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미 인간, 이눔시키, 왜 정신 사납게 날아다녀?"

영화배우 김수미씨가 전면에 나섰다. 한국 영화계를 덮친 ‘거미 인간’과의 한 판 승부다. 김수미 주연 영화 ‘못말리는 결혼’이 10일 280개 스크린에서 개봉됐다. 좀 외로워 보인다. 무려 800개 상영관을 장악한 외화 ‘스파이더맨 3’의 기세등등한 모습 앞에서 웬만한 한국 영화는 죄다 개봉을 미루거나 피했기 때문이다.

김수미씨로서는 오랜만에 “내가 주인공”이라고 자신 있게 얘기할 만한 작품을 내놓은 참인데, 어쩌다 보니 한국 영화의 명예를 건 전사가 돼버렸다.

그가 드라마건 영화건, 단독 주인공을 맡은 적은 한 번도 없었을까? 있긴 있었다. 1982년 이상언 감독의 영화 ‘화순이’에서 그는 타이틀 롤을 맡았다. 당시 방송되던 MBC TV 드라마 ‘새 아씨’에서 아씨 김영란을 모시는 몸종 화순이 역을 맡았는데, 이 수다스럽고 조심성 없는 캐릭터가 어찌나 인기가 있었는지 아예 화순이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가 제작된 것이다.

이때를 빼고 그는 항상 조연이었다. 물론 조연이되 MBC TV ‘전원일기’의 일용엄니처럼 주연보다 인기 있는 조연인 적이 많았지만, 그래도 항상 그 자신의 마음속에는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 반면 영화 ‘못말리는 결혼’은 김수미에 의한, 김수미를 위한 영화다. ‘가문의 부활’과 ‘가문의 위기’에서도 비중이 작지 않았지만 ‘못말리는 결혼’은 김수미를 빼면 아예 영화가 이뤄지질 않는다. 대체 그녀의 에너지는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그가 출연한 최근 히트작들인 ‘가문…’시리즈와 ‘맨발의 기봉이’의 시나리오 작가 김영찬씨는 “김수미씨의 출연이 결정되고 나면 최소 두 번은 시나리오를 고치게 된다”고 말한다. 연습 리딩 때 김수미의 애드리브가 터져나오고, 이 즉흥 대사를 주워 담아 대본을 수정한 뒤 다시 현장에서 김수미의 아이디어를 추가한다는 얘기다.

‘가문의 부활’에서 명장면으로 꼽히는 홈쇼핑 신은 대부분 그가 즉석에서 쏟아 부은 애드리브의 잔치다. 그는 강호동이 진행하는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입심을 뽐냈는데 사실 이런 식의 토크도 어찌 보면 김수미가 원조다.

중년이 지나 ‘낼모레 환갑’인 이 배우에게 책(대본)이 쌓이는 이유는 많다. ‘시원시원하게 내지르는 말맛’, 눈에서 느껴지는 묘한 힘 등. 지난해 MBC TV 시트콤 ‘안녕 프란체스카2’에서 이사벨 역을 맡아 “젊은 팬이 많이 생겼다”는 이 배우는 “내 라이벌은 김태희”라고 천연덕스럽게 말할 줄도 안다.

과연 김수미는 이번에 만난 스파이더맨에게는 뭐라고 일갈을 날릴까. “이눔시키, 왜 정신 사납게 날아다녀? 시커먼 거 뒤집어쓴 건 또 뭐야? 한 번 지대로 맞아볼 텨?” 하면서 제대로 맞상대를 해줄 것 같지 않은가.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이 영화는 손익분기점 - 160만을 넘지는 못했지만 140만까지 선전하면서 그나마 한국 영화의 자존심을 살짝 지켰습니다. 배급사인 롯데까지도 시네플렉스 롯데시네마의 상영관을 뽑아 가는 상황이었으니 그만하면 선전했다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이 영화에서 과연 김수미의 원맨 쇼 외에 무엇이 더 볼게 있었느냐고 물으신다면... 대답이 좀 궁색해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짐 캐리가 나오는 영화도 대개는 짐 캐리가 유일한 볼거리 아니던가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