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억을 되새기다/추억의 외화

0011, 한국 만화에까지 출연하다 는 워낙 유명해지다 보니 한국 아동 소설에도 우정출연을 하게 됩니다. 그 작품의 이름은 조풍연 원작의 입니다. 6권짜리 장편이었던 이 소설은 70년대라는 배경 탓에 반공 소설의 굴레를 쓰고 있지만 실상은 007 뺨치는 첩보 SF 모험 활극 소설이었습니다. 백자(30m) 높이의 절벽에 비밀 본부를 설치한 마인(결국 정체는 북한이 파견한 거물 간첩입니다)은 부하인 마인단을 이용해 대한민국을 어지럽히고, 몇몇 영웅들이 그에 맞서 싸우는 줄거리입니다. 후반부에 가면 '앙클(?)이라는 첩보기관에서 파견된 나폴레옹 솔로'가 주인공들을 돕는 역으로 등장합니다. 물론 저작권 같은 것은 들어본 적도 없던 시절의 얘깁니다. 하기야 이런 식의 막 갖다 쓰기는 모리스 르블랑 선생의 주 특기였죠. 이 이야기는 70년대 후반 이.. 더보기
007은 알겠는데 0011은 뭐지? 나폴레옹 솔로. 저는 브라운관을 수놓았던 그 헤아릴 수 없는 첩보원과 액션 영웅들 중에서도 이보다 더 멋진 이름은 기억하지 못합니다. 2:8의 정교한 가르마가 인상적인 이 멋장이 첩보원은 일리야 쿠리야킨이라는 소련 출신의 스파이와 한 조를 이뤄 많은 사건을 해결했습니다. , The Man from U.N.C.L.E 이라는 외화에 대해 쓰기 전에 솔직하게 고백할 것이 있습니다. 아무리 제가 쓸데 없는 것은 절대로 잊지 않는다는, 일생에 도움이 안 되는 습성의 소유자라고는 하지만 이 드라마가 방송될 때에는 너무나 어렸습니다. 그렇다 보니 나폴레옹 솔로와 일리야의 멋진 모습은 기억이 나지만, 구체적인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전혀 기억나는 것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이 글은 아무래도 드라마 자체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 더보기
600만불 사나이의 마지막 적수들(8) -최종 (자, 이것으로 오래 끌었던 600만불의 사나이-특수공작원 소머즈 시리즈를 끝맺겠습니다. 지나간 얘기들에 관심있는 분들은 왼쪽의 '추억의 외화' 폴더를 이용하시면 간편합니다.) 600만불의 사나이의 최대 강적은 역시 무적의 금성우주차였습니다. Death Probe라고 불리는 이 우주차는 본래 금성의 혹독한 환경 속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게 하기 위해 첨단 과학을 동원해 만든 무적의 과학 장비지만 악당들의 손에 들어가 테러용 무기로 사용됩니다. 이 우주차는 상하편으로 두 번, 무려 4회에 걸쳐 스티브 오스틴을 궁지에 몰아 넣었습니다. 우주차는 어려서 먹던 스카치 캔디같이 생겼습니다. 첫번째 도전 때에는 금성과 지구의 기압차에 착안한 오스틴이 이 우주차를 높이 들어올려 파괴해 버립니다. 두번째는... 악당들이.. 더보기
원더우먼과도 맞짱뜬 남자(7) 그분의 최근 모습입니다. 존 색슨이 스티브 오스틴과 제이미 소머즈에 이어 원더우먼을 위협한 것은 1976년 11월 6일과 13일에 걸쳐 방송된 Feminium Mystique 편이었습니다. 페미니움이란 원더우먼과 아마존 일족이 살고 있는 파라다이스 섬에서만 나오는 신비의 금속-총알을 막는 원더우먼의 팔찌를 만드는 원료-을 말하는 것으로, 이 에피소드는 이 금속을 노리고 나치들이 파라다이스 섬을 기습한 내용입니다. 의 데브라 윙거가 원더우먼의 동생 원더걸 역할로 등장하기도 했죠. 원더우먼이 힘의 원천인 허리띠를 빼앗기면 가끔 이런 처지가 되기도 했었죠. 아무튼 대단히 중요한 요소라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존 색슨은 당연히 이 에피소드에서도 페미니움을 노리는 나치 특수부대 장교 역할을 맡았습니다. 어렵게 찾았.. 더보기
600만불사나이, 이소룡과 맞장뜬 남자(6) 제목에 몇 글자 안 들어가다 보니 넣어야 할 내용을 많이 빠뜨렸습니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이소룡, 600만불의 사나이, 원더우먼, 소머즈와 맞장을 뜨고 A특공대와 5-0수사대를 위협했으며, 프레디 크루거와도 한판 승부를 벌인 남자'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말 대단한 터프가이 아닙니까? 저런 조건을 가진 사람이 정말 있냐구요? 분명히 있습니다. 그의 이름은 바로 존 색슨 John Saxon입니다. 팬이라면 그의 이름을 모를 수는 없겠죠. 위의 포스터에서 이소룡의 오른쪽 아래에 있는 사람입니다. 한때 '금발의 사무라이'라고도 불렸던 가라테 고수 색슨은 35년생으로 비록 톱스타의 반열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할리우드와 미국 TV의 액션 시리즈의 역사를 논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족적을 보인 사람입니다.. 더보기
600만불 사나이, 사스콰치와 대결하다(5) 아마 많은 분들은 600만불의 사나이에 무려 4회나 출연해 스티브 오스틴과 격돌했던 사스콰치sasquatch를 기억하실 겁니다. 인디언 말로는 사스콰치, 영어로는 big foot이라고도 불리는 이 괴물은 북미 지역에 사는 전설상의 괴물입니다. 히말라야 산지에 사는 설인 Yeti의 북미판 변형이라고나 할까요? 아무튼 2~2.5m의 신장, 털로 뒤덮인 체구, 놀랍도록 빠른 스피드 등 설인과 사스콰치는 비슷한 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외화도 기억하시는 분이 많을 겁니다. 그렇습니다. 바로 바야바입니다. 전에도 어떤 분이 '초등학교때는 별명이 사스콰치인 선생님이 있었고 중학교 때엔 별명이 바야바인 선생님이 있었다'고 하신 적이 있는데, 이 바야바도 한때 놀라운 지명도를 자랑했습니다. 그런데 두 괴물을 다 보.. 더보기
600만불의 사나이와 소머즈(4) 70년대 후반, 동네 골목길은 '또또또또' 혹은 '차차차차' 하는 효과음을 입으로 내며 슬로비디오로 움직이는 꼬마들로 들끓었습니다. 60마일로 달리는 두 다리와 무적 오른팔, 전자 줌렌즈를 장착한 스티브 오스틴은 그야말로 무적의 주인공이었죠. 하지만 그는 정말 무적이었을까요? 사실 에는 그보다 강한 주인공들이 몇몇 나옵니다. 특히 공식적으로 그보다 강한 존재는 바로 그보다 100만달러를 더 들인 바이오닉 인간, 바로 이 사람이었습니다. 조금 늙은 사진밖에 구할 수 없었지만 몬티 마컴 Monte Markham은 바로 스티브 오스틴을 위협했던 그 700만불의 사나이였습니다. 양 팔과 양 다리를 모두 바이오닉 조직으로 바꿔 친 700만불의 사나이 바니 밀러는 74년 11월1일 처음으로 등장했습니다. 이 첫회에.. 더보기
600만불의 사나이와 소머즈(3) 언뜻 보기에도 신랑 신부가 모두 조글조글합니다. 어떤 사연이냐구요? 조급해하지 마시고... 75년 9월14일과 21일 방송된 The Return of the Bionic Woman 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스티브 오스틴은 어느날 바이오닉 조직의 다리에 이상을 느껴 OSI의 의료원으로 들어갑니다. 여기서 눈 좋은 죄로, 어느 건물 방의 커튼 사이로 꿈에도 잊지 못하던 제이미 소머즈를 발견합니다. 자신이 잘못 봤을리가 없다고 확신한 오스틴은 루디 웰스 박사를 집중 추궁하고 결국 제이미 앞에 서는데 성공합니다. 그러나... 감았던 눈을 뜬 소머즈는 오스틴을 알아보지 못합니다. 냉동치료 끝에 바이오닉 조직에 대한 거부반응은 극복했지만 그로 인한 뇌손상이 기억상실을 유발한 것이죠. 오스틴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고,.. 더보기
600만불의 사나이와 소머즈(2) 사실 스티브 오스틴에게 여자친구를 붙여주려는 시도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이런 멋진 터프가이에게 여자가 없다는게 말이 안 된다는 거죠. 시즌2의 13번째 에피소드인 Lost Love에 출연한 린다 마쉬를 비롯해 오스틴을 거쳐간 여자들은 셀 수 없이 많았습니다. 75년 3월16일. 스티브 오스틴은 고향 동네에서 옛 여자친구 제이미 소머즈를 만납니다. 둘 사이에는 어느새 다시 불꽃이 튀기고, 둘은 어느새 약혼을 하기에 이르릅니다. 이 내용이 동네 신문에 실릴 정도로 우주비행사 출신의 오스틴 대령은 유명인사였죠. 그러나 프로 테니스 선수로 스포츠를 즐기던 소머즈는 어느날 스카이다이빙 중 추락 사고로 오른쪽 귀와 오른쪽 팔, 두 다리를 잃고 목숨도 위험해집니다. 오스틴은 소머즈를 구하기 위해 오스카 국장에게 .. 더보기
600만불의 사나이와 소머즈(1) TBC가 월요일 밤 로 한창 장안의 화제를 독점하고 있을 무렵, MBC는 목요일 밤 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합니다. 시청자들은 잠시 의아해했지만 곧 적응했습니다. 두 시리즈는 주인공 외에는 모든 배경이 똑같았기 때문이죠. 두 시리즈는 쌍둥이입니다. 스티브 오스틴(리 메이저스)과 제이미 소머즈(린제이 와그너)는 모두 오스카 골드맨(리처드 앤더슨)의 명령을 받아 움직이는 OSI의 요원들입니다. 시청자들은 자세한 속사정은 몰랐지만, 아무튼 두 드라마가 같은 세계를 그리고 있다는 것은 쉽게 알아 차립니다. 심지어 의 몇몇 에피소드에는 '오스틴 대령'이 함께 등장합니다. 단지 방송사가 달랐기 때문에 귀에 익은 양지운씨의 목소리가 흘러나오지 않았다는 게 불만인 정도였습니다. 당시의 한국 시청자들은 몰랐지만 , 즉 Bi.. 더보기
린다 카터만 원더우먼이 아니었다 70년대 후반의 어느 날, 그렇게 온 반 아이들(특히 남자 아이들)의 화제가 한 곳에 집중되는 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날따라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장래 희망을 물어보셨는데, 절반 이상이 '공군 전투기 조종사가 되겠다'고 했던 걸로 기억납니다. 그렇습니다. 그 전날이 바로 의 첫회, 트레버 소령(라일 와고너)이 버뮤다 삼각지대에 떨어져 원더우먼 린다 카터를 처음 만나 인간 세계로 데려오는 에피소드가 한국에서 방송된 날이었거든요. 전 세계인에게 원더우먼=린다 카터라는 등식은 깨진 적이 없습니다. 심지어 이 시리즈를 한번도 본 적 없는 사람도 이 사진을 보면 "원더우먼!"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겁니다. 린다 카터라는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라도 '원더우먼'이라고 말하면 '아하'하고 알 수 있을 정도로 유명한 캐릭.. 더보기
로저 무어와 주윤발의 관계 로저 무어라는 이름을 모를 사람은 아마 없을 겁니다. 로저 무어는 제임스 본드로 변신하기 전, 두 편의 주목할만한 TV 시리즈에 출연합니다. 아마도 가장 유명한 시리즈는 일 겁니다. 항상 성자의 이름을 가명으로 쓰고, 특유의 사인을 현장에 남기는 괴도 세인트의 모습은 그가 표현한 제임스 본드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로저 무어의 세인트 연기는 AFKN을 통해서나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 시청자들이 볼 수 있었던 는 무어의 후계자 아이언 오길비가 사이먼 템플러 역할을 맡았던 였죠. 그래서 오늘 여기서 소개할 시리즈는 바로 , The Persuaders입니다. The Persuaders (1971-72) Tony Curtis .... Danny Wilde Roger Moore .... Lord .. 더보기
[추억의외화] 리사 보넷, 드니즈 코스비의 추억 이 한창 인기를 끌던 무렵, 라는 영화가 개봉됩니다. 로버트 드 니로와 미키 루크라는 두 빅 스타가 주연한 이색적인 분위기의 악마에 대한 영화였죠. 이 영화에서 신비의 인물 로버트 드 니로의 의뢰로 사람을 찾아다니는 사립탐정 미키 루크는 소녀를 갓 면한 미모의 흑인 여인과 하룻밤을 지냅니다. 그러나 그녀는 다음날 아침 시체로 발견되죠. 영화가 끝날 무렵, 그와 그녀는 서로 무관한 사이가 아니었음을 알게 됩니다. 두 사람의 베드신은 80년대로서는 사뭇 파격적인 것이었습니다. 그것도 TV에서 보던 미소녀가 어느 새 저런 노출 신을 소화하게 됐다는 건 사뭇 놀라운 일이었죠(개인적으로 참 놀랐습니다^^). 의 둘째딸 리사 보넷은 만 스무살이 된 기념(?)으로 를 통해 '이제 더 이상 청소년이 아님'을 알린 것이.. 더보기
[추억의외화] 코스비 가족을 기억하시나요 The Cosby Show, 1984-1992 Bill Cosby .... Dr. Heathcliff 'Cliff' Huxtable Phylicia Rashad .... Clair Hanks Huxtable Sabrina Le Beauf .... Sondra Huxtable Tibideaux Lisa Bonet .... Denise Huxtable Kendall (1984-1991) Malcolm-Jamal Warner .... Theodore 'Theo' Huxtable Tempestt Bledsoe .... Vanessa Huxtable Keshia Knight Pulliam .... Rudy Huxtable 흑인 중산층(아빠가 의사고 엄마가 변호사면 사실 상류층이군요)을 무대로 한 이색 시트콤인 은.. 더보기
[추억의외화] 호간의 영웅들 Hogan's Heros (1965-1971) Bob Crane .... Col. Robert E. Hogan Werner Klemperer .... Col. Wilhelm Klink John Banner .... Sgt. Hans Georg Schultz 많은 분들이 기억하시겠지만 이 시트콤(?)의 무대는 2차대전 중 독일 뒤셀도르프 근처에 있었던 한 연합군 포로수용소입니다. 그러나 영화 에서 보여지는 페이소스를 기대하면 큰 일납니다. 비록 포로로 잡혀 있는 처지이긴 하지만 이 드라마에 나오는 미군 포로들은 호텔보다 더 안락하게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천재적인 지도자 호간 대령과 수하의 골때리는 재주꾼들 덕분이죠. 수용소장인 클링크 대령은 "호간 대령, 내가 당신 속을 모를 줄 알아?"라는 말을 입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