안에선 금붕어가 헤엄치고 있습니다. 볕 드는 툇마루에 앉아 그저 가만히 앉아 있어도 심심찮은 뜰입니다.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꽤 큰 박물관도 있습니다만, 가회동 한옥 마을 안에는 자잘한 박물관이 한둘이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그날 찍은 건 아니지만 어쨌든 가회동의 한정식집 '마라' 뜰입니다.

한옥 지붕과 잘 가꿔진 마당의 조화. 정감이 넘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청동(혹은 가회동)에서 와룡공원을 지나 오르막을 타면 말바위쉼터라는 곳에 이릅니다. 본래는 여기가 막다른 길의 끝점이어서 아는 사람만 오는 곳이었죠. 이 지점은 서울 시내에서 손꼽히는 야경 관람 포인트입니다. 강북 도심이 한 눈에 들어오는 호쾌한 전망이 그만이죠. 개인적으로는 남산 서울타워보다 낫다고 생각합니다.

사진에 나오는 서울성곽이 아래로 죽 이어져 있습니다. 성곽을 따라 긴 계단을 내려가면 혜화동이 나옵니다. 그런데 주변을 정비한다면서 화단을 죽 만들어 놨는데 이거 영 불만입니다. 예전처럼 그냥 성벽을 노출해 놓은 게 훨씬 나았던 것 같습니다.

어쨌든 요즘 너무나 붐비는 삼청동을 잠시 멀리 하시고, 가회동 쪽으로 발길을 돌려 보시면 어떨까요. 요즘 붐이라고 해서 가회동 골목도 미어 터지는게 아닐까 잠시 걱정했는데 다닐만 했습니다.

P.S. 부산 다녀온 얘기는 다음으로 - 이거야말로 짤방 포스팅이군요.^^ 요즘 블로그에 너무 신경을 못 쓴듯 해서 저도 안타깝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희야 순간적으로 만화와 부적이라 읽고 반짝했습니다만 민화였군요. 가까우니 언제 한번 맘먹고 가봐야겠습니다. 2010.05.14 19:49
  • 프로필사진 송원섭 민화 보다 보면 만화 느낌^^ 2010.05.15 10:37
  • 프로필사진 betty 멋있네요.
    한번 가 본다고 해놓고 잘 안되더라구요.
    악귀를 부르는 부적이 아닌지.... ㅎㅎ
    2010.05.14 21:28
  • 프로필사진 송원섭 원 그럴리가 2010.05.15 10:38
  • 프로필사진 라이너스 좋은 곳이네요^^
    저도 저곳에서 한때의 여유를
    즐겨보고싶습니다.^^
    2010.05.14 23:21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네. 언팔한건 너무 타임라인이 꽉 차서...^^;; 미워하지 마세요. 2010.05.15 10:38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삼청동 너무 붐비는 것 같습니다. 서울같지 않고 고즉넉 하지까지 했던 예전이 그립네요. 2010.05.14 23:38
  • 프로필사진 송원섭 물론입니다. 가회동은 아직 그정돈 아닙니다. 2010.05.15 10:39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사진들이 편안해 보이네요...^^ 2010.05.15 00:41
  • 프로필사진 송원섭 ^^ 2010.05.15 10:39
  • 프로필사진 제겐 낯설기만 한 서울의 이야기보단..
    ps에 붙어 있는 부산 다녀온 이야기 한 마디가 눈길을 끄는군요..
    이 동네(!) 어디를 오셨던 건지 후기 기대하겠습니다.^^
    2010.05.15 00:50
  • 프로필사진 송원섭 놀랍게도 지방에서 오신 서울 관광객! 들이 꽤 눈에 띄더군요.^ 2010.05.15 10:40
  • 프로필사진 blueberry 감사합니다.
    그 옛날 어린 시절 할머니와 어머니 외삼촌과
    함께 가회동 길을 걸어다녔지요.
    그런데 나와 손을 잡고 걸었던 모두는 하늘나라에
    계시고 저는 머나먼 다른 나라에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기자님의 블러그를 통해 보니 눈물이 납니다.
    그리고 정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2010.05.15 02:55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이고 ; 2010.05.15 10:40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제가 이런 분위기를 워낙 좋아해서인지 토요일 아침에 마음까지 푸근해지는게 참 행복합니다. ^^
    가회동, 계동, 재동, 청운동, 와룡동, 평창동, 부암동,삼청동, 인사동, 혜화동, 동숭동, 명륜동등등...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종로구에는 참 멋스러운 동이 많네요. 지난 번 저도 가족들이랑 나들이를 했었는데 갈 때마다 역시 좋더군요. 미혼 시절 여성스러운 말투로 유명한 연극배우가 운영하는 식당도 가끔 지인들과 식사하러 갔었는데 식사 주문 할 때 “이 집은 뭐가 제일 맛있나요?” 하고 손님이 물으면 "즈~희집은 다 맛있어요 " 하던 목소리가 지금도 기억나네요. ㅎㅎ
    2010.05.15 09:2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랑 돌림자가 같은 분 얘기인 듯^^ 2010.05.15 10:40
  • 프로필사진 Harryc 쥔장님 바쁜거 다 뻥~~~이신 듯...ㅎㅎ
    부럽습니다.
    장소 물색하러 그 일대를 돌아 다녔었는데
    대낮에 중년 부부인지 연인인지는 모르겠으나 참으로 많더군요
    뭐 삐딱하게 보는 경향이 있어서 그런가 부부같진 않아 보였습니다만...ㅎㅎ
    암튼...저 동네 임대료 너무 너무 비싸요...^^
    2010.05.15 12:56
  • 프로필사진 aumilieudutravail 간만에 이 곳사진 보니 좋으네요...가회동 전주민이랍니다. 현재는 보르도에서 지지고볶고 있지만요..봄에는 가회동이 참 좋은데..햇빛즐기기에는..그립네요 조금. :) 2010.05.15 20:31
  • 프로필사진 송원섭 보르도! 이름만 들어도 참 흥분됩니다. 2010.05.17 23:33
  • 프로필사진 후다닥 흠 사진 동호회 회원들이랑 두어번 갔다 왔는데
    사람들이 많아서 그랬는지 기자님처럼 고즈넉함은 못느껴봤습니다.
    언제 조용히 혼자 함 다녀와야겠습니다...
    2010.05.17 10:30
  • 프로필사진 김승현+나까다 제가 나온 고등학교가 가회동쪽이라...가회동 골목길을 참많이 돌아다녔던 기억이^^학교도 매우 오래되었고,, 건물도 나름 멋들어져서 학교에서 드라마 촬영(겨울연가, 형수님은 19, 첫사랑 등)도 많았고...가회동거리에서의 영화 및 드라마 촬영도 참많아서 연예인 구경은 심심치 않게 했더랬습니다.
    지금도..가끔 TV에서 나오는 골목길 풍경을 보면..옛?생각이 나더라구요...최근 신나게 보고있는 개취의 상고재도...가회동쪽으로 사료되...반갑더라구요..

    모 그냥 형님의 포스팅에 반가워..주저리주저리 했습니다.ㅋ
    2010.05.17 10:46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워낙 애정이 가는 동네라 어제도 남편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안국역에 내려 2번 마을버스를 타고 성균관대 후문에서 하차, 와룡공원을 지나 북악산과 길상사를 거쳐 대학로까지 나들이를 했네요.^^ 서울 도심에 이토록 아름다운 산이 있다는 게 참 마음에 듭니다. 그런데 등산할 때 자꾸 쳐지는 저를 보고 제발 몸에 붙은 타이어 두 개 좀 떼어버리고 등산을 하라고 어찌나 구박을 하던지...ㅠㅠ
    P.S. 갈 때 마다 느끼는 거지만 좀 더 잘 정돈되고 특화된 거리조성이 아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0.05.17 15:19
  • 프로필사진 echo 아, 라일락향기님.
    저도 한국에 가면 꼭 들르는 코스예요.^^
    저희 친정 부모님 단골 나들이코스거든요.
    2010.05.17 20:15
  • 프로필사진 송원섭 김+나/ 너 중앙 나왔냐?
    라일락/ 그건 정말 산책이라기보단 등산 코스군요. 차도 쉴새없이 다니고...
    echo/ 그럼 요즘 좀 실망하시겠군요.^
    2010.05.17 23:35
  • 프로필사진 김승현+나까다 네...저 중앙나왔는데용??ㅋㅋㅋㅋ 점심시간마다..뒤산넘어 성대학생식당가서...ㅡㅡ;;밥을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ㅎㅎㅎ 암튼머...그렇습니다.ㅋ 2010.05.18 10:42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echo님,혹시 숙정문 개방 후 가보셨나요? 매주 월요일만 빼고 하절기(4월-10월)오전9시-오후3시,동절기(11월-3월)오전10시-오후3시 까지 입장가능, 퇴장시간은 5시, 입장료는 무료, 그리고 신분증 지참은 필수입니다. ^^
    P.S. 오늘 같이 비오는 날 분위기잡고 '곰*집' 또는 '삼*각'에 가서 식사하면 좋을텐데 말이죠.
    2010.05.18 11:52
  • 프로필사진 echo 아버지가 운전하시는 차에 실려다니다 보니
    숙정문을 가봤는지는 전 잘 모르겠지만^^;;정릉에서 시작하는 북악산 길은 요소 요소 타이어가 닳도록 다녔지요
    2010.05.18 12:58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