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 유명한 노벨상을 비롯해 세계적인 위인들의 이름을 딴 상은 수없이 많습니다. 레닌상(과학, 인권), 페르마상(수학), 오일러상(수학), 퓰리처상(언론), 로버트 카파상(보도사진), 간디상(인권), 사하로프상(인권), 막사이사이상(인권), 노구치 히데요상(의학), 에드가 앨런 포 상(문학), 오 헨리 상(문학) 등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입니다.

그런 수많은 위인들의 이름을 딴 상 중에 다윈상 혹은 다윈 어워드(Darwin Awards)이 있습니다. 다른 상들과 차이가 있다면 전혀 명예롭지 않은 상이라는 점입니다. 1985년부터 수상자를 배출해 왔지만 수상자 가운데 저나 여러분이 이름을 알만한 사람은 전혀 없다고 봐도 좋을 듯 합니다. 그냥 장난이라면 장난으로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유쾌하다고만 볼 수는 없는 장난이기도 합니다.

다윈 탄생 200주년, '종의 기원' 발간 150주년이고 지난 12일은 바로 찰스 다윈의 200번째 생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문득 생각났던 얘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다윈상

위노나 라이더 주연의 영화 '다윈 어워드(The Darwin Awards, 2005)'는 다윈 상 수상자와 주위 여건의 상관관계를 추적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여기서 다윈 상이란 진화론의 아버지 찰스 다윈을 기념해 제정된 상이며, '자연선택설에 입각해 그들 자신을 제거함으로써 인류의 유전자 개선에 공헌한 사람들'을 추모하는 상이라는 설명이 등장한다.

복잡하지만 풀어 설명하면 '살아 있었다면 인류의 형질 개선에 별 도움이 안 될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버려, 자신들의 어리석음이 후손들에게 유전되지 않도록 해준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주는 상'이라는 뜻이다.

영화 속 이야기라면 아무래도 상관없겠지만 실제 존재하는 이 상(http://darwinawards.com)은 1985년부터 매년 수상자를 배출해 왔고, 수상자들의 어처구니없는 사연을 담은 책들도 여러 차례 발간됐다. 사연도 가지각색이다. 콜라 캔을 공짜로 빼내려다 자동판매기에 깔려 죽은 사람, 요트의 구멍을 테이프로 막고 항해하다가 물에 빠져 죽은 사람, 아내에게 위자료로 집을 주라는 판결이 나오자 집에 불을 질렀다가 타 죽은 사람 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믹하긴 하지만 한국적인 기준에서 볼 때에는 어쨌든 생명을 잃은 사람들의 사연을 웃음거리로 삼는다는 게 그리 편치는 않다. 유명인들의 사망 기사에 달리는 인터넷 악플들을 연상시키는 구석도 있다. 이런 장난에 자신의 이름이 쓰인다는 데 대해 다윈은 어떻게 생각할까.

다윈의 이론이 인류의 지성 발전에 기여한 내용이야 굳이 재론할 필요도 없지만, 한편으론 그의 주장이 약자에 대한 강자의 억압을 합리화하는 데 악용되어 왔다는 비판도 항상 따라다닌다. 다윈이 없었다면 우생학이나 나치의 홀로코스트도 없었을 것이라는 지적이 바로 그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계에서도 가끔은 다윈을 원망하는 일이 생긴다. 시청률에서 경쟁 방송에 뒤지는 프로그램은 당장 폐지되어야 하고, 박스 오피스를 장악하지 못하는 영화는 사라져 마땅하다는 주장 때문이다. 다행히도 가끔씩 독립영화 '워낭소리'가 50만 관객을 동원하는 기적이 일어나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일깨워 주기도 한다.

지난 12일 다윈 탄생 200주년을 맞아 세계 각국에서 축하 행사가 열리고 있지만 인류는 그동안 그의 가르침을 빙자해 저질러온 수많은 바보짓에 대한 반성도 잊지 말아야 할 것 같다. 다윈 상의 존재 의미는 어쩌면 그런 실수들을 잊지 말라는 반면교사일 수도 있겠다.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서도 다윈상 수상자들에 대한 책이 번역돼 나온 적이 있더군요.

사실 찰스 다윈의 자신의 일생을 돌이켜 보더라도 실수로 인한 발전도 꽤 있었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영국 해군 함선 비글호에 편승한 다윈은 에콰도르의 갈라파고스 군도에 도달할 무렵 너무 심해진 배멀미로 인해 하선 조치를 당합니다. 만약 이때 다윈이 함선 생활에 너무나 잘 적응했더라면 '종의 기원'은 나오지 않았을 지도 모릅니다.

뭐 남들의 어리석은 실수에 대해 비웃고 손가락질하는거야 인지상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그걸로 인해 죽은 사람까지 대놓고 웃음거리로 삼는 건 좀 편치 않더군요. (아무래도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 너무 영감같은 소리만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문화계와 다윈의 비유는 딱 떨어지지는 않는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자연선택으로 인한 진화는 몇 세대에 걸쳐 일어나는 일이지만 문화계에서의 적자생존은 매 순간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다윈의 어두운 쪽을 계승한(혹은 했다고 자처하는) 후계자들 은 '살아남을 가치가 있는 것들만 살아남는다'는 식의 믿음에 따라 자신들이 판단하기에 '살아남을 가치가 없는 것들'을 참혹하게 억눌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자에도 나오는 천지불인 天地不仁 이라는 경구는 다윈의 가르침과 부합한다고 할 수 있지만 이를 자신들의 잔혹성을 포장하는 데 사용해온 사람들은 어느 시대에나 있었습니다. 어떤 현명한 가르침이라도 비뚤어진 사람의 손에 들어가면 남을 해치는 도구로 사용될 여지가 있기 마련입니다.

다윈상 홈페이지에는 볼테르의 경구가 떡하니 쓰여 있습니다. '수학자들이 무한이라고 말하는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어리석음의 총량을 생각해봐야 한다(The only way to comprehend what mathematicians mean by infinity is to contemplate the extent of human stupidity.)' 이 말은 아마 이런 상을 만든 사람들 자신도 돌이켜봐야 하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영화 '마스터 앤 커맨더'에 나오는 닥터 매튜린(폴 베터니가 연기했던)은 찰스 다윈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 해서 흥미롭더군요.


댓글
  • 프로필사진 땡땡 아싸~ 얼마만의 1등이냐 2009.02.20 09:46
  • 프로필사진 후다닥 이등이군요..
    다윈상 처음 들어보는데 뭐랄까 외국인들의 다소 악취미같은 취향이랄까 그런게 좀 엿보이네요
    기자님 말슴대로 우리나라 유명인들 사망기사에 달리는
    개념없는 악플을 보는 것도 같구요...
    2009.02.20 10:57
  • 프로필사진 seba 볼테르는 정말 멋진 사상가라니깐요. ㅎㅎ 2009.02.20 12:24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소설 '골짜기의 백합' 쓰신분이신가요? 2009.02.20 15:18
  • 프로필사진 애독자 소설 "골짜기의 백합"은 볼테르와 다른 사람이 썼습니다. 그의 이름은 오노레 드 발자크입니다. 2009.02.21 05:17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제가 착각을 했읍니다. 2009.02.21 19:58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중학교 다닐때 생물시간에 '유전'을 배우느라 고생좀 했었지요. 저는 비교적 재미있게 공부를 했는데 '유전'을 끔찍히도 싫어 하는 친구들도 있었읍니다.
    교과서에서 '유전' 이 사라질거라는 이야기도 있던데 '창조론'을 믿는 서구 기독교 사회때문이 아닌지 모르겠읍니다.
    2009.02.20 15:22
  • 프로필사진 Harryc 오늘의 방문자수를 보니... 금욜밤 일잔들 하러 가셨나 봅니다. ^^ 2009.02.20 22:1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붙어있다고 손님이 많이 오시는건 아니죠.^ 2009.02.21 08:00
  • 프로필사진 echo "어떤 현명한 가르침이라도 비뚤어진 사람의 손에 들어가면 남을 해치는 도구로 사용될 여지가 있기 마련입니다"
    공감합니다.
    2009.02.20 22:14
  • 프로필사진 echo 아 그리고 전혀 영감같지 않습니다.^ 2009.02.21 03:38
  • 프로필사진 송원섭 ggg 2009.02.21 07:57
  • 프로필사진 라일락향기 중앙일보 분수대에서 흥미롭게 읽은 글입니다. 이곳에 오니 자동으로 복습이 되네요. ^^ 2009.02.21 00:17
  • 프로필사진 송원섭 당연히 복습용입니다.^ 2009.02.21 07:58
  • 프로필사진 still 러브 세리 http://www.darwinawards.com/rules/rules.testosterone.html

    하하하

    근데, 여기에 올라온 얘기들은 자작극도 많을거 같더군요. 예전에 비스무리한게 있었죠, Faces of death라고. 이렇게 피식 웃어버릴듯한 얘기들도, 영상에 담으면....
    2009.02.21 03:32
  • 프로필사진 송원섭 끔찍하겠죠. 2009.02.21 07:58
  • 프로필사진 애독자 저는 송기자님의 이번과 지난번 포스팅을 아주 바람직하게 여기고 많은 분들이 추천도 해 주시길 원합니다.(제 컴으론 추천이 안됨) 사실 예전에는 마을마다 원로같은 어르신들이 모여서 빗나가는 청소년들을 꾸짖고 하던 일도 있었다고 하는데 현대한국사회는 도시화 핵가족화 개인중심주의발달 등으로 그런 역할을 할 분들이 없어진데다가 그 때와는 달리 아이를 한 두명만 낳아가지고서 공주병 왕자병 환자들로 키우는 경우가 많으므로 오히려 언론인이나 인기블로거같은 분들이라도 나서서 사회의 잘못된 풍조들을 지적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대다수의 선량한 사람들은 자기 생업에 바쁘고 겸손하므로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소수의 악한 사람들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악을 행하고 그래서 사회가 점점 살기 힘들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번 쓰신 "데송합니다"건은 제가 그 프로를 보지 않아서 뭐라 할 수 없지만 전반적으로 그런류의 프로들은 미국의 쓰레기같은 토크쇼들을 무분별하게 모방한 것 같은데 그나마 일본을 통해서 수입하느라 더 왜곡되어 있는 듯 합니다. 미국에서는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 등이 너무 오용 내지 남용되고 있습니다. 또 미국은 TV 등에서 그런 것들이 허용되어도 일상생활에 바로 침투하지 못하게 하는 장치가 되어 있고 어려서부터 가정이나 학교에서 남의 프라이버시나 신체, 성별, 인종 등에 관한 것을 함부로 말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교육하는데 반해서 한국은 TV를 보지 않는 사람들도 이미 너무도 많은 언어의 폭력을 일상생활 속에서 경험하고 있습니다.
    2009.02.21 06:07
  • 프로필사진 송원섭 너무 바람직하면 흥행은 꽝이죠.% 2009.02.21 07:59
  • 프로필사진 애독자 정말 흥행을 무시할 수 없을테니 바람직하려면 많은 용기가 필요하겠습니다. 바람직하면 흥행도 잘 되는 사회를 만들어나가야 할 텐데 저같은 사람은 너무 그럴 힘이 미약해서.... 2009.02.24 01:29
  • 프로필사진 halen70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의 주인공 수잔 브링크가 사망했다고 합니다 본문과는 관계가 없지만 송기자님께서 수잔 브링크의 일대기를 다루워주시면 참 좋을것 같습니다.. 고 최진실씨가 주연했던 영화제목 이기도 하던데요 사실 영화제목만 오래전부터 들어왔지 내용은 몰랐었는데요.. 2009.02.21 06:2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솔직히 저도 그분에 대해선 아는게 없습니다. 2009.02.21 08:00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2 갑자기 미드 제리사인펠트의 마지막 에피소드가 떠오르는군요. 강도를 당하는 뚱보를 열심히 비웃고 놀려대던 제리사인펠트의 시니컬집단(?)이 '착한사마리안법'의 첫 기소대상이 되어 법정에서 그간의 악행(?)이 전부 까발려지는...... 비웃음을 당한 대상이나 비웃는 주체나 크게 다를 바가 없는 것 같습니다. 2009.03.01 09:51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4.20 21:18
댓글쓰기 폼