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은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16 아내의 자격, 아내에게 감추고 싶은 이유 (9)

JTBC 수목드라마 '아내의 자격'을 보다 보면 가슴이 서늘해지는 한마디가 툭툭 튀어나올 때가 있습니다.

회사가 회사다 보니 주변에 널린 게 기자들입니다. 요즘은 신문과 방송이 한 건물 안에 있으니 신문기자, 방송기자가 다 있습니다. 그중 한 선배에게 요즘 '아내의 자격' 보느냐고 물었습니다. "야, 말도 마라. 요즘 집에서 마누라 그거 못 보게 하느라고 마크하는데 진땀 뺀다."

아니 회사의 간판 프로그램인데 못 보게 하다니, 이게 무슨 말인가 싶었습니다. "그 남편, 얼마나 찌질하게 나오냐? 거기다 기자잖아."


'아내의 자격'에서 극중 방송사 중견기자 한상진 역으로 나오는 배우는 장현성. 왕년에 '놀러와'에 출연해 "지적인 외모 때문에 한때 길에서 정치범(?)으로 오해받은 적도 있다"는 바로 그 배우입니다.

그런데 이 드라마에서 상진 캐릭터는 정말 '먹물 찌질이'의 대명사라 할만한 캐릭터입니다. 뭔가 아는 것도 많고, 방송에 나와서 하는 말은 다 그럴듯하지만 방송 밖으로 나오면 금세 본색이 드러납니다.


서래와 결혼할 때만 해도 뭔가 이상을 추구하는 사람인 듯 보였겠지만 결국은 출세와 성공을 기준으로 인생을 평가하는 그런 남자일 뿐입니다. 이런 사람들일수록 집에서는 큰소리를 쳐야 하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있어 보이는 말'로 자기를 포장하기 바쁩니다.

'이런 남자'에 대한 정성주 작가의 서릿발같은 비판은 이미 시청자들에게 널리 알려진 바 있습니다. 바로 왕년의 히트작 '아줌마'에서 강석우가 연기했던 장진구라는 캐릭터입니다. 대학교수가 되기 위해 몸부림치는 속물 지식인이었던 장진구는 늘 학력 컴플렉스가 있는 아내 앞에서 자신의 지식을 대단한 양 포장해 떠들지만 자신의 실체와는 영 거리가 있는 모습일 뿐입니다.


14일 방송된 '아내의 자격'에서 상진은 한술 더 뜹니다. 캠핑장 가는 길을 못 찾자 "이런데 캠핑장 만드는 것 부터가 자연 훼손"이라고 욕을 하더니 캠핑장이 마음에 들자 "역시 사람은 자연의 기를 자주 들이마셔야 한다"고 금세 팔랑거리고, 처음 만난 태오 부부에게도 바로 '학번'과 '학교'를 묻고 그 학교의 '아는 사람'을 들먹이며 선배 행세를 합니다.

15일로 넘어가면, 상진은 무슨 생각에서인지 자신과 친한 태오의 선배를 불러내 굳이 술자리를 갖고, 술에 취해 나뒹구는 추태를 보입니다. 아무튼 학벌/인맥/사회적 지위 앞에 한없이 작아져 '언론인의 기개'같은 것은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는 나약한 지식인의 모습을 한껏 보여줍니다.


사실 너무 익숙한 광경이어서 소름이 끼칠 정돕니다. 어쩌면 '주위 사람들에게 내가 저런 모습으로 비치고 있는게 아닌가'하는 불안감도 있습니다. 이쯤 되면 "집에서 그거 볼까봐 겁난다"는 선배 말이 가슴에 확 와 닿습니다.



아무튼 14일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불륜의 적발 장면. 늦은 밤 캠핑장에서 혼자 불 곁에 앉아 술을 마시던 태오는 담요를 뒤집어쓰고 나온 서래와 마주칩니다. 코를 고는 남편 때문에 잠을 이룰 수 없어 나온 것이죠. 차에 가서 자겠다는 서래를 따라 나선 태오는 서래의 차 옆자리에서 잠이 듭니다.

다음날 아침 햇살에 눈을 뜬 서래는 차창 밖에서 자신을 노려보고 있는 지선과 눈이 마주칩니다. 순간 헛것을 본 것이 아닌가 생각하는 서래. 모두 다 모인 자리에서는 전혀 내색하지 않던 지선은 각자 집으로 돌아가기 직전, 서래를 꼭 껴안고 귀에 나지막히 속삭입니다. "내가 결이 엄마 좋아하는 거 알죠?"


결국 다시 '내가 미쳤지 미쳤어'의 자세로 돌아간 서래는 지선을 찾아가 "모두 내 불찰"이라며 간곡히 사과합니다. (물론 주인공들이 이 선에서 마무리한다면 아무 일도 없는 평온한 가정이 회복될지도 모르겠지만, 그러면 드라마가 안 되겠죠.ㅋ) 하지만 이미 서래의 남편 상진과 시누이 명진이 사건의 추이를 알고 있는 이상, 간단히 일이 마무리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두 개의 대사가 기억에 남습니다. 첫째는 태오에게 "이건 밥도 아니고, 공기도 아니에요'라고 말하는 서래의 대사. 뒤늦게 찾아온 감정이 소중하긴 하지만, 없어서 죽는 건 아니라는 걸 가리키는 얘기죠.

하지만 다음주 예고에서 서래는 "10년만에 내가 여자라는 걸 알게 됐다"고 합니다. 드라마며 소설에서 많이 나오는 말이지만 여운이 남다릅니다. 글쎄, 여자가 아닌 제가 이해하기는 참 힘든 얘깁니다만... 남자들이라고 매일 매 시간 '나는 남자다'라는 걸 스스로에게 다시 인식시키며 살지는 않죠. 그럼 남자들은 언제 '나는 아직 남자다'라는 걸 느낄까요. 그게 그렇게 소중한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조 아래쪽 네모 안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한번씩 터치해 주세요~)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송원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atsupdude 2012.03.16 09: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1등인가요...? ㅎㅎ

    그런데 드라마 속에 흐르는 팝송들 들으면서
    모두 주인장님께서 고르신걸까
    궁금했습니다...ㅎㅎ

    ost가 아니고 기존에 발표된 팝송들을
    드라마와 같이 들으니
    이채롭습니다...

  2. halen70 2012.03.17 04: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이드라마 보면서 가슴이 뛰고 손에 땀이 나더군요..저의 집사람에게는 이런 드라마 있다는거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기자도 아니지만 찌질한건 마찬가지 라는것.. 잘알고있어 혹여라도 있을지 모르는 불행한사태가 직감돠더군요..앞으로도 몰래 혼자 볼겁니다.. 한밤중에 아이.. ㅍ ㅗ 으로요..

  3. echo 2012.03.17 05: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들 찌질 남편과 비교 당하는 것을 걱정하시는 걸 보니 태오같은 남자는 현실에 없나보군요.

    사랑 중 모성을 가장 우위에 놓는 이유가 저런 사랑의 싹을 애초에 막아주기 때문인데, 모성으로도 막지 못하는 여자의 사랑은 미친 사랑이다...이렇게 되는 건가요? ㅋ

  4. 정후 2012.03.17 22: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 드라마 대박...김희애를 비롯 이성재 장현성 이태란 이정길등등..연기도 몰입하기 좋게 잘들 하신다..내용또한 뭔가 색다르면서...조마조마하게 만드는 매력...대박

  5. circus 2012.03.17 23: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간만의 리얼리티 넘치는 대박드라마. 디테일이 무서울 정도로 살아있다. 내용상 막장이라 부를만도 하지만 점찍고 나오고 귀신 나오는 드라마와는 안드로메다 광년 차이. 젊은 작가들이 보고 본받아야할 드라마.

  6. 후다닥 2012.03.20 11: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용상 막장이라 부를만도 하지만 점찍고 나오고 귀신 나오는 드라마와는 안드로메다 광년 차이. (2)
    젊은 작가들 뿐만 아니라 젊은 배우들도 여기 나오는 배우들의 연기를 본받아야 한다고 봅니다...

  7. 누룽지 2017.06.27 2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현실에 김태오는 존재하지 않지만, 이런 드라마를 보고 스스로를 돌아보며 긴장감을 느끼는 남자라면 아직 꽤 괜찮은 남자 아닌가 지나가다 적고 갑니다. 오년이 지난 드라마인데 여전히 간혹 생각나는 작품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