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00만 관객을 넘어선 영화 '해운대'의 흥행 폭발은 엄청납니다. 공식 집계를 해보지는 않았지만 오래 전 영화 '친구' 때를 생각해 보면 부산 지역에서의 흥행 성과가 상당 부분 기여하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심지어 부산 해운대 지역의 올해 피서철 매출이 예년이 두배 가량 된다는 보도도 있습니다.

그런데 '해운대'를 보다 보면 살짝 아쉬운 구석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출연진 중 부산 사투리를 쓰지 않는 사람이 손으로 꼽을 정도인 이 영화가, 정작 보여주고 있는 '부산 사람'이나 '부산'의 모습이 너무 한정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어찌 보면 '해운대'는 부산 바깥에 사는 한국인들은 물론, 아시아 각국 사람들에게 부산과 해운대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영화입니다. 그렇지만 이 영화는 '부산 사람', 혹은 '부산'의 이미지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보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그런 아쉬움이 살짝 느껴져서 쓴 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해운대, 고향 사랑은 좀 더 지나쳐도 좋지 않았을까

여기저기서 사투리 마케팅이 한창이다. 얼마 전 영화 '킹콩을 들다'가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로 어필하더니 방송에선 왕년의 히트작 영화 '친구'의 리메이크 드라마가 "고마 해라, 마이 묵었다 아이가"를 재탕하고 있다. 곧이어 새 드라마 '탐나는도다'를 통해서도 제주도 사투리가 본격적으로 소개되고 있다.

물론 영화 '해운대'를 빼놓을 수 없다. '해운대'는 등장인물 중 90%가 부산 사투리를 구사하는 영화다.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 관객이 본다면 꽤 당황할지도 모를 정도다.

'해운대'의 흥행을 위해 제작사는 부산 지역에 특별히 공을 들였다. 부산은 특히 이런 지역 정서가 강하기로 정평이 난 곳이다. 영화 '친구'때는 "전 부산 시민이 두 번씩 봤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모든 지역이 다 이런 것은 아니다. '목포는 항구다'도 향토색에선 결코 뒤지지 않을 영화지만 개봉 초 호남보다 영남 지역의 객석 점유율이 더 높게 나타나 제작사 관계자들을 당황하게 한 적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해운대'는 선입견에 비해 지역 정서를 그리 적극적으로 활용한 영화는 아니었다. 이 영화에 나오는 '부산 사람'들은 그저 재수없게 엄청난 수해를 입은 사람들이고, 롯데 자이언츠를 광적으로 좋아하는 사람들일 뿐이다. 오히려 윤제균 감독 자신이 부산 출신이라 좀 자제한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다.

만약 이 영화가 부산 지역 주민들에게 좀 더 어필하길 바랐다면, 뜻밖의 환난을 맞아 용기있게 대처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좀 더 적극적으로 그렸으면 어땠을까. 무참하게 무너진 도시와 애도하는 사람들보다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재건의 의지를 불태우는 인물들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더 좋지 않았을까. "보소 마, 우리 부산 사람들이 이따우 쓰나미에 기죽을 줄 알았능교?" 이런 식의 분위기 말이다.

물론 이런 분위기에 거부감을 갖는 분들도 적지 않겠지만 안 그런 사람도 많다는 건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동의할 수 없는 분들은 수백만 관객들이 '감동적이었다'고 칭찬했던, '디 워'의 마지막 장면에 나오는 아리랑을 상기해 보시기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게 지나치게 낯간지러운 짓이라고 생각한다면 이런 대사도 한번 기억해 보시기 바란다. "당신은 타라의 붉은 대지로부터 힘을 얻지. 스칼렛. 당신과 타라는 하나요(You get your strength from this red earth of Tara, Scarlett. You're part of it, and it's part of you)." 바로 불후의 명작으로 꼽히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대사.

이 영화는 구구절절 미국 남부인들의 애향심에 불을 지르는 대사들로 점철돼 있다. 1939년작이라 불만이라면, '러브 어페어'에서 '섹스 앤 더 시티'에 이르기까지 수백편의 영화들이 얼마나 뉴욕이라는 도시와 거기 사람들을 미화하고 있는지도 생각해 보시기 바란다. 혹시 같은 것도 할리우드에서 하면 촌스럽지 않다고 생각하시는 건 아닐지.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첫째는 부산 사람, 그리고 둘째는 부산이라는 도시입니다. 영화 속에서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는 넘쳐 나지만 그 이야기들은 어디 사는 누구라도 해당되는 얘기들입니다. 굳이 이 영화 속에서 '부산 사람'의 정체성을 찾을 수 있는 부분은 롯데 자이언츠 응원 외에는 없다고 봐도 좋습니다. 그리고 훨씬 더 '부산 사람'을 매력적으로 부각시킬 수 있었다는 생각도 듭니다.

두번째는 '부산'의 활용입니다. 역시 이민기와 강예원이 야경을 구경하는 포인트 외에는 '아름다운 부산'의 이미지가 별로 활용되지 못했습니다. 영화를 긴박감 넘치게 진행하는 것만으로도 어려움이 많았겠지만 정작 만들어지고나니 이런 아쉬움들이 자꾸 떠오릅니다.

윗글에서는 부산 지역 사람들의 애향심을 좀 더 자극했어야 한다는 얘기가 주로 다뤄졌지만, 사실 이런 부분들은 부산 바깥에 사는 사람들을 위해서도 필요합니다. 물론 한국 사람들이야 해운대가 뭐고 부산이 뭔지, 더 열심히 홍보하지 않아도 잘 알 겁니다. 그런데 요즘은 한국 영화를 한국 사람만 보는 시대는 아닙니다. 특히 '해운대' 정도 규모의 영화라면, 해외에서 이 영화를 볼 관객들을 위한 대비도 필요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해운대'를 통해 처음 한국의 피서지를 보는 사람들에게 뭔가 좀 더 어필할 수 있는 여지가 있지 않았을까요.

마지막 부분에 대해 혹자는 "로맨틱 무비와 재난영화가 같을 수 있겠느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어쩌면 후자 쪽이 더 파급력이 클 수도 있습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은 '시애틀의 잠못드는 밤'의 무대가 된 빌딩으로보다는 킹콩이 올라간 빌딩으로 더 유명할수도 있을테니까요. 요즘 사람들은 자유의 여신상을 볼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영화가 이 여신상의 머리가 날아가는 '클로버필드' 일 수도 있을 겁니다.^

물론 '해운대'가 잘 되고 있으니까 하는 얘깁니다. 정작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이런 얘기는 헛소리에 지나지 않았겠죠. 이랬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들입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ash 이등인가요..

    촌스럽움을 가르는 기준은
    무엇보다 하는 사람이 얼마나 턱을 바짝 치켜들 수 있는가에 있는 건가 싶습니다.
    2009.08.11 10:0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자존심이 차이였군요.^ 2009.08.12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삼등 아, 삼등...^^ 2009.08.11 10:19 신고
  • 프로필사진 쫀쫀남 읽고 보니 얘기가 되네요.
    하지만 영화 만들 때는 이만큼 대박날 걸 아무도 예상 못했고, 당연히 그렇게까지 깊게 생각한 사람은 없었을 것이다에 한표.
    2009.08.11 10:55 신고
  • 프로필사진 함냉강선생 저두 한표. 2009.08.11 11:0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물론입니다. 다음부터는 그런 쪽에서 신경을 쓰게 되겠죠. 2009.08.12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흠 지 생각엔 너무 지역색이 강하게 드러나면 다른 지역에서
    부담스러워 할까봐 그런거 아닐까요?
    '국가대표'를 봤으니 이 영화를 봐야겠습니다
    이 두편이면 올 여름 한국영화에 대해선 아쉬움은 없겠죠? ^^
    2009.08.11 11:1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애봐줄 사람을 먼저 구하시고..^ 2009.08.12 09:20 신고
  • 프로필사진 고리 오늘도 일등

    저의 취향은 아니었으나 지루하지는 않았습니다. 올해 본 첫 영화인 듯...휴~
    2009.08.11 11:44 신고
  • 프로필사진 kerygma 해운대 봤고, 국가대표 봤고, G.I. 조 봤고,

    코난 - 칠흑의 추적자 봤고... (-_-)

    뭐.. 하나 더 볼까요?
    2009.08.11 11:59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글쎄. 요즘 아예 영화 갯수가 별로 없더라구. up은 봤나? 2009.08.12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국민학생때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읽고 마음속에 남았던 말.......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After all. tomorrow is another day.).’
    많은 분들이 아는 대사죠.......^;
    2009.08.11 12:28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국민학생이 왜 그런 책을...?^ 2009.08.12 09:21 신고
  • 프로필사진 skywalker 앗! 국민학생이 보면 안되나요? 나도.. 2009.08.13 13:55 신고
  • 프로필사진 수노 시끕삼.

    재미만 있떠만 머..

    별꺼 가지고 딴지삼~
    2009.08.11 15:35 신고
  • 프로필사진 로아티 한국사람이야 해운대를 잘 알고 그 풍경이 익숙하지만 외국인은 생소하고 새롭겠죠. 한국인에겐 영화 속의 풍경이 익숙하겠지만 외국인은 그럼에도 첫 인상일 것이고 첫 이미지일 것입니다. 초반에 사람들이 넘실대는 해운대의 풍경은 충분히 해운대를 보여주는 것에 모자람이 없었지요. 실상은 좀 더 심하지만 어찌되었든 영화 속의 해운대는 나름 대표적인 모습들을 보여줬습니다. 서울의 63빌딩을 찍어도 한국인에겐 63빌딩이지만 외국인에겐 마치 본글의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이나 자유의 여신상처럼 외국의 것 보지못한 것이 되는게 아니겠습니까. 그저 스쳐지나가기만 하는 한 장면의 자유의 여신상이 외국의 관객에겐 그 나라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 처럼요. 한국재난 영화이니만큼 일단 국내관객에게 보여줄 맘을 가지고 있어야하고 나중에 흥행이 되어서 외국관객이 본다고 하여도 그들이 알아서 이해해야지 이해하게 만들 필요까진 없는겁니다. 국내인에게 생각할 거리를 만들어주는 영화고 재난에 대비하는 허접한 실정을 언제 올지 모르니 생각하고 있어라며 깨우쳐주는 영화이기도 하고요. 어느지역 분이신지는 모르겠으나 부산 해운대에 눈에 익고 집적 가본 그 곳에 그리고 내가 살아가는 그 곳에 그런 재난이 CG로 나마 일어나는 것을 보는 것은 대단한 충격이고 소름끼치는 상황인 겁니다. 부산사람들만의 특성을 아무리 내보여준다고 한들 그것은 즐거움(예로 야구장장면)을 만들 뿐이지 관객으로 하여금 그 지역민으로 하여금 가장 어필한 장면은 메가 쓰나미가 해운대를 덮치며 일어나는 재난 그 자체입니다. 부산이라는 배경에 너무 집착하신건 아닌가 싶습니다. 해운대는 어찌보면 타지역사람이 더 많이 오는 곳이고 지역색을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상징일 뿐인걸요. 주인공들이 부산사람이라 하여 타 지역사람과 그렇게 다른 부분이 있는 것도 아니며 진짜로 다른 것도 없지 않습니까. 영웅처럼 재난을 이겨나가는 것은 보기 좋고 마음도 편하지만 이 영화는 애초의 성격이 재난이 일어나고 사람들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떤 모습을 만들어낼까란 생각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열두명? 열세명? 건진 남자는 엄마를 부르며 울고있는게 해운대식 영웅이겠지요. 좀 맘에 안드는 장면들이 있긴 했지만 어필은 됐습니다. 울음포인트도 다양한 해운대라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생각도 그만큼 다양한 것 같네요. 2009.08.11 15:50 신고
  • 프로필사진 공냉식엔진 만사 제치고, 저번 한국출장때 해운대 부터 보았습니다만,초반 90분때문에 외국에서 힛트치기는 좀 힘들듯 합니다만. 오랜만에 실컷 부산사투리 들어서 나중에 나오면서는 제 말투까지 변하더군요. 2009.08.11 16:04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하하. 감수성이 예민하신...? 2009.08.12 09:22 신고
  • 프로필사진 jsyqa 이거 봐야 하는데. 국가대표는 간신히 봤지만 이거는 까닥 잘못하면 '어어' 하다가 넘어갈 분위기입니다. ㅠ 2009.08.12 22:30 신고
  • 프로필사진 감동적? 누구 맘대로 디워 아리랑 장면이 감동적? 한국인 쓸데없는 감정선 건드려서 그걸로 돈좀 벌어보려고 하면 감동적이니 좋은 장면이다??? 송원섭씨 영화 보는 눈이 이것밖에 안되는군요. 3류영화 해운대를 5류 저질 영화로 만드려는 것 같네요. 2009.08.12 23:2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작은따옴표의 용법을 모르시는군요. 2009.08.12 23:33 신고
  • 프로필사진 익명의행인 누가 가게를 차렸습니다. 그리고 의외로 장사가 잘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 가게에 들러서 만족해 하며 돌아갔습니다. 모든이를 위한 정의가 없듯이 분명이 그 가게엔 어떤 이에겐 아쉬운 부분이 있었을 것입니다. 모든것을 배려하지도 못 했을겁니다. 왜냐면 그곳은 가게이기 때문이겠죠. 2009.08.13 12:34 신고
  • 프로필사진 광안리 ㅋㅋㅋ 2009.08.13 12:52 신고
  • 프로필사진 디워가 감동적? ---> 보세요

    당신은 디워를 볼 자격도 영화 끝나고 나오는 아리랑을
    들을 자격도 없네요.

    어쨋거나 '디워'는 한국영화로는 미국의 최다스크린에 걸린 영화였고 미국내 최다관객 동원기록 영화입니다.

    애국심이 있는것과 애국심을 이용한 것은 전혀 다른 문제이구요.

    당신이 한국이라는 나라에 살아왔고 앞으로 살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없다고 해서 다른 사람까지 그렇게 보지는 마세요.
    2009.08.13 15:23 신고
  • 프로필사진 골보기 댓글 말투가 진뭐 교수와 비슷해 보이네
    '글을 참 잘쓰십니다' ^^
    2009.08.13 21:50 신고
  • 프로필사진 ^^ 만남!! 사는곳,이름적어서 문자콜! 펫신청할분도 잇으면 하세요^^ 폰열구66#444누르고인터넷버튼꾹! 킹카입장!지역검색 문자콜!! 2009.08.15 23:5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