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양 살았다가 확

성범죄자 신상공개, 미국은 어떻게 하게 됐나 나영이 사건으로 온 세상이 뜨겁습니다. 추석 명절에 이런 얘기를 하고 있어야 한다는게 참 안타깝고 화날 뿐입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오래된 이슈들 - 왜 성범죄자에 대한 양형이 이렇게 솜방망이냐(사실은 우리나라 형법의 양형은 전체적으로 솜방망이입니다. 엄격한 것은 속도위반과 주차위반 단속 등 교통관련 법규 뿐입니다), 성범죄에 대한 대책은 뭐냐, 왜 성범죄자의 신원 공개는 이렇게 실효성이 없게 해 놓은 거냐...등등 - 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와 다시 거론되고 있습니다. 거론되고 있는 것 자체는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또 이렇게 한창 이 이슈가 뜨거운 동안만 분개하다가 다들 잊어버리고 만다는 겁니다. 많은 관련 법규가 미국의 경우를 예로 들고 있는데, 미국의 경우도 모든 관련 규정이 한꺼번에 생겨.. 더보기
폴 포츠보다 유명해질 수 있었던 소년 수전 보일(Susan Boyle)이라는 아줌마가 '제2의 폴 포츠로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은 다들 알고 계실거라고 생각합니다. 그 분에 대한 포스팅은 다른 사정으로 조금 미루기로 하겠습니다. 아무튼 쇼가 시작하자마자 올해의 히트 상품으로 나온 아줌마, 매우 강력합니다. 하려고 하는 이야기는 그렇다면 올해로 3년 째를 맞은 이 쇼,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서 2008년에는 누가 배출되었을까요. 아마도 잊어버리신 분들이 꽤 있을 겁니다. 바로 앤드류(안드루) 존스톤이라는 소년입니다. 그런데 왜 기억이 안 날까 하시는 분들을 위한 글입니다. 보시면서 기억을 되살려 보시기 바랍니다. 수전 보일에 대한 내용은 자연스럽게 곧 올라올 겁니다. 영국 ITV '브리튼즈 갓 탤런트(B.. 더보기
당신이 모르는 어둠의 발렌타인데이도 있다 발렌타인데이는 초콜렛 주고 받는 날입니다. 뭐 이 날이 일본 제과업계의 상혼에서 비롯된 거니 뭐니 케케묵은 얘기를 하자는 게 아닙니다. 이 글에서 밝히고 싶은 것은 축복받은 연인들의 날인 발렌타인데이가 아닌, 저주받은 암흑의 발렌타인데이가 따로 있다는 것입니다. 매우 충격적인 날입니다. 힌트를 드리자면 이 발렌타인데이는 Ballantine's Day라고 씁니다. 스펠링은 어차피 잘 모르셨죠? 참고로 여러분들이 잘 아시는 발렌타인 데이, 언론이 밸런타인데이라고 쓰는 Valentine's Day와는 다른 날이란 말입니다. 이 두개의 차이는 뭘까요? 기왕 얘기를 꺼낸 김에 발렌타인데이의 유래를 잠시 살펴보겠습니다. -자코포 바사노, 성 루칠라를 세례하는 성 발렌타인, 1575 - 이 날은 3세기 후반, 로마 .. 더보기
슈퍼스타, 성탄이면 떠오르는 뮤지컬 오늘이 지나면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포스팅일 것 같아 허겁지겁 올립니다. 사실 크리스마스때 생각나는 수많은 음악 종류들이 있지만 캐럴 종류를 제외하면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삽입곡들이 가장 먼저 생각나는 노래에 들지 않을까 합니다. '뮤지컬=앤드류 로이드 웨버'로 여겨지는 한국에서도 이 뮤지컬(이하 'J.C.S')은 사실 그리 대중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팬텀'을 가장 먼저 꼽게 되고 그 다음은 '캐츠'나 '에비타'가 되지 않을까 싶군요. 하지만 누가 뭐래도 웨버의 최고 걸작을 논한다면, 저는 이 작품을 빼고는 얘기가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 뮤지컬을 처음 본 것은 1981년의 일인 것 같습니다. 당시 이화여고 유관순기념관 무대에 올려.. 더보기
신비로운 맷 데이먼의 정신세계 뜬금없이 이런 얘기가 왜 나오나 궁금하신 분들도 있을 겁니다. 사실은 지난 주말 방송된 '박중훈 쇼' 첫회 때문에 다시 기어나온 겁니다. (주중에도 재방송?) 언젠가부터 한국의 진짜 톱스타들은 토크쇼나 오락 프로그램에 나오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나와도 정말 재미가 없어졌습니다. 너무도 바르고 고운 모습들만을 고집하기 때문이죠. 물론 원조 바른생활 사나이 차인표처럼(왕년에 '허리케인 블루' 패러디를 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작심하고 무너져서 온 국민을 즐겁게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대다수는 절대 그런 모헙을 하지 않습니다. '박중훈 쇼'가 장동건에 이어 정우성을 두번째 출연자로 정했습니다. 과연 이번에는 재미있을까요? 정우성은 가끔씩 의외의 모습을 보여주는 편이라 첫회보다는 훨씬 부드러울 지 .. 더보기
적벽대전의 주인공은 진청우? 이 사람의 이름을 모르는 한국인은 별로 없습니다. 하지만 신문에 나오는 '저우룬파'라는 중국 배우가 누구인지 당장 모르는 분들은 아직도 제법 많습니다. 사실 중국 배우나 감독들이 한자음으로 이미 굳어진 사람들(성룡, 주윤발, 유덕화 등)과 원음으로 알려진 사람들(장쯔이, 첸카이거, 차이밍량)로 나뉜다는 것은 지금도 심각한 문제입니다. 한 문장 안에서 이런 두가지 표기가 섞이는 경우도 있었거든요. 최근 들어 '무조건 원어 발음으로 표기한다'는 원칙에 따르라는 지적이 내려왔습니다. 이제부터는 성룡, 홍금보, 양조위 등의 표기는 사라지고 청룽, 훙징바오, 량차오웨이 같은 이름들이 지면을 채우게 된 겁니다. 이번 '적벽대전'의 주연 배우들 이름 표기를 보면 이런 난리가 없습니다. 양조위와 금성무가 나왔다가 갑자.. 더보기
냉면의 이데아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는 얘기지만 저는 냉면에 환장했습니다. 여름이고 겨울이고 없고, 아무 일 없이 지나가다가도 간판을 척 보고 뭔가 있어보이는 냉면집이면 들어가 봐야 직성이 풀립니다. 물냉면이 전공인 집은 비빔이 별로고, 비빔을 잘하면 물냉면이 별로이기 때문에 어떤 때는 혼자 두 그릇 다 시켜서 먹을 때도 있고, 비빔냉면을 먹으면서 찬 육수 한 사발을 따로 청해 먹기도 합니다. 육수 맛을 보면 그 집 물냉면 맛은 8할 이상 본거나 진배 없기 때문입니다. 한 10년 전에 냉면에 대해서 짧게 써 본 글입니다. 그런데 요즘 이 글들이 여기저기 찢어져서 돌아다니고 있더군요. 원작 확인(?)도 해 볼겸, 다시 정리해 봅니다. 제목은 '냉면 FAQ'. 1. 냉면이란 무엇인가? 차게 먹는 국수다. 즉 국수에 찬 국.. 더보기
시에나 밀러, 미녀와 야수는 싫어? 그 누구도 순탄치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시에나 밀러의 결혼이 결국 없던 일이 된데 이어 유부남과의 열애설이 한창입니다. 게다가 누드 사진까지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한다는군요. 그 유부남은 바로 발타자 게티. '게티'라는 이름에서 돈 냄새가 난다면 제대로 보신 겁니다. 배우이기도 하지만 석유 재벌의 후손이라는군요. '알리아스' 등에 나왔습니다. 아무튼 올해 역대 최강의 미녀와 야수 커플이 탄생할 거라던 뉴스는 이제 물거품이 되고 말았습니다. 왜 미녀와 야수인지 밀러와 결혼할 뻔 했던 리스 이밴스의 얼굴을 보시면 알 겁니다. 영화 '노팅 힐'에서 휴 그랜트와 함께 살던 괴짜 친구, 바로 그 사람입니다. 이 친구의 이름은 Rhys Ifans. 예전부터 리스 이판, 리스 아이판스 등 정확한 발음을 알 수 없게 하.. 더보기
빙수의 이데아 요즘 신문들에는 다양한 상표의 상품들을 비교해서 소비자들이 순위를 매기는 코너가 여기저기 실립니다. 최근 그중 하나로 각 패스트푸드점의 빙수맛을 비교한 코너를 본 적이 있습니다. 사실 패스트푸드점에서는 어지간해서 빙수를 먹지 않습니다. 먹고 나서 더 불쾌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빙수를 먹는 이유는 아무래도 부드러운 시원함에 있는데, 끈적끈적한 단맛만 입에 남아 갈증이 더 심해지기도 합니다. 순위를 매겨봐야 거기서 거기죠. 사실 3천원 내외의 빙수에 뭘 기대하기도 그렇습니다. 물론 패스트푸드점이라고 다 형편없는 빙수만 있는 건 아닙니다. 프레쉬니스버거라는 패스트푸드점의 빙수(위 사진)는 웬만한 빙수 맛있다는 집들의 맛을 능가합니다. 무엇보다 팥이 통조림 팥이 아니더군요. 팥알의 씹히는 맛이 살아 있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