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월 이후로 이 블로그의 방문수는 월 최하 120만 선이었습니다. 이대로라면 하루 평균 4만분의 방문자가 있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같은 아이피의 당일 재방문은 그냥 1회로 계산됩니다)

지난 월요일 부탁드린 투표에 참가하신 분은 400분 안팎입니다. 방문자 수로 단순 계산하면 100분 중 1분 정도가 투표에 참여하신 셈입니다.

물론 저 4만은 포탈에 의한 소나기 트래픽이 작용한 숫자이기 때문에 상당히 과장되어 있을 겁니다. 그렇다고 해도, 별반 큰 이벤트가 없을 때에도 하루 1만5000명 정도는 꾸준히 찾아오신다는 것을 숫자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별일 없으면 찾아오시는 분을 넉넉잡고 하루 1만명으로 잡으면 400명은 4% 정도입니다. 그렇게 보고 나면 나머지 96%의 방문객들은 참 무심하신 분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제가 좋아서 하는 짓이긴 합니다만, 만약 입장을 바꿔 놓고 생각할 때, 댓글 하나 달리지 않고, 추천수도 올라가지 않고, 위아래로 클릭하시는 분도 없다면 블로깅이라는 걸 하면서 얼마나 공허할까 하는 생각을 혹시라도 해 보셨는지 궁금합니다.

헌혈을 하시라는 것도 아니고, 돈을 입금해달라고 한 것도 아닙니다. 무슨 아프리카 방송처럼 별을 쏴 달라고 한 것도 아닙니다. 하다 못해 추천 편지를 써 달라거나, 댓글을 한줄 달아 달라고 한 것도 아닙니다. 직접 나와서 얼굴을 보여달라고 한 것도 아닙니다.

단 두번의 클릭이면 끝날 일입니다.

그런데도 그렇게 무관심하신 건 어떤 이유에서입니까?

네. 물론 죽은 사람을 살리는 일도, 결식아동을 돕는 일도 아닙니다.

100만원이라는 돈에 미치도록 욕심이 나서도 아닙니다.

현재 성과가 1위냐 2위냐를 보고 있는게 아닙니다.

이기고 지고는 이제 관심사가 아닙니다.



블로거는 방문객들에게 이 정도도 기대하면 안 되는 겁니까?

다만 한번이라도, 이런 식으로 그동안 글 잘 보고 있었노라고, 네가 온라인에서 하고 있는 이 짓이 그냥 공허하게 혼자 끄적이는 일이 아니었다고 생각하게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직 시간은 많습니다.

http://www.gmarketstory.co.kr/883



P.S. 외면하지 않고 성원해주신 400여분께는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러고 나니 왠지 기분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대로 달리는 것도 그리 나쁘진 않겠군요.^^


P.S.2. 베스트 댓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빵 터졌습니다.

제가 '이기고 지는건 이제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하니까

곧이듣지 않는 분들이 꽤 계신듯 합니다.

하지만 한번 이런 쪽으로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현재 2등과의 표 차이는 200여표, 배수로는 두배가 채 안 됩니다.

그 블로그에 가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그쪽의 트래픽은 이 블로그의 1/10 미만입니다.

다시 말하면 그 블로그의 득표수는 1일 방문자 수의 30%가 넘더군요.

이걸 방문객의 애정 차이라고 생각하면 오버일까요?

그런 기분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서윤그랜마 아휴~96% 중 한사람인 할매입니다..

    그동안 기자님 글맛에 취해서 밤고양이처럼 살짝 흠쳐

    보고 갔습니다...ㅎㅎ~

    나이많은 할마시가 뭘 알아서 댓글을 달겠습니까..

    그냥 기자님글 읽는게 좋아서 낮이고 밤이고 드나듭니다..

    용서해주시고...건강 하세요~
    2009.12.18 00:09 신고
  • 프로필사진 서윤그랜마 잘생긴 기자님~

    투표 하고 왔습니다...

    마음 넘 상해 하시지 마세요..

    할매가 성격은 급한테 읅어서 그런지 몸이 굼떠네요..
    2009.12.18 00:13 신고
  • 프로필사진 엘멘자 우리 어머니가 서윤그렌만데 우리 어머니신지요 ?
    철자법도 비슷하시고^&^ 반가워요.
    2009.12.18 02:28 신고
  • 프로필사진 이제는 애 셋 미쿡에서 한표 행사했습니다.
    맨날 눈팅만 하다가 기자님 글보고 그러게.. 나 너무하네.. 반성하면서.
    1등 기원 차차차!!
    2009.12.18 00:3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효과가 있었군요^^ 2009.12.18 10:25 신고
  • 프로필사진 블루 저도 매일 들락거린지 꽤 오래되었는데 댓글은 처음이네요. 투표하고 왔습니다.~
    관심이 없어서 그런게 아니라 소심족이라 그냥 살짝 보고만 가는 거랍니다. 부디 맘상하지는 마시길...
    2009.12.18 01:2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니깐 앞으론 적극..^^ 2009.12.17 23:30 신고
  • 프로필사진 게으른,, 나도 이 기사 뜨자 마자 가서 했는데,,누가 안 했다 말입니까??

    기자님,,,그동안 애 쓰심에,,,앞으로도 애 써 주심을 믿으며

    애정을 담뿍 담아,,한 표 꾸~~욱 눌렀것만,,,

    모두 해 드립시다,,
    2009.12.18 01:3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드립^^ 2009.12.18 10:25 신고
  • 프로필사진 엘멘자 근데 두번의 클릭이면 끝날 일이 아니고 세번 클릭이던데요? ^*^
    아무튼 전 두번 투표했습니다.
    좋은 글 많이 올려주십사는 부탁입니다.

    윗 글이 묘한 매력이 있네요.
    1등 하시고 좋은 모임 가지세요.
    화이팅!
    2009.12.18 02:3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글쿤요(넘어갑시다^) 2009.12.18 10:25 신고
  • 프로필사진 교포남 요즘 와이프의 무심한 말 한마디에 안그런척 하면서 삐치고 있는 제 자신을 보면서 40대초반에 벌써 이렇게 유치해지나 하면서 깜짝 놀라곤 했는데 저만 그런게 아니군요. ㅎㅎ
    며칠전 집에서 한표 찍었는데 오늘 오피스에서 몇표 보냈습니다. 회사 직원들 오피스 일일이 찾아가서 잠시 양해를 구하고(약간 협박해서) 투표를 했는데 한글이 하나도 안나오는 컴들이라 조금 힘들었습니다. 뭐 무난히 상금 타실 것 같은데요.

    p.s.)제가 기르는 골든리트리버가 위의 비글 표정 자주 짓거든요. 사람을 꼼짝 못하게 하는 무기죠.
    그런데 '추천' 클릭은 무슨 도움이 되나요?
    2009.12.18 03:3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포털의 도움을 얻는데 큰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제 질문은 왜 무시하시나요...) 어디시죠?
    2009.12.18 10:26 신고
  • 프로필사진 교포남 예전에 몇번 다름 이름으로 댓글 올린적 있습니다. 요즘 열심히 와서 보고 있는데 항상 글의 내용과 수준에 감탄하고 있죠. 저와 99% 생각하시는 방향이 일치해서 가슴이 시원할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나머지 1%는 제가 김혜수를 싫어하는 고로.. 여긴 미국 애리조나 입니다. 그런데 무슨 질문을 말씀하시는지. 앞으로 추천 열심히 하겠습니다. 2009.12.18 14:0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어디 사시냐는 질문이었습니다. 2009.12.18 17:05 신고
  • 프로필사진 교포남 이젠 감각이... 예전 글에 남기신 질문이었군요. 죄송. 어떻게 매일 들어와도 새글이 있을 수 있는지 감탄할 따름입니다. 2009.12.19 04:25 신고
  • 프로필사진 교포걸 새로운 닉네임들이 투표덕분에 많이 나오셨네요. 계속들 댓글 달아주시길. 여기 원글님 포스팅도 아끼지만 (여기 하루에도 기본으로 2번은 드나드는 1ㅅ) 댓글들의 교류에도 흥미를 갖고 들락날락 거립니다. 2009.12.18 08:0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얼굴 안 보이는 아바타랄까...^^ 2009.12.18 10:26 신고
  • 프로필사진 아자哲民 부산지사 출장가서 거기 컴으로 한표 또 행사 ㅋㅋㅋ


    만두를 못 먹고 와서 아쉽군요.
    2009.12.18 08:1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전 얼마전에도 신발원 만두 포장해서 기차에서 먹었습니다. 시간이 좀 모자라서. ^^ 2009.12.18 10:27 신고
  • 프로필사진 흐르는 강물처럼 눈팅은 피라미드(맞나요?) 시절부터니 꽤 됐고 간혹
    댓글도 달았는데 몇달에 한번씩 다느라 과거에 무슨
    이름으로 달았는지 몰라 그때마다 이름이 제각각이긴
    합니다만, 간만에 책임감을 느껴 투표하고 왔습니다.
    등수는 상관없다 하셨지만 압도적 일등으로 보이는
    군요.

    그리고 저처럼 주인장 한말씀에 책임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 걸 보니 성공적인 블로그인 듯 합니다.

    축하드리고 힘내서 더 좋은 글 올려 주세요
    2009.12.18 08:2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다른 이름으로도 단 적이 있었나..? 그건 몰랐네. 2009.12.18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바다 저두 첨으로 댓글까지 달아보는군여^^

    1등하시길 빌어요^^

    올려주시는 글은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제 주변 컴퓨터도 모두 투표 갑니다. ㅋㅋ
    2009.12.18 09:1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컴퓨터의 바다로~~ 2009.12.18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zizizi 며칠 바빠서 못왔더니 투표가 있었군요. 한 표 꾹 찍고왔어요. 현재 1위던데요? `간곡한 호소'가 효과가 있었던 듯! 2009.12.18 09:4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매일 오시는줄 알았더니..^ 2009.12.18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zizizi 다른 포스팅과 달리, 일일이 댓글을 달아주시는 송기자님의 정성에 뭔가 뭉클!해집니다. 노트북 어디 갔나.. 한 표 더 찍자... 2009.12.18 18:15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12.18 10:50
  • 프로필사진 송원섭 고생하십니다.^ 2009.12.18 17:05 신고
  • 프로필사진 jackspace 사무실 컴터 돌려야겠군요...
    문제는 제 컴터 말고 다른 것들은...한글이 안 보여서...쩝
    현재까지 2표 때렸습니다....ㅎ
    2009.12.18 11:08 신고
  • 프로필사진 궁금이.. 뭉크가..올라오다가.. 송기자님의 확인사살에..ㅋㅋ
    1위와 2위권이 확연히 구분되는데요?
    이거..이거..1월 모임이 기대가 됩니다..^^
    2009.12.18 11:52 신고
  • 프로필사진 마녀 눈팅만 하던 저로썬 많이 찔려서...냉큼 가서 꾹~하고 왔담니다. 2009.12.18 13:06 신고
  • 프로필사진 강가리 졸려서 찍다가 다른데 찍었네..ㅋㅋㅋ
    다음 오프는 // 발디딜 틈이 없게 생겼네...
    2009.12.18 13:50 신고
  • 프로필사진 훔훔 매날 눈팅만 하다
    붉은색에 강렬함에 한표 찍고 왔습니다. ;;
    2009.12.18 17:44 신고
  • 프로필사진 훌라킹 현재 1위ㄷㄷㄷ 한표 행사했습니다!! 2009.12.18 19:18 신고
  • 프로필사진 1인 머언저 글 읽구...전 이미 투표했어요.
    여기 글을 남기진 않았습니다만, 즐겨찾기 해 놓은 사람으로서 글을 남기진 못해도 투표정도야 못하겠냐는 맘으로요~~ 그때 1등이셨어요..ㅎㅎ
    2009.12.21 10:1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