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랑하는 은동아]에 대한 두번째 글입니다.

 

첫편은 이쪽:

[사랑하는 은동아] 왜 이 드라마를 선택했나?  http://fivecard.joins.com/1312

 

 

 

한 편의 드라마를 성공시키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당연히 드라마를 잘 만드는 일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중요한 건, 그 잘 만든 드라마가 묻히지 않도록 하는 일입니다. 즉 앞의 것은 production, 뒤의 것은 promotion입니다. 다른 모든 흥행 업종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좋은 콘텐트가 있어도 사람들이 그 콘텐트의 존재를 몰라서 접근하지 못한다면 말짱 헛일이 되고 맙니다. 특히나 요즘처럼, 수없이 많은 스크린에서 거의 무한에 가까운 콘텐트가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선.

 

그래서 어떤 식으로 '사랑하는 은동아'에 손님들을 모셔올 것인지에 대한 숙의가 시작됐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중요한 것은 포스터와 티저(Teaser)라고 불리는 예고입니다(본래 티저란 예고나 광고 중에서도 뭔가 속임수를 쓴 듯한 특이한 기법을 사용한 것을 가리키는 말이지만, 근래에는 아예 예고를 티저라고 부르는 것이 보편화되어 있더군요). 영화라면 트레일러(Trailer)라고 부를 것들입니다.

 

이미 보여드린 바와 같이 '사랑하는 은동아'의 첫번째 티저는 드라마의 전체 주제를 압축해서 보여주는 기자회견 신이었습니다. 그리고 거기 이어서 공개될 티저를 뭘로 할까를 놓고 회의를 진행햇습니다. 그러다 '사랑하는 은동아'의 두 주인공, 주진모와 김사랑이 고전 명화의 한 장면을 그대로 재현해 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말하자면 오마주(Hommage)를 해 보자는 거였죠.

 

 

 

 

물론 오마주를 한다고 해서 아무 영화나 할 일은 아니고, '사랑하는 은동아'와 뭔가 맥이 통하는 작품이라야 한다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일단 어떤 영화의 어떤 작품을 오마주할 것인가에 대해 논의가 시작됐습니다.

 

줄거리를 아시는 분들은 눈치채셨겠지만 '사랑하는 은동아'는 일단 '위대한 개츠비'에 꽤 많은 것을 빚진 작품입니다. '한 남자와 일생을 건 사랑' 이야기라는 면에서 그렇죠. 그밖에도 이 작품은 몇 가지 영화가 레퍼런스 역할을 합니다. 그런 영화의 한 장면을 재현해 보는 것은, 영화의 주제를 잠재 시청자들에게 전달한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어 보였습니다.

 

 

 

 

예를 들어 개츠비라면 이런 장면. (사실 디카프리오 버전은 크게 기억나는 장면이 없죠. 오히려 로버트 레드포드가 나온 예전 개츠비 쪽이 명장면이 많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래 전 영화라 곤란하다는 결론.)

 

 

 

두 주인공의 '기억', 그리고 '평생에 걸친 사랑'이 중요하게 부각된다는 점에서 '노트북'도 큰 영향을 미친 작품입니다. 심지어 드라마 2부에는 주인공들이 이 영화를 같이 보는 장면도 나옵니다. 특히 이런 장면은 굉장히 인상적이었죠. ("그런데 저 장면을 보고 '노트북'이라고 생각할 사람이 많을까?"라는 질문 나옴.)

 

 

 

 

역시 '정말 사랑하면서도 운명에 의해 만나지 못하게 된 연인'의 이미지를 담은 '러브 어페어'도 상당히 관련 있는 영화라고 할 수 있죠. 이런 장면도 정말 낭만적이지 않습니까. (역시 비슷한 질문 나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 가서 찍어보자"는 의견 낸 사람이 폭행당함.)

 

 

 

그리고 남편이 있는 여주인공과의 절절한 사랑이란 면에서 고전 중의 고전인 이런 작품,

 

 

 

 

 

뭐 풋풋한 첫사랑을 다룬 작품인데다 근래 가장 큰 반향을 일으켰던 멜로드라마라는 점에서 이런 작품도 거론됐습니다. (물론 거론만... 주진모와 김사랑이 저 장면을 재현한다는 건 좀...)

 

 

 

뭐 첫사랑 얘기를 하자면 너무너무 지겨운 - 나빠서가 아니라 너무 많이 써먹어서 - 이런 장면도 있죠. (하지만 너무 식상해서...)

 

 

 

이 작품도 끝까지 거론된 작품들 중 하나입니다. '모든 것을 다 가진 남자'가 한 여자에게 자기의 모든 것을 바치는 사랑을 한다는 이야기라는 점에서 매력적이었고, 특히 이 엔딩 장면은 참 여러 모로 반향을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됐지만 안타깝게도 '리무진은 구할 수 있지만 베란다에 사다리가 달린 집은 국내에서 찾을 수 없다'는 말에 꿈을 접게 됐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론 이 장면을 참 좋아합니다만, 그리 지명도가 높지 않은 장면이라는 점에서 탈락.

(기억하시는 분 있을 겁니다. 저 보석 상자로 탁 깨무는...)

 

그래서 결국 최종적으로 선택된 영화는,

 

 

 

 

바로 이 영화. 세대를 뛰어넘은 고전이면서, 평생을 그리워 하지만 운명에 의해 자꾸만 엇갈리는 연인들의 이야기. 등려군의 노래들과 함께 정말 잊을 수 없는 영화죠. '인연'을 소재로 한 드라마라는 면에서 '사랑하는 은동아'와 어울리는 면이 있습니다.

 

 

 

이 영화 하면 이 장면을 떠올리는 분들이 적지 않습니다만,

 

 

 

이 장면 또한 이 영화의 명장면으로 꼽히죠. 정말 잊을 수 없는.

 

아무튼 이 영화와 또 한편의 영화(이건 다음 포스팅에서 공개합니다)가 최종 선정돼 이 두 작품에 대한 오마주로 '사랑하는 은동아'의 예고편을 만들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자, 그런데 어떻게 만들지?

 

일단 '첨밀밀' 편을 보시고, 너무 길어졌으므로 '그 어떻게'에 대한 나머지 얘기는 다음 편으로 이어갑니다.

 

 

 

...아름답지 않습니까?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