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최근 한 중학교 교사의 블로그에서 가슴아픈 사연을 봤습니다. '요즘 제자들과 진격의 거인 때문에 대화가 통하기 시작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게 왜 가슴아픈 사연일까요? 이유는 하나. "그 전까지 제자들이 어떤 만화도 보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이랍니다.

 

요즘 학생들 사이에서 '덕후'는 아주 심한 욕에 가깝고, 사람 취급을 못 받는답니다. 그리고 절대 다수의 학생들은 만화를 볼래야 볼 시간이 없다는군요. 그래서 원피스도, 슬램덩크도 본 사람이 없답니다. '요즘 학생들이 호연지기가 없는 건 좋은 만화를 보고 자라지 못했기 때문일 것'이란 말에 저도 좀 가슴이 아팠습니다.

 

'진격의 거인'이 훌륭한 작품인 건 맞지만 과연 '슬램덩크'처럼 많은 소년들의 가슴에(소녀들은 어떤지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 청춘의 불꽃을 타오르게 할 그런 작품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더 안타까운지도.

 

아무튼 이번 '문화어사전'은 진격의 거인으로 시작합니다.

 

 

 

 

 

문화어사전 (4)

 

진격의 [관형사]

 

: 엄청나게 큰, 매우 크고 위협적인, 도저히 당할 수 없는

 

만화 진격의 거인을 모르면 이해할 수 없는 말. 진격의 거인(원제 進擊巨人)지난 2009년부터 일본 소년 매거진에 연재중인 이사야마 하지메(諫山創)의 장편 만화. 27세의 신예가 그린 작품이라기엔 놀라울 정도로 탄탄한 구성과 획기적인 세계관으로 온갖 상을 휩쓸었고 단행본 판매도 일찌감치 100만부를 돌파, 2013년부터는 TV 애니메이션으로도 방송중이다.

 

배경은 인류가 갑자기 나타난 거인들의 습격으로 멸종 직전인 가상의 시대. 살아님은 인류는 높이 50m 성벽 도시 안에 대피해 일시적이나마 평온을 유지하게 된 지 100년이 흘렀다. 하지만 어느날,  그 성벽 위를 넘겨다 볼 수 있는 초대형 거인이 등장하며 한 순간에 인류는 다시 생존을 위협받게 된다.

 

 

 

 

만화의 인기와 함께 수없이 많은 패러디가 등장했다. 가장 자주 패러디되는 것은 초대형 거인이 성벽 너머로 인류를 바라보는 첫 장면과 그 장면에 깔리는 그 날, 인류는 떠올렸다. 놈들이 지배하던 공포를. 새장 속에 갇혀 지낸 굴욕을이라는 대사다. (추천 검색어: ‘진격의 맥도날드’, ‘진격의 금붕어’) 최근 무한도전에서도 정준하의 신체적 위력을 진격의 준하라는 자막으로 빗대 표현하는 등, 터무니없이 크거나 강력한 무언가를 발견했을 때 자주 사용된다.

 

P.S. ‘進擊巨人이란 일본어 제목과 ‘Attack on titan’이라는 영어 제목 사이엔 뭔가 괴리가 있어 보인다. 물론 진격의 거인이란 한글 제목도, 한국어의 의미에 맞추려면 거인의 진격이어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이게 바로 진격의 장미칼입니다.

(원작을 모르는 분들은 덜 재미있을 수 있는...^^)

 

여담이지만 진격 시리즈를 잠시 소개합니다.

 

 

 

         진격의 금붕어

 

 

 

           진격의 백금붕어

 

 

  진격의 맥도날드

 

 

 

사랑과 진격 ㅋㅋㅋ

 

 

 진격의 식욕

 

 

 

 

 

그리고 진격의 축구공

 

 

 

죄송합니다. 이건 패러디는 아니군요.^^

 

이 축구공은 지금 시내를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보는 즉시 인증샷을 찍어 두시기 바랍니다. 찍어 두시면 좋은 일이 있습니다.

 

http://home.jtbc.co.kr/Event/Event.aspx?prog_id=PR10010216&menu_id=PM10018402

 

모든 이벤트는 중복응모가 가능합니다.^^

 

 

 

 

가짜 싸이 [고유명사]

본명: 드니 재완 카레(Denis Jae Wan Carre)

2013년 칸 영화제에 등장했던 싸이와 닮은 인물. 신원이 밝혀지기 전에는 네티즌들에 의해 짜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그의 정체는 드니 재완 카레라는 이름의 프랑스인. ‘재완이라는 미들 네임에서도 알 수 있듯 한국계 입양아다. 올해 34인 카레는 현지 인터뷰에서 지난해 9월 한 나이트클럽에서 사람들이 나를 가리키며 싸이다!’라고 외친 뒤 빠져나올 수 없을 정도의 대 혼란이 벌어졌다.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면서 싸이가 내 인생을 바꿔 놨다고 밝혔다. 최근 나이트클럽 등에서 싸이 닮은꼴로 행사 등에 출연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의 눈으론 그리 닮은 편이 아니지만 칸 현지에서는 진짜 싸이라고 믿은 사람이 상당수 있었던 것으로 보도됐다. 싸이도 대인배답게 재미있는 해프닝으로 받아들인 듯. 그가 개설한 페이스북 ’Gangnam Denis’도 칸 해프닝 이후 4000여명의 팬이 몰리는 등 인기 급상승중이다.

 

 

 

 

 

 

 

 

기내 라면 [명사]

: 항공 여객기 내에서 기내식 혹은 간식으로 먹는 라면

 

기내 라면이 정확하게 라면이냐 컵라면이냐를 구분하지 않은 보도 때문에 상당 기간 혼란이 있었다. 현재 국적기 규정에 따르면 1등석은 봉지 라면을 끓여서, 비즈니스석은 대형 컵라면을 익힌 뒤 그릇에 담아서, 그리고 이코노미석은 컵라면에 물을 부어 용기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이 원칙이다. 컵라면이든 라면이든 1등석과 비즈니스석은 항상 제공 가능하지만, 이코노미석은 일부 노선에서만 제한적으로 공급된다.

 

최근 승무원 폭행 사건의 핵심으로 등장한 라면의 맛에 대해 본래 기내에서 먹는 라면은 맛이 없다는 주장이 일었다. 그 원인으로 신형 기종인 A380의 기내 전압이 안전 문제로 80V 이하에 맞춰져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었다. 하지만 전압이 낮다는 것은 화력이 약한 불이나 마찬가지이므로, 라면 조리의 달인이라면 큰 문제가 아니다.

진짜 이유는 여객기내의 낮은 기압이다.

 

표고 1m 고공의 정상 기압은 0.2기압. 물론 항공사들은 승객들이 고산병으로 쓰러지는 일을 막기 위해 인공 가압(pressurization)을 통해 기내 기압을 0.8기압 정도까지 올려 놓는다. 그래도 기내에서 물의 끓는점은 섭씨 80도 정도다. 높은 산에서 밥이 설익듯, 압력솥을 쓰지 않는 한 기내에서 알맞게 익은 라면을 먹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컵라면의 조리법이 애당초 끓이는 것이 아니라 불리는(macerate) 것임을 감안하면 얼마나 큰 차이가 나겠느냐는 주장이 있다. 라면이 제공되지 않는 이코노미석에서도 승무원에게 잘 보여(“말만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 라면을 얻어먹어 온 베테랑 승객들의 의견을 따르면, 기내에서 라면 맛 타령을 하는 것은 한마디로 배가 불렀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

 

 

현재까지 등장한 설명 가운데 가장 설득력있는 쪽을 골랐습니다.

 

아무튼 저도 기내라면 참 좋아하는데요, 저도 곧 먹어 보겠습니다.

 

그리고 저는 지금까지 국적기를 타고 단 한번도 승무원이 불친절 근처에라도 간 모습을 본 적이 없습니다. 가끔씩 불친절과 차별대우를 호소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체 그 분들은 평소에 다른 서비스업 종사자들로부터, 혹은 회사 직원들이나 가족들로부터 어떤 대우를 받고 사시는지 참 궁금해지곤 합니다.

 

(아, 물론 승무원 말고 항공사의 다른 분야 직원들, 그리고 항공사의 업무 처리 스타일에 대해서는 매우 심각한 불만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K 모 사.^)

 

@fivecard5를 팔로하시면 새글 소식을 바로 아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래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이거 꽤 중요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REAL 주2회 연재를 해도 깔끔하게 마무리하는 웹툰이 많아진데 비해 만화쪽은 몇년간 봤던게 아까워 그냥 보게되거나 연재가 되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되는 상황이니 요즘 학생들로부터 관심을 얻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계속해서 만화쪽을 소개해주시니 다음엔 근성이나 세계관, 먹방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음식만화 쪽도 기대해봅니다. 감사합니다 2013.07.06 19:36
  • 프로필사진 송원섭 먹방의 원조 만화라면 뭘까요? '고독한 미식가'? 2013.07.09 18:2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