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통적으로 한국 사극에서 여주인공과 관련된 킬러 콘텐트는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하나는 목욕신이고, 다른 하나는 사약 신입니다. '인수대비'에서도 이번 주말 폐비 윤씨 역의 전혜빈이 약사발을 들이키고 최후를 맞을 전망입니다.

 

여주인공이 사약을 먹고 '피를 토하며' 죽어가는 장면은 그 자체로 강한 비주얼을 제공합니다. 시청자들이 왜 사람이 피를 토하고 죽는 장면을 좋아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튼 사약 신이 나오고 시청률 확보에 실패한 드라마는 없다는 것이 대략 정설입니다.

 

그런데 문득 이 대목에서 궁금증 하나가 고개를 들었습니다. 대체 왜 사람이 사약을 먹으면 피를 토하고 죽는 것일까요?

 

 

 

 

생각해보면 간단한 의문입니다. 우선 사람이 피를 토하려면 피를 흘려야 합니다. (....당연한 얘기라고 돌 던지지 마십쇼;;) 그럼 내출혈이 있어야 하는데, 칼에 찔리거나 총에 맞은 사람은 당연히 몸 속에서 피가 날 겁니다. 그럼 입으로 피를 토할 수 있겠죠. 뭐 물론 얼마 전 나온 얘기로는 배를 칼로 찔린다고 해도 거꾸로 매달지 않는 한 입으로 피가 나오기는 쉽지 않다고도 합니다만, 아무튼 가능하긴 할 겁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우리가 수많은 사극 속에서 보아 온 폐비 윤씨, 장희빈, 경빈 박씨 등 역사적인 팜므 파탈들은 대개 입으로 피를 토해 왔습니다.

 

 

 

 

 

 

따라서 그냥 '사약 먹는 장면이 나온다'는 말만 들어도, 소복 입은 여인이 곱게 약사발을 받쳐 들고, 사약을 들이킨 뒤 붉은 피를 토해 소복이 젖는 비주얼이 그려집니다.

 

하지만 이런 장면은 상당히 과장된 것입니다. 어쨌든 고증은 해야 하기 때문에, 후배 의사에게 전화를 걸어 봅니다. 내과 의사나 약사가 더 나을 수도 있겠지만, 아무튼 만만한 사람이 좋기 때문에 산부인과 의사에게 전화했습니다.

 

나: 통화 괜찮음?

의사: 네. 무슨 일로?

나: (불문곡직) 사람이 먹으면 피를 토하고 죽는 독이 뭐가 있냐?

의사: ....사극 쓰세요?

나: 묻는 말에 대답을 하세요.

의사: 글쎄요. 사실 피를 토하기가 쉽지 않아요. 농약 같은 걸 먹어도 시퍼런 약물을 토하지...

나: 그럼 먹자마자 대량 위 출혈을 일으키는 약물은 없나?

의사: 뭐든지 토하다 보면 피가 나오는 경우는 있어도 그러긴 쉽지 않을걸요.

나: 하긴 술먹은 다음날 토하다가도 피 나왔다는 사람이 있더라.

의사: ...암튼 간경변이 있는 사람은 식도 혈관이 상해서 쉽게 피를 토할 수도 있어요.

나: 그럼 강한 산이나 알칼리로 식도가 상하면 피를 토할수 있겠네?

의사: 그럴 수도... 그런데 그런걸 삼킬 수나 있을까요?

 

 

                                          (....삼킬 수 있냐고? 응?)

 

말 그대로 강한 알칼리, 즉 양잿물(수산화나트륨 용액)을 먹으면 피를 토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름이 '양'잿물인데서 알 수 있듯 이건 근현대 이후에 한국사에 편입된 물질이죠. 조선시대에 빨래할 때 쓰던 '잿물'이 과연 그 정도로 독성이 강했는지도 모르겠고, 뭣보다 잿물로 사약을 만들었다고 전해지지는 않는답니다.

 

폐비 윤씨 관련 역사 기록에는 왕이 '비상을 쓰라'고 했다고 나오고, 여기저기서 나오는 얘기로는 초오(草烏)라는 약재가 주로 사용됐다고 합니다. 초오는 미나리아재비과인 바곳이라는 식물의 뿌리로 만든 한약재. 바곳은 투구꽃이라고도 불렸다는군요.

 

투구꽃이라...

 

 

 

바로 영화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 나오는 그 투구꽃입니다.

 

 

초오의 독성이 알려진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한약재'라는 이름 때문에 아직도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군요. 약과 독은 정말 한끗 차이.

 

2006년 3월 경기도 연천에 사는 마을 주민 20명이 투구꽃(초오)으로 담근 술을 나눠 마셨다가 집단 중독 증세를 일으킨 사례도 있다. 이는 식물성 천연 독 ‘아코니틴(aconitine)’에 중독된 경우였다. 아코니틴은 투구꽃(초오)에 함유된 독으로, 뿌리>꽃>잎>줄기 순으로 독성물질이 분포돼 있다. 특히 뿌리부분은 독성이 강해 과거에는 독화살 성분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투구꽃의 뿌리부분을 말린 것을 한방에서는 ‘부자(附子)’라고 부르며 신경통, 관절염, 중풍 등의 치료에 사용하기도 한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28&aid=0002084954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3911554

 

초오가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독인 것은 분명하지만, 문제는 초오가 마비독이라는 점입니다. 즉 초오 때문에 죽으려면, 호흡중추가 마비되어 죽는다는 거죠. 그러니까 초오를 먹으면 욱 하고 피를 토하며 쓰러져 죽는 것이 아니라, 눈빛이 흐려지면서 쓰러져서 움직이지 못하고 숨이 막혀 죽는 겁니다. 당연히... '충격적인 비주얼'은 기대하기 힘듭니다.

 

 

 

 

그럼 왜 사극에서 사약 마신 주인공들은 피를 토하고 죽어갈까요.

 

많은 사람들은 박종화 원작 소설 '금삼의 피'를 이런 장면의 효시라고 생각합니다. "폐비 윤씨가 사약을 먹고 피를 토한 뒤, 친정어머니 신씨가 그 피묻은 한삼 자락을 간직하고 있다가 뒷날 연산군에게 전하고, 어머니의 피를 본 연산군의 분노가 폭발하며 마침내 갑자사화의 피바람이 분다는 이야기"라고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 바로 그 작품입니다.

 

하지만 '금삼의 피'를 실제로 읽어 보면, 그 '금삼(비단 한삼)'에 뿌려진 피는 폐비가 사약을 먹고 토한 피가 아니라, 원한의 피눈물이 방울방울 떨어진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기억을 더듬어 보시기 바랍니다. 윤씨가 피눈물을 닦은 수건을 어머니 신씨에게 장면이 분명히 나옵니다. 저도 어린 시절 이 부분을 읽으면서 아니 화끈하게 토한 피가 아니고 피눈물? 하고 살짝 실망(...;;;)한 기억이 납니다.

 

그럼 역사에는 사약을 먹고 피를 토했다는 기록이 있을까요. 사실 그 부분도, 딱 착각하기 좋게 돼 있습니다. '기묘록'의 기록입니다.

 

 

 

 

일찍이 성종(成宗) 기유년에 폐비 윤씨에게 사약을 내려 자결하게 했는데, 폐출되어 사약을 내린 일은 성종조에 나와 있다. 윤씨가 눈물을 닦아 피묻은 수건을 그 어머니 신씨(申氏)에게 주면서, “우리 아이가 다행히 목숨이 보전되거든 이것을 보여 나의 원통함을 말해 주고, 또 거동하는 길 옆에 장사하여 임금의 행차를 보게 해 주시오.” 하므로 건원릉(健元陵)의 길 왼편에 장사하였다. 인수대비(仁粹大妃)가 세상을 떠나자 신씨는 나인들과 서로 통하여 연산주의 생모 윤씨가 비명으로 죽은 원통함을 가만히 호소하고 또 그 수건을 올리니 폐주는 일찍이 자순대비(慈順大妃)를 친어머니인 줄 알고 있다가 이 말을 듣고 깜짝 놀라며 매우 슬퍼하였다. 시정기를 보고 성을 내어 그 당시 의논에 참여한 대신과 심부름한 사람은 모두 관을 쪼개어 시체의 목을 베고 뼈를 부수어 바람에 날려 보냈다.

 

(굵은 부분 원문: 尹氏以拭淚斑血帨。付其母申氏曰。吾兒幸保全。當以是告我哀冤

흔히 볼 수 없는 한자가 몇개 있습니다. 拭: 씻을 식,  帨: 수건 세.

吾兒, 즉 '내 아이'란 당연히 어린 세자, 즉 뒷날의 연산군을 가리킵니다.)

 

그러니까 여기도 문제의 한삼에 젖은 피는 토한 피가 아니라 피눈물의 피였다고 되어 있습니다. 다른 기록을 볼까요. 사실 조금 더 혼동하기 쉽게 돼 있죠. '파수편'입니다.

 

윤씨가 죽을 때에 약을 토하면서 목숨이 끊어졌는데, 그 약물이 흰 비단 적삼에 뿌려졌다. 윤씨의 어미가 그 적삼을 전하여 뒤에 폐주에게 드리니 폐주는 밤낮으로 적삼을 안고 울었다. 그가 장성하자 그만 심병(心病)이 되어 마침내 나라를 잃고 말았다. 성종(成宗)이 한 번 집안 다스리는 도리를 잃게 되자 중전의 덕도 허물어지고 원자도 또한 보전하지 못하였으니 뒷 세상의 임금들은 이 일로 거울을 삼을 것이다.

 

여기는 '토한 수건'이라고 되어 있지만 피를 토했다는 말은 역시 없습니다. '약을 토했다'와 '그 수건을 전달했다'는 맞지만 말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앞으로 방송되는 드라마에서 피 토하는 장면이 없어지거나 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다른 무슨 수단을 쓴다 해도 그만한 비주얼을 얻기는 힘들 것이기 때문입니다.

 

결론은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착각이나 오해는 하지 마시길.^^

 

그리고,

 

이 블로그의 인수대비 관련 글 모음입니다.

 

1. 계유정난은 어떻게 진행됐나  http://fivecard.joins.com/964
2. 폐비 윤씨는 정말 용안에 손톱자국을 냈을까? http://fivecard.joins.com/1003
3. 폐비 윤씨, 사약을 마시고 정말 피를 토했나? http://fivecard.joins.com/1004
4. 폐비 윤씨 사약이 남긴 공무원의 숙명 http://fivecard.joins.com/1007
5. 연산군, 정말 계산 없는 광인이었나?  http://fivecard.joins.com/1012
6. 인수대비 사후, 연산군은 어떻게 몰락했나 http://fivecard.joins.com/1015

 

그리고 긴 말 필요없이, 아래 추천 숫자 좀 눌러 주세요! ^

 

댓글
  • 프로필사진 자나가다 드라마를 보며 궁금한 내용을 풀어보신 것까지는 좋은데 좀 더 고증이 필요한 부분인 것 같아 몇자 덧붙입니다.
    첫째 고증 의사의 문제 - 사약의 성분은 한약의 성분입니다. 고증을 양의가 아닌 한의사에게 했으면 답이 어떨지 궁금합니다.
    둘째 사약의 종류에 대해서 좀 더 알아보셨는지요? 네이버 지식사전만 해도 말씀하신 부자(초오)가 끓여 먹으면 위장 점막 출혈로 토혈을 한다고 나옵니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78695 참조하세요.
    그리고 실제로 부자를 먹고 더운 물을 마시면 죽는다고 하는데 우리 동네에는 그렇게 죽은 사람도 있습니다....
    차라리 언제부터인가 현대극 사극 불문하고 칼에 찔리면 피를 토하고 죽는 것에 대해서 고증을 해보지 그러셨어요. 그건 정말 이상하답니다....
    2012.05.31 12:00 신고
  • 프로필사진 세바스찬 논문을 요구하시는듯...ㅎㅎ
    2012.05.31 17:53 신고
  • 프로필사진 공통 답답한양반일세. 먹자마자 위점막출혈로 저렇게 피가 콸콸나오는 약물은 없어요. 그건 한방이고 양방이고 구별할 필요가 없는거라. 더구나 물에 탄 탕약으론 어림도 없는 얘기요. 네이바 지식인에 나오는 얘기 갖고 예서 아는체 할생각도 마소. 2012.05.31 21:36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뭐 아무튼 재미로 보자는 내용입니다.^^ 2012.06.04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음..
    유인나.. 짱...
    영화의 조여정
    드라마의 유인나..
    어흑.........
    본방을 못 보고 재방 보는데 잼나요... ^^;;;
    2012.06.01 15:32 신고
  • 프로필사진 이런 이런 송선생을 두번 죽이시네 이분....ㅋㅋㅋㅋㅋ 2012.06.01 22:13 신고
  • 프로필사진 송원섭 ...유인나는 '인현왕후의 남자'라는 드라마에 나오죠.

    저희 드라마가 아니고. --+
    2012.06.04 14:58 신고
  • 프로필사진 후다닥 컥...........
    뻘소리를 제가 했군요.. ㅠㅠ
    2012.06.05 10:49 신고
  • 프로필사진 박민정 사약의 성분은 부자가 주를 이룬다고 하더군요. 이 부자의 효능이 열을 위로 발생하게 한답니다. 그래서 사약을 먹으면 피를 토하는것이라고 한의사님께 들었습니다. 아무리 드라마라하더라도 뜬금없이 피를 토하지는 않겠지요? 2012.06.05 00:54 신고
  • 프로필사진 고증대로하자면 사약먹고 그 약효가 퍼져 죽으라고 불땐 온돌에 이부자리 깔고 누워있어야 했다는데..고증대로 사극방영함 시청자들 답답해서 피토하고 죽을듯 2012.06.05 06:5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