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프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27 앙코르 와트, 가이드없이 4박5일가기(6) (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티아이 스레이를 나서서 씨엠립으로 돌아오는 동안 니르낫은 우리 부부의 침묵이 좀 부담스러웠던 모양이다. 즉 30분이면 다 보고 나올 수밖에 없게 만든(주요 조각들은 손상을 우려해 멀리서나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반티아이 스레이를 보려고 추가 요금까지 받으면서 비포장도로를 한시간이나 달려왔느냐는 비난으로 침묵을 해석한 듯 니르낫은 당초 예정에 없었던 프레 룹을 들렀다.

프레 룹은 앙코르 와트를 연상시키는 5탑형 사원으로, 대지 위로 우뚝 솟아오른 규모가 어쩐지 피라미드를 연상키는 거대 유적이다. 물론 앙코르 와트와 마찬가지로 역시 정면에서는 세개의 탑만 보인다.

특히 위 사진에서도 보듯 층층이 쌓아올린 돌은 붉은 색을 띤 라테라이트(뭔지는 모른다)라서 매우 선명한 느낌을 준다. 나중에 자세히 설명을 읽어 보면 이 사원 역시 해질녘에 들르면 사원의 붉은 빛이 석양을 맞아 타오르는 듯한 붉은색으로 보인다고 한다.

(앙코르 유적지는 왜 죄다 해질녘 아니면 해뜰때가 가장 멋지다는 것인지.... 투덜투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보단 좀 더 붉은 빛이 강조된 사진. 앙코르 와트의 3층을 오르는 것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살짝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주위 경관이 매우 훌륭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뽀나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내기층에서 입구 쪽을 내려다 본 모습. 중앙 문 쪽에 있는 흰 사람의 모습이 유적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그 반대쪽은 폐허에 가깝다. 다행히 주위에 큰 나무는 없었는지 타 프롬처럼 되진 않았다. 타 프롬이 뭐냐고? 잠시 후면 아시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고만고만한 밀림 한 가운데서 우뚝 솟아오른 프레 룹에서 돌아보는 조망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날씨가 좋으면 앙코르 와트도 보인다고 하나 이날은 그 정도는 아니었다.





점심 식사 후에 들른 곳은 앙코르 와트와 함께 앙코르 지역 관광의 핵심을 이루는 타 프롬(사실은 따 쁘롬이라고 읽어야 제 맛이다). 안젤리나 졸리의 <툼 레이더>에 나와서 새삼 눈길을 끌었던 타 프롬은 거대한 유적지가 어디선가 날아온 씨앗 하나에서 자란 나무들에 의해 제멋대로 훼손된 현장을 그대로 보존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론대로라면 타 프롬은 지금도 계속 성장하는 나무들 때문에 변형되고 있어야 하지만 자세히 보면 대부분의 나무 뿌리들을 제거해서 현재의 모습을 유지하려는 노력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아무튼 타 프롬은 인간의 야망과 비전에 의해 설계된 거대한 문명이 자연의 힘 앞에서는 얼마나 무력하게 무너져내리는지를 보여준다는 면에서 매우 독특하고 매력적인 관광지가 아닐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식의 사진을 본 사람들이 많을 게다. 이런 식으로, 돌담 위에 씨앗 하나가 떨어져서 나무로 자라나는 것 까지는 좋은데 어떻게 저렇게 머나먼 돌담 아래까지 저 굵은 뿌리를 내려 보낼 수 있었을까. 참 불가사의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아무튼 눈으로 보고 있으니 믿을 수밖에.


물론 이 다음 사진에 비하면 이 장면은 사실 약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물의 힘+세월의 힘이라고 설명할 수밖에.


식물은 하나의 생명체지만 실제로는 거대한 기업과도 같다. 사방으로 물을 구하기 위해 뻗어나간 뿌리들 가운데서도 몇개는 경쟁에서 지고 뿌리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뒤 흔적만 남아 있다. 수익성을 보장받지 못해 폐쇄된 사업 부문처럼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담 위에서 나무가 자라고, 점점 나무가 커 지면서 나무의 무게를 감당하기 힘들어진 돌담은 다시 무너져 내린다. 이제 사원은 인간이나 인간이 거기에 담았던 의미로부터 점점 멀어지고 만다. 천년도 안 되는 시간 속에서 나무는 자신의 자리를 찾았고, 좀 더 충분한 시간만 주어진다면 나무들은 이깟 유적 따위는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원시림 속으로 돌려보낼 수도 있을 것이다.

아무튼 이렇게 녹색으로 채색된 사원은 묘한 매력을 풍겨낸다. 사실 나무그늘이 많고 감춰진 듯 보물찾기 할 수 있는 공간이 많아서 앙코르 지역의 사원들 중에서 가장 오래오래 머물고 싶은 공간이었다.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cho 2008.07.27 15: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단 아그들이 생기면 여행가기 정말 힘들죠. 그래도 아그들이 어릴땐 비행기표만 한장 더 사서 출장갈 때 들쳐업고 여기저기 다녔는데 막상 지발로 걸어다니게 되면 학교를 빠질 수도 없고 이래저래 비용도 더 들고.....둘이 단촐하게 다닐 수있을때 많이 다니세요. 그때를 그리워할 날이 옵니다. T.T

  2. 우주인 2008.07.27 16: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앙코르와트 넘 멋지네요^^
    멋진 사진 잘보고 가용~ 좋은날 보내세요^^

  3. 앙금소년 2008.07.27 21: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런 미모에 저런 몸매의 사모님을 얻는 비결이 뭔가요. 완전 부럽... 실물은 더 눈부시더군요.

    • 송원섭 2008.07.27 22: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빨간옷 입으신 앙금님, 만만찮으시던걸요. (너무 대화에 열중하신 것 같아서 아는 척 할 틈이 없었다는.)

  4. 송원섭팬 2008.07.27 23: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이번 기행문에도
    사모님 사진이 일면을 장식!!!
    나날이 자랑 스킬이 늘어나시네요...ㅋㅋㅋ

  5. 우유차 2008.07.27 2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닮았다-라고 하면 이상할 거 같고(워낙 제 눈이 해태눈이다보니) 두 분 느낌이 참 비슷하세요. ^^

  6. 박준민 2008.07.28 17: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형, 형수님과 같은 사진에 얼굴 나오지 마세요...사이즈 너무 비교됩니다.

  7. 2008.07.29 11: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송원섭 2008.07.29 12: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하. 저는 아닙니다만... 갑자기 누군지 궁금해지네요. 알아보면 대략 알만한 사람들인데, 혹시 학번이 어떻게 되시나요?

  8. 2008.07.30 11: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송원섭 2008.07.30 17: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랬군요. 그 정도 나이면 대상이 그리 많지 않을텐데 누굴까..^

  9. 2008.09.27 10: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