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꽃보다 남자'가 남긴 여러가지 유산들 중 하나는 프레피 룩의 유행입니다. 사실 새삼스러운 유행이랄 것도 없을 듯 합니다. 프레피 룩의 기본 요소라고 할 수 있는 옥스포드 스타일의 버튼 다운 셔츠, 브이넥 스웨터, 치노 팬츠 등은 이미 한국에서도 오래 전부터 학생복의 주요 요소로 여겨졌던 것이기 때문입니다.

'꽃보다 남자' 이후에는 여기에 자켓이며 타이 등의 요소가 첨가되면서 좀 더 연령대가 확대되고, 프레피 룩이라는 말이 미국 동부의 귀족(?) 가문 청년들의 패션인 양 지나치게 미화되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 '프레피'라는 말이 그리 긍정적인 의미를 가진 말 만은 아니라는 점을 생각하면 프레피 룩의 대유행에는 뒤에는 한번 쯤 생각해 볼 여지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시다시피 프레피(Preppy, Preppie)란 동부의 명문가 자제들이 다니는 사립 고교, 즉 프렙 스쿨(Prep School: Preparatory School)의 재학생이거나 졸업생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 학교들이 '예비 학교'라고 불리는 것은 재학생들이 대학 진학, 특히 동부의 아이비리그 명문교들을 진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일반 고교와는 차별화된 교육이 진행되고, 기숙사 제도를 통해 운영되는 학교도 많습니다.

요즘 인기있는 미드 '가십 걸 Gossip Girl'에 나오는 학교도 당연히 프렙 스쿨이죠. 물론 더욱 당연하게, 이 학교 학생들의 패션 역시 프레피 룩의 첨단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한국 사회에서 프레피 룩의 물결을 처음으로 일으킨 작품은 '꽃보다 남자'나 '가십 걸'이 아닙니다. 바로 1989년작인 '죽은 시인의 사회'죠. 엄격한 프렙 스쿨에서 입시와 진학 이외의 인생을 가르치다가 좌절하고 마는 키팅 선생님의 감동적인 일화를 담은 이 영화가 공개된 뒤, 10년 사이 한국 중-고생의 겨울 외투는 모두 더플 코트로 바뀌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연원을 따라 더 거슬러 올라가면 사실 이 프레피라는 말은 40대 이상에게 더욱 친숙한 말이어야 합니다. 지금의 10대나 20대들은 '그런 영화가 있었나' 싶을 고전 로맨틱 무비 '러브 스토리'에서 이 말이 대단히 중요한 의미로 사용되기 때문입니다.

1970년작인 '러브 스토리'는 WASP 명문가 출신의 하버드 법대생 올리버 배릿 4세(라이언 오닐)와 이탈리아계(미국 사회의 백인 중에서는 가장 낮은 레벨입니다) 래드클리프 여대생 제니퍼 캐발레리(알리 맥그로)의 사랑을 다룬 작품입니다. 당시의 한국인들에게는 '미국 사회에서도 빈부격차가 있고, 부모가 반대하는 결혼은 힘들어진다'는 충격(^^)을 준 작품이라고도 전해집니다.

아무튼 이 영화의 도입부에서 알리 맥그로는 라이언 오닐을 계속 '프레피'라고 부르는데 그게 좋은 의미인지, 나쁜 의미인지는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라이언 오닐의 독백이 끝나고, 바로 다음 장면입니다.)



하버드 도서관을 두고 래드클리프 도서관에 책 한권을 빌리러 온 올리버에게 제니퍼는 "500만권의 장서량을 자랑하는 니네 도서관을 두고 왜 우리 도서관에 왔느냐"며 쌀쌀맞게 대하는데, 말끝마다 올리버를 '프레피'라고 부르며 경우도 모르는 바보 취급을 합니다.

올리버: '***'라는 책 있나요?
제니퍼: 당신네 도서관이 있을텐데요. 프레피.
올리버: 질문에 대답하세요.
제니퍼: 내 질문에 먼저 대답해요.
올리버: 우리도 래드클리프 도서관을 쓸 권리가 있어요.
제니퍼: 내가 말하는건 규정이 아니라 도의 문제에요, 프레피. 그쪽엔 500만권이나 있잖아요? 우리는 몇천권 뿐인데.
올리버: 내가 원하는 건 한 권 뿐이라구요. 제길, 내일 시험이 있어요!
제니퍼: 입 조심해요, 프레피.

Oliver Barrett IV: Do you have this book?
Jennifer Cavalieri:  You have your own library. Preppy
Oliver Barrett IV: Answer my question.
Jennifer Cavalieri:  Answer mine first.
Oliver Barrett IV: We're allowed to use the Radcliffe library.
Jennifer Cavalieri: I'm not talking legality, Preppy. I'm talking ethics. Harvard's got five million books, Radcliffe a few thousand.
Oliver Barrett IV: I only want one. I've got an hour exam tomorrow, damn it!
Jennifer Cavalieri: Please watch your profanity, preppy.


그러자 발끈한 올리버는 "대체 왜 날 자꾸 프레피라고 부르냐"고 반항합니다.

올리버: 뭘 보고 내가 프렙 스쿨에 다녔을 거라고 확신하는 거죠?
제니퍼: 당신은 부자에다 멍청하게 생겼거든요.
올리버: 하지만 사실은 난 가난한 집의 수재인데.
제니퍼: 하. 내가 바로 가난한 집의 수재에요.
올리버: 당신이 수재라는 근거라도 있어요?
제니퍼: 당신같은 남자랑 커피 마시러 가지 않으니까요.
올리버: (기가 막힌다) 하지만 난 당신이랑 커피 마시러 가자고 얘기하지도 않잖아요.
제니퍼: 그러니까 멍청하다는거죠.

Oliver Barrett IV: What makes you so sure I went to prep school?
Jennifer Cavalieri: You look stupid and rich.
Oliver Barrett IV: Well, Actually I'm smart and poor.
Jennifer Cavalieri: *I'm* smart and poor.
Oliver Barrett IV: what makes you so smart?
Jennifer Cavalieri: I wouldn't go out for coffee with you that's what.
Oliver Barrett IV: what if I wasn't even gonna ask you to go out for coffee with me?
Jennifer Cavalieri:l that's what makes you stupid.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다음 장면은 당연히 두 사람이 커피를 마시러 간 장면이죠.

아무튼 이상의 내용에서도 볼 수 있듯, '프레피'라는 말은 '세상 물정 모르고 우기는 부잣집 도령'이라는 식의 의미로 쓰였습니다. 물론 늘 이런 뜻은 아니지만, 아무튼 이 말이 충분히 경멸적인 의미로 사용됐다는 걸 알 수 있죠.

(사실 '프레피'라는 말의 의미를 모르고 이 장면을 보면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갈 장면입니다. 심지어 TV로 이 영화를 보신 분들은 이런 말이 나왔는지도 모를 겁니다. 제가 TV에서 볼 때 이 장면의 '프레피'는 '촌뜨기'라고 더빙이 돼 있더군요. 물론 의미가 전혀 맞지 않는 엉터리 더빙입니다.)

그러니 '프레피처럼 입는다'는게 그리 좋은 의미만은 아니라는 것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옷차림은 말쑥하고 깔끔하지만 속으론 야무지지 못하고 멍청하다는 뜻도 될 수가 있으니까요. 물론 어떻게 해서든 겉모습만큼은 '강남 도련님, 아가씨 처럼 보이는' 것이 이 시대의 목표라면 어쩔 수 없겠지만 말입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블래라군 여긴 상식 백과사전 같아서 좋아요.. 건 글구요, 혹시 꽃남

    피디 아시나요? 왜 저 이쁘장한 애들을 데리고, 왜 드라마

    를 그렇게 만들죠? ^^;;
    2009.03.31 10:1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제대로 써먹은 것 같은데 뭐가 불만이신지..^^ 2009.04.01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막동 제가 알기론 넓게 보면 yuppie나 그냥 그런 말입니다. 남들이 부러워하긴 하지만 어딘가 얄밉기도 하고 곱게 안 보이기도 하고.. 뭐 아무튼 한국에서 옷 입을때 생각하는 우아한 귀공자 이미지를 가진 말은 아니죠. 2009.03.31 10:3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여피같은 느낌이겠군요. 2009.04.01 09:15 신고
  • 프로필사진 라우드롭 (옷차림은 말쑥하고 깔끔하지만 속으론 야무지지 못하고 멍청하다는 뜻도 될 수가 있으니까요.)

    요 말엔 동의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여긴 미쿡이 아니라 한국이거든요...
    누가 프레피 룩이 잘 어울리는 청년을 보고 야무지지 못하고 멍청해 보인다고 할까요? 과연?

    언젠가 블로그에 올라온
    송기자님의 사진을 보니
    약간은 프레피 룩 스타일 냄새가 좀 나던데...

    입고는 싶지만
    이제는 살이 쪄서 프레피 룩이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이런 글을 올리신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그리고
    저는 송기자님보다 3-4살 어리지만
    나름 프레피 룩이 어울리는 편이라...ㅎㅎ

    그나저나
    러브스토리를 다시 한번 보고 싶게 만드는
    송기자님의 식견엔 정말이지 감탄하지 않을 수 없군요.

    meet joe black 의 커피숖 대화장면도 인상적이었는데
    러브스토리 대화장면도 참 좋군요...
    2009.03.31 10:33 신고
  • 프로필사진 둥굴레 제가 보기엔 프레피룩이 어울리는데 멍청하게 보인단 말이 아니라, '프레피 같다'는 말이 저런 의미로 들릴 수도 있는 말이니 너무 열광하진 말란 뜻 같군요. 2009.03.31 11:02 신고
  • 프로필사진 라우드롭 특히 i like your body~~에서 뒤집어졌습니다... 2009.03.31 13:0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잘 모르시는 모양인데 일단 청바지가 나오면 프레피 룩이 아닙니다. 2009.04.01 09:16 신고
  • 프로필사진 echo 'snob' 이라는 의미가 강하겠죠.

    러브스토리에 preppy란 말이 나오는군요.
    개인적으로 러브스토리나 라스트 콘서트류의 영화를 안 좋아하는 관계로..명화극장에서 줄기차게 보여줘서 보긴 많이 봤는데, 보면서 줄창 여자 주인공의 콧구멍이 참 크구나....이런 생각을 해서 그런지 몰입이 안 되더라는.
    2009.03.31 11:06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어헛
    라스트 콘서트 영화는 뭣 같은지 몰라도 음악은 아주 그냥
    그 느끼한 아저씨가 "스텔라~~~"
    어쩌고 하면서 나오는 그 음악은 진짜 아우~~~~~
    2009.03.31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어우- 2009.04.01 09:18 신고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프레피 룩에 대해서는 제가 알고 있었던 내용과 거의 일치합니다.'러브스토리'하면 엘 고어 전 부통령과 배우 토미 리 존스가 자연스럽게 떠올려집니다. 남자 주인공 올리버란 인물이 탄생되게 만든 실제 인물들이니까요. 예일대 교수인 에릭 시걸이 안식년을 맞아 하버드 대학에서 이 두 사람을 만났다죠. 하버드 기숙사 룸메이트였다던 이 두 사람 분야는 달라도 각각 유명인사가 되었죠. ^^ 2009.03.31 12:4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사실 전 저 영화에 존스가 나오는 건 꽤 늦게 알았습니다. 2009.04.01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못피어스 형님 이거 재밌는데요? ㅎㅎㅎ 러브스토리에 나오는 대사들 스크랩해도 되죠? 출처는 밝히겠습니다 ^^ 재미있는 이야기거리가 또 하나 늘었군요. 드리는건 댓글밖에 없지만 받기는 무지하게 많이 받아 갑니다 ㅋㅋㅋㅋㅋ

    p.s. '호그와트'도 전설적인 교장선생님이 재임하신
    명문학교이니까 '해리포터'와 친구들이 입는
    패션도 프레피룩이라 부를 수 있지 않을까요?
    -0-
    2009.03.31 12:5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영국 기숙학교가 미국 프렙 스쿨의 원조니까 더 원조 룩이겠지. 2009.04.01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땡땡 에미넴이 8마일을 봐도 마지막 랩배틀에서 상대편을 공격할때 사립학교 출신 어쩌고 저꺼고 한 걸봐도...세상물정 모르는 부잣집도련님이 썩 좋은걸로 보지는 않는듯 2009.03.31 12:5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Z 2009.04.01 09:20 신고
  • 프로필사진 근데, 프레피란, 한단어를 이용하여 이렇게 영화랑 연결시켜
    쓰신글 전, 놀랍네요..
    솔직히 프레피라는 말을 제가 첨 접하게 된것은 지금은 국회의원이 된 홍모씨의 7막7장이였지요~
    2009.03.31 13:0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그 책을 안 봐서- 2009.04.01 09:20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오옷 잠시 일하고 왔더니 새 포스팅이....
    프렙피라는 말이 말하자면
    "세상 물정 모르는 부잣집 도련님 쯤 되는 거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버튼다운 셔츠 대딩때 부텀 줄기차게
    입고 있습니다..
    어쩐지 좀있어 보인다는 생각 땜시롱... ^^
    그나저나 중간에 WASP눈에 확 들어 오는 군요
    "We are S** P****"의 줄임말이라는 전설이
    한참 떠돌아다녔는데 말이죠...
    2009.03.31 13:31 신고
  • 프로필사진 라우드롭 partner 인가요?

    그런데 ***이 3개 밖에 없어서....
    궁금...
    2009.03.31 11:06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pervet입니다...
    근데 이단어 써도 될라나?
    한때 메탈 키드였던 시절에
    WASP의 약자가 위의 그거라고 들었거든요.... ^^
    2009.03.31 13:31 신고
  • 프로필사진 halen70 저도 예전에 궁금했었는데요.. 라이브를 들어보면 분명히 "We are S** P****" 이라고 말했는데요..Blackie Lawless가 우리나라에왔을때 조성진씨라는 고대출신의 음악평론가가 그룹 명칭에관해 물어보자 와스프(백인계 앵글로 색슨족 청교도인) 라고 이야기해서 뭐가뭔지 모르겠더라고요.. 조성진씨가 라이브에서 말한 그룹의 명칭과의 관계는 물어보질 않아서요.. 2009.04.01 01:2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왕년의 LA메탈 하던 WASP을 말씀하시는건지...? (갑자기 WE ARE SEX PISTOLS가 떠오릅니다.^) 2009.04.01 09:17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송기자님이 올려놓은 러브스토리를 보니까 작자 미상의 단편 소설이 생각납니다. 결혼하고 나이가 들어서 인지......
    ===Short Story===

    Once upon a time, a guy asked a girl: 'Will you marry me?"

    The girl said: "No!"

    And the guy lived happily ever after and went fishing, golfing and drank lots of beer and farted whenever he wanted.

    The End.
    ;Carpe diem!...

    P.S. 패션은 잘 모르지만 프레피룩이란게 보수적이면서도 캐주얼하고 단정한 느낌을 주어야 하는 것 같은데 꽃남의 복장(교복)의 기본은 프레피룩이긴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다른 의상들은 보석이나 레이스로 장식된 게 너무 화려한 것 아닌가요?
    2009.03.31 14:09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철지난 저의 90년대 유머로
    영문도 모르고 영문과 나온 저로서는...
    울렁증만...
    쿨럭...
    2009.03.31 13:49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제니퍼가 올리버를 말로 갖고 노는 것 같네요...
    상식왕인 후다닥님이 모를리 없겠지만, 다른 분들이 읽기 편하게 해석하면..
    -단편소설-
    옛날에, 한 녀석이 처녀에게 청혼했다. “결혼해 주세요?”
    그녀가 말했다. “싫어요!”
    그래서 후에 그 녀석은 자신이 원할 때, 낚시가고, 골프치고, 술 마시고, 또 방귀뀌며 여전히 행복하게 살았다.
    -끝-
    “죽은 시인의 사회”의 키팅 선생님이 자주 외치던 'Seize the day'라는 뜻의 라틴어로 굳이 해석하자면 ‘현재를 즐겨라’내지 ‘현실에 충실해라’ 등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2009.03.31 14:48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상식왕은요...
    상식의 내시정도일 듯 합니다... ^^
    2009.03.31 16:55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내시라니 갑자기 ON**** 님의 창법이 생각난다는.^ 2009.04.01 09:18 신고
  • 프로필사진 davant 프레피라는 단어에 촌뜨기라니.ㅋㅋ 이런 뜻이 있었군요.
    요즘 TV에 많이 나오는 단어라 영국의 클래식한 의상 정도로 생각했는데 재미있네요~
    저도 어제 검색하다가 허니문에 대한 색다른 의미를 발견하고 블로그를 썼는데요. 회사 블로그긴 하지만 트랙백 걸고 갑니다.
    2009.03.31 14:4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네. 감사합니다. 2009.04.01 09:20 신고
  • 프로필사진 익명의 그녀 프레피라는 단어를 들으며 제일 먼저 러브스토리를 떠올렸는데... 이곳에서 그걸 확인하니 나름 흐믓하네요ㅎㅎ. 러브스토리에서는 프레피 말고도 total이 '(상대를) 뭉게버리다' 할때도 쓰이고 because가 '그냥'이라고 할때 쓰인다는 것도 알았었지요. 알리 맥그로우가 왜나랑 결혼하고 싶은데 하고 물으니 라이언 오닐이 because 하고 말하자 알리 맥그로우가 좋다고 하지요. because 다음에 아무말도 없었는데 뭔씨나락까먹는 소린가 고민하던 생각이 나서 웃음이 나네요. 짧았던 영어 실력을 다양하게 확인시켜 주던 추억의 영화^^ 얘기를 이렇게 읽으니 새삼 옛날 생각도 나고 좋으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2009.03.31 20:2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반갑습니다. 그 용법의 BECAUSE는 가만 보면 여기 저기서 굉장히 많이 등장하죠. '그게 바로 이유지' '더 이유가 있어야 해?' 라는 정도가 더 적절할 것 같군요. 2009.04.01 09:22 신고
  • 프로필사진 궁금이.. 캬.. 송기자님의 상식의 깊이는 어디이신가요?? ㅋㅋ
    그나저나 프레피 룩 머.. 교복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재밌군요..
    2009.03.31 23:2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런건 상식 대접을 하긴 그렇죠. 2009.04.01 09:22 신고
  • 프로필사진 zizizi 너무 어렸을 때 봐서 러브스토리가 하버드 + 래드클리프 조합인 줄은 까먹고 있었습니다. 이탈리아계가 백인 중 최하등급이라니 그런가요? 전 히스패닉 계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암튼 그 조합을 듣고나니 <Crazy/Beautiful>이라는 영화가 생각났어요. 잘사는 집 백인인 키어스틴 던스트와 라틴계 청년 Jay Hernandez(뜰 줄 알았는데 그 이후로 묻힌 듯?)가 사랑하게 되는. 얼핏 들으면 키어스틴이 beautiful인 것 같지만 알고보면 키어스틴이 crazy고 남자 쪽이 beautiful이죠. 자기가 가진 것들의 소중함을 모르고 인생을 낭비하는 백인 소녀와 배우고 살아가는 게 너무 소중해서 낭비할 시간도 없는 라틴계 소년. 재밌었습니다.
    2009.04.01 00:37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히스패닉은 백인이 아니죠. 그리고 <C/B>도 여주인공 빼면 괜찮은 영화였죠.^ 2009.04.01 09:23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백번을 생각해봐도
    던스트가 외국에서 남자들에게 인기 폭발이라는게
    불가사의 합니다..
    혹 저도 미쿡에 가면 외국 여자들에게 인기가 있지않을까
    하는 망상까지 떠올립니다...
    아우~~~~~
    2009.04.01 10:33 신고
  • 프로필사진 halen70 송기자님은 영화 한편을 보시더라도 철저하게 보시는군요.. 저도 러브스토리는 물론 봤습니다만, 아무리 영화광일지라도 그러기는 쉽지않은데요.. 2009.04.01 01:3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우연입니다. 2009.04.01 09:24 신고
  • 프로필사진 무명씨 러브 스토리 여주인공이 예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최초의 영화 ^^;; 2009.04.01 06:0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전 예뻐서 꿈에도 나오던데요.^ 2009.04.01 09:24 신고
  • 프로필사진 yoon preppy 룩 자체에 그닥 부정적인 의미는 없구요,
    폴로셔츠 면바지 이런거 얘기하는거죠...
    사립학교 드레스 코드처럼요..
    근데 미국사람들은 원래 사립학교 다니면 좀 거들먹거리고 재수없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아서 프레피라는 단어가 좀 부정적으로 쓰이는거에요.
    종교계열쪽 학교가 아니면 사립고등학교 일년학비가 약 4,5만불정도거든요.
    2009.04.01 06:28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4.19 00:46
  • 프로필사진 김재학 학교 과제 정보 수집 중에 좋은 글이 있어 발췌 합니다.^^ 2009.05.28 10:51 신고
  • 프로필사진 Siren 러브스토리 보고있는데
    도련님 정도?
    잘자란 부잣집 도련님인데 동경과 비꼼을 약간 섞어서...물론 제니는 반어법으로 호감표현한거지만요.
    잘봤습니다.
    2018.11.24 21:3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