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성산왕갈비의 튼실한 돼지생갈비

상암동에서 걸어서는 사실상 불가능하고, 차로 약간 나가면 닿을 수 있는 집들을 소개한다. 멀어서 그렇지 차를 타고라도 갈만한 가치가 있는 집들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교통 상황에 따라 시간은 유동적이지만 대략 15분을 넘지 않는 거리의 집들이 중심이다.

일단 상암동을 기준으로, 강을 건너지 않고 서쪽 혹은 북쪽. 

 

1. 청기와추어탕

경상도식 된장 베이스의 푸근한 추어탕. 긴 설명이 필요 없다. 멸치젓 반찬에 먹으면 금상첨화.

2. 다락고개추어탕

희한하게도 역시 경상도식 베이스인데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윗집이 멸치젓이라면 이 집은 조개젓이 나온다. 소박하지만 꽉찬 훌륭한 맛. 

3. 쌍굴집

백숙과 닭도리탕, 제철이면 개고기 수육. 교외 맛집의 역할에 충실하다. 예약을 해야 덜 기다림.

4. 주막보리밥 서오릉본점

서오릉까지? 생각보다 가깝다. 수제비, 나물 가득 들어간 보리밥 등이 기대 이상으로 맛남. 식욕 두배. 주차장에서 고구마도 줌.행주산성쪽 분점보다는 본점이 더 훌륭.

5. 서오릉 왕릉일가

야외석이 있는 갈비집. 날씨 좋은 봄가을날 돼지갈비+냉면세트(19000)면 야유회 느낌 만끽. 10인 이상이면 상암까지 봉고차 라이드 가능.주의사항: 왕'릉'일가. 왕룽일가 아님.

6. 아리산채

상암동보다 드물다는 수색 맛집. 상암동에서 다소 무리해서라도 걸어갈 수 있는 중식당 중에서는 단연 최고. 볶음 요리에 일가견이 있음.

 7. 화전분재예술원

전에는 상암동에서 '차타고 바람쐴겸 식사'라면 거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던 집. 분재와 조경도 괜찮고 야외에 나온 기분을 확실히 주는 집이지만 음식의 가성비가 아주 훌륭하지는 않다. 그래도 조용히 얘기하기엔 장점이 있다.

8. 물레방아 메기전문점

한동안 문을 닫았다가 지난해 재개점. 남한강 강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경기도식 민물매운탕의 진득한 국물과 쫀득한 수제비가 일품. 참게를 추가하면 더 맛있다. 

 

남쪽

주로 가양대교를 건넌 강서구청 주변을 말한다. 

 

1. 이연

싸지 않은 복국집. 상암동에 없는 것이 역시 또 복국집이라 이 집의 가치가 높이 평가됨. 조미료 덜 쓰고 깊은 맛.

2. 대동관

상암동 주변 냉면집 중 1,2위를 다투는 집. 깔끔하고 안타깝지만 언제 가도 자리가 있다. 아직 서남부 주민들에게 냉면은 먼 음식인 듯.

3. 방화동 고성막국수

약간 멀다면 멀지만 서울 시내의 막국수 집 중 역시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집.  어쩌면 1등일 수도 있다. 고성 백촌막국수의 맛을 90% 이상 재현한다. 단 매우 줄이 길 수 있음. 일찍 출발 권장

4. 등촌 최월선칼국수

사실 버섯칼국수는 강서지역이 으뜸. 김포공항 입구의 공항칼국수와 함께 이 집이 간판. 한번 가서 면 건져 먹고 밥 볶아 먹으면 탄수화물 과다섭취 경고등이 뜬다.

5. 유림

닭도리탕, 닭백숙 훌륭. 흔히 개고기집은 다른 음식이 맛없기로 유명한데 이 집은 다름. 특히 개갈비구이는 독특하고 훌륭. 야외석 있음. 여름엔 예약 필수.

6. 취락한방능이백숙

마땅히 삼계탕집이 없는 상암동 특성상 여름 보신용으로 적절. 오리탕과 닭백숙 다 수준급.

 

 

동쪽 (망원 성산 방면)

동쪽이라면 홍대-합정까지 가기 전, 즉 망원지역과 연남지역, 연희지역으로 나눌 수 있다. 일단 망원 지역.

의외로 가성비 높다. 

1. 일등식당

전국 뼈해장국 순위를 매겨도 상위권에 있을 집. 돼지 등뼈 해장국 중에는 놀라울 정도로 깔끔하고 개운하다. 자리가 좁고 험블한 점을 염두에 두어야. 단 월요일 휴무.

2. 고향집감자탕 마포구청역점

일등식당에 갔다가 마침 월요일이면 가볼만한 집. 일등식당 길 건너편에 보인다. 일등식당이 깔끔하고 섬세한 어른 맛이라면 여기는 치즈 맛이 진득한 어린이 맛. 나름 매력있고 푸짐.

가원의 난자완스

3. 가원

망원역 사거리의 중국집 노포. 난자완스, 라조육 등이 강력하고 여름이면 중국냉면이 일품.

4. 더평양

초기와 맛이 좀 달라졌지만 여전히 괜찮은 평양냉면집. 바싹불고기 좋음.

5. 성산왕갈비

양념하지 않은 생 돼지갈비구이의 진미. 버섯이 가득 든 된장찌개도 일품. 여름철에 먹고 나오면 비장의 2차 장소가 있다.

6. 대동관 성산점

굳이 선택하라면 강서구청 쪽 대동관이 더 훌륭. 하지만 여기도 수준급.

7. 순대일번지

망원동을 넘어 여기저기 소문이 파다한 명문 순대국. 당연히 줄이 길다. 맛있지만 꼭 줄을 서야 하는지 의문인 분들은 바로 옆 골목 안으로 들어가 황금옥찹쌀순대를 선택해도 좋다. “동네 사람들은 이 집을 간다는 말이 있다. 물론 믿거나 말거나.

수창골의 곱창전골

8. 망원동 수창골

추어탕집인데 추어탕은 사실 안 먹어 봐서 모르겠고 곱창전골이 일품. 바로 앞에 유명하다는 청어람 1,2호점도 있다.

 

너무 길어져서 연남/연희지역은 다른 포스팅으로 정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