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블로그 일지

WALL BACK

송원섭 2008. 10. 26. 21: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 블로그에서 하던 '인간답게 살아보자' 시리즈의 일환입니다만, 그거 이어 가려고 옛날 집에 있던 글을 긁어오는 것도 귀찮아서 그냥 갑니다.

이번주는 아니고 지난 주말 강화도에 갔었습니다. 3주 전에 갔던 강화도의 풍광이 눈에 밟혔고, 안 그래도 대하철이라는 게 기억났기 때문입니다. 뭐니뭐니해도 대하 하면 당진이나 태안으로 가야겠지만 너무 멀고, 강화도에서 '새우 양식' 간판을 여러개 봤기 때문이죠.

그래서 찾아간 곳이 초지양식장(032-937-0908). 가는 길은 이 카페에 등록돼 있는 지도(http://cafe.naver.com/nale.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650) 를 참고하시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찾기 어렵지 않습니다.

초지대교를 건너 강화도로 진입, 우회전하면 오른쪽으로 초지진 포대 유적이 나옵니다. 거기서 천천히 직진하면 오른쪽으로 '초지양식장'이라는 진입로가 보이죠.

들어섰을 때의 풍경은 이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서부의 주막집 같은 느낌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문곡직, 새우 1KG를 시킵니다. 3만5000원. 올시즌 이 일대 공정가인 듯 합니다.

아니면 메뉴판에 써 있는 숫자를 새로 고치지 않은 것으로 보아 3만5000원은 정해 놓고 해에 따라 양이 조금씩 달라지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대단한 대식가 커플이 아니라면 2인분 1KG가 적당할 듯 합니다.

들통에 펄떡펄떡 뛰는 놈들을 담아 와서 소금 덮인 프라이팬에 붓고 뚜껑을 홱 닫아버립니다. 새우가 소리를 내는 동물이었다면 끔찍해서 도저히 못 먹을 상황이긴 합니다. 운치 따지는 분들은 새우 담은 들통에다 청주를 붓고 취하(醉鰕)를 즐기기도 하신다던데, 언젠가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 아쉬움이 있다면 새우의 크기.

본래 대하라고 불릴만한 놈들이 1/3, 그렇게 불리기엔 좀 아쉬운 놈들이 1/3, 그리고 아무리 후해도 대하로 쳐주기는 힘든 놈들이 1/3 정도 됩니다. 나중에 듣기론 양식 새우는 경제성을 고려, 25g 정도 크기가 되면 더 이상 키우지 않고 출하한다는군요. 이날 나온 새우가 37, 8마리 정도 되었던 것으로 보아 맞는 얘기인 듯 합니다.

한입 깨물면 입안에 가득 차는 살찐 대하의 식감을 아쉬워하시는 분이라면 강화도 일대의 새우 양식장은 그리 권할만한 선택은 아닌 듯 합니다. 서해안으로 가시든가 노량진 수산시장으로 가서 태국, 베트남 등지에서 온 타이거 형제들을 포식하는게 좋을 듯.

물론 일장일단이 있습니다. 다 자란 대하는 석쇠에 굽건 소금에 굽건 껍질을 까지 않으면 껄끄러워서 못 먹는 반면, 좀 작은 크기의 새우는 소금구이를 하면 아삭아삭한 껍질까지 다 먹을 수 있습니다. 대하도 1KG, 중하도 1KG 단위로 파는 것이니 포만감에는 오히려 작은 놈들이 더 기여할지도...^

새우로 배를 채우고 나면 칼국수는 그냥 입가심 정도(별로 기억할만한 맛은 아닙니다). 이집은 본래 새우 외에도 전어 양식으로 유명한 집이라고 합니다. 하긴 이제 전어는 뼈가 굵어져서 철이 좀 지난 느낌이군요. 겨울에는 조개구이가 주업이고 꽃게탕이 4만원. 암컷으로 세 마리가 들어간다는군요. "곧 알 차니까 꽃게탕 먹으러 오라"는 아주머니의 유혹이 꽤 강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갯벌로 흘러들어가는 수로 어귀의 작은 게 가족)

다 먹고 나면 별로 할 일은 없습니다. 서서히 드라이브. 강화도 특산물이라는 속노란 고구마(4KG에 8000원, 집에 사와서 구워 먹어 보니 엄청나게 답니다. 강추)나 순무 김치를 파는 노점이 천지에 널려 있습니다.

강화도 동남쪽으로 붙은 동검도라는 작은 섬. 갯벌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강화도 어느 해변을 가나 갯벌이지만 이 섬 남쪽의 갯벌이 꽤 아기자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에 반사되는 갯벌이 꽤 멋집니다.

좀 더 지나 겨울에 가면 얼어붙은 갯벌이 황홀하게 빛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갯벌 한쪽으로는 갈대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가 안 좋은 탓인지 주말에도 의외로 길이 밀리지 않더군요. 한번 여유를 가져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제목은 이번달 방문자 수에 관련된 겁니다. 10월 한달 동안 방문객 수가 100만을 넘었더군요(越百). OFF 모임은 11월 초에 하겠습니다.


'블로그 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확인사살, D-1  (22) 2008.11.06
새집 첫 모임: 1107  (42) 2008.10.28
WALL BACK  (26) 2008.10.26
속 근황  (29) 2008.10.12
근황  (45) 2008.09.29
기내식으로 나온 하이네켄  (29) 2008.08.21
댓글
  • 프로필사진 하이진 저는 새우는 껍질 까먹기 귀찬아서 잘 안 먹어요. 대게는 귀찬아도 잘 먹지만요...
    드디어 오프 모임을 하시는군요. 저는 목요일만 아니라면 가겠습니다.
    2008.10.27 00:15
  • 프로필사진 송원섭 ^ 의외로 게으르신. 2008.10.27 08:22
  • 프로필사진 나그네 오호! 드뎌 사모님 사진 공개입니까?
    넘 어려보여 따님이라고 해도 믿겠습니다.
    2008.10.27 08:1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부인! 이건 또 언제 다셨소! 2008.10.27 08:23
  • 프로필사진 우유차 새우 다 드시고도 고구마도 다 드시고도 저 몸매시라니!!! 2008.10.27 09:01
  • 프로필사진 송원섭 맥주를 2000cc씩 드시면서 그 몸매인 분도 있는데. 2008.10.27 10:17
  • 프로필사진 찾삼 부럽네요..
    전 같이 갈 사람이 없어서 ㅎㅎㅎㅎ
    컴터 붙들고 방콕입니다.하하하
    2008.10.27 09:22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런. 2008.10.27 10:17
  • 프로필사진 하늘빛수채화 부러워서 심통이 나네요. ^^
    괜히 딴지나 걸어봅니다.

    그치지 -> 고치지
    햇볕 -> 햇빛(의미상 이게 맞습니다)
    2008.10.27 09:50
  • 프로필사진 송원섭 고쳤습니다.^^ 2008.10.27 10:17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대하는 날로 드심이 어떠하실지?...
    하긴 다 죽은 새우일테지요..
    강화도의 갯벌장어는 맛이 별로입니다. 오히려 민물장어가 맛이 훨씬 낫읍니다.
    갯벌에서 조개를 잡을수있는지 궁금하군요.
    작년에 영종도로 조개잡으러 갔었는데 여간 재미있는데 아닙디다. 3시간정도에 약30마리 잡았는데 처음 한시간동안에는 한마리도 못잡았지요. 오기로 세시간을 버틴끝에 나중에 요령도 생기고 해서 .. 아뭏든 재미있었읍니다.
    윗 사진중 잡초밭의 佳人은 어부인께서 자리하신것은 아니신지?
    2008.10.27 10:3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전 날 새우는 너무 달아서 좀.. 아무튼 처음 보시는 것도 아닐텐데 새삼스럽게...^ 2008.10.27 13:15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실제로 뵈온적이 없어서... 2008.10.28 09:47
  • 프로필사진 땡땡 마지막 형수님의 모습은 왠지 외로운 싸모님이신데요. 2008.10.27 12:3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이봣 2008.10.27 13:15
  • 프로필사진 땡땡 뭔가 자유를 갈구하는 듯한 모습 2008.10.27 13:35
  • 프로필사진 소프 전 인천 살지만(한 10년 되갑니다. ㅎㅎ) 강화도는 잘 안가게 되더군요.... 인천도 넓은지라 ㅋ 가끔 대부도가면 송기자님 말씀하신 그런 대하 양식장이며 승마장이 있습니다. 몰론 조개구이, 칼국수 등등도 많고요. 그리고 연육교로 이어진 선재도나 영흥도에 가시면 주말 드라이브 코스로는 제격입니다. 시화 방조제에서 바람이라도 좀 맞을라 치면 가슴이 후련해 지죠! ^^ 배 낚시 좋아하는 분들은 아이들 데리고 영흥도에서 시간배(반나절 짜리)를 타셔도 좋고요. 하여간 부럽습니다. 작년 올해 어딜 다녀오질 못해서리 ㅠㅠ 2008.10.27 15:14
  • 프로필사진 후다닥 저는 어제 꽃게를 찜으로 많이 먹어서 별로 안땡겨요...
    라고 말하고 싶지만 보자마자 침이 책상으로... ㅠㅠ
    이놈의 식욕은 줄어들줄을 몰라요...
    2008.10.27 16:22
  • 프로필사진 무면허 벌써 100만을 돌파했나요?
    우와...스테디셀러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겠군요.
    2008.10.27 16:30
  • 프로필사진 HJ 전 또... 월 백만 수준으로(月百) 올라갔다는 의미인줄 알았다는.. 암튼 축하드립니다...^^;; 2008.10.27 18:1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월 백만이라니까. 바부. 2008.10.28 08:15
  • 프로필사진 HJ 아니... WALL BACK 이 '越'百 이 아니라 '月'百 인줄 알았다고요.... 2008.10.28 13:41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새우드신후 저 넓은 갯벌에서, 나잡아봐라, 뭐 그런 놀이는 안하셨는지요....

    드라마나, 영화보면, 은근히 바닷가에서 그런놀이들 하면서 슬쩍 잡혀주고 뒹굴던데... ㅋㅋ
    2008.10.27 22:5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 저기서 그런거 하다간 죽어요.;; 해병대 특수훈련도 아니고. 2008.10.28 08:15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늘 느끼고 있지만 항상 부지런하시다는...^^ 2008.10.28 17:02
  • 프로필사진 초지양식장 안녕하세요.

    초지양식장입니다.

    이렇게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올라온지 오래

    됬는데 이제 찾아왔네요..

    다름이 아니라 올해 저희 양식장을 방문하시는 분들께서

    어느 블로그에 저희 양식장의 전화번호가 잘못 올라와있

    다고 합니다.

    그래서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정정을 부탁드릴려고 글을

    올립니다. 0980이 아닌 0908입니다.

    다시 한번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010.11.01 22:4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