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걸 안 하고 한해를 넘기니 어째 좀 껄적지근합니다. 뭐 며칠 늦었지만 그래도 한번은 짚어 봐야 할 것 같더군요. 리뷰를 쓴 영화도, 안 쓴 영화도 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 한해도 여름 기간에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폭격이 대단했다는 걸 다시 느끼게 됩니다.

올해도 '트랜스포머 2'가 벌써부터 기세를 올리고 있더군요. 그래도 지난해 한국 영화 중에는 꽤 건질 작품이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돈 많이 안 들인 영화 중에서 희망을 볼 수 있어 참 다행입니다. 반면 대작들 중에는 그리 기대에 부응하는 작품이 많지 않았다는 게 아쉬움 반, 걱정 반으로 남습니다. 그만큼 수업료들을 냈으니 이제 앞으로 잘 만들지 않을까 하는 기대와 함께 이제 그분들이 그만한 투자를 받기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동시에 들기 때문이죠.

아무튼 2008년의 만족스러웠던 영화 열편입니다. 순위가 그닥 큰 의미는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아이언맨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볼 때 가장 만족스러웠던 영화. 유치하지도 않으면서 경박하지도 않았고 주인공이 지나치게 착해서 답답하지도 않았다. 2편도 기대 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쿵푸팬더

더 이상 재미있기 힘들 것 같은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뭘 더 바랄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노인들을 위한 나라는 없다

최강의 캐릭터, 최강의 호흡. 같은 해였다면 히스 레저는 죽어서도 조연상을 못 받았을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추격자

탄탄한 스릴러의 힘을 보여준 걸작. 짝퉁 스릴러들은 제발 좀 참고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월 E

전의상실. 상상력의 승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고고 70

이렇게 잘 만들고도 외면당하는 심정은 어떨까. 한국 영화의 힘을 느끼게 한 수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다크나이트

정말 잘 만들었다는 생각과 역사에 남을 걸작은 아니라는 생각의 교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님은 먼곳에

누가 뭐라건 마음이 끌린다. 감독의 뚝심으로 끌어낸 20세기의 여신 전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더 폴 - 오디어스의 문

불가사의한 시각적 도전. 이렇게만 찍으면 대체 누가 스토리를 따질 수 있단 말인가.

(이 영화는 리뷰 쓸 시기를 놓쳤습니다. 죄송-_-. 나중에 추가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미쓰홍당무

포스팅 제목 그대로 씹으면 씹을수록 단맛이 나는 꽃게같은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합: 영화는 영화다

11등? 뭐 아무튼 박력 넘치는 수작. 이렇게 제한된 자원으로도 이런 영화가 나오다니.






다음은 실망스러웠던 다섯 편의 영화입니다.

위의 열편과 아래 다섯 편에 포함되지 않은 영화들은, 그 사이의 어중간한 영화들일 수도 있고, 아예 언급할 만한 가치가 없는 작품일 수도 있습니다.

항상 그렇지만 이번 다섯 편도 기준은 저의 개인적인 기대와 거기에 대한 배반의 크기입니다. 따라서 이 영화들이 아무리 편견으로 보더라도 '2008년의 가장 못 만든 영화'들은 아닙니다.

이번엔 순위도 빼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놈놈놈

멋진 장면 몇개로 의문부호 투성이인 세시간 짜리 영화를 구하는 방법: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비든 킹덤

두 명의 쿵후 전설을 모은 결과가 이거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뻔한 기획과 뻔한 결과. 안이함과 나태함이 돋보였던 범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벽

800억원을 들여 10억 독자를 실망시키는 방법에 대한 연구 보고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피

제발 천녀유혼을 10번만 더 봐라



이렇습니다. 여러분의 편견은 어떠신지.



댓글
  • 프로필사진 순진찌니 드뎌 놈놈놈을 빌려서 봤습니다만.......

    넘 재미없어서 잤습니다..

    순위는 그렇지만..

    그 영화들은 인정합니다..

    형님의 안목은 인정할만 하죠..

    99% 실패는 없으니까..ㅋ

    암튼 일빠
    2009.01.13 14:5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와이드 스크린으로 봤으면 그 정도는 아니었을텐데..^^ 2009.01.13 19:47
  • 프로필사진 ikari 좋은것 10편중 9편, 나쁜것 5편중 하나 봤군요. 나름 만족 ^^ 2009.01.13 15:42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전쟁나면 총알도 피하실 분. 2009.01.13 19:48
  • 프로필사진 찾삼 10위권 영화중에도 안본게 몇개 있네요...
    웬지 껄끄러운 영화들은 아무리 재밌다고 해도 결국 못보게되는 아쉬움이 ...

    제가 본 별로 였던 영화 5를 뽑는다면

    꼭!! 눈먼자들의 도시를 넣겠습니다..
    영화보고 짜증나 씩씩 댄건..오랜만이었던듯해요..
    재미있고 없고를 떠나서 열받았던 영화네요..
    2009.01.13 15:5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전 원작 소설도 뭐가 좋은지 모르겠습니다. 2009.01.13 19:48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공감 송기자님의 댓글에 감동해서 글답니다.

    전 영화는 안봤지만 애초부터 원작 소설도 뭐가 좋단건지 전혀 알수가 없어서, 솔직히 읽고 기분만 나빠져서 구석에 처박아 놓은 책 중의 하나입니다.
    2009.01.16 20:40
  • 프로필사진 J 다크나이트는 역사에 남을 걸작이 맞습니다.

    2008년에도 좋은 영화들이 많았지만 넘버원을 꼽으라면

    주저없이 다크나잇을 선택하겠습니다.


    그 밑으로는 이스턴 프라미스,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

    아이언맨도 주인공 성격이 쿨해서 마음에 들었고..


    한국영화로는 베스트는 추격자.. 그리고 얼마전에 본

    멋진 하루가 제법 인상적이였습니다.


    너무 기대했지만 실망한 영화를 꼽으라면

    역시나 놈놈놈과 적벽대전인데 ..

    적벽대전은 아직 2부가 남은지라 좀 기다려게 봐야겠네요..
    2009.01.13 17:07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스턴 프라미시스도 좋은 영화죠. 폭력의 역사와 어느 쪽이 더 마음에 드시는지. 2009.01.13 19:49
  • 프로필사진 가을 여기는 북경이구요. 지인이 적벽 2를 며칠 전에
    봤다고 합니다. 그러나,, "돈은 많이 들인 것 같으나,,"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영화평은 너무 주관적이라^^
    2009.01.14 18:54
  • 프로필사진 luffy 어서 더폴의 후기를 올려주세요
    CG가 하나도 없다는 얘기가 정말 거짓이 아닌건지 믿을 수가 없군요
    2009.01.13 18:32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정말 cg없이 그런 장면들을 만들어 낸 생 노가다에 경의를. 2009.01.13 19:49
  • 프로필사진 Chic 다른 블로그에서 '더 폴' 리뷰 쓴 걸 봤는데 몇 개 이미지만 봐도 정말 감탄이네요.
    더 폴 촬영지만 골라서 세계 여행 다녀도 후회는 안할 것 같은...

    그런데 왜 이렇게 상영관이 적은지...극장에서 내리기 전에 얼른 찾아가서 봐야겠네요 ^^
    2009.01.13 19:35
  • 프로필사진 송원섭 베토벤 7번 2악장을 다시 꺼내 듣게 됩니다.^ 2009.01.13 19:50
  • 프로필사진 이오 전부 합쳐서 3개뿐이 못봤네요.
    아이언맨/추격자/놈놈놈. 셋중에 확 만족한 영화도 없습니다.
    얼른 좀 챙겨봐야할듯...
    2009.01.13 19:54
  • 프로필사진 echo 저랑 취향이 비슷해서 스핑크스를 찾게되는 건지, 늘 글을 읽다보니 비슷해진건지^^
    The Fall이란 영환 아직 못봤는데 도서관에 있는지 찾아봐야겠네요.
    2009.01.13 21:10
  • 프로필사진 송원섭 설마 벌써 도서관에...? 2009.01.14 08:17
  • 프로필사진 echo 있더군요...9 out of 9 hold라는T.T 웬만한 영화는 도서관을 이용하지요. 공짜거든요. 2009.01.14 09:41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배트맨은 보통극장에서보고, IMAX에서 보고, 게다가 블루레이로 까지 사서 보니까 주위사람들이 막 짜증내더군요....

    한국영화들은 이쪽에서 개봉된게 하나도 없어서 못봤는데... 본것중 강철중은 흥행영화자체로는 제 값을 했다고 봅니다.
    2009.01.13 23:48
  • 프로필사진 송원섭 ㅈ위 사람들도 좋아하지 않던가요? 2009.01.14 08:17
  • 프로필사진 zizizi 저도 극장에서 보고, imax에서 보고, 블루레이로 사려고 대기중.. 하하.. 왠지 동질감이... 2009.01.15 00:57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밑에 언급하신 영화 다섯 편 중에는 본 것이 없군요. 양조위 왕팬인지라 적벽대전은 거의 볼 뻔했는데 빠심(?)이 부족했는지 긴 러닝타임을 버틸 자신이 없었습니다. 최근에 적벽대전2가 개봉했던데 마찬가지 이유로 보러 갈까 말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만 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ㅎ
    아, 이스턴 프라미스에 대한 리뷰는 쓸 계획이 없으신지..^^ 2008년 귀차니즘으로 극장 상영을 놓친 영화 중 왜 극장에 가지 않았을까 가장 후회했던 영화입니다.
    2009.01.14 02:26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너무 마이너 취향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 2009.01.14 08:26
  • 프로필사진 교포걸 여기 나온 영화 하나도 못봤다는 ㅠㅠ 작년 여름 오랜만에 한국에 가서 놈놈놈을 극장에서 보려하니 표가 없더군요. 그래서 친구집에서 하나TV인가로 졸면서 (시차적응이 안돼서) 본게 세븐데이즈 (뭐, 그냥 그랬습니다). 2009.01.14 05:45
  • 프로필사진 송원섭 딱 한창때였군요.^ 2009.01.14 08:26
  • 프로필사진 후다닥 놈놈놈..
    며칠전 빌려다 봤는데 이 영화에 사람이 많이 들었다는게
    그다지 이해가 가질 않더군요..
    베스트중 극장에서 본게 달랑 3개군요...
    워스트는 그나마 다 안본거라는데서 위안을 찾습니다
    애 둘키우면서 영화 보기 진짜 힘들군요..
    ㅠㅠ
    건강은 쾌차하신거죠?
    2009.01.14 10:14
  • 프로필사진 jsyqa 추격자와 적벽대전 빼고는 본게 없네요. 선구안의 문제라기 보다는 영화를 본 횟수 자체가 적었던듯. -.,-; 2009.01.14 10:32
  • 프로필사진 인생대역전 저는 누가 뭐라고 하든, 다크 나이트와
    월 E가 2008년 최고의 영화 공동 1위 입니다!

    두 작품 더 추가한다면,
    장률 감독의 '폭발'연작인 '중경'과 '이리'구요.
    특히 장률 감독의 영화를 놓쳤다면,
    참 후회할뻔 했다는 생각까지도 했습니다.
    2009.01.14 19:44
  • 프로필사진 zizizi 한때 1년에 영화를 100편씩 보던 전데 요즘 안 본 게 많아서 부끄럽습니다.

    저에겐 다크나이트가 1위,
    아이언맨은 유쾌한 1위,
    놈놈놈은 낚시의 1위.

    The fall은 빨리 달려갔어야 하는데 이미 놓친 듯. dvd를 기다려야하나...

    근데 제 개인적으로 고고70은 감독의 뚝심은 인정하나 10위 안에는 올릴 수 없군요. 30분은 더 잘라내고 싶었습니다.
    2009.01.15 01:00
  • 프로필사진 echo The Fall 차례가 돌아와서 드디어 봤습니다. 감독이 directer's cut 에서 한 말이 와 닿더라는. "병원 장면이 real하게 안 나오면 잘 찍은 뮤직비디오 밖에 안돼"....
    아역의 천연덕스런 연기도 정말 좋았고 pushing daisies의 lee pace도 제 몫을 했지만 불가능해 보이는 샷을 화면으로 옮기는 감독의 능력에는 입만 벌어지더군요. (편집증적인 완벽주의자가 아닐까하는 의심이 들 정도로.) pwned--;;
    2009.02.12 08:4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