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을 하다가/홋카이도 2012

초원 가득한 꽃밭, 구름도 표정이 있는 비에이 [홋카이도 4일째] 홋카이도 4일째. 사실 여름에 홋카이도를 가는 사람들 중 80% 정도는 후라노-비에이 방향을 거쳐 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겁니다. 북쪽의 섬. 한국보다 낮은 여름 기온. 나지막한 지평선과 알록달록한 화원. 매력적인 관광지가 아닐 수 없습니다. 삿포로에서 후라노까지 다녀오는 건 일단 당일치기로 충분히 가능합니다. 아침 일찍 기차나 버스편으로 삿포로를 떠나면 후라노 혹은 비에이까지 2시간 정도에 도착 가능합니다. 그 안에서 대략 어떻게 여행을 구성하느냐 하는 건 개인의 자유라고 봐야겠죠. 물론 이틀 이상 머물며 구경한다면 더 느긋하게 초원의 정취를 느끼실 수 있을 듯 합니다. 저도 다음번에는 한번쯤 렌트카를 이용해 넉넉하게 돌아다니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삿포로에서 이 지역을 가는 방법을 소개하.. 더보기
잠수하는 백곰을 보신 적이 있습니까? [홋카이도 3일째-3] 백곰이란 참 동물원에서 재미있게 보기 힘든 동물이었습니다. 사실 동물원에 가는 많은 사람들은 절대적으로 육식동물을 선호합니다. 하지만 호랑이, 표범, 사자를 동물원에서 재미있게 보기는 쉽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야행성인 이 동물들은 사람들이 구경 갈 시간에는 대개 한창 수면을 즐기고 있기 마련이죠. 가끔씩 동물원 생활에 적응한 몇몇 변종들이나 돌아다닐 정도. 대형 육식동물 중에서 그나마 낮 시간에 제대로 깨어 있는 것은 곰 정도지만, 이 또한 활기찬 몸집으로 구경꾼을 즐겁게 해 주지는 않습니다. 특히나 백곰류는 한겨울이 아니면 생기를 보여주기 힘들죠. 더구나 백곰이 수영하는 모습을 보기는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하지만 아사히야마 동물원의 방식으로는 그렇지 않더군요. 앞 글에서 설명했던 백곰 축사의 모구모구.. 더보기
바다표범, 연예인의 자세를 갖춘 동물 [홋카이도 3일째-2] 더보기
하늘을 나는 펭귄, 실제로 있었다. [홋카이도 3일째-1] 더보기
삿포로, 싱싱한 숲과 맥주의 도시 [홋카이도 2일째] 더보기
왜 홋카이도를 여름에 가야 할까? [홋카이도 첫날] 사실 막연히, 언제 홋카이도를 가야 하는데...라는 생각은 줄곧 갖고 있었습니다. 2001년 겨울에 한번 간 적이 있었고 그 때의 기억도 참 좋았습니다. 다 아시는 바와 같이 겨울의 홋카이도는 눈의 천국이죠. 어디를 가나 도로에는 중앙선이 허공에 떠 있을 정도(눈 때문에 길 바닥의 선은 전혀 보이지 않음)로 눈이 쌓여 있는 설국. 온 사방에 눈이 쌓인 가운데 김이 모락모락 오르는 온천에 들어가 얼굴에 선뜩 선뜩 눈송이가 떨어지는 맛은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그 당시 온갖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며 국내에서 유명해진 장난감 도시 오타루도 멋졌죠. 그런데 언젠가 누가 "홋카이도가 겨울이 좋다지만 사실은 여름이 훨씬 더 좋다"고 얘기한게 계기가 됐습니다. 워낙 귀가 얇은 터라 '그래?'하고 솔깃했지만 이번 여.. 더보기
홋카이도에서 가장 먼저 먹어야 할 것은? [홋카이도 번외편] 홋카이도에 가 보신 분이라면 우유, 소프트 아이스크림, 옥수수, 징기스칸, 스프 카레, 홋케(임연수어) 구이 등등 여러가지 답이 나오겠지만 아무래도 가장 보편적인 답은 '게'일 겁니다. 물론 제가 게를 좋아하는 것도 감안해야겠지만, 사실 인류가 살아가고 있는 이 지구 구석 구석에서 게를 싫어하는 문화권은 별로 없는 듯 합니다. 세계 어느 구석을 가도 게라는 동물은 대부분 '비싸고 맛있는' 종류에 속하는 편입니다. 그게 꽃게건, 킹크랩이건, 던전 크랩이건, 스리랑카 머드 크랩이건 말입니다. 그런데 특히나 홋카이도는 게의 산지로 유명하죠. 일단 세 종류의 게가 유명합니다. 다라바가니(たらばがに, 킹크랩), 즈와이가니(ずおいがに), 그리고 케가니, 털게입니다. 일단 잘 알려진 고급 게 전문점을 가 봤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