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직 못 보신 분도 있습니까? 연예인이나 웹서핑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퓨마쇽(Pumashock)이라는 아이디를 아실 겁니다. 아니면 '소녀시대, 원더걸스 노래를 한국어로 자유자재로 부르는 흑인 여가수'라고 하면 아시려나요?

이 흑인 여가수의 이름은 나탈리 화이트입니다(나이는 굳이 안 밝히겠다는군요. 한 독자 분의 도움으로 알아낸 결과는 82년생^^). 아직 음반을 내거나 한 적은 없지만 게임 음악 등을 직접 만들고 있는 뮤지션이고, 자신이 만든 곡으로 싱글을 내려고 준비하고 있는 프로 가수 지망생이더군요.

며칠간 추적 끝에 저희 팀에서 이메일 인터뷰에 성공했습니다. 알고 보니 나탈리, 엄청나게 밝은 아가씨에다 한국 대중문화를 줄줄이 꿰고 있는 미국의 한류 마니아더군요. 발빠른 SBS TV '스타킹'에서도 벌써 접촉을 했다니 잘하면 곧 한국 TV에서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르셨던 분들이라면 일단 노래를 들어보시는게 가장 이해가 빠를 겁니다. 소녀시대의 'Gee'.



노래 중간의 가사 '바보'에서 머리를 툭툭 치는 몸짓을 보면, 그냥 한국어를 흉내만 내는게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교포 혹은 2세 쯤 되나 하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더군요.

사실 지난주에 교포걸님이 이 블로그에 댓글을 달아주시기 전까지 이 친구의 존재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유튜브에서는 이미 유명인사더군요. 원더걸스의 '노바디' 등 노래들을 한국어로 부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더욱 놀라운 건 발음만 한국어로 하는게 아니라 그 의미까지 알고 부르더라는 겁니다.

이런 친구라면 한번 찾아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행히도 유튜브에 개인 페이지가 있더군요. 즉시 안 되는 영어를 총동원해서 쪽지를 날렸습니다. 그랬더니 바로 답장이 오더군요.^

Hello Song,

Thank you so much for contacting me! It's a pleasure to meet you :)
It's so cool that you watched my videos! I'm just amazed at the positive response and would like to reach out to as many Koreans as I can with my singing.
I'd love to do an email interview with you. It's an awesome opportunity!
Please contact me at 이메일 주소^^ with your instructions.
...how exciting X-D

Thanks again,
Natalie White

그래서 그 다음에는 저보다 영어 잘 하는 후배에게 넘겼습니다. 그리고 오늘 답장이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한국어 실력을 과시하듯 중간 중간 한국어를 섞어 쓴 구석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제일 먼저 본 한국 드라마는 지진희 수애 조현재 주연의 '러브레터'였고, 가장 먼저 본 뮤직비디오는 신화의 것이었다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답장을 보고 나온 기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isplus.joins.com/enter/star/200902/18/200902181021261076020100000201040002010401.html

그러니까 시카고 근처 노스웨스턴 대학(대단한 명문입니다. 엄친딸 냄새가...) 재학중 자취방에 채널이 3개밖에 안 나오는 채널이 있었는데, 그중 가장 잘 나오는 채널이 하필 한국 교포 유선방송이라 어쩔수없이 한국 문화에 노출됐다가 깊이 빠져들었다는군요.

그 뒤로 10년. 항상 백설공주에 나오는 듯한 멋진 남자들(Prince Charming)이 여주인공을 놓고 싸우는 한국 드라마에 푹 빠졌고, 이제는 좋아하는 한국영화로 김기덕 감독의 '빈집(3-iron)'을 꼽는 수준이 됐습니다.

현재 가장 좋아하는 한국 연예인의 이름은 한 20여명 되는 리스트였지만, 가장 먼저 있는 이름은 윤은혜였습니다. '커피 프린스'를 열심히 본듯 공유의 이름도 곧 나오더군요. 특히 좋아하는 예능 프로그램은 '해피 투게더'의 '쟁반노래방'이었고 유재석과 김제동을 정말 좋아한다는 얘기였습니다. (신동엽과 이효리 시절은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온갖 한국 드라마와 영화, 예능 프로그램과 노래까지 챙기고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지만 LA의 클럽에서 친구들과 함께 밤새 춤을 춘 뒤 새벽까지 하는 코리아타운 식당가에 가서 daeji bulgogi, spicy rice cakes(...아마 떡볶이가 아닐까요^), ox-tail soup(...떡볶이에 꼬리곰탕이라... 음... 럭셔리하군요) 등을 시켜 먹는걸 무척 좋아한다고 합니다.

역시 한국의 24시간 영업문화, 경쟁력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밖에도 자기 홈페이지의 게시글을 통해 "내가 한국어로 연기한다면 '내이름은 김삼순'에 나오는 다니엘 헤니 같지 않을까?^^" (I want to perform in Korea someday and act too! I could be like Daniel Henney's character in "Samsoon" haha!** I'm working hard to learn the language, so please forgive any mispronunciations... I'll get better!) 라고 말하고 있을 만큼 한국에 대한 나탈리의 관심은 뜨겁기만 합니다.

그동안 한류 팬이라면 우리 아시아 동포들이나 '대장금'을 보시는 아랍, 아프리카의 친구들만 생각했다가 미국 본토에서 이런 반응을 보니 참 특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이는 굳이 밝히지 않지만 한국 문화에 빠져든 지 10년이라고 말하고 있으니 아마 30대 초반 정도...? ^^  요즘 '꽃보다 남자'도 혹시 잘 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한국에서 모습을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메일로만 접해봤지만 참 밝고 씩씩한 친구더군요. 한국에서든, 미국에서든 꿈을 펼치고 잘 살기를 바라게 됩니다.

16일 올라온 나탈리의 최신작, 이효리의 '유고걸'입니다.




원더걸스의 '노바디',





동방신기의 '미로틱'입니다. 특이합니다.



유튜브 개인채널 https://www.youtube.com/user/Pumashock 에서 신청곡도 받는다고 합니다. 어떻게 편곡하는지 궁금하신 곡이 있으면 신청해 보시죠.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느릅 박진영한테 한 번 키워보라고 해봐요 2009.02.18 23:02
  • 프로필사진 wow 색다른 느낌인데요? 지..미국 팝을 듣는 거 같아요. 2009.02.19 00:07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저도 노바디 부르는거 처음보고 어 끝까지 다 한국말로 부르네 하면서 흠짓 놀란 기억이...

    구글처보니까 다 나오더군요. 대학교때 전공이 cognitive science에 언어쪽을 공부했으니, 실력도 있었겠고 노력도 했었겠고.

    방송도 단역으로 여러군데 출연도 해서, 무대 매너도 좋겠고.

    이렇게 우리나라의 문화에 관심을 가지는 분들 (asian fetish나 yellow fever제외) 볼때마다 참 뿌듯합니다. 열심히 하셔서 월드스타가 되시길.

    근데, 유투브 영상을 조명발이 좀 심하게 잘 나오신듯.. ㅋㅋㅋ

    보너스로 밑에 링크들을 보시면, 슬쩍 나이도 계산하실수 있슴니다. =)

    http://nataliewhite.info/

    http://media.www.dailynorthwestern.com/media/storage/paper853/news/2003/04/10/UndefinedSection/Red-Blue.And.White.Nus.all.American.Girl-1910881.shtml
    2009.02.19 00:52
  • 프로필사진 송원섭 호오, 82년생이었군요. 그럼 아직 20대...^^ 2009.02.19 09:54
  • 프로필사진 Mana MARRY ME NATALIE!!! 2009.02.19 00:53
  • 프로필사진 송원섭 으하하 2009.02.19 09:53
  • 프로필사진 우와~ 지는 원곡 보다 훨씬 아름답게 부르네요~~^^
    나탈리 목소리 정말 멋집니다..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기교와 톤이 눈과 귀를 사로잡네요~
    2009.02.19 00:57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이런, 보낸 문제지(?)에 옥의 티가 있네요.
    보내기 전에 스펠체크 한 번 해보시지...
    (요즘 영문워드에는 그 기능이 있을겁니다.)
    마지막 편지사진에 special을 spacial로 썼네요.
    에구 내가 다 부끄럽네...
    그 영어 잘 한다는 후배 쫑코 한 번 주시길.
    2009.02.19 01:06
  • 프로필사진 이건 뭐.... 똑똑하고 엄친딸이고 다 떠나서

    편곡 실력이 대단하군요.

    발음이 어려워 느리게 편집했을수도 있겠지만

    색다른 느낌이 나는군요. 좋네요
    2009.02.19 01:27
  • 프로필사진 편집이 아니라 편곡이죠. 올리고 보니 편집이라고 타이핑을 했군요. 2009.02.19 01:29
  • 프로필사진 근데.. 제목에 김제동은 왜 쏙빼냐?

    원문에는 유재석과 김제동을 좋아한다고 그랬구만..

    김제동 무시하냐?
    2009.02.19 02:0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2.19 09:27
  • 프로필사진 송원섭 같은 아이피에서는 한번밖에 추천이 안 된다고 합니다. 옆자리나 건너편 자리에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이 또 있는 모양이군요.^^ 2009.02.19 09:52
  • 프로필사진 둔팅이, IQ2자리수 악보가 앞에 있는듯 계속 앞만보고 있으니 악보가 앞에 있는 것 갔다... 2009.02.19 09:46
  • 프로필사진 샴페인 미국내의 잠재되어 있는 한류의 한 부분을 나탈리라는 아가씨가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곳 미국에서 아시아인들로부터 시작한 한류가 서서히 소문없이 번져나가고 있는 느낌입니다.

    제가 있는 중부 대학도시에도 한국 영화에 대한 바람이 대학생들 사이에 퍼져나가고 있고 영화 시간에 한학기 내내 한국과 일본의 영화들을 연구하는 시간이 있었기도 합니다. 이 수업을 주선한 교수를 개인적으로 알게되어 5-60년대의 한국영화들을 개인적으로 구해주기도 했었는데 순수 미국인 교수로서 한국 영화에 대단히 관심이 많으며 몇년전에는 (2년전인지 가물 가물) 부산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어 가서 강연 및 미국인이 한국의 스크린 쿼터 폐지를 반대하는 일인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뮤지션으로서는 역시 DBSK 라 불리우는 동방신기의 인기가 제일 좋은 것 같고 드라마는 전형적인 신데렐라 스토리 아니면 사극이 인기가 좋은 것 같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몇명의 스타가 좌지우지했던 아시아에서의 한류와는 달리 이곳 미국에서는 서서히 선호 계층을 늘려가다가 어느 한순간에 일제히 뻥하고 터질 것 같은 그런 느낌입니다.

    제가 있는 소도시에도 벌써 이곳 대학의 초청으로 강제규 감독, 윤종빈 감독들이 와서 세미나도 하고 상영회도 했었습니다. 실베스터 스탤론도 아시다시피 인터뷰에서 가장 좋아하는 액션필름으로 '태극기 휘날리며' 를 꼽기도 했고 유튜브에서 마틴 스콜세지가 한국 감독들의 이름을 부르며 한국 영화를 소개하는 동영상이 있기도 했지요. 아무쪼록 한국의 문화 종사자들이 계속해서 양질의 컨텐츠를 만들어 내어 미국 시장에 크게 진출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2009.02.19 14:00
  • 프로필사진 송원섭 University of Illinois가 있는 Urbana Champaign이라면 그냥 소도시는 아니겠죠.^^ 아무튼 반가운 일입니다. 2009.02.19 15:45
  • 프로필사진 지너니 대단하네요 저 열정에 감탄하고 갑니다; 2009.02.19 14:08
  • 프로필사진 원곡보다 훨씬 좋네 리메이크는 이렇게 하는건데
    울나라 리메이크 송은 그냥 가수만 바뀐다니깐...
    2009.02.19 16:20
  • 프로필사진 햄릿 gee 하고 유고걸이 원래 이렇게 좋은노래였구나아.,,흐아.. 2009.02.20 08:27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좀 여유있게 감상하려고 그동안 미뤘다가 지금에서야 모두 들어봤는데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그리고 이메일 인터뷰까지 성사시킨 송기자님의 열정 또한 대단하시구요.
    *P.S. 스핑크스 블로그 영어서비스 하면 한국문화에 관심많은 나탈리 화이트양도 열심히 댓글달지 않을까요? ^^
    2009.02.21 00:43
  • 프로필사진 뽁뽁이 편곡까지 대단한데요?
    음질이 좋다면 소장하고 싶을 정도에요.
    2009.02.21 08:19
  • 프로필사진 허허헐 헉... 신데렐라 스토리 인기 좋구만
    일본에서는 칠 팝십년대 드라마라고 하던대
    허허헐..
    그냥 더 만들어라....
    썅...
    2009.02.21 17:40
  • 프로필사진 유나 노래도 잘하고 한국 발음도 좋아서 깜짝 놀랬네요.. 동방신기의 미로틱은 솔직히 원곡보다 더 듣기 좋은거 같아요.. 2009.03.07 11:54
  • 프로필사진 민상맘 정말 대단하네요..... 2009.03.07 11:59
  • 프로필사진 이건..... 볼매가 아니라 들매네 ㅋㅋㅋ (들을수록 매력있음) 시간이 없어서 리메이크 노래만 들으려했는데 정신차려보니 어느새 나탈리 나오는 스타킹까지 다봤네.....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꼭' 데뷔했음 좋을것같은 외국인 1순위임!! ㅋㅋㅋㅋ 2009.05.02 20:0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