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홋카이도에 가 보신 분이라면 우유, 소프트 아이스크림, 옥수수, 징기스칸, 스프 카레, 홋(임연수어) 구이 등등 여러가지 답이 나오겠지만 아무래도 가장 보편적인 답은 '게'일 겁니다.

 

물론 제가 게를 좋아하는 것도 감안해야겠지만, 사실 인류가 살아가고 있는 이 지구 구석 구석에서 게를 싫어하는 문화권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세계 어느 구석을 가도 게라는 동물은 대부분 '비싸고 맛있는' 종류에 속하는 편입니다. 그게 꽃게건, 킹크랩이건, 던전 크랩이건, 스리랑카 머드 크랩이건 말입니다.

 

그런데 특히나 홋카이도는 게의 산지로 유명하죠. 일단 세 종류의 게가 유명합니다. 다라바가니(たらばがに, 킹크랩), 즈와이가니(ずおいがに), 그리고 케가니, 털게입니다.

 

 

 

 

일단 잘 알려진 고급 게 전문점을 가 봤습니다. 좋은 걸 아껴뒀다 마지막에 먹는 것도 방법이겠지만, 스무살때 만난 옛 친구의 충고대로 '일단 좋은 것부터' 먹어 봤습니다.

 

식당 이름은 효세츠노몽(氷雪の門). 사실 워낙 게가 유명하다 보니 가니쇼군이나 가니혼케 같은(눈치채셨겠지만 일본어로 게가 '가니'입니다) 거대 체인점들이 시내 곳곳에 있습니다. 또 게 전문점도 넘쳐나고 있죠. 그 가운데서도 뭔가 명가의 풍미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에 혹해 찾아갔습니다. 호텔에 예약을 부탁하니 '아, 그집, 유명하죠' 라고 하더군요. 뭐 국내에서도 윙버스 같은 곳에 애저녁에 올라가 있습니다.

 

 

 

 

 

 

간판. 그럴듯합니다. 사실 웬만큼 먹으러 다니면 이제 간판만 봐도 대략 그 집의 내공이 보입니다. 왠지 믿어도 좋겠다는 느낌이 팍 옵니다.

 

목적이 목적이니만큼 '홋카이도 3대 게가 골고루 나온다'는 세트를 골랐습니다. 가격은... ㅠㅠ. 하지만 뭐 한번쯤은...

 

일단 전채 요리로 다코와사비가 나옵니다. 아주 쬐금 나옵니다. 짭짤하고 좋습니다.

 

 

 

 

 

그 다음에는 대게 다릿살이 회로 나옵니다. 물론 깔끔하고 시원한 맛입니다.

 

그리고 약간 잔인한 짓일 수도 있지만, 곧 상에 올라올 털게 한마리를 직접 보여 줍니다.

 

 

제법 큰 녀석입니다.

 

 

그리고는 샤부샤부.

 

 

한점 한점 익혀 먹는 풍미를 몰라 그냥 재료를 통으로 넣고 익혀 먹었습니다. 뭐 맛이 없을 리가 없지요. 육수에 파와 배추를 우려낸 시원한 국물도 그만입니다. 나중에 이 국물에 죽을 끓여 줍니다.

 

 

그러는 사이 한켠에서는 작은 풍로에 킹크랩 다릿살을 구워 줍니다. 꽤 시간이 걸리네요.

 

 

 

지금껏 먹어 본 방법 중 킹크랩 다리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숯불에 구워 먹는 것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됐습니다. 구수한 냄새와 함께 쫄깃한 맛이 그만입니다. 맛이 너무 좋아서 껍질까지 다 씹어먹을 지경입니다. 찌거나 삶는 것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저보다 더 게를 좋아하는 듯한 동행인도 당연히 엄지손가락 업.

 

 

 

그리고는 아까 본 그 녀석이 찜으로 등장합니다.

 

사실 털게는 상당히 먹기 불편합니다. 그놈의 털이 보기에도 징그럽지만, 까 먹으려 들면 은근히 손가락을 찌르기 때문이죠. 찔러서 아플 정도로 굵은 털은 아니지만, 그래도 깔끄러운 느낌이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전문점답게 깔끔하게 절반으로 갈라 나온 게를 보면 탄복하게 됩니다. 단면을 잘 이용하면 이렇게 살이 쏙 떨어져 나옵니다.

 

고소하면서도 짭짤한 맛이 그만입니다. 물론 파먹는 노력은 감수해야 합니다.

 

 

그리고 나선 게살 무침 샐러드. 무심코 한입 떠먹은 다음에 찍어 양이 실제보다 더 적게 나왔습니다. 세 입 정도 나옵니다. 원래 샐러드가 맨 처음쯤 나와야 하는게 아닌가 싶지만, 아쉽지 않은 맛입니다.

 

 

마지막으로 튀김. 역시 부족함이 없는 맛입니다.

 

그리고 나서 아까 샤부샤부를 먹은 국물에 죽이 나오고(죽이라고는 하지만 밥을 넣고 오래 끓이지 않습니다. 끓는 국물에 밥을 말았다 싶은 정도에서 그냥 불을 끕니다), 유자 맛의 샤베트가 마무리로 나옵니다.

 

홈페이지에서 인쇄해 간 쿠폰을 제시하면 생맥주 한잔이나 청주 한 도꾸리가 제공됩니다. 니혼슈 한잔에 풍성한 식사를 마쳤습니다. 비싸긴 하지만, 만족스러운 경험이었습니다. 한번쯤은 누려 볼만한 호사더군요.

 

 

 

그리고 그 다음은 상당히 불만스러운 경험입니다.

 

워낙 유명한 게 산지이므로 게를 먹을 수 있는 전문식당은 매우 많습니다. 그중에서는 일본 특유의 식문화인 다베호다이(食べ放題)라는 형태의 가게들도 있습니다. 국내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려진 집은 '에비가니갓센'이라는 집입니다. 에비는 새우, 가니는 게, 갓센은 뭔지 모르겠더군요.

 

 

 

약간 호프집 같은 느낌. 대각선 방향으로 스스키노의 랜드마크인 기린 전광판이 보이는 대로변의 좋은 위치입니다.

 

이 짐에서 1인당 4200엔을 내면 토막낸 대게, 킹크랩, 그리고 털게를 배가 터질 때까지 먹을 수 있습니다. 단 시간 제한은 90분. 그리고 게는 모두 찐(혹은 삶은) 뒤 식혀 제공됩니다. 일단 차가운 상태에서 제공된다는 점은 좀 아쉽습니다.

 

 

 

다양한 세트에 따라 조금씩 제공되는 메뉴가 다르지만, 아무튼 이 4200엔 짜리 메뉴에는 전술한대로 세 종류의 게와 함께 게살 초밥, 그리고 새우튀김이 무한 제공됩니다. 부페처럼 집어다 먹는 형태는 아니고, 1차 제공된 음식을 모두 해치우고 그 다음 접시를 요청하면 음식이 더 나오는 방식입니다.

 

 

처음 제공된 접시는 이렇습니다. 가려서 잘 보이지 않지만 위의 대게와 킹크랩 다리를 걷어 내면,

 

 

이렇게 털게 한마리가 수줍게 등장합니다. 아무튼 한 접시의 양이 결코 적지 않습니다.

 

킹 크랩 다리를 까 보니 살도 통통한 것이 제법 먹음직스럽습니다. 차가운 식감이 그리 친숙하지는 않고, 간장 외에는 별다른 소스도 제공되지 않는다는 약점이 있지만 맛은 제법 그럴 듯 합니다. 결코 나쁘지 않습니다....

 

만,

 

첫 접시까지만 그랬습니다. 두번째 접시부터는 확 달라지더군요.

 

첫 접시의 게는 그냥 까 먹기 딱 좋을 정도의 염도였습니다. 간이 살짝 싱겁지 않나 싶을 정도였는데, 두번째 접시는 어처구니없이 짜더군요. 식욕이 확 떨어지는 맛이었습니다. 첫 접시를 약간 무리하다 싶게 빨리 비웠더니 일부러 그러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어쨌든 짠 맛 앞에는 장사가 없더군요. 짠맛을 중화시키기 위해서는 물을 마셔야 하고, 물을 마시는 만큼 식욕은 역시 떨어지고. 도저히 두 접시 이상은 무리였습니다. 단품 메뉴 가격표를 보니 맨 처음 제공되는 저 접시와 비슷해 보이는 메뉴(대게 다리+킹크랩 다리+털게)의 가격이 3500엔으로 나와 있었습니다.

 

즉 4200엔짜리 다베호다이 메뉴를 주문하면 두 사람이 최소한 저 접시로 세 접시는 먹어야 본전(?)을 뽑는다는 얘기가 되는데, 만약 업주측이 이런 식으로 '소금물에 담근 게' 작전을 편다면 손님은 백전백패입니다.

 

실수였는지, 우연이었는지, 아니면 의도된 것이었는지 단 한번 가봐서 알 수는 없겠지만, 매우 불쾌한 경험이었습니다. 싼게 비지떡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이건 좀 반칙이다 싶더군요. 삿포로를 다시 가게 되면 차라리 비싼 곳을 다시 가더라도 이곳은 전혀 다시 가보고 싶은 생각이 없었습니다.

 

아무튼 이 업소를 나오면서 동행인에게 물었습니다.

 

"당분간 게 생각 안 나겠지?"

"응."

 

하지만 다음날, 스시 집에서 게살 초밥을 집어드는 동행인을 보면서 이거 참, 하는 생각이...^^

 

 

댓글
  • 프로필사진 jsyqa 형님 포스팅 보고 상하이 가서 털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정말 맛있었는데요.. ^^ 일본은 아직도 웬지 좀 거시기 합니다만.. 훗카이도 가게 되면 꼭 가보겠습니다. ^^ 2012.07.09 16:0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근데 이쪽이 더 비싸. ㅠ 2012.07.10 11:19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일본..
    하 저나 애들이나 가보고 싶은곳 세손가락안에 들가는데
    와잎의 방사능 태클로...
    ㅠㅠ
    배고픈데 사진보니 아 쓰러질거 같습니다...
    2012.07.09 16:1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일본 북서부는 방사능과 무관합니다.

    '일본 사람'이 문제라면 일본 관광객이 넘쳐나는 명동이 훨씬 더 위험하겠죠.^
    2012.07.10 11:19 신고
  • 프로필사진 궁금이.. 아.. 홋까이도 한번 가고싶은데..^^
    송기자님 사진도 많이 많이 올려주세요..

    2012.07.10 10:1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노력하겠습니다. 2012.07.10 11:20 신고
  • 프로필사진 건빵파총수 갓센(合戦)은 뭐 치고 받고 싸우는 합전이 되겠습니다 허허

    저도 저어기 에비가니갓센에 5년전엔가 갔었는데 차게 나온다는 점이 너무도 아쉽더군요. 그렇게까지 짜진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남자 6명이서 가서 '다시는 가지 말자'라는 말이 나오진 않았던 걸로 봐서...
    2012.07.10 16:5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굉장히 젊으셨던게 아닌지...^^ 마침 이 글을 본 삿포로의 지인이 "내가 갔을때도 두번째 접시부터 무척 짰다. 아무래도 전략이 아닌가 싶다"는 말을 전해오셨습니다. 2012.07.15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홋카이도에는 안 갔지만 저도 몇 일전 일본 다녀와서인지 더 반갑네요. ^
    항상 늦게 여름휴가 가시더니 이번엔 상당히 일찍 다녀오셨네요. ^^
    저도 게 요리 좋아하지만 털게는 아직 못 먹는다는.. ㅠㅠ
    2012.07.11 18:4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뭐 그때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어서..^^ 2012.07.15 09: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