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말이지 오랜만에 방송에서 흘러나오는 '하늘에서 달을 따다/ 하늘에서 별을 따다'라는 CM송에 귀가 쫑긋 움직이는 듯 했습니다. 그 오랜만이라는게 너무 반가웠는지, 동아제약(동아 오츠카?) 측에서 시의적절하게 보도자료를 잘 내보냈는지 온갖 매체에서도 일제히 보도에 나섰더군요.

이쯤 되면 고질병인 호기심이 발동하기 시작합니다. 아주 오래 전, TV에서 '오란씨 걸'이라는 아가씨가 인기를 모은 적이 있었습니다. 1980년대 중반쯤의 일이었죠. 오란씨 CF가 그렇게 인기였는데도 이 아가씨는 드라마든 예능이든 다른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없어서 어찌 보면 신비주의 마케팅을 실천하는 셈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궁금증에 여기저기 서핑을 해 보다가 그 아가씨의 이름이 '김윤희'라는 걸 알아냈습니다. 왼쪽이 김윤희, 오른쪽이 요즘 새로운 오란씨 모델로 각광받고 있는 김지원입니다. 어딘가 비슷한 느낌 아닙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궁금증이 났을 때 달려간 곳은 유튜브. 본래 1977년 '하늘에서-'로 시작하는 오란씨의 원조 모델은 임권택 감독의 부인이신 채령씨로 알려져 있지만, 그 영상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늘 느끼는 거지만, 한국은 자료 보존에 대한 한 19세기와 20세기의 차이가 별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그 시기의 느낌을 짐작해 볼 수 있는 사진 한 장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발견할 수 있는 가장 오랜 광고는 그 몇년 뒤로 추정되는 것입니다. 어떤 이들은 이 분이 채령씨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이 CF의 주인공은 70년대말-80년대초의 하이틴 스타였던 이옥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응천 감독의 '시집가는 날' 등에 출연했던 배우로 당시 '포스트 임예진'을 다퉜던 배우였죠. 어찌 보면 '고교얄개'의 강주희와 라이벌이었던 셈입니다.
 


이렇게 해서 '하늘에서 달을 따다-'라는 노래는 온 세상에 모르는 사람이 없는 유명한 노래가 됐습니다. '열두시에 만나요 부라보콘'이나 '첫번째 그맛 고소한 그맛' 과 마찬가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80년대 중반, 세상 사람들의 호기심과 관심을 집중시킨 '오란씨 걸'이 탄생합니다. 어렴풋한 기억으로는 이 광고물 이전에 좀 더 프로토타입에 해당하는 광고가 있었고, 이 광고는 거기서 조금 더 발전된 변형이었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현재 구해볼 수 있는 광고 중에는 이것이 가장 원형에 가깝습니다.



전형적인 미인형은 절대 아니었지만, 귀엽고 꾸밈없는 모습 때문에 이 '오란씨 걸'(이름을 몰랐기 때문에 이렇게 부를 수밖에 없었습니다)은 등장하자마자 일약 화제가 됐습니다.

이 모델의 인기가 올라가자 아예 '하늘에서 별을 따다' 말고 이 모델 용의 CM송이 새로 등장합니다. 아마도 직접 부른 것은 아닐테고, 이 노래는 그닥 기억이 선명하지 않지만 어쨌든 모델의 인기를 대변해주는 현상입니다.



이 김윤희라는 모델과 광고 전략의 힘으로, 그다지 메이저 음료라고 할 수 없었던 오란씨는 콜라와 사이다를 제외한 과즙 음료 중에서는 상당히 중요한 상품으로 부각됩니다.



그리고는 겨울에도 마실 수 있는 음료라는 광고까지 생깁니다.



기록이 부족한 우리나라의 특성상 정확한 것은 전혀 알 수 없지만, 김윤희라는 모델은 1985년이나 86년부터 88년 무렵까지 활동한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인기 높았던 모델이 왜 갑자기 사라졌고, 왜 다른 활동에 나서지 않았는지는 전혀 알 길이 없습니다. 그 시절은 지금처럼 연예 뉴스가 활성화된 시기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오죽 대중 활동을 하지 않았으면 '오란씨 회사 사장의 딸'이라는 소문까지 났을 정도입니다. 일설에는 해외 교포라서 국내 활동이 힘들다는 소문도 있었습니다.

마케팅의 힘을 알아차린 동아제약 측은 좀 더 판을 키웁니다. 이 인기를 몰아 갈 새로운 모델을 공모하기에 이른 것이죠. 이것이 바로 그 선발대회 광고입니다.



신은경, 음정희 등 꽤 낯익은 얼굴들까지 등장합니다. 아무튼 여기서는 송혜령이라는 모델이 발탁됐고, 이 모델은 오란씨 CF를 통해 꽤 활동합니다만 - CF를 봐도 별 느낌이 없습니다. 아마 당시에도 별 느낌이 없었던 듯 합니다.

사실 대단한 미인이라고 할 얼굴이 아니었던 김윤희라는 모델이 크게 성공한 것은 어딘가 열대의 느낌, 그리고 꾸미지 않은 듯한 신선하고도 발랄한 웃음, 무엇보다 건강미 넘치는 모습이 파인애플 과즙이 들어간 음료의 이미지와 맞아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 뒤를 이은 송혜령에게선 이중 어떤 것도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의미에서 김지원을 발탁한 새로운 담당자들은 왜 김윤희가 성공하고 후속 모델은 실패했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한 듯 합니다. 새로 오란씨 모델이 된 김지원은 어딘가 살짝 동남아시아의 느낌을 풍기는 외모에 밝고 건강한 이미지를 발산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얼굴이 닮지는 않았지만, 80년대 김윤희가 당시 사람들에게 주었던 느낌과 비슷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주변에서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몇번 들었습니다. 저만 그렇게 느낀 건 아닌 듯 합니다.)

그런데 이 대목에서 정말 궁금한 것, 대체 저 김윤희라는 모델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요? 그리고 지금 그 모델은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요. 혹시 아시는 분 있으면 좀 귀띔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오란씨 자료를 찾다가 이 분에 대한 기억도 다시 한번 해보게 됐습니다. 80년대 음료 광고 한 편으로 무명신인에서 벌떡 일어선 톱스타 한분이 있었죠. 바로 이 분입니다.




흥미로우셨으면 아래 왼쪽 손가락을 눌러 주시기 바랍니다.
(이 추천이 생각보다 꽤 중요합니다. 부탁드립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그때그때 아실수 있습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sahng 노래가 모델보다 신선하고 청순한 것 같네요. 노래나 마지막 멘트에 영어 액센트가 있는 듯. 김윤희씨가 직접 노래한 것 같기도. 2010.05.29 02:22 신고
  • 프로필사진 이홍기 여동생이 자주 구입해보던 '여학생'이란 잡지에서 하와이 교포라고 본 것 같은데 싶었는데 위의 댓글들을 보니 기억이 잘못된 건 아닌 모양이네요. 2010.05.29 09:00 신고
  • 프로필사진 하와이안펀치 예전 80년대인가 90년대 초인가 음료광고중 하와이안펀치라는 광고가 있엇는데 그모델에 대해서 아시는분 없나요?.........아시면 알려주세요 2010.06.01 05:50 신고
  • 프로필사진 찬별 전 저 오란씨 광고 참 재밌게 보다가... 2010년도 컨셉으로 넘어왔을 때가 1980년도보다 촌스러워서 급좌절했어요. 2010.06.01 21:14 신고
  • 프로필사진 돌쇠 김윤희씨가 처음으로 등장한 광고는 제가 알기로는 1982년 경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바닷가를 배경으로 환하게 웃는 모습이었고, cm송 역시 지금 우리가 아는 것과 전혀 다른 것이었죠. 그리고 1983년에 음악스튜디오를 배경으로 한 광고가 나옵니다. 가사는 지금과 같지만 곡조는 완전히 다른 노래죠, 당시 굉장히 세련된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 당시의 영상은 유튜브에서도 찾아볼 수 없네요
    2010.06.01 21:47 신고
  • 프로필사진 돌쇠 덧붙여 말하면 위 광고사진중 김윤희씨가 해드폰을 끼고 찍은 사진은 제 생각이 맞다면 1983년 무렵의 광고일 것입니다.
    1982년 나온 오란씨 광고의 김윤희씨는 나이 어린 소녀의 모습이었고, 얼굴도 훨씬 가름했습니다.
    1986년경의 모습은 얼굴이 어릴 때보다 더 통통했네요.
    1982년 당시의 광고는 그 때 기준으로 상당히 세련되었고 잘 만들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당시의 김윤희씨의 모습이 훨씬 인상에 남는데, 그 때의 자료는 인터넷에 전혀 남아있지 않아 무척 아쉽습니다.
    2010.06.02 00:10 신고
  • 프로필사진 하와이안펀치 예전 80년대인가 90년대 초인가 음료광고중 하와이안펀치라는 광고가 있엇는데 그모델에 대해서 아시는분 없나요?.........아시면 알려주세요 2010.06.02 02:31 신고
  • 프로필사진 하와이안펀치 하와이안펀치...몰르셔들? 2010.06.03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stern 위 돌쇠님의 기억이 맞는 듯 합니다.
    제가 85학번인데 이미 김윤희씨는 제가 중고등학교 때부터 오란씨 광고에 나왔었고 모든 남학생들이 좋아했었습니다. 잡지 광고에도 많이 나왔었고. 대학시절에 기자님이 실어주신 TV광고를 보고 친구들이 모두 오랜만에 보니 살이 쪘구나... 하는 반응을 했더랬죠.
    그리고 윤형주씨가 부르는 노래는 이종용씨의 '고엽'이란 노래의 한 대목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떤 분 말대로 외국 곡을 번안한 건지도 모르지만.
    2010.06.06 18:03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김윤희씨 1983년도 광고 동영상은 tp://www.adic.co.kr/ads/list/showTvAd.do?ukey=69243&oid=&pageNumber=3에 있습니다. 2010.06.08 17:32 신고
  • 프로필사진 그닥 80년대 중반 오란씨 광고 열심히 했지만 그닥 성공했단 느낌은 없네요. 씨엠송이 입에 익은 만큼 광고 자체의 파괴력은 좀 있었는가 몰라도 솔직히 제품력은 신통찮았죠. 환타의 아류에 불과했다고 봅니다. 2010.06.11 18:41 신고
  • 프로필사진 아몬드 오란씨 노래는 외국곡을 번안한 것입니다.
    최근에 저도 다운로드 받아서 들어본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처음 이 노래를 부른 주인공이 윤석화씨라고
    윤형주씨가 어느 TV 프로그램에서 말씀하셨던 기억이
    나는군요.

    이번에 CF 어딘지 모르게 상큼하고 잘 만든 것 같습니다. 제작진의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2010.06.14 10:30 신고
  • 프로필사진 t-lia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70년대 후반 하이틴 스타 "최유리" 라는 분이 궁금합니다.
    구슬처럼 크고 동그란 눈망울이 귀엽고 예뻤죠.
    post 임예진은 최유리 그분이 아닌가요?

    지금은 40대 후반일텐데.. 자료를 찾아봐도 별로 없네요.

    송기자님 혹시 소식 아시는지요????
    자료가 있다면 포스팅 기대합니다.


    저의 단편적인 기억으로는,
    그분은 반포중학교, 세화여고를 다녔어요.
    저는 그때 세화여중 다니고 있었기 때문에 잘 알아요.
    실제로도 자주 봤었죠.
    세화여고 앞에 작은 개천이 있는데.. 거기서 영화 촬영하는 것도 봤었고..
    세화 여중고 근처에 반포 사진관에는 최유리 씨 교복 입은 사진이 크게 걸려있었어요.
    그분의 가족사진도요..
    공부도 참 잘했었는데..
    세화여고 1학년, 첫 중간고사에서..
    정확히 전교 67등했던 기억이 납니다.
    세화여고는 전교 100등까지 학교에 벽보로 성적을 공개했답니다.
    최유리 씨의 성적이 궁금해서 여중생들이 우르르 가서 벽보를 구경갔었는데 67등 이더군요.
    스케쥴도 많았는데도, 공부욕심이 보통이 아니었죠.
    그때 1학년 1학기 부반장도 했었고..
    세화여고가 어머님들 치맛바람 세기로 유명한 학교였는데
    600여명중에 67등이면 공부 잘하는 편이었답니다

    그랬던 똑똑했던 그녀가
    고2때 미국유학길에 오르며, 연기활동을 중단한 걸로 압니다.
    그러다가..
    대학때?였던가? 아님 졸업후? 리버사이드호텔 나이트를 간적이 있었는데
    최유리씨가 디제이를 보더군요..
    그게 최유리씨를 본 마지막 이었습니다.
    비교적 가깝게 최유리라는 인물을 알고 있던 저로서는,
    호텔나이트에서 야한 옷과 야한 화장을 하고 미친듯이 춤을 추며 디제이를 하던 그녀가 왜이리 안타깝고 슬프게 느껴지던지요...

    본문과 관계없는 글을 너무 길게 썼네요.
    갑자기 궁금해서요.
    송기자님은 최유리씨 모르시지요?
    2010.07.27 00:11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강남역 부근에서 유학원 원장으로 변신했던 기억만 납니다. 저 호돌이와 토순이 보고 자란 사람입니다. 2010.07.27 09:13 신고
  • 프로필사진 t-lia 어머.. 한참 지난 포스팅에 달아논 댓글이라, 답글은 기대도 안했는데.. 답글 감사합니다.

    호돌이랑 토순이 보고 자라셨군요..
    저랑 비슷하네..
    다시한번 감사~~
    2010.07.27 11:40 신고
  • 프로필사진 . 반포중학교는 오래전부터 남자학교 입니다..세화여고를 반포중에서ㅜ갈수가 없죠 2014.04.13 23:31 신고
  • 프로필사진 t-lia 댓글 하나만 더 달께요..

    갑자기 최유리씨에 대한 기억이 새록 새록 나네요..

    최유리씨는 굉장히 귀엽고 총명하며, 공부, 연기 두가지 모두에 욕심이 굉장히 많았던 사람이었죠.
    반포중학교땐, 전교 10위권 안에 들 정도로 공부 잘하기로 유명했어요.
    고등학교때 와서는 워낙 스케쥴도 많고, 학교를 빠지는 날이 많다보니 성적이 조금 하락하긴 했지만 여전히 상위권이었죠.
    학교에서 여중생 후배들이 "최유리다~"라고 소리치면 그쪽을 보면서 환한 미소를 보여주던, 태도와 매너도 좋은 사람이었어요.
    학교에서의 평판도 좋았었고요..

    사실, 지금 생각해보면, 연예인을 안했다면, 지금쯤 어떤 방면으로든지 성공한 인물이 되어있었을것 같은 그런 재원이었는데..
    호텔 디제이 하던 모습은 상당히 타락한 것 같은 느낌이랄까.... 무척 안타깝고, 가슴 아팠던 기억이 나네요..

    잘은 모르지만.. 재능있고 총명했던 연기자 최유리씨의 인생 굴곡을 생각해보면..
    연예인이란 직업이 너무 소모적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10.07.27 11:54 신고
  • 프로필사진 최태묵 코카콜라 광고 음악과 다른 장면은 별로 기억이 안 나는데 허리에 감고 돌리는 장면은 기억이 나네요. 2011.09.06 07:02 신고
  • 프로필사진 최태묵 코카콜라 광고 음악과 다른 장면은 별로 기억이 안 나는데 허리에 감고 돌리는 장면은 기억이 나네요. 2011.09.06 07:02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2 내 기억으론 이종원씨는 리복광고로 더 뜬거 같은걸요.의자쇼 2014.05.14 23:20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종원 얘기가 아니라... 심혜진 얘기였습니다. 2014.05.20 15:14 신고
  • 프로필사진 이옥미 누나 너무 예뻐요!.
    어렸을 때, 언덕에서 남자가 구르고 (이옥미씨의 마지막 오란씨 CF 같아요.) 옆에서 이옥미씨가 함께 뛰어내려가는 CF를 봤던것같아요.!
    옛날 오란씨 CF보고 지난주 부터 오란씨 마시기 시작했어요.
    너무나 즐거운 CM 쏭이예요. 이보다 더 나은 cm송은 아직 못 들은것 같아요.
    - 잘보고 갑니다.~~ -
    이옥미 누나가 보고 싶지만, 저 때의 환상을 갖고 지내는 것도 좋을것 같아요,
    2014.07.27 23:22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누나라고 불릴 레벨은 아니신지도...^^ 2014.07.30 17:02 신고
  • 프로필사진 luca 도산사거리에서 가게 하신다는 얘기를 들은게 벌써 10년 넘은거 같은데.. 2014.11.24 00:16 신고
  • 프로필사진 jin30111 갑자기 오래전 오란씨광고 모델로 찐하게 뇌리에 박혀있는 김윤희씨가 생각나서 검색하다 여기까지 오게됐네요.^^그당시 여자인 제게도 너무 예쁘게 보였던 김윤희씨의 근황이 정말 궁금하네요..하와이교포라도 들은거밖에는..cf마지막 느낌이 달라요 할때 입모양도 교포스러운느낌이 많이나요. 2016.06.02 16:42 신고
  • 프로필사진 ㄴㅋ 하와이 교포 2017.12.01 04:4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