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이들의 성화에 못 이겨 본 사람도 있고, 자진해서 보러 간 어른도 있을 겁니다. 과연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사람들이 얻을 수 있는 건 무엇일까요. '재미있다'는 느낌 외에 아마 다른 걸 생각한 사람은 없을 겁니다.

이 영화의 가치는 '재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만드는 사람들도 굳이 다른 가치를 담기 위해 단 1분도 낭비하지 않았음을 피부로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영화를 만든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의 간판인 '슈렉' 때만 해도 외모지상주의가 어쩌고 저쩌고 하는 '가치'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쿵푸 팬더'에서 그런 의미를 찾는 건 그야말로 시간 낭비죠.

하지만 그건 전혀 흉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 위력은 정말 가공할 정도입니다. 상영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를 모를 정도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가 되면 너무 빨리 끝나는 게 아쉽다는 마음 뿐입니다.

줄거리는 - 굳이 얘기하자면 이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림의 성전인 제이드 팰리스에는 대사부 우쿠웨이(거북이)와 시푸(레드 판다 혹은 레서 판다)가 타이그리스(호랑이), 멍키(원숭이), 크레인(학), 맨티스(사마귀), 바이퍼(뱀) 등 다섯명의 유명한 제자들을 거느리고 살고 있습니다.

할리우드 스타 못잖은 인기를 누리는 이들은 마을의 국수집 아들 팬더에게도 동경의 대상이죠. 대사부 우쿠는 제자들 중에서 최강의 '용의 전사'를 선발하기로 하고, 대회 구경을 간 팬더가 우여곡절 끝에 용의 전사로 지명됩니다.

한편 시푸가 키워낸 최강의 제자이지만 승부욕에 눈이 멀어 뇌옥에 감금된 타이렁(표범)이 우연한 기회에 탈출에 성공하고, 타이렁은 스스로 용의 전사가 되기 위해 제이드 팰리스로 발길을 돌립니다. 시푸는 어떻게 단기간에 팬더를 훈련시켜 타이렁을 막아야 할지 고민에 빠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거리는 수없이 많이 되풀이된 무협 코미디 영화의 기본에 충실합니다. 또 동물 친구들의 우정과 자기 혁신, '중요한 것은 마음 속에 이미 갖춰져 있다'는 천번 이상 되풀이된 메시지, 무엇 하나 새로운 것은 없습니다.

그런데도 이 애니메이션은 관객들을 만족시키고, 열광하게 합니다. 이 영화를 보고 있자니 옛 기억이 되살아나기도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이 친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모습을 바꾼 셈이라고나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나 팬더의 특징을 알아차린 시푸가 만두를 이용해 팬더를 훈련시키는 장면 등은 그야말로 '취권'이나 '사제출마' 등 젊은 날의 성룡이 출연한 히트작들을 그대로 옮겨 온듯한 느낌을 자아냈습니다.

아시다시피 할리우드는 이미 그런 시도를 했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포비든 킹덤'입니다. 성룡과 이연걸이라는 당대 홍콩 무협 최고의 스타들을 기용해 다소 유치한 수준의 코미디를 만든다는 발상까지는 '포비든 킹덤'과 '쿵푸 팬더' 사이에서 큰 차이를 느낄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뭐가 문제였을까요? 만화적인 액션? 액션에서는 오히려 차이를 느끼기 힘듭니다. 이연걸과 성룡에다 와이어 액션과 CG의 힘이 더해진 '포비든 킹덤'의 액션 장면들은 진짜 만화보다 더 만화적이고 생동감이 넘칩니다.

하지만 문제는 배우들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젋은 날의 성룡같은 배우가 있다면 모를까, '포비든 킹덤'은 배우들의 연기가 안 그래도 어설픈 대본을 저 아스라히 먼 곳까지 날려 보낸 범작입니다. 하지만 '쿵푸 팬더'의 동물 배우들은 목소리 연기자들의 이름 값답게 제 몫을 해내죠.

어찌 보면 안젤리나 졸리(타이그리스), 잭 블랙(팬더), 더스틴 호프먼(시푸), 루시 류(스네이크) 등의 유명 스타들의 힘 같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목소리 뿐만이 아닙니다. 그리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쿵푸 팬더'의 애니메이터들은 타이렁에게 실망한 시푸의 깊은 후회, 그런 시푸가 자신에게는 사랑을 기울여 주지 않아 마음 속에 상처가 남아 있는 어린 타이그리스, 그리고 은근히 성깔 있는 팬더의 캐릭터를 애니메이션을 통해 충분히 전달해줍니다.

이건 어찌 보면 '인간을 대체할 수 있는 그래픽'에 엄청난 돈을 뿌려온 거대 제작사들에게 던지는 메시지일 수도 있습니다. 과거 '파이널 판타지'에서 최근의 '베오울프'에 이르기까지, 인간 배우들과 구별하기 힘든 애니메이션을 추구한 사람들이 '쿵푸 팬더'를 봤다면, 정말 중요한 것은 '캐릭터의 외형이 얼마나 사람과 가까우냐'가 아니라, '그 캐릭터들이 얼마나 인간이 느끼는 것과 근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느냐'라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찬가지로 환상적인 것은 마크 오스본 감독입니다. 아마도 '쿵푸 팬더'는 할리우드에서 만들어진 모든 무협 관련 작품 중에서(물론 '와호장룡'을 포함해서) 가장 아시아의 무협 팬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일 겁니다.

아마도 그만큼 진짜 무협의 세계를 잘 이해하고 있다는 뜻이 되겠죠. 어떤 면으로는 성룡과 그 주변 인물들이 추진해 온 코믹 쿵후의 세계가 이제 전 세계인에게 먹혀 들 정도로 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뜻도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이렇게 탄탄하고 흡수력 좋은 대본을 만들어낸 건 역시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코미디를 만들든, 공포영화를 만들든 거기에 '메시지'나 '의미', 혹은 '교훈'을 심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는 한국 영화인들에게도 이런 영화가 좀 자극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무튼 미국내 흥행에서도 첫주 1위를 차지한 '쿵푸 팬더', 과연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정말 궁금합니다. 국내에서는 벌써부터 '슈렉'의 기록을 깰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몰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그런데 궁금해지는게 있습니다. 팬더의 아버지가 오리(?)인 것은 대체 무슨 사연일까요. 팬더는 그냥 그 집안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뜻 뿐일까요?

아무튼... 잭 블랙은 역시 지존입니다. 달리 할 말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용이 좀 부실한 듯 해서 추가했습니다.

http://isblog.joins.com/fivecard/36



댓글
  • 프로필사진 흐흐 마침내..봤습니다..어제부터 우울모드였는데 정말 아무 잡생각없이 실컨 웃다가 왔습니다..저두요,,왜 팬더 아빠가 오리일까..정말 궁금했는데 같이 보러갔던 친구딸이 이렇게 말하더군요..His mom is panda..ㅋㅋ 2008.06.28 13:16
  • 프로필사진 스핑크스 그럼 엄마가 바람을 핀 거였군요! 2008.06.29 09:5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