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국이라는 나라의 전통이겠지만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 아직도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들에 대해 과감한 극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건 참 대단하게 느껴진다. 

영화 <브렉시트, 치열한 전쟁(원제는 그냥 'Brexit')>. 한국으로 치면 '역사적인 평가가 완성되지 않은 사안'을 이렇게 노골적으로 건드려도 될까. 명예훼손이나 사실 왜곡 시비로부터 제작진이 보호받을 수 있는 사회적 합의가 없다면 존재할 수 없는 작품이다. 면전에서 사실상 욕설을 퍼붓고도 "Nothing personal"이라고 퉁칠 수 있는 문화랄까. 


영화 <브렉시트..>의 주인공인 도미닉 커밍스(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실제로 브렉시트의 심장으로 불리는 인물. 당시 'EU 탈퇴'라는 이슈를 놓고 수많은 주장으로 뒤섞여 있던 탈퇴파의 오합지졸들을 하나로 규합, 아무도 예상 못한 승리를 거둬낸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이 '승리'에 대한 공헌 덕분에 보수당의 압승과 보리스 존슨 총리 취임에까지 결정적인 공헌을 했고 '존슨의 최순실'이라고까지 불렸지만 몇가지 실수와 함께 스캔들이 생기자 존슨은 커밍스를 손절했다. 지난달 커밍스의 사임 소식은 국내 언론에도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아주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토사구팽'이란 타이틀이 달려 있었다. 



[영화 이야기로 넘어와서] 커밍스의 대척점에는 크레이그 올리버(로이 키니어)라는 인물이 등장한다. 카메론 총리의 공보비서관. 존슨 내각에서 커밍스가 하던 것과 비슷한 역할이다. 그는 영화 속에서 EU 잔류 운동의 홍보를 진두지휘한다. 그런데 이게 이길 수 없는 싸움이라는 걸 아무도 몰랐다. 

1차적으로 커밍스는 정확한 캠페인의 정석을 따른다. 너저분한 주장과 다양한 탈퇴세력 메시지를 'vote leave'와 'Take back control', 단 두마디로 정리한다. 탁월하다 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커밍스가 집중 공략한 사람들이 누구로부터도 관심받지 못했던 소외계층과 저소득층이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사실 이들은 'Take control'을 했던 적이 없다. 그런 이들에게 'back'이라는 환상을 심어 준 것이 천재의 솜씨란 생각이 든다. 

여기 맞서는 올리버의 진영에는 훨씬 유능한 인력들이 붙어 있기는 했으나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하고 있었다. 커밍스 진영이 집요하게 SNS 등으로 퍼뜨리는 가짜 뉴스(예: "EU의 국경 개방때문에 터키인 7천만이 영국으로 유입될 것이다")에 공식적인 채널로 방어하는 올리버 진영은 제대로 된 대응을 할 수 없었다. '잃을 게 없는' 사람들이 하나로 뭉쳐 공세를 취하면 '지킬게 많은' 사람들은 버틸 재간이 없는 법이다.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올리버가 탈퇴 지지층을 분석하기 위한 포커스그룹 인터뷰를 지켜보다가, 너무 답답했던 나머지 직접 그룹 속에 뛰어들어 '왜 EU에 잔류해야 하는지' 설득하려 시도하는 부분. 올리버의 언어, 올리버의 논리는 이들과 전혀 섞이지 않는다. 올리버를 비롯한 영국 정치의 엘리트들이 밑바닥 민심과 얼마나 유리되어 있었는지를 효과적으로 보여준 장면이다. 토비 헤인스 감독의 역량을 느끼게 한다. 

두번째는 커밍스와 올리버가 투표 직전, 맥주 한잔을 마시며 속내를 털어놓는 장면. 올리버는 커밍스에게 '영국 정치를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아사리판으로 만드니 좋으냐'고 공격한다. 하지만 커밍스 역시 '기차가 들어오고 있다'며 '너와 네 동료들은 너무 오래 권력에 익숙해진 탓에 사람들이 왜 변화를 원하는지 모른다'고 일축한다. 자신은 새로운 룰에 따른 게임을 하고 있다는. 그에겐 룰이 바뀐 걸 모르고 반칙을 주장하는 적들이 우습게 보일 뿐이다. (이런 대화가 실제로 있었을 것 같지는 않다. 영화적 허구겠지만 탁월하다.) 



물론 커밍스는 승리를 거뒀지만 그 승리가 과연 승리 이상의 무언가를 가져왔는가에 대해선 답을 할 수 없었다. 과연 민중은 권력을 되찾았을까? 커밍스의 캠페인이 성공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인인 양극화는 조금이라도 해결됐을까? 지금 커밍스는 밖에서 보기에 그렇게 쉬워 보였던 '개혁'이 얼마나 어려운 것이었는가를 곱씹고 있는 건 아닐지. 

딱딱할 수도 있는 이야기지만 감각적인 영상과 툭툭 터지는 영국식 유머 때문에 보기 힘들지 않다. 브렉시트에 이어 트럼프의 승리와 좌절로 이어지는 세계적인 '반 이성' 흐름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꼭 보시기를 권하고 싶다.

(왓챠에 있음. 알고 보니 2019년 초 이미 TV로 방송된 적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