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9일 방송된 '빠담빠담' 5회가 제 날짜에 방송이 나가느냐 마느냐는 상당히 논란거리였습니다. JTBC 개국 이후 맞는 최대 사건(아마도 올해 대한민국 10대 사건 중 당당 1위를 차지할 것이 분명한 사건) 때문이었죠. 하지만 하루 종일 뉴스 속보를 방송하던 중에도 '빠담빠담' 팬들을 실망시킬 수 없다는 이유로 방송이 나갔습니다. 그리고, 온종일 팍팍한 뉴스에 시달리던 분들은 충분히 위안을 얻으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빠담빠담'은 꿈과 현실 사이를 구분하기 힘들게 했던 초반을 지나, 형기를 마치고 출감한 강칠(정우성)과 국수(김범)가 강칠의 고향 통영으로 내려와 강칠의 어머니(나문희)와 함께 살게 된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습니다. 강칠은 수의사 지나(한지민)와 잇단 인연 끝에 가까운 사이가 되었고, 강칠이 간암으로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안 국수는 일단 강칠의 아들 정(최태준)을 통영으로 데리고 내려옵니다.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지만 마음을 터놓을 수 없었던 강칠과 지나, 마침내 서울 여행을 통해 충격적인 엔딩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줍니다. 바로 이런 장면이죠.



물론 이날 최고의 볼거리는 바로 이 키스신이었지만, 최고의 대사는 전반부에 강칠에게서 나왔습니다. 16년 전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자들이 여전히 주변에서 맴돌고 있다는 사실에, 강칠은 그들에게서 자신의 인생을 망친 대가를 받는다면 얼마를 받아야 할지 국수와 이야기를 나눕니다.

그리고 지나의 호의로 함께 떠나 온 서울 여행, 난생 처음 기차를 타고, 난생 처음 동물원에서 데이트를 하며 행복에 빠진 강칠은 가슴 속 이야기를 털어놓습니다.

"내 인생을 보상받으면 얼마나 될까요? .... 당신같이 괜찮은 여자를 만나도 사귀자고 말을 못하고.... 이걸 보상받으려면 얼마나 받아야 할까요?"

누가 봐도 고백이지만 지나는 슬쩍 눙쳐 버리고, 둘은 각기 다른 이야기를 나눕니다.


그리고 강칠은 자신을 짓누르고 있는 두 가지 과거의 두려움을 떠올리죠.



강칠을 체포해 감옥으로 보낸 형사가 바로 지나의 아버지라는 것, 그리고 강칠이 죽인 동급생이 바로 지나 아버지의 동생이라는 것. 두 가지 과거가 강칠의 눈 앞을 스쳐 갑니다.

물론 강칠이나 지나나 이런 사실은 전혀 모르고 있죠. 그리고 강칠은 또 지나가 속옷을 사서 포장해 보내는 대상이 바로 자신이라는 것, 오래 전 자신을 면회 오고 자신에게 속옷을 보내주고 있는 사람이 지나의 죽은 어머니라는 것 역시 모릅니다.




그리고 전철 안. 흔히 남녀 사이에서 키스의 전주곡으로 통하는 '어색한 거리'가 연출됩니다. 뭐 사람들로 가득한 전철 안이기 때문에 실제로 맞닿지는 않지만....


기차를 놓치지 않기 위해 손을 잡고 달리는 두 사람. 마침내 가까스로 기차에 오르고, 난생 처음 겪어 본 스릴에 웃고 있는 지나를 바라보다 강칠은 용기를 냅니다.



이렇게 해서 다시 한번 파란이 시작되려는.


강칠의 '인생의 가치'에 대한 이야기는 문득 고전 영화 '빠삐용'의 유명한 장면을 연상시킵니다. 영화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빠삐용(스티브 맥퀸)은 꿈 속에서 사막을 걷고 있습니다. 모래 언덕 건너편에는 판관들이 서 있죠. 그들은 빠삐용에게 "너는 유죄인가 무죄인가"를 묻습니다. 누명을 쓴 빠삐용은 외치죠. "나는 무죄다!" 하지만 판관들은 냉정하게 고개를 젓습니다. "너는 유죄다."

이유를 묻는 빠삐용. 판관들은 말합니다. "너의 죄는 살인이 아니다. 너의 죄는 인생을 낭비한 것이다." 이 말에 빠삐용은 고개를 떨구고 무릎을 꿇습니다. "...유죄 맞습니다."

 



        (역시 인터넷엔 없는게 없군요. 마침 딱 그 장면의 캡처가 있습니다. ㅋ)

빠삐용이 스스로 낭비한 인생의 값을 치르기 위해 멀리 남미의 유형지에 와 있는 것이라면, 강칠은 타의에 의해 빼앗긴 인생의 값을 뒤늦게 돌려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순서가 바뀌었을 뿐, '인생의 가치'라는 것을 느끼게 한다는 면에서 두 작품의 메시지는 같습니다. 타의에 의해 갇혀 있는 것도 아닌 당신들(바로 TV를 보고 있는 우리를 말합니다)은 인생을, 지금 이 순간 순간을 낭비하지 않고 쓰고 있느냐는 질문이죠.


한때 강칠은 자신의 미래를 포기하기 직전에 있었습니다. 국수는 강칠이 계속 꿈꾸는 '사형당하는 꿈'에 대해 "출감 후의 삶이 두렵고, 밖에 나가 적응할 자신도 없기 때문에, 그냥 여기서 다 포기하고 죽고 싶기 때문에 꾸는 꿈"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죽으려고만 하지 말고 살려고 좀 해 봐 이 바보야!"라고 외치죠.

강칠이 감히 지나에게 키스할 수 있었다는 건 강칠이 마침내, 자신의 인생에 대해 강렬한 의욕을 느끼기 시작했다는 것을 말합니다. 물론 그들 자신만 모르고 있는 상황을 볼 때 이게 그리 쉽지는 않겠죠. 과연 강칠은 아들의 간을 이식받을 수 있을지, 아니면 다른 이유로 삶을 마감하게 될 지 아직은 미지수입니다. 과연 이번엔 해피엔딩이 가능할지.



P.S. 계단 올라가기를 힘들어하는 지나의 모습은 죽은 어머니로부터 심장질환을 물려받았다는 암시일까요. 만약 그렇다면 너무 환자가 많이 나오는 건 아닐까 싶기도 하고...ㅋ. 아무튼 20일 밤 9시에 6회가 방송됩니다.

5회 다시보기는 이쪽.
http://home.jtbc.co.kr/Vod/Vod.aspx?prog_id=PR10010013&menu_id=PM10010391


조 아래쪽 손가락 모양 숫자를 누르시면 추천이 됩니다.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더 좋은 포스팅을 만듭니다.

@fivecard5를 팔로우하시면 새글 소식을 더 빨리 알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