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람이 호풍환우(呼風喚雨)를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면 어떻게 될까. 어쩌면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의 김인식 감독은 그런 의혹을 살 수도 있을 것 같다.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을 완패한 상황에서 지난 21일 내린 단비는 한화의 숨통을 터 줬고, 하루 연기돼 열린 2차전에서는 바람이 매 상황마다 한화에 유리하게 불었다. 1회말 삼성 조동찬의 홈런성 타구가 역풍에 꺾여 잡히는가 하면 기회 때마다 한화 타자들의 타구는 순풍을 탔다. 그야말로 제갈공명이 동남풍을 빌린 적벽대전같은 한판 승부였다. (이건 2007년 한국시리즈의 상황을 놓고 한 얘깁니다. 지금 상황과는 무관하지만, 이 자리에 최근 벌어진 WBC 멕시코전 상황을 대입하면 같은 결론이 됩니다. 더블스틸, 번트, 버스터, 좌-우 투수들의 정신 없는 계투, 여기에 때맞춰 터져 준 타자들의 장타... 그야말로 현란한 '야구의 모든 것'이었죠.)

 아직 올해 한국시리즈의 최종 결과를 말할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만약 김인식 감독의 이런 스토리가 실제상황이 아닌 영화나 드라마였다면 어떤 반응이 나왔을까. 흥행에 성공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대부분의 관객들이 "감독이 무슨 마술사라도 되나. 세상에 저런 만화같은 스토리가 어디 있냐. 대본에 개연성이 없다"며 혹평을 퍼부을 것이기 때문이다.

 생각해보면 원래 그럴 수밖에 없는 일인지도 모른다. 야구장에서 '영화같은 일'이 일어나면 관중들과 시청자들이 열광하는 것이 불보듯 뻔하지만 극장에서 '영화같은 일'이 벌어지면 누구나 당연한 일로 여긴다. 즉 같은 사람이라도 야구장에 갈 때와 극장에 갈 때에는 기대하는 극적 감동의 수준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아무튼 이런 식으로 현실이 극적 상상력을 능가해 버리는 상황은 스포츠의 세계에선 그리 드물지 않게 일어난다. 흔히 스포츠를 각본 없는 드라마라고 부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일 것이다.

   그러다 보니 스포츠를 소재로 한 영화나 드라마 중에는 의외로 히트작이 드물다. 야구를 국민적 여가(national pastime)라고 부르는 미국에서도 야구를 소재로 한 수많은 영화 중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소재로 한 코미디 <메이저 리그>를 제외하면 이렇다할 흥행작이 없다.

 한국도 큰 차이는 없다. 이장호 감독의 <공포의 외인구단>이 흥행 대박을 기록했을 뿐, 전설의 고교야구 영화 <자, 지금부터야>에서 <YMCA 야구단>, <슈퍼스타 감사용>에 이르기까지 '야구 영화'하면 내세울만한 작품이 딱이 생각나지 않는다.

 그렇다고 원래 야구영화는 안된다고 말해 버리기엔 저변이 너무 아쉽다. 매년 야구장을 찾는 관중만도 300만. 이승엽이며 박찬호의 성공 스토리, 올 연초 WBC 4강에 열광했던 잠재적인 야구 팬들은 한둘이 아니다. 프로 야구가 등장한지도 24년이나 돼 기반도 성숙했다.

 게다가 한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인기 연예인들이 팀을 구성해 직접 공을 던지고 때리며 정규 리그를 치르고 이를 TV로 중계까지 하는 나라다. 개중에는 장진, 김상진 감독이 소속된 팀도 있고, 리그에는 참여하지 않지만 야구단 플레이보이스에는 장동건 김승우 주진모 황정민 조인성 등 현역 최고의 톱스타들이 주전으로 뛰고 있다.

이 정도 저변이면 이제는 한국에도 '이런 야구 영화가 있다'고 말할만한 영화 한 편쯤이 나올 때가 된게 아닐까. 연예계 애구파(愛球派)들의 분발이 기대된다. (끝)





굳이 지금 이 글을 다시 올린 건 어제 올린 글이 너무 묻힌 데 대한 아쉬움입니다.



김인식 감독 얘기가 나와서 하는 얘긴데 이 분의 야구관에는 참 독특한 데가 있습니다.

김감독의 두산 재임 시절 한 선수와 얘기를 나눠 봤습니다.

선수: 감독님은 땅볼 치는거 별로 안 좋아해요.

나: 왜?

선수: 사실 땅볼로 깔아 쳐도 각 잡아서 잘 갈라 치면 안타 나오거든요. 그런데 감독님은 플라이로 날아가는 공 치라고 맨날 그러세요. 신인들이 땅볼 치면 물어봐요.

나: 뭐라고?

선수: 이렇게요.


(김감독): 야, 내야에 (수비가) 몇명 서 있냐?
(신인): 여섯명요.
(김감독): 그럼 외야엔 몇명 서 있냐?
(신인): 세명요.
(김감독): 그럼 내야가 더 넓어, 외야가 더 넓어?
(신인): ...외야요.
(김감독): 그럼 자식아, 내야로 쳐야 되냐, 외야로 쳐야 되냐?
(신인): ...외야요.



나: 음.... 맞는 말이잖아. ;

선수: 맞는 말이긴 해요.


뭐, 감독님의 유머였는지, 진지한 얘기였는지는 지금은 알 길이 없네요. 하여간 김인식 감독님, 같이 있으면 절대 심심하지 않은 특급 유머감각의 소유자셨습니다. 건강 때문에 좋아하시던 술도 못 드신다는데 참 아쉬울 뿐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작은천국 일등~~~~
    제가 좋아하는 감독님...
    오늘 경기도 이겨주시리라 믿습니다~~

    대한민국 화.이.팅~~~
    2009.03.18 09:5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기대 부응! 2009.03.19 10:01 신고
  • 프로필사진 한준케이 마지막 사진 ㅎㄷㄷ 2009.03.18 09:5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포스? 2009.03.19 10:01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WBC를 맞이하여 야구 관련 포스팅이 자주 올라오네요.. ^^;;
    오늘 김인식 감독님께 그분이 강림하사
    일본 이겨주시길 살포시 기대합니다...
    근데 요새는 농구 포스팅은 안하시나요?
    지노빌리가 요새 좀 날아다닌다는 소문이....
    2009.03.18 09:5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좀 바빠서... 산왕스퍼스가 잘 나가고 있나요? 2009.03.19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luffy 정말... 괜히 한화가 홈런많은 팀이 아니군요...
    안타가 많은 팀이 점수도 잘 뽑지만
    비중이 실린 경기에서 홈런 한방이 경기를 좌지우지하는 경우도 많지요
    한화가 김별명이나 꽃범호같은 타자를 배출할만 하네요
    2009.03.18 10:2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기대이상입니다. 2009.03.19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교포걸 야구에 대해선 무지하니까 그냥 사진만 볼랍니다 ^^; 장동건씨는 인생이 화보군요. 저의 영원한 로망인 정우성씨도 동건씨한텐 밀리네요. 2009.03.18 11:25 신고
  • 프로필사진 Harryc 일명 '김승우의 굴욕'이라네요~ ㅎㅎ 2009.03.19 02:18 신고
  • 프로필사진 청년 히힛~ 딴지는 아니지만 이장호 감독의 영화 제목은 '공포의' 맞나요? '이장호의' 외인구단인 듯 합니다~ 늘 좋은 글 감사히 보고 있습니다~^^ 2009.03.18 11:2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음; 2009.03.19 10:04 신고
  • 프로필사진 Photoni 역시~ 김인식감독님
    오늘도 멋진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참 글 읽고 보니 정말 우리나라에
    제대로된 야구영화가 없네요...

    그나마 최근에 본 영화중에서 기억에 남는건...
    YMCA야구단 에서 배우들이 외치는 "잘하세~"

    "잘하세~~!" 그 한마디였답니다.

    대한민국 일본과 맞서 이번에도 "잘하세~!!!" ^^
    2009.03.18 11:3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G 2009.03.19 10:05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어린시절 향수를 자극하는 야구! 원년 OB베어스를 좋아했었죠. 지금도 원년멤버들의 이름은 거의 다 기억이납니다. 김영덕 감독 그리고 투수코치는 김성근감독, 타격코치엔 이광환 감독이었죠. 지금은 김성근감독님, 포수출신의 김경문 감독, 김광수코치등의 근황만 접할 수 있음이 아쉽습니다. 그 많던 스타들은 다들 어디서 뭘하는지...... 오늘도 열심히 경기에 임하고 있을 대한민국 선수들 화이팅입니다. 2009.03.18 11:57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호오... 대단한 팬이셨군요. 2009.03.19 10:05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field of dreams도 야구영화로 치자면 칠수도 있지 않을까요.^

    이건 사담인데, 제가 어릴때 살던 집의 바로 전 주인이 김성근 감독님이셨는데 그 때는 정말 귀했던 나무배트를 놓고 가셔서 몇년 잘 가지고 놀았다는^^그래서 김성근 감독님 이름을 보면 그 때 그 방망이가 생각납니다.
    2009.03.18 12:0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당연히 야구 영화지만 재미는 없지 않던가요? 2009.03.19 10:05 신고
  • 프로필사진 블랙라군 방금 일본과의 경기 끝났는데요,1루 주자 있는 상황에서 주자 상관없이 수비하라 지시내리자 마자 정말 1루땅볼강습~^^ 김인식 감독님 대단합니다. 박수짝짝짝!!! 2009.03.18 15:4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대단합니다. 2009.03.19 10:06 신고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온 국민이 야구에 열광하는 이 때 저는 프로농구(KBL)에 혼자 빠져있습니다.


    팀당 잔여게임이 2~3게임이 현재 우승팀도 6강 플레이오프 팀도 미정입니다.
    그래서 7시 케이블 중계를 보기위해 목숨을 건 칼퇴를 시도하기도 합니다.


    네 이래서 왕따인가 봅니다. ㅜㅜ
    그래도 오늘 한일전은 사무실에서 틈틈이 보았습니다. ^^;;
    한국팀 꼭 우승하기를. 더불어 썬더스도 우승의 기적을...
    2009.03.18 15:4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요즘 농구에 대한 열정이 식어서...^ 2009.03.19 10:06 신고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드디어 또한번 일본을 꺽었읍니다. 2009.03.18 20:2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래도 우승하려면 두번 붙어서 한번은 이겨야... 2009.03.19 10:07 신고
  • 프로필사진 tianjin77 김인식 감독님께 오리고기 대접하고싶네요.ㅎㅎ 2009.03.18 21:4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혹시 오리고기 관련 사업을 하시나요? 2009.03.19 10:08 신고
  • 프로필사진 tianjin77 http://blogfiles4.naver.net/data35/2008/9/10/3/%B1%E8%C0%CE%BD%C4_doemilia.jpg
    오리고기 관련 링큽니다.
    2009.03.19 15:3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웃다 쓰러질뻔했습니다.^ 2009.03.19 16:25 신고
  • 프로필사진 준호 슬램덩크에 안선생님이 생각나는군요ㅎㅎ

    언젠가 그정도의 야구영화가 나오길 기대합니다...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항상 바쁘실텐데 포스팅에 글올리시고 댓글확인하시는

    모습 대단하십니다..^^
    2009.03.19 01:4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별말씀을. 국내 만화 중에도 훌륭한 야구 만화는 꽤 많았던 듯 합니다. 허영만 선생의 '도롱뇽구단의 골치덩이들'을 비롯해서.. 2009.03.19 10:09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낚시의 장르는 다양하다 한다.
    바다, 민물, 계류, 강계낚시 등등... 여기에서 또 세세히 구분된다니... 이중에서 ?미끼낚시를 하시는 분이 있는데 이분은 낚시대만 보통 20~30개씩 가지고 다니신다. 근대 이 양반이 낚시를 가면 반 이상은 물고기 얼굴도 못 보고 오는 듯 하다. 무거운 짐 지고 가서 낚시대도 10대 이상 펴 꼬박 밤을 새운다. 헌대 이 양반이 자칭 낚시 고수란다. 경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나...내 머리로는 이해가 안 된다.
    시험은 무조건 잘 보는 게, 도박은 따는 게, 돈은 많은 게, **는 많은 게, 낚시는 물고기를 많이 잡는 게, 시합은 이기는 게 좋지 않은가. 어쨌든 일본도 자칭 야구 고수인 것 같다.
    현재 3:1... 화이팅!!!
    2009.03.19 16:1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낚시라는 것은 저를 가리킨...? 2009.03.19 10:06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A guilty conscience needs no accuser. ^ 2009.03.19 11:0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