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981년이라면 벌써 29년 전의 일입니다. 당시에는 '나탈리 우드가 물에 빠져 죽었다'는 외신이 대단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대강 그 무렵, 그리고 조금 윗세대까지도 '초원의 빛'이라는 영화와 나탈리 우드라는 진한 눈빛의 여배우는 너무도 선명한 우상이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 영화 '초원의 빛'은 1961년작이었고 나탈리 우드는 1981년에 이미 43세의 중년이었습니다. 로버트 와그너라는 일세를 풍미한 미남 스타를 남편으로 두고 있기도 했죠. 어쨌든 1981년 11월28일, 이 부부가 함께 요트로 여행을 떠났다가 나탈리 우드가 익사체로 발견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합니다.

그리고 29년이 지난 최근, CNN은 나탈리 우드의 동생 라나 우드가 '언니의 죽음은 사고가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로버트 와그너에게 책임을 물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나름 그 시대를 아는 사람들에겐 참 충격적인 얘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내용을 전하고 있는 CNN 보도(
http://www.cnn.com/2010/CRIME/03/08/grace.coldcase.natalie.wood/index.html?iref=allsearch )는 그 시절을 아는 사람들에겐 참 놀랍기만 합니다.

물론 모르는 분들에게 나탈리 우드는 그냥 흘러간 옛날 배우 중 한명일 뿐입니다. 지금 살아 있다면 72세. 할머니 배우겠군요. 어쨌든 5세때 아역배우로 데뷔해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의 마리아, 워렌 비티와 공연한 '초원의 빛'의 디니 역으로 60년대를 대표하는 청춘 스타의 자리를 굳혔고, 한동안 뜸했던 스타덤은 1979년 TV판 '지상에서 영원으로'를 통해 다시 한번 스타덤에 불을 붙인 상황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세 연상인 남편 로버트 와그너는 50년대 서부극의 미남 히어로 배우 출신입니다. 80년대 국내에서 '부부 탐정'이라는 제목으로 방송된 TV 시리즈 'Hart to Hart'로 인기를 모았고, 젊은 관객들에게는 오스틴 파워즈 시리즈에서 닥터 이블의 부두목인 '넘버 투' 역으로 눈에 익은 배우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초원의 빛'이라는 영화 제목을 대면 잉걸스 가족 이야기를 다룬 홈드라마 '초원의 집'과 혼동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엘리아 카잔 감독의 영화 '초원의 빛'은 미국 중서부 지방의 청소년 성 문제를 다룬 당대의 화제작이었죠. '피서지에서 생긴 일' 등과 함께 시대를 한참 지나서도 온 세대의 청소년들에게 영감(?)을 전해준 작품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대부분의 어린 시절 명작들이 그렇듯 자라나서 생각해 보면 참 아이들의 이야기 치고는 너무도 무거운 이야기이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주제야 어쨌든간에 워즈워드의 시 구절에서 따 온 제목, 그리고 어린 나탈리 우드와 워렌 비티의 미모는 참 전설적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1년 당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우드의 사망 당시 상황을 '우드의 마지막 몇 시간'이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
http://www.time.com/time/magazine/article/0,9171,925095-2,00.html)로 소개했습니다. 그 내용을 간략히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사고 당일인 11월28일, 이들은 와그너 소유의 요트 스플렌더(Splendour)호를 산타 카탈리나 섬 앞 바다에 정박시키고 3m 길이의 작은 보트를 이용해 섬의 레스토랑에서 저녁식사를 했습니다. 6시간에 걸쳐 만찬과 함께 와인 4병, 샴페인 2병을 마셨다니 꽤 걸찍한 자리였던 셈입니다. 그리고 이들은 다시 요트로 돌아왔습니다.

여기서 당시 검시관이었던 토마스 노구치는 "그리 심하지는 않았지만 열띤 논쟁이 벌어졌다"고 했지만 당시 수사 담당이었던 로이 해밀턴은 "논쟁이 있었다는 증거는 발견할 수 없었다. 아마도 검시관이 다소 과장되게 말한 것 같다"고 했습니다.

자정이 가까운 시각 우드는 두 남자(와그너와 월큰)를 남겨두고 자신의 방으로 갔다가, 나이트가운에 실내화를 신고 그 위에 오리털 파카를 걸친 뒤 갑판으로 올라갔습니다. 영상 10도 가량의 쌀쌀하고 맑은 날씨였다고 전해집니다. 그리고는 고무 보트를 묶은 줄을 푼 뒤 스플렌더의 뱃전에서 바다로 떨어져 빠졌습니다.

당시 노구치는 "살인도 아니고 자살도 아니다. 사고일 뿐"이라는 검시 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당시 우드는 7-8잔의 와인을 마신 상태였고 뺨에 멍이 들어 있었지만 이건 넘어지는 과정에서 생긴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의 배에서 약 90미터 떨어진 곳에 배를 띄우고 있던 한 여자는 당시 '살려줘'라는 여자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소리는 15분 정도 지속됐고(15분이나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고도 내다 보지도 않았다는 뜻?), 그때 한 남자가 '걱정 마. 우리가 건져줄게'라고 말하는 소리가 들렸다는 겁니다. 이 여자는 구조에 응하지 않은 이유를 "외치는 소리에 전혀 위급함이나 다급함이 없었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물론 이 주장은 이 여자 혼자의 주장이었습니다.)

이 증언과는 별도로 와그너는 새벽 1시30분, 배에서 아내가 보이지 않고 보트가 풀려 있자 선착장 관리자에게 연락합니다. 이들은 수색을 개시하고, 오전 3시26분에 코스트가드가 요트에서 1마일 정도 떨어진 곳에서 우드의 시체를 발견합니다.

경찰은 '(1) 우드는 혼자 고무 보트를 타고 잠시 바다 위로 떠다니고 싶었을 것이다 (2) 고무 보트가 뱃전에 부딪혀 내는 소리가 시끄러워 보트가 묶인 위치를 옮기려 했을 것이다', 이 두 가지 중의 하나로 사고 원인을 추측했습니다. 하지만 우드는 생전에 "나는 물에 빠져 죽는 데 대한 공포를 갖고 있다. 수영도 좀 할 줄 알지만, 어둡고 깊은 물은 무섭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런 인물이 설마 혼자 밤 바다 위에 고무보트를 띄울 리가 있겠느냐는 의혹이 남은 셈이죠.

어쨌든 우드와 와그너가 결혼한 장소가 바로 산타 카탈리나 섬 인근에 정박된 이 요트 위였다는 점, 그리고 요트의 이름 '스플렌더'가 우드의 성공작 중 하나인 '초원의 빛(Splendour in the grass)'과 겹친다는 점 등이 묘한 아이러니를 느끼게 한 죽음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최근 CNN 보도에 따르면 29년만에 우드의 죽음에 의혹을 제기한 사람은 우드의 동생인 라나 우드('다이아몬드는 영원히'의 본드걸 출신입니다)와 당시 요트의 선장이었던 데니스 데번입니다. 데번은 지난해 9월에 'Goodbye Natalie, Goodbye Splendour'라는 책을 내놨는데 이 책에서 데번은 사고 직전 우드와 와그너가 갑판에서 싸웠고, 이 싸움이 우드의 죽음의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물론 와그너도 지난해 출간된 책 'Pieces of my heart'에서 그날 밤 우드와 싸웠고, 원인은 자신이 월큰과 우드의 사이를 질투했기 때문이며, 분개해서 와인 병을 테이블에 부딪혀 깨기도 했다고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다음부터 두 사람의 주장은 달라집니다. 와그너는 다툰 뒤 우드가 자기 방으로 갔고, 자신은 월큰과 화해하기 위해 갑판에서 찬 공기를 마시다가 우드의 방에 가서 우드가 사라진 것을 알았다고 합니다. 배 안에 우드가 없고 고무보트가 없어진 것을 안 뒤 포구로 전화해 수색의뢰를 했다는 것이죠.

반면 데번은 우드와 와그너가 갑판에 올라가서도 한참 계속 싸웠으며, 꽤 시간이 지난 뒤 와그너가 자신에게 와서 "아내가 안 보인다. 좀 찾아 보자"고 했다는 겁니다. 데번은 우드가 사라진것을 알고도 와그너가 즉시 수색을 의뢰하지도 않았다고 했고, 와그너는 이에 대해 "우드는 본래 혼자 빠져나가 다른 배의 파티에 참가하곤 했다. 이번에도 그렇겠거니 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참... 29년만에 새록새록 기억나는 엽기적인 사건이기도 하고, 과연 이제 와서 무슨 진실이 밝혀질까 싶기도 합니다. 그저 이런 일들을 누가 또 기억할까 싶어서 정리용으로 남깁니다.

P.S. 김수미씨가 "젊어서 사람들이 나한테 나탈리 우드와 닮았다고 하더라"고 하던 얘기가 문득 기억납니다.


흥미로우셨으면 왼쪽 아래 손가락을 눌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사진 rrr 캬 캬 ㅋㅋ ㅑ캬 캭 2010.03.10 19:48
  • 프로필사진 순진찌니 흠..
    기억상 나탈리 우드는 너무 이쁘다..라는 단상뿐..
    저여자 이뻐요 했더니.. 아버지는 냉담하게..
    죽었단다.. 작년에 그랬던 기억이..--;;
    누가 죽였던 죄인은 죄값은..
    저는 일빠하신 형님의 시에 흠... 하고 잔잔함을 느끼네요..
    2010.03.10 20:37
  • 프로필사진 .. ... 2010.03.10 20:50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가.... 저는 세대가 달라서 그런가요?

    제 눈에는 나탈리 우드가 안 예뻐보이는데, 다른 분들은 왜들 그렇게 예쁘다고 하시는지...

    그보다는 로미오와 줄리엣에 나왔던 올리비아 허시가 훨씬 예쁘지 않나요?
    2010.03.10 21:03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허시'도 예쁘지요. '로미오와 줄리엣'에서도 예쁘지만 '섬머타임 킬러'라는 영화에서 '크리스밋첨'과 같이 나올때 예쁜정도가 아니라 엄청나게 아름답다고 생각했읍니다. 청순과 섹시를 겸비한 아름다움이었지요. 2010.03.11 10:55
  • 프로필사진 슐탄!! 허시.. 가 맞는 발음이겠지만 우리에겐
    "올리비아 핫세"로 알려졌었죠..

    중딩때 오토바이 바퀴가 포스터에 그려져 있는
    크리스 미첨 주연의
    섬머타임 킬러.....

    여학생들이 무척 좋아했죠.. 미첨에 반해서.

    영화야 뭐 별 내용이 없어서 그렇지.. 미첨과 핫세 보는 맛에 봤던 영화였네요.

    난 그 음악.. RUN and RUN...이게 아직 귓가에 울린다는..
    2010.03.12 10:05
  • 프로필사진 skywalker 오래된 독자들은 올리비아 핫세 허시라고하면 맛이 안납니다) 라던 쥔장님의 언급을 기억하실 듯. 이사오기 전일이지요. 2010.03.12 12:14
  • 프로필사진 이지연 나탈리 우드...
    뮤지컬을 좋아하는 제게 최고의 명작 중 하나로 남아 있는 <웨스트사이드스토리>에서의 아름다운 모습이 생각나네요.
    지금봐도 참 우아하면서 분위기있는 매력적인 배우지만, 그 영화에선 노래를 너무 못해서 약간 짜증났던 기억이... (목소리는 옥구슬이었지만 느낌이나 기교가 좀 부족했어요)
    암튼 그녀의 죽음은 수수께끼지만 43세의 한창 나이에 사망한 그녀는 사람들에겐 언제나 아름다운 모습으로만 기억되겠죠.
    어쨋든 "알고보니 살인사건"이 아니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드네요.
    2010.03.10 21:07
  • 프로필사진 송원섭 명작이긴 하지만 대사 없는 부분이 너무 길어서 요즘 관객들에겐 외면당하기 딱 좋은 영화이기도 하죠.^ 2010.03.11 11:46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학창시절 티비에서 두번쯤 봤던 기억이...그 시절이 아련하게 돌아봐지네요.죽었다는 뉴스를 봤던게 엊그제 같은데 그게 벌써 29년이나 흘렀군요. 2010.03.10 21:08
  • 프로필사진 임영자 흥미있으면 손가락을 누르라고 그래서 뭐 다른흥미로운것이있나 하고 눌럿더니 추천햇다고? 정말어이없군요 2010.03.10 22:05
  • 프로필사진 후다닥 흥미있으면과 흥미로웠다면은 틀린뜻인것 같은데
    열은 왜 내시는건지....
    2010.03.11 09:14
  • 프로필사진 skywalker 에이 농담하신거겠지요. 그만일에 흥분해서야 어이란게 남아있겠습니까? ㅋ 2010.03.11 18:02
  • 프로필사진 echo benefit of the doubt 이란 측면에서 봐야만 하겠지만
    링크에 걸린 cnn 기사를 읽으니 '혹시' 라는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가 없군요.

    죽은 자는 말이 없고..
    2010.03.10 22:44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 그리고 그 당시엔 '오리털 파카를 입고 물에 빠지면 끝장'이란 얘기도 했던 기억이 납니다. 2010.03.11 11:46
  • 프로필사진 하이진 어릴 때 명화 극장을 너무 좋아했기 때문에 고전 영화는 많이 봤어요. 초원의 빛이나 이유 없는 반항 ,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등에서 봤던 나탈리 우드는 정말 잊을 수가 없어요. 사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네요. 2010.03.10 23:35
  • 프로필사진 블루문 나탈리우드가 와그너에 비해 많이 아까웠죠.
    살짝 올라가는 입고리가 매력적이에요. 고인이됐지만, 보고싶네요ㅠㅠ
    2010.03.11 01:17
  • 프로필사진 엘멘자 아주 오래전에 사촌언니가 LA에서 유학 중에 Rodeo Drive에서 횡단 보도에서 신호 대기하는데 로버트 와그너가 지나가서 긴가민가 처다보고 있으니까 윙크하고 지나갔다고 하대요.
    엄청 잘 생겨서 계속 멍하게 있었다고 했었는데...

    저도 그 때 로버트 와그너를 의심했는데.. LAPD도 포기한 사건인데, 남편은 'Hart to Hart'에서 매일 범인을 양복 입은 채로 어설픈 주먹 한방으로 제압하며 문제 해결을 했으니..
    본인만이 범인인지 아닌지 알겠죠.
    2010.03.11 04:11
  • 프로필사진 씨크릿 전 티비서 밖에 못 봤지만 로버트 와그너 그분 볼때마다 멍청한 강아지처럼 생겼다고 느꼈었는데,, 그런 얼굴 미국에 많지 않나요? 2010.03.11 10:24
  • 프로필사진 송원섭 tv에서 본 얼굴을 실물로 보면 대개는 '아, 아무나 테레비 나오는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답니다. (물론 가끔은 예외도 있죠.^) 2010.03.11 11:48
  • 프로필사진 제임스 딘 이유없는 반항에서 제임스 딘과도 공연했습죠. 갑자기 제임스 딘도 보고 싶네요. 2010.03.11 08:08
  • 프로필사진 안명구 도대체 나탈리 우드가 누구에여?한국사람의3분의4는 모르는데요 아니 ....차라리 기네스 펠트로우가 누구인가 물어보는게...... 2010.03.11 15:50
  • 프로필사진 송원섭 축하합니다. 오늘의 댓글로 뽑히셨습니다. 2010.03.12 09:41
  • 프로필사진 ...!!! 초원의 빛..당시 센세이션을 일으킨 영화였고..라스트씬이 아직도 기억되네요..그녀의 청초하고 화사한 모습과 함께..^^ 즐겨보았던 부부탐정에서 로버트 와그너는 매력적이였는데...초원의 빛이여! 빛의 영광이여! 잘 읽고 갑니다. 2010.03.11 18:29
  • 프로필사진 객쩍은 소리 하나.. <이지 라이더>로 유명한 데니스 호퍼가 내털리 웃에게 데이트 신청했는데, 내털리 웃이 "오늘은 무척 피곤하다..못 놀아주겠다" 했다더군여..나중에 알고보니, 그날이 정확한 영화이름은 모르겠는데, 유명한 영화출연시켜달라고 감독과 자고 온 날이었다더군여..그 뒤로 데니스 호퍼가 "내털리 웃 완전내숭이라고" 만정이 떨어졌다더군여..^^ 2010.03.11 21:57
  • 프로필사진 객쩍은 소리 하나 더 원어 발음에 가깝기는 하지만 내털리 웃이라니까 다른 사람 같네요. ^^ 미국식으로는 데니스 하퍼에 가깝지 않나요? 2010.03.15 12:17
  • 프로필사진 nohwon '초원의 빛'!! - 어느 분이 영화제목을 붙였는지는 모르지만
    참 멋스럽고 찬란하(?)게 지으셨어요^^

    사실 원문의 정확한 번역은 '초원의 빛'이라기 보다 '풀의 광휘'가 더 정확하겠지만,
    우리나라에선 영화제목이 너무 잘 지어지는 바람에 그냥 그대로 쓴다.......고 한 대목을
    장영희 교수님의 '문학의 숲을 거닐다'에서 읽은 기억이 나네요ㅎㅎ
    (정작 '초원의 빛'을 보지도 못했으면서ㅋㅋ)
    2010.03.12 09:13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0.03.16 17:02
  • 프로필사진 이유없는 반항 에서 첨 봤죠...

    제임스 딘과 고교생으로 나오죠.
    그 때 참 이뻤죠.
    2010.04.25 13:17
  • 프로필사진 월곡 34번가의 기적에 아역으로 출연한것도 갑자기 생각나서 올려봅니다. 어른 주인공들도 꽤 잘 알려진 배우들이었는데 이제는 기억이 가물가물하고 생각이 안나요. 90년대인가 리메크한것도 봤지만 나탈리가 출연한것에 비하면 별루였고요. 그땐 암튼 귀엽기만했는데 커서 저렇게 이쁜 여배우의 대명사가 될줄이야~ 2010.04.25 14:24
  • 프로필사진 월곡 기억났습니다. 모린오하라는 알았는데 남자주인공이 존 페인이더군요. 그냥 개성없이 잘생긴 배우정도였고 다른 작품은 기억안납니다. 전에는 크리스마스이브때마다 어디선가 방송을 자주했었는데 너무 오래된 영화라서 일요일 교육방송에서 할라나! 좀있다 이창이나 봐야지. 어젠 사이코에서 퍼킨스의 엽기적 연기가 다시봐도 오싹하더군요. 2010.04.25 14:3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