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랑하는 은동아] 관련 여섯번째 일지입니다.

 

지나간 글들은 이쪽입니다.

 

[사랑하는 은동아] 1. 왜 이 드라마를 선택했나 http://fivecard.joins.com/1312

[사랑하는 은동아] 2. 좋은 예고를 만들기 위해서 http://fivecard.joins.com/1314

[사랑하는 은동아] 3. 그렇다면 화양연화는 어떨까? http://fivecard.joins.com/1315

[사랑하는 은동아] 4. 주니어, 이자인이라는 보석의 발견 http://fivecard.joins.com/1316

[사랑하는 은동아] 5. 웹 드라마로 먼저 보여드리는 이유는?  http://fivecard.joins.com/1318

 

 

 

 

팍팍하고 고단한 삶을 살고 있는 사람에게, 만약 누군가가 20년 동안 애타게 당신을 찾아 해메고 있으며, 그 사람이 당신의 인생을 바꿔 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를 해 주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요. 그리고 그 사람이 주진모나 김사랑 같은 멋진 상대라면 어떨까요. 물론 현실에선 일어나기 힘든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드라마라는 것은 결국 그렇게 현실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상상을 대신 보여주는 데 그 존재 가치가 있는 것이니, 무슨 일이 일어나도 그리 이상하지 않습니다.

 

이번 주말 '사랑하는 은동아'의 1,2회가 방송되고 있습니다. 총 16부작인 '사랑하는 은동아'에서 1회와 2회는 현수와 은동이라는 두 인물이 어떻게 만나 어떻게 사랑하고, 어떻게 헤어져야 했는지를 설명해 주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3부부터는, 성인이 되어 지은호라는 톱스타가 된 현수가 은동이를 찾아 나서고, 그 과정에서 현수의 자서전을 대필해 주게 된 정은이 자신의 현실과 은호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서 낭만적인 상상을 빠지는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근본적으로 이 이야기는 판타지입니다. 위에서 말했듯 쉽지 않은 현실을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잠시 주변을 잊고 빠져들 수 있는 그런 판타지를 지향합니다. 모든 것을 다 가진 사람이 내 앞에 나타나 "나는 너를 기억하고 아직도 사랑하는데, 왜 너는..."이라고 말하는 순간을 상상해 보면, 그대로 빠져들 수 있는 그런 판타지죠.

 

 

 

 

 

그동안 '사랑하는 은동아'의 웹시리즈인 '사랑하는 은동아 - 더 비기닝' 관련 이야기를 주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 본방에 들어간 만큼, 그동안 소개하지 못했던 '사랑하는 은동아' 전체 출연진에 대해 얘기해 보겠습니다.

 

먼저 인물관계도. 1995년과 2005년용입니다.

 

 

 

그 다음은 2015년용.

 

 

 

 

1995, 2005, 2015년의 세 시점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지만 세 시점의 비중을 공평하게 다루고 있지는 않습니다. 당연히 현재인 2015년 시점의 이야기가 가장 많고, 그 시점의 주인공인 지은호 역의 주진모와 서정은 역의 김사랑이 메인입니다.

 

두 주인공 중 주진모의 캐스팅 과정은 의외로 순탄했습니다. 2015년의 지은호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고, 만인의 연인입니다. 스타가 아닌 배우를 스타 역으로 캐스팅했을 때에는 드라마가 성공하기 힘들어집니다. 스타들만이 갖고 있는 아우라가 없기 때문이죠. 그래서 '아무나' 캐스팅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는데, 시운이 맞았는지 주진모가 이 대본을 마음에 들어 했습니다.

 

물론 여기에도 함정은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주진모는 사랑에 빠지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심각한 멜로 드라마의 주인공, 혹은 만인을 호령하는 왕 역할이 어울리는 배우의 역할을 주로 연기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 드라마의 지은호는 사람들 앞에 서면 위엄 넘치는 한류 스타의 느낌이지만, 마음을 털어 놓을 수 있는 사람(이 드라마에서는 매니저 동규가 그 역할을 주로 합니다) 앞에서는 10대 불량소년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 나오는 타입의 인물이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상당 부분 '내려놓고' 망가져야 살 수 있는 역할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진모는 이 역할을 마음에 들어 했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데 매우 적극적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은동아' 제작발표회 때 "이만큼 사랑하게 된 작품이 없었다"고 말한 게 농담이 아니었던 셈입니다.

 

 

 

 

 

반면 서정은 역은 상대적으로 캐스팅이 쉽지 않았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열살 짜리 아이가 있는 엄마라는 점 때문이었습니다. 물론 실제로 아이 엄마인 배우를 캐스팅하면 별 무리가 없었겠지만, 스토리의 특성상 '애 엄마 같지 않은 애 엄마'가 필요했기 때문에 캐스팅은 난항을 겪었습니다. 그런데 문득 누군가 "김사랑은 어때?"라는 아이디어를 내놨습니다.

 

사실 김사랑은 굳이 '시크릿 가든'의 예를 들지 않아도 대한민국에서 '부잣집에서 자라난 시크하고 부티나는 미인' 역이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은동아'의 서정은은 옷가게 알바며 대필 작가, 마트 알바 등 가리지 않고 혼자 벌어 남편과 아들을 부양하는, 그러면서도 구김살 하나 없고 에너지 넘치는, 다 자란 캔디 같은 대한민국의 아줌마(물론 아줌마로 보이지 않는 아줌마)입니다. 과연 김사랑에게 이런 역할이 어울릴까?

 

이건 연출자만이 판단할 수 있는 문제였고, 김사랑과 꽤 긴 시간 대화를 나눈 이태곤 감독은 짦게 결론을 내렸습니다. "정은이다." 그리고 그날부터 김사랑은 서정은이 되었습니다.

 

10대 현수 역의 주니어이자인을 캐스팅한 과정은 지난번에 설명한 적이 있고, 20대 현수 백성현은 이태곤 감독의 간곡한 부탁으로 역할을 맡았습니다. 사실 백성현 급의 배우에게 극 전반부에만 출연하는 역할을 요청하는 건 결례에 가까운 일이었지만 이태곤 감독의 작품인 '인수대비'에 출연했던 인연 덕분에 백성현은 20대 현수 역을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요즘 '카이스트녀'로 각광받고 있는 윤소희도 역시 JTBC 드라마 '달래된장국'에 출연했던 옛 정을 살려 20대 은동 역으로 출연하게 됐죠.

 

 

 

그리고 나서 이어진 캐스팅. 은호를 좋아하지만 갖지 못하는 재벌 가문의 능력있는 커리어 우먼 조서령 역은 김유리가 너무나 잘 해낼 것이 분명한 역할이었기 때문에 누구도 이견이 없었습니다. 사실상 현수의 누나 역할을 하는 현수의 여동생 현아 역의 김윤서도 별 이론 없이 선택됐습니다. 현수의 어린 시절 라이벌(?)이었지만 뒷날 매니저가 되어 톱스타 지은호의 평생 동반자 역할을 하는 현발 역은 중견 연기자 김용희가 맡게 됐고, 현발이의 10대와 20대는 눈매가 인상적인 신예 김형규가 연기하게 됐습니다. 사실 10대 현수와 20대 현수가 다른 인물이면 현발이도 다른 인물이어야 했지만, 재능 넘치는 김형규를 좀 더 오래 보여주기 위해 10대 현발이와 20대 현발이는 같은 인물이 연기하는 것으로 처리됐습니다. 1부에서 20대 현발이의 등장을 알리는 대사는 이렇습니다. "세월은 흘렀지만, 10년 일찍 나이들어 있던 현발이의 세월만 그대로였습니다...." 타고난 노안이었단 얘기죠.^

 

물론 아직 남아 있는 부분이 몇 있었습니다. 2015년 시점에서 정은의 남편이며 한때 메이저리그를 겨냥했던 유망주 투수 출신인 최재호 역, 은호를 늘 수행하며 손발 역할을 해 주는 실장(매니저) 고동규 역, 그리고 동규의 친척 누나이며 동규와 정은을 처음 연결해 주는 미순 역 등, 유난히 비중이 큰 역할에는 누구를 캐스팅해야 할지가 고민이었습니다.

 

이야기가 너무 길어져서 한번 접겠습니다.

 

일단 '사랑하는 은동아' 1회를 못 보신 분들은 이쪽에서 한번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