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에서 갓 건너온 한채영을 봤을 때, 이런 보석이 있나 싶었습니다. 특히 국내 여자 연예인들에게서 흔히 보기 힘든 글래머 체형은 정말 감탄을 자아내게 했죠. 조랑말을 보다가 서러브렛 순종 말을 보는 느낌이랄까요, 아무튼 강렬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날 이후로 한채영은 사진 찍을 일이 있을 때마다 헐렁한 옷을 걸치고 나타났습니다. 매우 안타까운 일이었죠. 그렇게 세월은 흘렀고, 2년전 드라마 <불꽃놀이> 제작발표회장에 나타난 한채영의 모습은 그날의 헤드라인을 휩쓸어버렸습니다.

그 장면을 보고 쓴 글입니다. 그게 벌써 2년이나 지났군요. 그 사이 한채영은 유부녀가 됐죠.



'초원이 다리'만 백만불 짜리는 아니다


영화 <귀여운 여인>의 한 장면. 호텔 펜트하우스로 돌아온 리처드 기어는 거품 목욕을 하고 있는 줄리아 로버츠에게 "하루 종일 격무에 시달렸다"며 측은한 표정을 짓는다. 이때 줄리아 로버츠의 대답. "이리 와요. 내가 '80인치'로 위로해 드릴게요."

여기서 말하는 80인치란 로버츠의 두 다리 길이. 1인치가 2.54㎝이니 말대로라면 한쪽 다리가 1m를 넘는다는 얘기다.

'다리가 아무리 길다 한들 설마 1m나 되랴' 싶기도 하지만 최근 MBC TV 새 드라마 <불꽃놀이> 제작발표회에 등장한 한채영의 위용은 이런 의심을 한방에 날려버릴 만한 위력을 과시했다. 그야말로 '각선미란 이런 것'임을 백마디 말이 필요없게 만드는 무력시위라고나 할까.

동양적인 신체미의 핵심이 목에서 어깨로 내려오는 가녀린 선이라면 쭉 뻗은 각선미는 그야말로 근대 이후 도입된 서구적인 미의 상징. 이런 면에서 한채영의 다리가 주는 느낌은 1980년대 국산 자동차 개발자들이나 90년대 반도체 연구원들이 느꼈을 법한 감회를 줬다. '이제 더 이상 수입에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는 그런 느낌 말이다.

물론 한채영에게도 지금으로선 상상할 수 없는 시절이 있었다. 드라마 데뷔작이 2000년 <가을동화>이니 결코 신인은 아닌 한채영. 하지만 데뷔 초에는 인터뷰 사진을 찍을 때 항상 몸매가 드러나지 않는 포대자루 같은 옷을 입고 있었다. 소속사 스타제이의 정영범 대표에게 물으니 "몸매를 드러내는 걸 쑥스러워한다"는 거였다.

저런 몸매를 쑥스러워하다니. 당시 필자의 머릿속에는 초패왕 항우의 '금의야행(錦衣夜行)'이라는 고사가 스쳐갔다. 항우의 라이벌인 유방의 참모들은 전국의 노른자위인 함양을 장악한 항우를 고향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공을 세워도 고향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으면 비단옷(錦衣)을 입고 밤길을 가는(夜行) 격'이라는 말을 퍼뜨렸다고 한다. 자랑해야 할 것을 자랑하지 않는 것도 지극히 어리석은 일이라는 얘기. 이런 맥락에서 세월이 흘러 한채영의 생각이 바뀐 것은 본인을 위해서나, 팬들을 위해서나 백번 다행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리 얘기를 하자면 제이미 리 커티스의 얘기를 빼놓을 수 없다. 왕년의 명우 토니 커티스의 딸이며 영화 <트루 라이즈>의 주인공 커티스는 한때 스타킹 모델로 나서면서 100만 달러의 '다리 보험'을 들어 화제가 됐다. 국내에서도 몇몇 연예인들이 유사한 보험을 들었다는 내용이 기사화되기도 했지만 해당 보험사에 확인해 보면 '보험료를 내지 않아 그저 명목상의 보험일 뿐'이라는 설명이 돌아왔다.

이쯤해서 보험사 하나가 나서 '한채영 다리보험'을 유치하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본인이 보험료가 부담스럽다면 그 정도는 보험사가 부담해도 되지 않을까? 최근 며칠 사이 '한채영의 다리'에 쏟아진 뜨거운 관심과 회사 홍보 효과를 생각하면 별로 밑지는 장사는 아닐 것 같다. '초원이 다리'만 백만불짜리는 아닐 텐데 말이다.
(신문에 실렸던 글은 여기까지.)




아참, 요즘 인터넷에 떠도는 '한채영이 몸매 드러내기를 꺼리던 시절'의 증거사진은 다음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푸대자루같군요.^^





물론 한채영의 생각이 틀렸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한채영이 몸매 드러내기를 부끄러워 한 것은, '연기자라면 몸매나 외모보다는 연기력으로 인정받아야 하는 게 아니냐'는 생각이 바닥에 깔려 있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이용할 줄 알아야 합니다. 박찬호가 '그저 공을 빨리만 던질 수 있는 어깨'를 부끄러워하거나, 차범근이 '발만 빠르면 뭘하나'라고 생각했더라면 과연 그만큼 성공할 수 있었을까요. 타고난 재능이나 천분을 과시하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도, 부당한 일도 아닙니다.

오늘의 교훈은 '누구나 자신의 장점을 깨닫는 순간이 진정한 자각이 오는 순간'이라고나 할까요. 그런데 막상 이렇게 말을 해놓고 보니 그렇게 '자각' 할만한 장점이 없는 사람들은 어떻게 살아야 할지 참 막막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